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7.12.15 16:36

사랑하는 아들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장헌권 서정교회 담임목사]

 

감옥에 있는 양심수에게 보내는 편지

2017. 12.15. 00:00:00

“몸은 어떤지 따뜻한 밥 한 끼 함께 먹고 싶구나! 사랑하는 아들아 옥살이하는 동안 엄마의 가슴은 너와 같이 하고 있단다.

이번 성탄에는 가족품으로 돌아오면 참 좋겠다. 사랑한다. 아들아”(어느 양심수 어머니의 편지글)

 

양심수는 시대의 등불입니다. 불의와 부정이 있는 곳에 양심의 꽃입니다.

우리는 지난해 추위도 잊은 채 어린 자녀들과 함께 손잡고 거리와 광장으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목이 터지라고 외치며 나라다운 나라를 요구했습니다.

또한 상식이 통하고 양심과 정의가 살아있는 사회를 만들자고 외친 것입니다.

 

박영호(노점철거 항의 투쟁 3년4월),

김덕용(국가보안법 7년), 
김기종(주한미국대사 피습 12년), 
한준혜(국가보안법 1년6월), 
최민(국가보안법 1년6월), 
이용섭(국가보안법 1년), 
윤경석(국가보안법 무기), 
전식렬(국가보안법 5년), 
윤영일(국가보안법 2년), 
이상일(부당해고 철회 원직 복직 투쟁 미결),

임송라(부당해고 철회 원직 복직 투쟁 미결),

박정상(고 배재형 열사 정신계승 투쟁 3년),

손정(국가보안법 3년), 
신언택(국가보안법 1년), 
정석만(박근혜 최순실게이트 검찰청 항의 투쟁 2년),

김경용(국가보압법 5년), 
김성윤(국가보안법 3년), 
이영수(국가보안법 4년)….

 

이상은 ‘양심수 석방 광주추진위원회’에서 발표한 명단의 일부입니다.

임들을 위한 양심수 석방 문화제를 개최했습니다. 바로 성탄절 특사를 원하는 마음으로 한 것입니다.

촛불의 힘과 민중의 힘을 노래했지요. 또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이야기 들었습니다.

먹먹함과 절절함이지만 그래도 당당함과 비굴하지 않고 떳떳함을 이야기한 것입니다.

“청와대 앞에 쪽방을 얻어 폭염인 여름 그리고 가을 지금 한파 가운데에서도 매일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할 수 있는 건 그것뿐입니다.

동생이 감옥에 끌려간 지 5년 서럽고 외로운 시간 하지만 감옥에 간 것이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굴종과 예속의 시대 자주를 외치다가 감옥에 간 것이 어디에 내놓아도 당당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로 큰 정치를 하려면 양심수들이 국민 속에 들어 갈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살아있는 날까지 여러분 곁에 저도 함께하겠습니다.

하나님께 여러분의 건강을 늘 기도 드리겠습니다.”

조용하지만 힘있는 편지글에 필자는 양심수 가족들과 함께 다짐했지요.

 

“그저 말없이 환하게 웃던 사람!

분단 법정에 우리 민족끼리 평화롭게 살자는 것이

내란의 추억되어 쇠사슬로 생각 묶어 있다

반쪽으로 잘린 조국 목이 메어 뒤틀린 역사 물줄기

온몸으로 막아내는 광장의 촛불 가슴이

수의 입은 인권 철창살에 갇혀 있다 

진보세력 종북이라는 족쇄처럼 따라다니고

용공조작 쇠사슬로 묶어 감방에서 짓누르는 생각과 말을 처벌하는 사법살인이다

(중략)

홀로가 아닌 동지들 어깨 서로 기대며 연대하는 꽃

외세가 아닌 자주 해방 노래하는 평화 길

불의의 시대 걷어내고 평등세상 눌린 자 일어나

갇힌 자 석방되고

사랑과 진실 얼싸안고 춤추며

정의와 평화 눈 맞추고

허기진 배고픔 국밥(국가보안법)을 먹어 개운하게

분단된 조국 하나 되는 진통이다

이카로스의 날개 백두산에서

판문점 철조망 지우고 한라산까지

새 하늘과 새 땅

자주·민주·민중·평화·통일

해방세상 비상하는 날개 짓

카이로스 시간이다.”

 

이렇게 저의 졸시를 선물했지요.

이제 하늘에는 영광! 땅에는 평화 예수 성탄입니다.

그분은 포로된 자 풀어주고, 눌린 자 자유롭게 하신다는 나사렛 선언을 했습니다.

양심수 석방은 촛불과 주님의 명령입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을 기도하며 어둠이 짙을수록 새벽은 옵니다.

감옥 안에 어서 봄바람이 불어오길 두 손 모아 기도하며 행동하겠습니다.

양심수 석방과 예수 오심을 기다리는 
대림절(2017년 12월 15일) 새벽 예배당에서 
이 편지를 씁니다.

 

샬롬(평화)으로 안부 인사합니다

 

 

 

사랑하는 아들아 옥살이하는 동안 엄마의 가슴은 너와 같이 하고 있단다,,,,

 

[마태복음25:39-40]
어느 때에 병드신 것이나 옥에 갇히신 것을 보고 가서 뵈었나이까 하리니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869 종교개혁 (2016년12월17일에 페북에 쓴 글) 나 성경 잘 몰라 신학 그런 건 더 몰라 씨발 근데 이건 아니자나 지들은 태어날 때부터 귀족이고 우리는 가난을 대물림해야 하고 지들은 놀고 먹으면서 우리가 뼈... sozo 2017.12.18
» 사랑하는 아들아 [장헌권 서정교회 담임목사] 감옥에 있는 양심수에게 보내는 편지 2017. 12.15. 00:00:00 “몸은 어떤지 따뜻한 밥 한 끼 함께 먹고 싶구나! 사랑하는 아들... sozo 2017.12.15
867 그래서 정말,,, 신비주의은혜로 큰 예배당에 자리가 없을 정도로 만들고 임진왜란과 일본의 강점이 하느님의 뜻이었다는 문창극과 신앙의 궤를 같이 한 하용조목사가 현대에 사도... sozo 2017.12.14
866 그래서 길선주목사가 믿음의 선진이고 한경직목사가 청렴한 목회자로 추앙받으니 한국교회가 답이 없는 거다 sozo 2017.12.14
865 듣보잡 예수와 세계적인 주의 종님들 지난 2천년을 돌아보면 조용기같은 사람이 없다는군요 그리고 김삼환같은 사람도 한 두명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위대하답니다 예수하고는 차원이 다른 세계적인 ... sozo 2017.12.14
864 영웅 박정희 덕에 우리가 잘먹고 잘 살게 되었나? 이건희가 삼성을 지탱하는 힘인가? 아주 쬐끔이지만 그나마 적폐청산은 문재인의 은공인가? 김하나같은 능력있는 목... sozo 2017.12.07
863 부처와 예수 부처는 성불한 후에 말못하는 금색좌상이 되었다 예수는 자결한 후 교회에서 잊혀졌다 sozo 2017.12.07
862 이단과 개먹 신천지 이만희는 독실한 기독교인들이 악마처럼 생각하는 인물이다 근데, 이만희를 만나본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 있다 참 인자하고 교양있으며 품성좋... sozo 2017.12.05
861 하나님 중심의 삶=성전(예배당)중심의 삶. 오늘 내가 출석하는 교회의 메세지중 하나다. 신앙은 간절한 기다림이다라는 제목. 신자는 크로노스의 시간이 이닌 카이로스의 시간속에서 주님을 간절히 기다리... 11 오직은혜로.. 2017.12.03
860 사대종미긍정 지난 주 뉴스를 보니 CBS anchor Charlie Rose 가 성추행으로 한방에 훅 갔다 이번주 뉴스에는 Today Show 의 host 인 Matt Lauer이 부적절한 성적행위로 NBC에서... sozo 2017.11.29
859 돈벌레 돈벌레가 손발을 끊어내고 돈벌레가 뇌를 갉아먹고 돈벌레가 심장을 후벼파고 돈벌레가 돈벌레를 만든다 sozo 2017.11.29
858 이면 한인교회에서 일반교인들은 월급받아서 세금떼고, 그 돈으로 집세내고, 자동차할부금 갚고, 건강보험료도 내고, 책을 사거나 외식등을 다 받은 월급으로 한다. 많... 5 sozo 2017.11.17
857 기독교인 혹은 유대교도 유대교도들은 메시야를 신적존재로 이해하지 않는다 메시야는 분명히 사람이고 그는 정의와 평화의 사자로서 이스라엘 왕국을 재건하고 이웃국가들과 평화관계를 ... sozo 2017.11.16
856 주님의 은혜 형편이 그렇기도 했지만 지금 참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은 교회에서 월급이 없었다는 것이다 신앙공동체에서 돈에 욕심을 낼 방도가 없었고 그래서 돈 때문에 삶... sozo 2017.11.15
855 살며 사랑하며 명성교회사태가 작게나마 대한민국의 민낯을 또 드러냈다 듣보잡인 내가 명성교회 사태에 대해 방송을 했더니 응원의 댓글들과 함께 비난의 글들도 섞여있었는데 ... sozo 2017.11.15
854 죽기 전까지 하며 살 일 우리 사회에서 반공이데올로기 걷어내기 특별히 기독교에서 반공이데올로기를 진리로 아는 사람들에게 진리는 그리스도이심을 바르게 알려주기 2 sozo 2017.11.15
853 10월 입금내역 구제 10/1 박명숙 3만원 10/5 무명 5만원 10/11 무명 3만원 10/12 무명 5만원 10/16 황순기 100불 가을여행(10/16-31) 구제 총계 225만3천원, 550불 -> 63만3천원... sozo 2017.11.13
852 목사님들, 분명히 할게요 옛날에는 20대 초반의 전도사라는 아이들에게 교회에서 늙다리들이 존대말을 해야했다 특별히 담목나으리께서 명이라도 하달하게 되면 꼼짝못하고 그래야만 했다 ... 2 sozo 2017.11.08
851 다분한 고의 괴상한 예술가 한받의 매력은 <돈만 아는 저질>이라는 노래를 부를 때 돈만 아는 저질이 "You"라며 관객들에게 손가락질을 하는 것이다 한 7-8년 되었나? 나도 "... sozo 2017.11.08
850 송태근 유감 삼일교회 전병욱 후임 송태근 목사가 이전에 한 말 "요즘 목사들 예수를 몰라요 몰라" 근데, 그의 설교를 들어보면 그도 모르는 것 같더라 ㅋ (십일조 맘몬을 신... sozo 2017.11.0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 4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