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 글은 저만의 생각이니 오해하지 마십시오.

천국의 문을 두드릴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예수님의 새계명을 지키는 사람요. 그러면 100%지키는 사람요? 그건 불가능 하지요. 예수님만이 가능하지요. 100%에서 모자라는 부분은 용서해 주시기로 했으니 염려 안해도 될 것 같군요. 주기도문에 나와 있잖아요. 이웃을 용서하면 우리의 죄도 용서하신다잔아요.

신자라면 누구나 읽기를 권하는 죤번연의 “천로역정”을 옛날 읽은 적이 있지만 오래돼서 가물가물 하네요. 사랑, 의인 등 키워드를 의인화해서 대화체로 천국으로 가는 여정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재미있다기보다는 좀 힘들여 읽었습니다. 그 상상은 저에게 좋은 상상을 해주게 했었습니다.

 

그래도 “이신칭의”했다고 천국으로 가는 길을 여럿이서 걸어갑니다. 도중 목사, 장로, 권사, 집사, 평신도등 여러 사람도 만나고 이야기도 나눕니다. 천국으로 들어갈 수 있느냐의 여부가 최대 관건이죠. 오랜 여정 끝에 천국의 문에 도달했습니다.

문에는 듬직스럽고 냉철해 보이는 건장한 사람이 지키고 있었습니다. 문지기의 질문에 어떤 사람은 “정직하지 못하다.” 어떤 이에게는 “교만하다” 또는 네가 맡은 직분에 비해서 “너무 모자란다.” 등등... 집으로 돌아가라는 명령에 어떤 사람이 “지옥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요?”하자 문지기가 “거기가 지옥이야”합니다. 그때 죄많은 세상이 지옥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차례가 되었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문지기 앞에 섰습니다.

 

문지기 : 새계명을 잘 지켰는가?

소심이 : 지키려고 무진히 애는 썼습니다.

문지기 : 그러면 하나님을 의심해 본적이 있는가?

소심이 : 가끔 있었습니다.

문지기 : 믿음이 좀 모자랐구먼. 그러면 이웃사랑 실천은?

소심이 : 노력은 했으나 조금밖에 못했습니다.

문지기 : 겸손하고 정직하구만 그 정도면 됐어.

 

나는 너무나 기뻐서 문안으로 뛰어 들어가 한참을 정신없이 가다 뒤를 돌아다보고 문지기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려 할 때 문지기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인자한 예수님의 얼굴이 보였습니다. 오지 말고 그냥 가라고 손짓으로 밀어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심판하시는 예수님께서 바쁘실텐데 저의 욕심대로 만나 뵈려는 것은 옳지 않지요.

그래서 문밖을 향해 작은자 교인들에게 소리쳤습니다.

“천국의 문 통과하기 어렵지 않아요.”

문밖 세상과는 차원이 다른 하늘나라인데 나의 소리가 들릴이가 없겠지요.

그냥 상상해 보았습니다.

 

(윗글은 저의 소견이니 오해하지 마세요)

  • sozo 2016.02.22 06:05
    어르신께서 천국문을 어렵지 않게 통과하실 수 있는 건 부자가 아니어서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420 만남의 기쁨, 소통의 유익함, 만남을 위한 여행 이번 황순기 목사님의 고국방문, 작은자교회 성도들의 만남과 이야기들을 소감과 함께 간략히 적어 보려합니다. 1. 오후 5시 목사님의 오랜 숙원이던 고국의 성도... 3 file 차영배원주 2016.03.02
419 과천 알고 싶은 게 많아서 질문할 거 몇장을 프린트 해오셨는데,, 몇가지만 물으시고 먼저 혼자 고민하시겠다고 바쁜 척 하는 저를 거제도로 보내주셨습니다^^ 2 file sozo 2016.03.01
418 단체사진 (인천 삼막골) 10 file sozo 2016.03.01
417 작은자교회 오프모임 (인천 삼막골) 2 file sozo 2016.03.01
416 섬기는교회에 목사님의 설교가 들어오지 않아요 외국에서 살고있고 이민교회(한인교회)를 섬기고 있습니다 담임 목사님이 한국으로 가시고 새로운 담임목사님이 오셨고 그리고 일년이 지났습니다 지난 일년간 목... 5 여미 2016.03.01
415 목사님 한국에 계신동안 연락가능한 방법 올려주시면 좋겠습니다^^ 홈페이지에 제 전화번호를 올렸더니 전남 장흥에 계신 청취자분이 목사님의 통영일정으로 보고 문의를 주셨네요   임시로 쓰시는 연락처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 1 대장정 2016.02.28
414 놀라운 사례비... 사례금 월800만 상여금 월400만 목회비 월800만 부활절,맥추절,추수절,성탄절 사례비 800*4 : 3200만 성찬집례사례비 50*5번 : 250만 학습세례집례사례비 50*6번 ... 4 스누피 2016.02.26
413 바른 믿음 - 새판짜기(paradigm shift) 1. 패러다임 이동(Paradigm shift)과 고정관념   본래 패러다임이란 토머스 쿤의 “과학혁명의 구조”라는 책에서 언급한 말로 자연과학분야에서 과학자들이 공통으... 1 차영배원주 2016.02.22
412 나의 천로역정과 메비우스의 강 아주 오랜 옛날 고딩시절(1950년대), "기하" 수업시간에 선생님 께서 "뫼비우스의 띠"라는 것을 말씀하셨는데 신기하기도 하고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어서 집... 차영배원주 2016.02.22
411 경건의 시간(QT)...성경책이 부적이 되는 시간.. 대학생 시절 처음으로 QT를 시작했다. 성경책을 폈을때.. 좋은 말씀(축복)이 나오면 하루 종일 기분이 좋았다. 나쁜 말씀(벌받는다는 경고)이 나오면 하루종일 불... 1 스누피 2016.02.21
» 천국의 문을 두드려라 이 글은 저만의 생각이니 오해하지 마십시오. 천국의 문을 두드릴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예수님의 새계명을 지키는 사람요. 그러면 100%지키는 사람요? 그... 1 차영배원주 2016.02.21
409 심판의 연기 그리고 재림은 언제(노아, 소돔...) 이 세상 모든 것은 생성과진화를 거쳐 소멸에 이르며 인생도 태어나서 삶의 과정을 거쳐 죽음에 이르는 여정입니다. 이는 모든 만물의 이치입니다. 탄생 존재 소... 차영배원주 2016.02.21
408 기독교적 종말론과 엔트로피 종말론 1. 우주의 역사와 진화 빅뱅 이후 현재의 우주가 되기까지는 137억년의 과정이 있었고, 우리가 속해있는 은하 말고도 수만 개의 은하가 존재한다고 합니다. 또한 ... 1 차영배원주 2016.02.20
407 믿는자의 덕목과 세상의 덕목 1. 믿는 자의 덕목은?   “요13:34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은 예수님이 우리에게 주신 새계... 4 차영배원주 2016.02.19
406 저의글 오해를 불러일으킬가 두렵습니다 작은자교회 성도님들의 올린 글이나 댓글을 살펴보면 정말 놀랍습니다. 가방끈긴 사람들이 높은 안목으로 바르게 성찰한 흔적으로 보이기 때문이죠. 그래서 너무 ... 차영배원주 2016.02.18
405 내 삶속의 삼위일체 삼위일체 나에게는 골치 아픈 개념이다. 많은 목사 그리고 성서학자들이 성경기록에는 없는 삼위일체의 당위성을 설명하고자 애쓰지만은 나로서는 이해하기도 힘... 4 차영배원주 2016.02.17
404 하나님이 세상을 내려다보는 체계 인간들은 몸짓으로 그리고 말로 가까이서는 소통할 수 있었다. 문명이 시작되며 글로(서신), 전기의 발견으로 선을 통해 먼 곳 까지 전자파의 발견으로 선 없이도... 1 차영배원주 2016.02.16
403 제로섬사회와 하나님의 공의 1. 제로섬 사회(레스터 C 서로, 메사추세츠 공과대학 교수의 저서): 제로섬 게임과 같은 이야기로 승자의 얻은 재화의 총화와 패자의 잃은 재화의 총화를 합하면 ... 1 차영배원주 2016.02.15
402 봉하마을 함께 가실 분 29일에 1박2일 예정으로 봉하마을 갑니다 같이가실 분 계시면 댓글로 남겨주시거나 톡 주세요 29일 아침에 만나서 함께 간단하게 식사하고 과천에서 비밀해제청취... 3 sozo 2016.02.13
401 일본의 조선침략 후원자 미국 [한미관계를 돌아본다 ] 일본의 조선침략 후원자 미국             루즈벨트의 일본 지원과 ‘가쓰라-태프트 밀약’     러일 전쟁이 일어나기 전부터 미국은 일본... 2 chris 2016.02.1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45 Next ›
/ 4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