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6.07.31 06:00

임을 위한 행진곡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 sozo 2016.07.31 06:06
    기원

    1981년 소설가 황석영과 당시 전남대학교 학생이었던 음악인 김종률 등 광주 지역 노래패 15명이 공동으로 만든 노래극(뮤지컬) 《넋풀이 -빛의 결혼식》에 삽입되었다. 이 노래극은 1980년 5월 27일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중 전라남도청을 점거하다가 계엄군에게 사살된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과 1979년 노동현장에서 '들불야학'을 운영하다가 사망한 노동운동가 박기순의 영혼결혼식에 헌정된 것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그 노래극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합창으로 쓰이기 위하여 지어졌다.

    곡은 김종률이 1981년 5월 광주에 있는 황석영의 자택에서 썼고, 가사는 시민사회 운동가 백기완이 YMCA 위장결혼식 사건으로 수감 중이던 1980년 12월에 서대문구치소 옥중에서 지은 장편시 〈묏비나리 -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의 일부를 차용해 황석영이 붙였다.

    감시를 피해 황석영 자택에서 이동식 카세트 녹음기를 이용해 조악하게 녹음되었던 위 노래극은 1982년 2월 윤상원과 박기순의 유해를 광주 망월동 공동묘지(현 국립 5·18 민주 묘지)에 합장하면서 영혼결혼식을 거행할 때 처음 공개됐는데, 이 노래는 이후 카세트테이프 복사본, 악보 필사본 및 구전을 통해 노동운동 세력 사이에 이른바 '민중가요'로써 빠르게 유포되었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상징적 대표곡으로서 자리 잡았다.
  • sozo 2016.07.31 06:07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


    한 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동지는 간 데 없고 깃발만 나부껴

    새 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4]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 sozo 2016.07.31 06:17
    묏 비나리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백기완

    맨 첫발
    딱 한발띠기에 목숨을 걸어라
    목숨을 아니 걸면 천하없는 춤꾼이라고 해도
    중심이 안 잡히나니
    그 한발띠기에 온몸의 무게를 실어라

    아니 그 한발띠기로 언땅을 들어올리고
    또 한발띠기로 맨바닥을 들어올려
    저 살인마의 틀거리를 몽창 들어 엎어라

    들었다간 엎고 또 들었다간 또 엎고
    신바람이 미치게 몰아쳐 오면
    젊은 춤꾼이여
    자네의 발끝으로 자네 한 몸만
    맴돌라함이 아닐세 그려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이 썩어 문드러진 하늘과 땅을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시라

    돌고 돌다 오라가 감겨오면
    한사위로 제끼고
    돌고 돌다 죽엄의 살이 맺혀오면
    또 한 사위로 제끼다 쓰러진들
    네가 묻힐 한 줌의 땅이 어디 있으랴
    꽃상여가 어디 있고
    마주재비도 못타보고 썩은 멍석에 말려
    산고랑 아무데나 내다 버려질지니

    그렇다고 해서 결코 두려워하지 말거라
    팔다리는 들개가 뜯어가고
    배알은 여우가 뜯어가고
    나머지 살점은 말똥가리가 뜯어가고
    뎅그렁, 원한만 남는 해골바가지

    그리되면 띠루띠루 구성진 달구질소리도
    자네를 떠난다네
    눈보다만 거세게 세상의 사기꾼
    협잡의 명수 정치꾼들은 죄 자네를 떠난다네

    다만 새벽녘 깡추위에 견디다 못한
    참나무 얼어 터지는 소리
    쩡,쩡, 그대 등때기 가른 소리 있을지니

    그 소리는 천상
    죽은 자에게도 다시 치는
    주인놈의 모진 매질소리라

    천추에 맺힌 원한이여
    그것은 자네의 마지막 한의 언저리마저
    죽이려는 가진 자들의 모진 채쭉소리라
    차라리 그 소리 장단에 꿈틀대며 일어나시라
    자네 한사람의 힘으로만 일어나라는 게 아닐세 그려
    얼은 땅, 돌뿌리를 움켜쥐고 꿈틀대다
    끝내 놈들의 채쭉을 나꿔채
    그 힘으로 어영차 일어나야 한다네

    치켜뜬 눈매엔 군바리가 꼬꾸라지고
    힘껏 쥔 아귀엔 코배기들이 으스러지고
    썽난 뿔은 벌겋게 방망이로 달아올라
    그렇지
    사뭇 시뻘건 그놈으로 달아올라

    벗이여
    민중의 배짱에 불을 질러라

    꽹쇠는 갈라쳐 판을 열고
    장고는 몰아쳐 떼를 부르고
    징은 후려쳐 길을 내고
    북은 쌔려쳐 저 분단의 벽
    제국의 불야성, 왕창 쓸어안고 무너져라

    무너져 피에 젖은 대지 위엔
    먼저 간 투사들의 분에 겨운 사연들이
    이슬처럼 맺히고
    어디선가 흐느끼는 소리 들릴지니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싸움은 용감했어도 깃발은 찢어져
    세월은 흘러가도
    구비치는 강물은 안다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라
    갈대마저 일어나 소리치는 끝없는 함성
    일어나라 일어나라
    소리치는 피맺힌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산자여 따르라"

    노래 소리 한번 드높지만
    다시 폭풍은 몰아쳐
    오라를 뿌리치면
    다시 엉치를 짓모고 그걸로도 안되면
    다시 손톱을 빼고 그걸로도 안되면
    그곳까지 언 무를 쑤셔넣고 아.........

    드 어처구니없는 악다구니가
    대체 이 세상 어느 놈의 짓인줄 아나

    바로 늑대라는 놈의 짓이지
    사람 먹는 범 호랑이는 그래도
    사람을 죽여서 잡아먹는데
    사람을 산채로 키워서 신경과 경락까지 뜯어먹는 건
    바로 이 세상 남은 마지막 짐승 가진자들의 짓이라

    그 싸나운 발톱에 날개가 찢긴
    매와 같은 춤꾼이여

    이때
    가파른 벼랑에서 붙들었던 풀포기는 놓아야 한다네
    빌붙어 목숨에 연연했던 노예의 몸짓
    허튼춤이지, 몸짓만 있고
    춤이 없었던 몸부림이지
    춤은 있으되 대가 없는 풀죽은 살풀이지
    그 모든 헛된 꿈을 어르는 찬사
    한갓된 신명의 허울은 여보게 아예 그대 몸에
    한오라기도 챙기질 말아야 한다네

    다만 저 거덜난 잿더미속
    자네의 맨 밑두리엔
    우주의 깊이보다 더 위대한 노여움
    꺼질수 없는 사람의 목숨이 있을지니

    바로 그 불꽃으로 하여 자기를 지피시라
    그리하면 해진 버선 팅팅 부르튼 발끝에는
    어느덧 민중의 넋이
    유격병처럼 파고들어
    뿌러졌던 허리춤에도 어느덧
    민중의 피가 도둑처럼 기어들고
    어깨짓은 버들가지 신바람이 일어
    나간이 몸짓이지 그렇지 곧은 목지 몸짓

    여보게, 거 왜 알지 않는가
    춤꾼은 원래가
    자기 장단을 타고난다는 눈짓 말일세
    그렇지
    싸우는 현장의 장단소리에 맞추어

    벗이여, 알통이 벌떡이는
    노동자의 팔뚝에 신부처럼 안기시라

    바로 거기선 자기를 놓아야 한다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온몸이 한 줌의 땀방울이 되어
    저 해방의 강물 속에 티도 없이 사라져야
    한 춤꾼은 비로소 구비치는 자기 춤을 얻나니

    벗이여
    저 비록 이름없는 병사들이지만
    그들과 함께 어깨를 쳐
    거대한 도리깨처럼
    저 가진자들의 거짓된 껍줄을 털어라
    이세상 껍줄을 털면서 자기를 털고
    빠듯이 익어가는 알맹이, 해방의 세상
    그렇지 바로 그것을 빚어내야 한다네

    승리의 세계지
    그렇지, 지기는 누가 졌단 말인가
    우리 쓰러졌어도 이기고 있는 민중의 아우성 젊은 춤꾼이여
    오, 우리굿의 맨마루, 절정 인류최초의 맘판을 일으키시라

    온몸으로 디리대는 자만이 맛보는
    승리의 절정 맘판과의
    짜릿한 교감의 주인공이여

    저 폐허 위에 너무나 원통해
    모두가 발을 구르는 저 폐허위에
    희대를 학살자를 몰아치는
    몸부림의 극치 아, 신바람 신바람을 일으키시라

    이 썩어 문드러진 놈의 세상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다
    마지막 심지까지 꼬꾸라진다 해도
    언땅의 어영차 지고 일어서는
    대지의 새싹 나네처럼

    젊은 춤꾼이여
    딱 한발띠기에 일생을 걸어라
  • 쥰(joon) 2016.07.31 12:23
    불쌍한 양반 ㅜㅜ
    제대로 한것도 없고 밉지만 미워할수 없는 양반 ㅠㅠ
  • 차영배원주 2016.07.31 16:09
    한때 민중가요로 좋아했던 노래, 처음부터 끝까지 다 불렀었는데 지금은 잊어버렸단...
    백기완 선생님 지금도 살아계신지?
    목사님 좋은 것 올려주시어 다시 새롭게하니 감사합니다.
  • 삼막골 2016.07.31 18:42
    아쉬운 비주류선생님..돈두..맨파워도없어서..
    대통령후보만..ㅜ ㅜ
    굴하지않고..하고싶은말 다하시는..
    불의에 저항하는 용기에 존경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7년 가을 한국여행 일정안내 3 sozo 2017.09.28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529 사드배치를 강력 반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이 더위에도 사드배치를 강력히 반대하는 집사님이 계시네요. 목포에 사시는 김중겸 집사님이 누군가에게는  힘이 될거라 여기면서, 이번... 2 file 사는날까지 2016.08.02
528 White Trash와 영남쓰레기 “Humans appear to have some need to look down on someone; there’s just a basic tribalistic impulse in all of us,” Vance recently told... 5 sozo 2016.07.31
527 독후감-손규태의 하나님나라와 공공성 요즘 다시 책을 즐기는 자세로 돌아왔다. 손규태(민중신학자?)지음 “하나님 나라와 공공성”이다. 내가 공감하는 부분도 많고, 새로운 것도 알게되 잔잔한 감동도 ... 3 차영배원주 2016.07.31
526 광야에서 찢기는 가슴안고 사라졌던 이 땅에 피울음 있다 부둥킨 두 팔에 솟아나는 하얀 옷에 핏줄기 있다 해 뜨는 동해에서 해지는 서해까지 뜨거운 남도에서 광활한 만... sozo 2016.07.31
» 임을 위한 행진곡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6 sozo 2016.07.31
524 고, 김관홍 잠수사님 유족에게 위로금 전달. 오늘 황진화 집사님과 같이 유족을 방문해서 여러분들이 힘써주신 위로금을 감사하게 전해드렸습니다. 비록, 방문자가 겹처서 짧은 만남을 가졌지만 유족께서 우... 1 사는날까지 2016.07.26
523 그냥 그렇다구 성경은 딱 요만큼 중요하다 절대로 그만큼 중요하지 않다 sozo 2016.07.23
522 정종광집사님 연락주세요 1 sozo 2016.07.20
521 개혁의 시작 개혁은 건물을 헐어버리는 것이 그 시작이다 성전을 헐어버리고 새로운 성전인 교회의 탄생을 말씀하신 예수께서 그러셨다 sozo 2016.07.16
520 요상한 안식년... 안식년제도는 땅에 대한 휴식을 명하신 것이다. 6년간 혹사당한 땅에 대한 휴식.. 교수와 목사들에게만 안식년 제도가 있다..요상한 일이다. 교수들은 일주일 몇... 2 스누피 2016.07.14
519 관점차이 어느 청년이 내게 말했다 목사님 어찌 되었거나 돈은 큰 교회에서 나와요 큰 교회가 병원도 짓는 거고 학교도 짓는 겁니다 그렇구나 근데 난 병원도 학교도 안 지... 2 sozo 2016.07.14
518 현명함 돈되는 개 돼지 99마리를 키우느라 바쁘기 때문에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은 신경쓸 수 없어 sozo 2016.07.14
517 키워드 예수께서 제자들을 파송하시면서 돈주머니나 가방을 가져가지 말고 신발도 여분으로 챙겨가지 말며 심지어 만나는 사람에게 (눈도장)인사도 하지 말라고 하셨다 ... 1 sozo 2016.07.14
516 불가능 제사도 잘 드려, 기도도 잘해, 금식도 매주 두번씩 하고 심지어 내 재산 팔아 남 돕는 일도 아깝다 생각지 않고 하는 등 정말 모범이 되는 유대인은 질책하시고 ... 1 sozo 2016.07.14
515 우리말 "얼룩"에 대하여 생각해 봅니다. ### 우리말 “얼룩” ###   우리 말에 “얼룩”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얼룩”진 마음, “얼룩”진 삶, “얼룩”진 인생   옷에 묻은 “얼룩”은 지울 수 있습니다. 상처로... 차영배원주 2016.07.11
514 사랑스런 우상 우상이 말을 붙여온다 우상이 논리적으로 말을 한다 우상이 감성을 터치한다 우상이 표정짓는다 우상이 꽃잎을 사뿐이 즈려밟으며 걷잔다 우상이 사랑스럽다 1 sozo 2016.07.09
513 내가 어쩔 수 없는 내 속엔 내가 어쩔 수 없는 어둠,,, 내 속엔 내가 어쩔 수 없는 슬픔,,, 2 sozo 2016.07.09
512 기독교인의 두 얼굴 찬양과 설교가운데 임하시는 주님을 찬양하는 얼굴과 나머지 삶에서의 얼굴 sozo 2016.07.09
511 은혜는 은혜는 죽었다가 다시 사는 것 날마다 은혜가운데 산다는 건 날마다 죽고 날마다 다시 사는 걸 경험한다는 것 sozo 2016.07.09
510 You light up my life (by Debby Boone) 1 sozo 2016.07.0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2 Next ›
/ 4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