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얼룩"에 대하여 생각해 봅니다.

by 차영배원주 posted Jul 11,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 우리말 “얼룩” ###

 

우리 말에 “얼룩”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얼룩”진 마음,

“얼룩”진 삶,

“얼룩”진 인생

 

옷에 묻은 “얼룩”은 지울 수 있습니다.

상처로 몸에 생긴 “얼룩”도 지울 수 있습니다.

 

살다가 마음에 생긴 “얼룩”은 지워지지 않습니다.

그 “얼룩”진 편린들은 우리의 기억속에서 사라지지않고,

아픔과 고통을 주지만 “그냥” 상처로 생긴 “얼룩”일 뿐입니다.

 

그 “얼룩”진 마음의 조각들을 통해서 역설적으로,

나의 삶을 바르고 성숙하게 가꾸어 주기도 합니다.

그 “얼룩”진 편린들을 성찰을 통해 치유하다 보면,

내 아름다운 자화상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 “얼룩”진 오색의 조각들을 모아 나의 꽃을 만들어 봅시다.

그 아름다운 “얼룩” “얼룩”한 꽃봉오리가 나에게 기쁨을 줄 것입니다.

 

이 땅위에 그 한송이 꽃이...

하나님 보시기에 좋았더라!!!

 

2016년 6월 27일 오전 원주 자택에서 나를 성찰하며...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