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경 내맘대로 읽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 아담의 역사(계보 generations)는 이러하다.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만드셨다.

2. 하나님은 그들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다. 그들을 창조하시던 날에, 하나님은 그들에게 복을 주시고, 그들의 이름을 '사람'이라고 하셨다.

3. 아담은 백서른 살에 자기의 형상 곧 자기의 모습을 닮은 아이를 낳고, 이름을 셋이라고 하였다.

4. 아담은 셋을 낳은 뒤에, 팔백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5. 아담은 모두 구백삼십 년을 살고 죽었다.

6. 셋은 백다섯 살에 에노스를 낳았다.

7. 셋은 에노스를 낳은 뒤에, 팔백칠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8. 셋은 모두 구백십이 년을 살고 죽었다.

9. 에노스는 아흔 살에 게난을 낳았다.

10. 에노스는 게난을 낳은 뒤에, 팔백십오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1. 에노스는 모두 구백오 년을 살고 죽었다.

12. 게난은 일흔 살에 마할랄렐을 낳았다.

13. 게난은 마할랄렐을 낳은 뒤에, 팔백사십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4. 게난은 모두 구백십 년을 살고 죽었다.

15. 마할랄렐은 예순다섯 살에 야렛을 낳았다.

16. 마할랄렐은 야렛을 낳은 뒤에, 팔백삼십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17. 마할랄렐은 모두 팔백구십오 년을 살고 죽었다.

18. 야렛은 백예순두 살에 에녹을 낳았다.

19. 야렛은 에녹을 낳은 뒤에, 팔백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0. 야렛은 모두 구백육십이 년을 살고 죽었다.

21. 에녹은 예순다섯 살에 므두셀라를 낳았다.

22. 에녹은 므두셀라를 낳은 뒤에, 삼백 년 동안 하나님과 동행하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3. 에녹은 모두 삼백육십오 년을 살았다.

24. 에녹은 하나님과 동행하다가 사라졌다. 하나님이 그를 데려가신 것이다.

25. 므두셀라는 백여든일곱 살에 라멕을 낳았다.

26. 므두셀라는 라멕을 낳은 뒤에, 칠백팔십이 년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27. 므두셀라는 모두 구백육십구 년을 살고 죽었다.

28. 라멕은 백여든두 살에 아들을 낳았다.

29. 그는 아들의 이름을 노아라고 짓고 말하였다. "주님께서 저주하신 땅 때문에, 우리가 수고하고 고통을 겪어야 하는데, 이 아들이 우리를 위로할 것이다."

30. 라멕은 노아를 낳은 뒤에, 오백아흔다섯 살을 살면서 아들딸을 낳았다.

31. 라멕은 모두 칠백칠십칠 년을 살고 죽었다.

32. 노아는 오백 살이 지나서, 셈과 함과 야벳을 낳았다.

 

 

 

구약의 기록에서 보이는 하느님이 주시는 복은 크게 네가지 정도로 말할 수 있습니다. 땅, 나라, 후손, 장수죠. 창세기 5장의 기록은 이중에서 장수에 대한 기록입니다. 창세기 5장에나오는 인물들은 정말 오래 살았는데 요즘 세계의 5대 문제 가운데 노인 문제가 하나일 정도여서 현대인들에게는 장수가 정말 복인지 잘 피부에 와닫지 않습니다. 특히 한국에서는 건강하다고 해도 나이가 들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의 의미가 많이 퇴색되어서 사는 것 자체가 고통인 경우가 적지 않으니 더욱 그렇습니다. 그런데 하느님이 복이라 하셨으니 복이 맞을테지요. 그러니까 복을 복으로 느끼지 못한다면 하느님의 복에 대한 개념을 잘 알지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구약의 장수는 그림자로 영생(eternal life)를 말합니다(represent). 그러니까 단지 오래사는 것 자체를 복이라고 말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죠. 예를 들면 모세는 나이가 들어서 술에 취해 옷을 모두 벗고 잠이들어버리는 추태를 보였고, 바벨론의 느부갓네살왕도 늙으막에 미쳐서 들에서 소처럼 풀을 뜯어 먹으며 지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느부갓네살의 기록을 구속사적 의미로서가 아니라 역사적 사건으로 신빙성이 있느니 없느니 하는 의견은 여기서는 패쓰^^) 그리고 나이가 들어 지혜가 있을만 한대도 여전히 세상의 것을 탐해 젊은 사람들과 함께 하느님으로부터 물심판을 당한 창세기의 홍수심판 기록은 그저 육신적으로 오래사는 것이 복이 아님을 분명히 말하고 있습니다.

 

창세기 5장을 다시 보겠습니다. 창세기 5장의 장수한 사람들의 기록중에서 주목을 끄는 것이 있습니다. 에녹에 관한 기록입니다. 에녹은 장수를 했다는 것 뿐 아니라 하느님과 동행했고 그래서 죽음을 당하지 않았으며 하느님께서 하늘로 데려가셨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참고) 23. 그는 삼백육십오 세를 살았더라

       24. 에녹이 하나님과 동행하더니 하나님이 그를 데려가시므로 세상에 있지 아니하였더라

 

이 에녹에 관한 기사가 창세기 전체를 이해하는데 힌트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에녹에 대해서는 히브리서에서 다시 한번 언급을 하고 있는데 믿음의 선진들에 관한 기록이 담긴 11장입니다.

 

[히브리서 11:5]

믿음으로 에녹은 죽음을 보지 않고 옮겨졌으니 하나님이 그를 옮기심으로 다시 보이지 아니하였느니라 그는 옮겨지기 전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자라 하는 증거를 받았느니라

 

히브리서 11장에서는 에녹을 하느님을 기쁘시게 하는 자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느님과의 동행이 그분을 기쁘게 해드리는 선한 일이었음을 증거하는 거죠. 또 죽음을 맛보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죽음을 맛보지 않았다는 건 죽음의 형벌을 당하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그러니까 하느님과의 동행을 하는 신자로서의 삶을 사는 사람들은 죽음의 형벌을 당하지 않고 하느님이 자신의 나라로 데려가신다는 말이 됩니다. 그러니까 장수라는 영생의 삶은 에녹을 제시해 놓음으로써 어떻게 해서 얻게 되는지를 말하는 것입니다.

 

 

이해를 위해 조금 더 살펴보겠습니다. 창세기 5장을 시작하면서 처음에 아담의 계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마태복음 1장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라고 하는 것과 동일한 형태의 기록입니다. 마태복음 1장에서 누가 누구를 낳고 누가 누구를 낳았다고 계속해서 기록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등장시킵니다. 이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의 맨 처음에는 아브라함이 등장합니다. 그러니까 예수 그리스도를 아브라함의 후손이라고 기록을 하고 있는 것이죠. 그런데 이 계보의 기록이 예수 그리스도의 육신적 계보를 말하려고 한 것일까요? 이 계보의 기록에서는 아브라함과 더불어 예수 그리스도를 다윗을 후손/아들이라고 기록하고 있는데 예수께서는 마태 22장에서 이를 뒤집는 발언을 하십니다. 자신이 절대로 다윗의 후손이 될 수 없다는거죠.

 

[마태복음 22:41-45]

41. 바리새파 사람들이 모였을 때에, 예수께서 그들에게 물으셨다.

42. "너희는 그리스도를 어떻게 생각하느냐? 그는 누구의 자손이냐?" 그들이 예수께 대답하였다. "다윗의 자손입니다."

43. 예수께서 다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그러면 다윗이 성령의 감동을 받아, 그를 주님이라고 부르면서 말하기를,

44. '주님께서 내 주께 말씀하셨다. 「내가 네 원수를 네 발 아래에 굴복시킬 때까지, 너는 내 오른쪽에 앉아 있어라」' 하였으니, 이것이 어찌된 일이냐?

45. 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라고 불렀는데, 어떻게 그리스도가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

 

그러니까 마태복음 1장의 기록은 단지 예수 그리스도의 육신적 족보를 말하기 위한 기록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는 시편 말씀이 또한 뒷받침 하고 있기도 합니다

 

[시편2:7]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내 아들이라 오늘 내가 너를 낳았도다

 

시편 2편에서의 '너'는 예수 그리스도를 예표하는데 하느님이 예수 그리스도를 낳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아브라함이나 다윗이 예수 그리스도의 조상이 아니라 하느님에게서 나온 분이 예수 그리스도라는 말입니다.

 

참고) 나오다의 용례

[요한복음 15:26]

내가 아버지께로부터 너희에게 보낼 보혜사 곧 아버지께로부터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 때에 그가 나를 증언하실 것이요

[요한복음 16:30]

우리가 지금에야 주께서 모든 것을 아시고 또 사람의 물음을 기다리시지 않는 줄 아나이다 이로써 하나님께로부터 나오심을 우리가 믿사옵나이다

 

마태복음 1장의 기록이 단지 예수 그리스도의 육신적 족보 이야기가 아니듯이 창세기 5장 역시 아담의 육신적 계보를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아담은 사람(mankind)을 말하는대표단수이고 사람은 생령(living soul)이라고 말함으로써 영적인 존재임을 말합니다. 이 영적인 존재의 영적 후손들이 누리는 복이 장수이고 이 장수는 바로 영생이라는 말씀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느님과의 동행(walk with God)은 하느님의 말씀에 따라 사는 삶을 말합니다. 이 순종은 하느님을 기쁘시게 해드리는 것이고 궁극적 영생을 얻게 되는 삶입니다. 창세기 5장을 읽으시면서 매일의 삶에서 하느님 말씀에 순종하는 하느님과의 동행하는 삶을 사심으로 영생을 얻고 누리시는 은혜의 삶을 사시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알림 sozo 2015.09.20
19 마가복음 혼자 읽고 생각을 정리중입니다 지극히 제 개인적인 생각인데 올려봅니다^^ 1 대장정 2016.12.10
18 심령이 가난한자... 2 스누피 2016.08.25
17 밀양 / 참을 수 없는 진실의 버거움에 대하여 8 file 쥰(joon) 2016.08.11
16 Matthew 6:8-9a sozo 2016.04.27
15 가난한 자일까 아니면 심령이 가난한 자일까 sozo 2016.04.24
14 천국인가 하느님나라인가 sozo 2016.04.24
13 마음이 가난한 사람은 sozo 2016.04.24
12 고집 sozo 2016.03.24
11 다 이루었다 (요한19:1-30) 1 sozo 2016.01.30
10 살인 그리고 영적 살인 또한 우리가 삼가해야할 것들 3 차영배원주 2016.01.22
9 그리스도의 평화란 (골로새서3:15) 2 sozo 2015.11.22
8 우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 1 차영배원주 2015.11.13
7 복받는 비결 sozo 2015.11.12
6 The 'More and Less' 1 sozo 2015.11.11
» 창세기5장 - 장수의 의미 1. 아담의 역사(계보 generations)는 이러하다.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만드셨다. 2. 하나님은 그들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 sozo 2015.10.09
4 창세기4:1-7 - 진짜 문제 sozo 2015.10.09
3 웃사의 죽음 3 bezamah 2015.09.30
2 물의 신학 1 쥰(joon) 2015.09.24
1 (예1) 역대상13장 - 웃사의 죽음 5 sozo 2015.09.2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