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

by sozo posted Aug 16,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이전에 내가 살아있다는 걸 느꼈을 때는 
부끄러웠을 때와
겁났을 때였다

 

이제 겁나는 일은 별로 없지만 
여전히 부끄럽기는 매한가지


나이를 헛먹었나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