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요 저녁 예배에 참석하시는 집사님이 하신 말씀입니다

말씀을 조금 순화하시면 어떻겠냐는 것입니다

설교 내용에 관계없이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적절한 지적이고

또 나이가 저보다 몇살 많으시니 충고를 흘려 들을 수 없읍니다

 

제가 이런 충고를 한 두번 듣는 것이 아닙니다

모두 애정어린 충고들입니다

 

그리고 저 자신도 스스로 개선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읍니다

 

하지만 저는 일부러 그러는 때가 더 많습니다

왜냐하면 한국 기독교의 문화적 위선을 벗기고 싶기 때문입니다

 

전에 제가 교포 주간지에 칼럼을 정기적으로 쓴 적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제목이 <목사님 목사놈>이었읍니다

칼럼의 내용은 목사놈이라고 불리우는 한국 기독교계의 현재를 자성하는 것이었읍니다

그런데 목사 뒤에 붙은 <놈>자가 문제가 되었읍니다

 

원로목사님들의 거센 항의가 있었읍니다

사무실을 빌려주던 집사님은 "당장 방 빼!!!" 메세지를 날리시고

목사 협의회 회장은 전화를 걸어 "조사를 할 것이 있다"는 말을 하였읍니다

그리고 무슨 말을 했는지 신문사는 일언반구도 없이

칼럼 게재를 거부했읍니다

 

저는 이런 외식적인 모습을 벗기고 싶은 겁니다

<목사님 목사놈>이라는 제목은 오래 전에 수필집 <도둑놈 도둑님>에서

힌트를 얻어 붙인 것입니다

도둑에게 <님>자를 붙였다고 독자들이 욕지기를 느끼거나

사회 통념을 깨는 일이라고 항의를 하거나 하지 않습니다

문학적인 표현이라는 것을 독자들이라면 알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목사들이 <놈> 소리 듣는 것이 못내 안타까워

목사로서 자성의 글을 쓴 것인데

내용이 어떠하든지 상관없이 거룩한(?) 목사 뒤에 감히 붙은

<놈>자는 용납이 되지 않는 것입니다

 

얼마전에도 이런 일은 있었읍니다

역시 신문에 칼럼을 쓰는데 제목이

<하나님이 쪽팔려 하십니다>였읍니다

신문사에서 당장 연락이 왔읍니다

"목사님 괜찮으시겠어요?"

무엇을 염려하는지 짐작이 되었읍니다

 

하지만 칼럼 내용상 제목을

<하나님이 창피해 하십니다> 나 <부끄러워 하십니다>로는

할 수 없었읍니다 

(칼럼 난에 있으니 참고상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설교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일부러 더 저잣거리 말들을 뱉어냅니다

고상함과 우아함은 아예 접근을 막아버립니다

 

토 나오는 위선적 문화에 대한 일종의 투쟁이기도 한 이러한 행동에

나름 성경적 지지도 있읍니다

한국 사람은 개새끼

미국 사람은 son of bitch

유대인들은 독사의 새끼라는 욕을 합니다

그런데 한국 사람이나 미국 사람이 하는 것보다

유대인들이 하는 독사의 새끼는 그 뉘앙스가 엄청 셉니다

 

그런데 그 욕을 예수님이 하신 것입니다

그것도 늘 목숨 걸고 자신을 따르다가

한 번 하나님의 뜻을 간파하지 못했다고 베드로에게

하신 욕이 독사의 새끼인 것입니다

(베드로의 입장에서 보면 참 억울합니다

왜냐하면 십자가 대속죽음이 하늘의 뜻을 이루는 것인지를

몰랐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성경 역시도 저잣거리 언어로 기록이 되어 있읍니다

현재 한국 교인들이 쓰는 우아한 말투와는 거리가 한참 멉니다

신약의 언어인 헬라어는 귀족들이 쓰는 우아한 언어와

평민과 노비들이 사용하는 저잣거리 언어 두가지가 있는데

성경은 저자거리 헬라어로 기록이 되어 있읍니다

 

제가 설교할 때에 억세고 거친 표현들 때문에 본질을 보지 못한다면

그건 제가 어찌 할 수 없읍니다

세상에 둘도 없이 온화한 표정을 지으면서

단아한 언어로 구성된 설교를 듣는 사람이라고 해서

하늘의 비밀을 다 깨닫는 것은 아닙니다

어차피 하늘의 비밀을 아는 것은 일부 사람에게만 허락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집사님을 비롯한 여러분들의 충고는 마음에 새길 것입니다

방식의 전환은 언제든 꽤하도록 노력하겠읍니다

하지만 본질이 아닌 것에 대한 서투른 감정노출이 아니라면

조금만 이해해 주시라는 부탁 말씀도 함께 드립니다

  • Haewoo 2012.03.09 20:24

    웃으면서 전화를 받으면 마음이 전달되고 웃으면서 말하면 마음이 열린다고 하는데... 

  • 게놈 2017.04.25 21:25
    목사님 참 시원합니다
    5년전 글인데 지금도 변하지않으셨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27 하버드 특강-정의 8강 공정한 출발 sozo 2012.04.17
26 하버드 특강-정의 7강 거짓말의 교훈 sozo 2012.04.17
25 하버드 특강-정의 6강 임마누엘 칸트의 도덕론 1 sozo 2012.04.17
24 하버드 특강-정의 5강 합의의 조건 1 sozo 2012.04.17
23 하버드 특강-정의 4강 존 로크와 자유지상주의 1 sozo 2012.04.17
22 하버드 특강-정의 3강 자유지상주의와 세금 1 sozo 2012.04.17
21 하버드 특강-정의 2강 공리주의의 문제점 sozo 2012.04.17
20 하버드 특강-정의 1강 벤담의 공리주의 1 sozo 2012.04.17
19 sozo solar 님이 누구신지 고마워요 전 작은자교회 황순기 목사입니다 고쳐 주셔서 감사합니다 sozo original word : swñ Definition to save, keep safe and sound,... sozo 2012.04.03
18 Sozo One quick comment, 'Sozo' means 'I save' in Greek, not Hebrew. just needs correctoin.. Solar 2012.04.03
17 50대 남자를 울린 동영상 암 걸린 것만 빼고 우리 마누라랑 똑같고 술 먹은 것만 빼고 나랑 똑같네.. sozo 2012.04.03
16 아프냐 나도 아프다 아프냐..나도 아프다 무슨 드라마였다고 그러는데..아무튼 유명한 대사여서 알고 있다 연인이 다쳤고 다친 연인을 바라보고는 한 말이다 지금 내가 그렇다 하나님... sozo 2012.03.31
15 한국은 미국의 식민지가 되었다 한국은 미국의 식민지가 되었다..라는 말을 할 때의 일본 경제 전문가의 웃음은 뭐 이런 바보같은 나라가 있어 하는거 같네요 sozo 2012.03.24
14 선택하는 것을 보면 그를 알수 있다 (김용의 선교사) 사람은 무슨 말을 하는지를 보면 아는 게 아니라 어디로 엎어지냐를 보면 알 수 있다 그리고 7-80년대 부흥을 하며 열심을 냈던 한국 교회가 그때는 무엇을 위해 ... sozo 2012.03.20
13 조엘오스틴VS폴와셔 조엘 오스틴은 언제나 웃으며 말한다 폴 워셔는 언제나 심각하다 조엘 오스틴의 설교는 7백만이 듣고 폴 워셔의 설교는 수십명에서 수백명이 듣는다 조엘 오스틴... sozo 2012.03.20
12 목사되기 쉽고 해먹기도 쉽다 서세원이나 이근안이 목사되는 것 보니 목사되는 것이 참 쉽다 돈 고생은 좀 했어도 나도 뭐 그리 어렵게 목사되지 않았다 목사 해먹는 것도 쉽다 서세원이나 이... 1 sozo 2012.03.16
11 강정전쟁 3일차 - 30명 연행, 4명 졸도(동영상) 적그리스도 MB의 만행 sozo 2012.03.10
10 돈을 택하든지 주일을 택하든지 사탄이 신자들을 공격할 때 가장 즐겨 사용하는 도구가 돈 입니다 세상을 지배하고 있는 사탄은 이미 돈을 가지고 사람들을 지배하였읍니다 그래서 돈 가지고 사... sozo 2012.03.08
» 목사님 말씀을 좀 순화하시면.. 수요 저녁 예배에 참석하시는 집사님이 하신 말씀입니다 말씀을 조금 순화하시면 어떻겠냐는 것입니다 설교 내용에 관계없이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것입... 2 sozo 2012.03.08
8 한국교회를 살리는 세 가지 손봉호 고신대 석좌교수(동영상) sozo 2012.03.0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Next ›
/ 4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