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7.07.06 23:04

연산과 광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역사를 조금 공부하다보니
울 연산임금 조금 놀았더요 조금 잼나게 놀다보니
감옥간 박근혜와 처지가 비슷했구요
광해이놈은 미칠광 맞아요
명과청사이에 실리외교 지랄하지만
그것은 영화나 무식한놈들 괴변이구요
나라 백성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의 우유부단과
무능함 감추기 위한 치졸한 술책이었지요
꼭 문재인 닮은 광해입니다 미 중사이
줄타기하다 미치광이 될것같네요
자주정신없는 대통령과 백성은 혹독한댓가를치루는게
그게 정의 입니다

도대체 압박과 대화라니
이게 정상적인 사람의 말 이나요 이건 미치광이 괴변입니다
북에 대한 경제압박 이건 전쟁의 시작입니다
정은이 미사일이 아직 신통치않아서 할렐루야 아멘 무한감사합니다

  • sozo 2017.07.08 14:16
    얼마 전 페이스북에서 통일운동하시고 민통선교회를 하시는 이적목사님과 나눈 대화입니다

    이 적
    이 적 황목사님ㆍ아래글과 같은 주장을 하는
    동지도 있습니다 어찌 생각하십니까??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문재인은 왜 한 입으로 두 말을 하는가]

    문재인이 한 입으로 두 말 하는 것은 나도 안다. 한쪽으로는 "평화협정을 체결해야" 한다고 하면서 다른 한쪽으로는 "북한이 핵 도발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더욱 강한 제재와 압박 외에는 다른 선택이 없"다는 말을 동시에 한다.

    엄밀히 말해서 후자는 실현 불가능하다. 그간의 역사가 보여 주듯 제재와 압박은 무용지물이다. 더구나 아이씨BM까지 등장한 마당에 무슨 수로 제재하고 압박한단 말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은 제재니 압박이니 하는 말을 입에 올릴 수밖에 없다. 왜? 그놈의 정치지형 때문이다. 미국이 배후조종하고 분단세력이 꼭두각시 놀음 하면서 켜켜이 쌓인 적폐가 여전히 버티고 있기 때문이다.

    적폐세력은 '안보무능'이라는 칼을 갈면서 호시탐탐 문재인을 겨누고 있다. 평화협정만 강조한다면 적폐세력은 벌떼처럼 들고일어나 북한이 아이씨 그 뭐시기 쏘는 마당에 무슨 평화냐고 물고 뜯고 할 것이다. 물론 정면돌파도 있다. 그러나 그렇게 가려면 사회가 시끄러워진다.

    내가 보기에 문재인은 노련하게 가고 있다. 북의 ICBM 시험에 대항한다며 전례 없이 신속하게 미사일 발사 훈련도 직접 지시했다. 역설적이게도 이 미사일은 적폐세력을 초토화시키는 무기로 작용했다. 적폐세력은 '안보무능'이라는 칼을 들이대려다가 뻘쭘해지지 않았는가.

    발언 하나하나에 일희일비하지 말자. 지향성을 봐야 한다. 촛불이 만들어 준 정권임을 잊지 않는 한 문재인은 엇나가지 않을 것이다. 엇나가지 않는 한 민중은 문재인정부가 평화를 향해 우리민족끼리 더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추동해야 한다.
    좋아요공감 더 보기 · 답글 달기 · 2 · 어제 오전 10:34 · 수정됨


    황순기

    황순기 일단 저는 정치적인 역학을 고려해서 입장정리를 하지 않으니 저의 말이 세상물정을 모르거나 대안없는 비판쯤으로 들릴 수도 있습니다.
    두번째로 정치적, 외교적인 고려를 한다고 해도 문재인의 이런 발언과 행동은 결코 노련한 것이 되지 못합니다. 아시는바와 같이 미국은 국익을 우선으로 하고 그에 따른 세계를 향한 지배력을 향상시키고 공고히 하려고 합니다. 이런 방침과 목적을 가지고 이미 일본과는 과거 카쓰라 테프트 조약을 체결했을 때처럼 하나가 되서 움직입니다. 중국이라는 공통의 적이 있는 것도 한 몫을 하겠지요.

    이럴때 열강들의 세력확충의 요충지인 한반도는 늘 긴장상태에 빠집니다.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미국과 일본 (물론 그들은 각각의 이익을 개별적으로 도모합니다)이 자기들 입장과 상황으로 고려해서 나름대로의 정책을 세우고 실행합니다.

    그런 가운데 북한은 자력갱생을 꿈꿉니다. 아무리 김일성 3부자가 악한 자들이라 할지라도 북한 지도부는 열감들의 속내를 알고 일방적으로 휘둘리는 건 한민족 역사에 매우 악한 결과를 가지고 온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힘이 턱없이 부치지만 애를 쓰는 것이 독자적으로 icbm같은 걸 개발하려고 하고 더 나가서 여기에 핵을 장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확보하려는 것이죠.

    이에 반해 남쪽의 국가지배자들은 다른 판단을 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미국에 기대어 한반도문제를 풀어가보려는 거죠. 말이 좋아 기대는 거지 아예 조수석에 앉아 가는 형국입니다. 미국이 계획하고 실행에 옮기는대로 따라가는 모양새이죠. 이런 경우 우리가 두발로 설 수 없었던 때는 그렇다고 치더라도 지금은 그래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여전히 외교무대에서 한국대통령의 발언은 1g도 되지 않을만큼 무게가 없습니다. 오죽하면 북한이 이전처럼 북미직접대화를 들고 나왔겠습니까. 말하면 뭐하고 조약을 체결한들 무슨 소용이 있냐는 거죠 게다가 미국의 태도는 더욱 중요합니다. 미국에게 남한은 전략적 파트너의 지위가 없습니다. 푸에르코리코처럼 실질적으로(법적으로) 지배를 하고 있는 나라죠. 근데 남한은 푸에르코리코처럼 미국의 콜로니는 아니거든요. 이미 독립된지 수십년이 지났구요 이제 경제적으로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들보다 더 힘이 있습니다.

    햇볕정책을 미국은 싫어했습니다. 명분이 없어서 반대를 하지 못했지만 전혀 협조하지 않았습니다. 김대중의 북한방문과 방문성과는 외교적으로 뚜렷한 의미가 있습니다. 한반도 문제는 당사자들이 주체가 되어 풀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명분때문이라도 미국은 반대를 하지 못하고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어 있어서 미국이 쉽게 평화를 깨는 행동을 하지 못합니다.

    문재인의 대북강경태도는 미국의 대한반도 정책이 가장 중요하고 우선되는 것이 되게 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미국은 철저하게 자국의 이익을 도모하구요 그 이익을 취하기 위해 전쟁도 불사하는 나라여서 미국의 대한반도 정책대로 한반도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면 또 한번의 한국전쟁을 치러야 할 것입니다.

    문재인이 노련하다고 하는 건 어리석은 생각입니다. 한반도평화를 위한 독자적이고 실질적인 행동이 따르지 않은채 평화와 제재를 말하는 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에 대한 철학이 전혀 없는 우매한 발언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미국에서 만으로 30년을 조금 넘게 살았습니다. 미국의 생각은 간단하지 않습니다. 우리처럼 쉽게 개관화/일반화를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모든 경우를 다 테이블에 올려놓고 그 가능성을 따져봅니다. 부시나 트럼프처럼 행동이 앞서는 자들이 있지만 그래도 권력서열 1위인 여론과 2위인 의회가 한 뜻이 되어주지 않으면 대통령 혼자서 일을 실현하기 어려운 구조의 사회죠. 맹방이니 혈맹이니 이런 건 미국의 개인주의는 아예 언급을 하지 않구요 설령 맹방이라고 할지라도 다른 가능성에 제시되면 언제든 이전 관계를 파기하는 것이 윤리인 사회입니다 문재인의 제재와 대화 병행논리는 미국의 이익을 위한 미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 sozo 2017.07.08 14:17

    이 적

     

    목사님의 주장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위동지의 주장은 문재인의 북 제재 대화 병행과 한미 미사일 발사는 한국내 보수세력과 미국정치지형 땜에 불가피한 전략 전술이다 라는 주장입니다만 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765 신의 전적주권과 인간의 자유의지에 대한 설명 신의 전적 주권은 감나무라는 나무를 제일 처음 만드신 것과 자신이 자연에 부은 질서로 감꽃과 차를 만들 수 있는 잎과 달달한 열매 감을 열리게 하는 거고 자유... 4 sozo 2017.07.18
764 받은 문자 어떤 건물안에서 눈물 콧물 흘리며 주님께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거 주님께서 매우 싫어하신다 어떻게 아냐고? 주님께서 나한테 직접 문자 주셨거든 사랑은 그렇게... sozo 2017.07.18
763 정통목사의 똥 정통에 속한 목사들이 병아리 눈물만큼 기득권을 지웠다고 막 자랑한다 근데 여전히 거기서 똥싸고 있다 똥이 금이라고 우기면서,,, 참고) 또한 모든 것을 해로 ... sozo 2017.07.17
762 안식일 2 목사들은 월요일에 대부분 쉰다 공식적으로 휴무일로 정한 목사들도 많다 교인들에게는 안식일이 주일이라는 일요일로 대체되었다고 안식표정 지을 것을 강요하고... 2 sozo 2017.07.17
761 안식일 1 안식일에 아무 일도 하지 말고 안식을 누려보라는 하느님 말씀을 전적으로 무시하고 외면하니까 교회라는델 가면 예배와 봉사에 치여 안식이고 뭐고 없다 2 sozo 2017.07.17
760 착한 사마리아인 안녕하세요 목사님. 유투브 에서 목사님 설교말씀 잘 듣고 있습니다. 작은교회를 통하여 궁금한 성경 말씀을 더 알고싶어 가입 했습니다. 다니던 교회를 떠나 자... 2 정현 2017.07.17
759 경건의 모양 우리 목사님 설교는 복음적이예요 항상 말씀중심이시구요 설교를 말씀에서 벗어나지 않으려고 애를 쓰세요 - 그녀 네에 그러시군요 - 나 각각 자기의 십자가를 지... sozo 2017.07.17
758 Imagine sozo 2017.07.17
757 중보기도 이곳은 폭염입니다 목사님도 몸조심하세요~^^ 그리고 목사님 목사님 엡6장18~20 이구절이 중보기도 관한 구절로 해석해도 되나요 4 하나님사랑합니다 2017.07.13
756 BeWhy 일년 전에 페북에 올린 게시물인데,,,여러분들과 함께 생각해 보려고 올립니다 요즘 이 청년에게 관심이 쏠린다 뉴스앤조이에서도 같은 기자가 두번이나 기사를 ... sozo 2017.07.11
755 정해진 운명 물질적, 정신적 복을 가져다 주는 정령이 샤먼이다 이 샤먼이 중근동에서는 바알과 아세라라는 이름으로 활동한다 유대인들은 하느님과 더불어 바알과 아세라를 ... 2 sozo 2017.07.11
» 연산과 광해 역사를 조금 공부하다보니 울 연산임금 조금 놀았더요 조금 잼나게 놀다보니 감옥간 박근혜와 처지가 비슷했구요 광해이놈은 미칠광 맞아요 명과청사이에 실리외... 2 칠천인 2017.07.06
753 성령께서 교회건물 가격까지 알려주시나... 모든 작은자교회 여러분 다들 평강하신지요? 요즘 왠지 게시판이 한산하네요. 그래도 모두들 주님 안에서 잘 지내시리라 믿습니다. 어제 미국 독립기념일에 제 아... 2 오직은혜로.. 2017.07.05
752 6월 구제모금 내역 구제를 위한 모금 6월 내역입니다 참고하시고 빠진 경우나 잘못이 있으면 댓글로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개인적으로 연락하실 일이 있으면 톡으로 해주세요^^ 6/1 ... sozo 2017.07.01
751 이단모집 다수를 점령했던 정통 유대교에서 완전 이단이었던 예수처럼 진짜 이단 모집합니다 2 sozo 2017.06.26
750 김기동 관련 초딩스런 글 김기동이 병고친 건 이단이라서 그런거고 조용기가 손기철이 그러면 성령의 역사인가 김기동의 성범죄는 처죽일 일이고 조용기나 전병욱은 오해거나 용서가 이미 ... sozo 2017.06.26
749 성락교회 김기동먹사 드디어 수면위로 드러나는군요. http://star.mbn.co.kr/view.php?year=2017&no=426243&refer=portal   ‘그것이 알고싶다’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소식에 누리꾼 분노 “목사 말은 믿을 수... 1 chris 2017.06.25
748 식기도 목사님이 식기도를 해주세요 전 밥 먹을 때 기도하지 않고 밥 먹는 목산데요 (깜놀 표정) 왜 식사기도를 하지 않으세요? 뭐 그냥,,밥 먹을 때마다 기도를 해야하... 2 sozo 2017.06.23
747 모순 바울은 아직 사건화가 되지 않은 마음 속 일에도 그게 부적절한 것이었으면 자신을 죽게 만드는 것이라며 고통스러워했다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 sozo 2017.06.2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 3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