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경 내맘대로 읽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역대상13장]

1. 다윗이 천부장과 백부장과 그 밖의 모든 지도자와 의논하고,

2. 이스라엘 온 회중에게 말하였다. "여러분이 좋게 생각하고 우리 주 하나님의 뜻이라고 믿는다면, 우리가 이스라엘 온 땅에 남아 있는 우리 백성과 또 그들의 목초지에 있는 성읍들에서 그들과 함께 살고 있는 제사장과 레위 사람에게 전갈을 보내어, 그들을 우리에게로 모이게 합시다.

3. 그런 다음에, 우리 모두 하나님의 궤를 우리에게로 옮겨 오도록 합시다. 사울 시대에는 우리가 궤 앞에서 하나님의 뜻을 여쭈어 볼 수가 없지 않았습니까!"

4. 온 백성이 이 일을 옳은 일이라고 생각하여 온 회중이 그렇게 하자고 다윗의 말에 동의를 하였다.

5. 그래서 다윗은 하나님의 궤를 기럇여아림에서 옮겨 오려고, 이집트의 시홀강에서부터 하맛 어귀에 이르기까지 온 이스라엘을 불러모았다.

6. 다윗과 온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궤를 옮겨 오려고, 바알라 곧 유다의 기럇여아림으로 올라갔다. 그 궤는, 케루빔(천사)들 사이에 앉아 계신 주님의 이름으로 불리는 궤이다.

7. 그들이 아비나답의 집에서 하나님의 궤를 꺼내서 새 수레에 싣고 나올 때에, 웃사와 아히요가 그 수레를 몰았다.

8. 다윗과 온 이스라엘은 있는 힘을 다하여 노래하며, 모든 악기들을 동원하여 연주하며 하나님 앞에서 기뻐하였다.

9. 그들이 기돈의 타작 마당에 이르렀을 때에, 소들이 자빠질 뻔하여 궤가 떨어지려고 하였으므로, 웃사가 그 손을 내밀어 궤를 붙들었다.

10. 웃사가 궤를 붙들었으므로, 주님께서 웃사에게 진노하셔서 그를 치시니, 그가 거기 하나님 앞에서 죽었다.

11. 주님께서 그토록 급격하게 웃사를 벌하셨으므로, 다윗이 화를 냈다. 그래서 그 곳 이름을 오늘날까지 베레스 웃사라고 한다.

12. 그 날 다윗은 이 일 때문에 하나님이 무서워서 "이래서야 내가 어떻게 하나님의 궤를 내가 있는 곳으로 옮길 수 있겠는가?" 하였다.

13. 그래서 다윗은 그 궤를 자기가 있는 '다윗 성'으로 옮기지 않고, 가드 사람 오벳에돔의 집으로 실어 가게 하였다.

14. 그래서 하나님의 궤가 오벳에돔의 집에서 그의 가족과 함께 석 달 동안 머물렀는데, 그 때에 주님께서 오벳에돔의 가족과 그에게 딸린 모든 것 위에 복을 내려 주셨다

 

 

[사무엘하6장]

1. 다윗이 다시 이스라엘에서 정병 삼만 명을 징집하여서,

2. 그들을 모두 이끌고 유다의 바알라로 올라갔다. 거기에서 하나님의 궤를 옮겨 올 생각이었다. 그 궤는 그룹들 위에 앉아 계신 만군의 주님의 이름으로 부르는 궤였다.

3. 그들이 언덕 위에 있는 아비나답의 집에서 하나님의 궤를 꺼내서, 새 수레에 싣고 나올 때에, 아비나답의 두 아들 웃사와 아히요가 그 새 수레를 몰았다.

4. 그들이 산에 있는 아비나답의 집에서 하나님의 궤를 싣고 나올 때에, 아히요는 궤 앞에서 걸었고,

5. 다윗과 이스라엘의 모든 가문은, 온 힘을 다하여서, 잣나무로 만든 온갖 악기와 수금과 거문고를 타며, 소구와 꽹과리와 심벌즈를 치면서, 주님 앞에서 기뻐하였다.

6. 그들이 나곤의 타작 마당에 이르렀을 때에, 소들이 뛰어서 궤가 떨어지려고 하였으므로, 웃사가 손을 내밀어 하나님의 궤를 꼭 붙들었는데,

7. 주 하나님이 웃사에게 진노하셔서 거기에서 그를 치시니, 그가 거기 하나님의 궤 곁에서 죽었다.

8. 주님께서 그렇게 급격히 웃사를 벌하셨으므로, 다윗이 화를 내었다. 그래서 그 곳 이름을 오늘날까지 베레스 웃사라고 한다.

9. 그 날 다윗은 이 일 때문에 주님이 무서워서 "이래서야 내가 어떻게 주님의 궤를 내가 있는 곳으로 옮길 수 있겠는가?" 하였다.

10. 그래서 다윗은 주님의 궤를 '다윗 성'으로 옮기지 않고, 가드 사람 오벳에돔의 집으로 실어 가게 하였다.

11. 그래서 주님의 궤가 가드 사람 오벳에돔의 집에서 석 달 동안 머물렀는데, 그 때에 주님께서 오벳에돔과 그의 온 집안에 복을 내려 주셨다.

12. 누군가가, 오벳에돔의 집에 하나님의 궤를 보관하였기 때문에, 주님께서 오벳에돔의 집과 그에게 딸린 모든 것에 복을 내려 주셨다는 소식을, 다윗 왕에게 전하였다. 그리하여 다윗은 기쁜 마음으로 가서, 하나님의 궤를 오벳에돔의 집에서 '다윗 성'으로 가지고 올라왔다. 궤를 옮길 때에 그는 큰 축제를 벌였다.

13. 다윗은, 주님의 궤를 멘 사람들이 여섯 걸음을 옮겼을 때에, 행렬을 멈추게 하고, 소와 살진 양을 제물로 잡아서 바쳤다.

14. 그리고 다윗은 모시로 만든 에봇만을 걸치고, 주님 앞에서 온 힘을 다하여 힘차게 춤을 추었다.

15. 다윗과 온 이스라엘 가문은 환호성을 올리고, 나팔 소리가 우렁찬 가운데, 주님의 궤를 옮겨 왔다.

 

 

 

 

** 웃사는 왜 죽었을까?

 

(매화나무그늘님의 읽기)

웃사는 자신의 아버지 아비나답의 집에 오랫동안 보관되어온 법궤에 대해서 우쭐함이 있었습니다. 마치 자신이 주인인냥.... 그래서 경건함 없이 우쭐함으로 법궤를 나르는중 보란듯이 손을 대었던 것 입니다. 그것에 대한 하나님의 날카로운 징계가 있었고요, 오늘날도 충분히 이해되는 설득 아닙니까? 하나님의 교회가 마치 자기자신만의 것 인냥 비양심적인 행동을 하시는 분들이 판을 치는 세상 이니까요

 

[사무엘상7:1-2]

1. 기럇여아림 사람들이 와서 주님의 궤를 옮겨, 언덕 위에 있는 아비나답의 집에 들여 놓고, 그의 아들 엘리아살을 거룩히 구별해 세워서, 주님의 궤를 지키게 하였다.

2. 궤가 기럇여아림에 머문 날로부터 약 스무 해 동안, 오랜 세월이 지났다

  • sozo 2015.09.21 06:14
    (댓글의 예1)

    좋은 묵상입니다 (소조)
  • sozo 2015.09.21 06:17
    (댓글의 예2)

    소가 넘어질 뻔하여 반사적으로 받으려했던 웃사의 행동이 잘못이라고 보여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사람이 옮겨야 하는 궤를 짐승의 수례로 옮기는 죄를 저질러서 벌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넷에 들어가 보니까 이렇게 해석하시는 목사님들이 계시더라구요^^)
  • sozo 2015.09.21 06:22
    (댓글의 예3)

    .수레로 옮기는 건 웃사만의 결정이 아닌듯 합니다. 다윗과 이스라엘의 동의하에 몇명이 수레에 싣고 길을 떠난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그렇다면 웃사의 죽음이 수레에 싣고 갔기 때문이라는 해석은 무리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7. 그들이(다윗과 이스라엘이) 아비나답의 집에서 하나님의 궤를 꺼내서 새 수레에 싣고 나올 때에, 웃사와 아히요가 그 수레를 몰았다
  • sozo 2015.09.21 08:59

    (댓글의 예4)

    다윗은 법궤를 자기 집(his capital)으로 옮기려고 했다. 왜냐하면 법궤는 주의 임재를 상징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본문에서 보이듯 다윗은 법궤 를 특정지역으로 가지고 간다고 해서 법궤자체가 그 지역에 복을 가져다 준다고 믿지 않았다. 다윗은 하느님의 복의 근원이라고 믿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윗은 하느님이 (법궤를 통하는 등의)임재를 통해 이스라엘의 중심에 계시다는 매우 중요한 사실을 사람들이 알기를 원했다. 그래서 옳지 않은 일임에도 불구하고 모세법에 적시된 방법대로 법궤를 옮기지 않고 다른 물건들을 옮기는 방식대로 옮겼다. 이는 하느님이 원하시는 것이 아니었다.


    참고) 법궤를 옮기는 법 - 제사장들이 막대를 고리에 끼워 둘러메고 옮긴다

    [출애굽기25:14]
    그 채(poles)를 궤의 양쪽 고리에 끼워서 궤를 멜 수 있게 하고,
    [민수기4:1-15]
    15. 진 이동을 앞두고, 이렇게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거룩한 물건들과 그 물건에 딸린 모든 기구를 다 싸 놓으면, 비로소 고핫 자손이 와서 그것들을 둘러메고 간다

    ** 더 나가서 성소의 기구들은 아무나 만질 수 없음
    [민수기4:19-20]
    19. 가장 거룩한 물건에 가까이 갈 때에, 그들이 죽지 않고 살게 하려면,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함께 들어가서, 그들 각자에게 할 일과 그들이 옮
    길 짐을 하나하나 정해 주어야만 한다.
    20. 그래서 그들이 함부로 성소 안으로 들어갔다가, 순간적으로나마 거룩한 물건들을 보게 되어 죽는 일이 없게 하여야 한다."


    다윗은 웃사의 죽음을 보고 화를 냈는데 이는 하느님께서 자신의 노력에 대해 복을 더해주실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하느님은 종교적 의식보다 순종을 더 원하신다.

    [사물엘상15:22]
    사무엘이 나무랐다. "주님께서 어느 것을 더 좋아하시겠습니까?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겠습니까? 아니면, 번제나 화목제를 드리는 것이겠습니까? 잘 들으십시오.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말씀을 따르는 것이 숫양의 기름보다 낫습니다.


    웃사의 죽음은 성경의 다른 여러 죽음과 비슷한 교훈을 담고 있다

    1. 나답과 아비후

    [레위기10:1-2]
    1. 아론의 아들 가운데서, 나답과 아비후가 제각기 자기의 향로를 가져다가, 거기에 불을 담고 향을 피워서 주님께로 가져 갔다. 그러나 그 불은 주
    님께서 그들에게 명하신 것과는 다른 금지된 불이다.
    2. 주님 앞에서 불이 나와서 그들을 삼키니, 그들은 주님 앞에서 죽고 말았다.

    2. 아나이아와 삽비라

    [사도행전5:1-5]
    1. 그런데 아나니아라는 사람이 그의 아내 삽비라와 함께 소유를 팔아서
    2. 그 값의 얼마를 따로 떼어놓았는데, 그의 아내도 이것을 알고 있었다.
    3. 그대가 성령을 속이고 땅 값의 얼마를 몰래 떼어놓았소?
    4. 그대는 사람을 속인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속인 것이오
    5. 아나니아는 이 말을 듣고, 그 자리에서 쓰러져서 숨졌다.

    3. 아간

    [여호수아7:1-26]
    21. 제가, 전리품 가운데에서, 시날에서 만든 아름다운 외투 한 벌과 은 이백 세겔과 오십 세겔이 나가는 금덩이 하나를 보고, 탐이 나서 가졌습니
    다. 보십시오, 그 물건들을 저의 장막 안 땅 속에 감추어 두었는데, 은을 맨 밑에 두었습니다

    위에 열거한 사람들은 하느님이 자신의 왕국으로 인도하실 때에 새 국면(phase)을 맞이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때 자신들이 어떻게 행동을 하여야 하는지를 심각하게 생각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 무엇을 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하느냐도 중요하다. 하느님의 뜻을 행하려는 마음을 가지고 나아간다는 것만으로는 그 동기가 아무리 좋다고 하더라도 충분하다고 할 수 없다. 다윗이 하느님을 경외하기를 원했지만 잘못을 저지른 것과 같다. 신자들은 모두 하느님을 향해 절대적 순종을 보여야 한다. 하느님의 제자와 같이 하느님의 뜻에 온 맘을 다하여 따르는 태도를 가져야만 한다

    오벳에돔의 집에 머물렀을 때에, 다윗은 하느님의 말씀을 배웠음이 분명하다.(참고역대기상15:1-13)


    토마스 콘스타블의 주석
    (Expository Notes of Dr. Thomas Constable)

  • sozo 2015.09.21 09:25

    웃사의 행동은 다윗과 다른 이스라엘과 마찬가지로 하느님 앞에서 범죄를 저지른 것이었읍니다. 그런데 웃사의 죽음만 기록을 하고 있습니다. 이는 죽임을 당하지 않은 다윗이나 다른 이스라엘의 행위보다 웃사가 더 잘못한 특별한 죄가 있어서가 아닙니다. 웃사의 죽음을 통해서는 성경의 비슷한 죽음의 형벌을 당한 경우처럼 하느님의 법도와 규례대로 행하지 않으면 심판을 받는다는 원론적 메세지로 이해해야 합니다.

    가인과 아벨의 경우에서도 알 수 있듯이 가인은 살인을 하였으므로 땅에 유리하는 형벌을 받습니다. 땅에 유리하는 벌은 뱀이 종신토록 흙을 먹어야 하는 형벌과 비슷한 문학적 표현으로 하늘의 복이 아니라 땅의 저주를 받는다는 의미입니다. 그럼에도 가인에게 표를 주어 사람들이 해치지 못하게 하는 장치를 두었던 것처럼 죄에 대해서는 심판이 따를 것임을 분명히 하시되 사람에게는 여전히 구원의 손길을 거두지 않으시는 것을 말합니다.

    웃사와는 달리 다윗과 이스라엘을 살려두신 것은 1. 그들에게 아직 구원의 기회가 있고 2. 이미 구원의 반열에 든 사람들은 생명의 성령의 법으로 죄와 사망에서 해방하는 성화의 은혜를 베푸는 것입니다. 이후에 다윗이 오벳에돔의 집에서 자신의 집으로 법궤를 다시 옮기는데 이때에 다윗은 율법에 기록된대로 따라 옮기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와같이 하느님은 자신의 백성들이 언제나 자신의 계명에 순종하여 살 것을 원하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알림 sozo 2015.09.20
19 마가복음 혼자 읽고 생각을 정리중입니다 지극히 제 개인적인 생각인데 올려봅니다^^ 1 대장정 2016.12.10
18 심령이 가난한자... 2 스누피 2016.08.25
17 밀양 / 참을 수 없는 진실의 버거움에 대하여 8 file 쥰(joon) 2016.08.11
16 Matthew 6:8-9a sozo 2016.04.27
15 가난한 자일까 아니면 심령이 가난한 자일까 sozo 2016.04.24
14 천국인가 하느님나라인가 sozo 2016.04.24
13 마음이 가난한 사람은 sozo 2016.04.24
12 고집 sozo 2016.03.24
11 다 이루었다 (요한19:1-30) 1 sozo 2016.01.30
10 살인 그리고 영적 살인 또한 우리가 삼가해야할 것들 3 차영배원주 2016.01.22
9 그리스도의 평화란 (골로새서3:15) 2 sozo 2015.11.22
8 우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 1 차영배원주 2015.11.13
7 복받는 비결 sozo 2015.11.12
6 The 'More and Less' 1 sozo 2015.11.11
5 창세기5장 - 장수의 의미 sozo 2015.10.09
4 창세기4:1-7 - 진짜 문제 sozo 2015.10.09
3 웃사의 죽음 3 bezamah 2015.09.30
2 물의 신학 1 쥰(joon) 2015.09.24
» (예1) 역대상13장 - 웃사의 죽음 [역대상13장] 1. 다윗이 천부장과 백부장과 그 밖의 모든 지도자와 의논하고, 2. 이스라엘 온 회중에게 말하였다. "여러분이 좋게 생각하고 우리 주 하나님의 뜻... 5 sozo 2015.09.2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