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7.12.15 16:36

사랑하는 아들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장헌권 서정교회 담임목사]

 

감옥에 있는 양심수에게 보내는 편지

2017. 12.15. 00:00:00

“몸은 어떤지 따뜻한 밥 한 끼 함께 먹고 싶구나! 사랑하는 아들아 옥살이하는 동안 엄마의 가슴은 너와 같이 하고 있단다.

이번 성탄에는 가족품으로 돌아오면 참 좋겠다. 사랑한다. 아들아”(어느 양심수 어머니의 편지글)

 

양심수는 시대의 등불입니다. 불의와 부정이 있는 곳에 양심의 꽃입니다.

우리는 지난해 추위도 잊은 채 어린 자녀들과 함께 손잡고 거리와 광장으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목이 터지라고 외치며 나라다운 나라를 요구했습니다.

또한 상식이 통하고 양심과 정의가 살아있는 사회를 만들자고 외친 것입니다.

 

박영호(노점철거 항의 투쟁 3년4월),

김덕용(국가보안법 7년), 
김기종(주한미국대사 피습 12년), 
한준혜(국가보안법 1년6월), 
최민(국가보안법 1년6월), 
이용섭(국가보안법 1년), 
윤경석(국가보안법 무기), 
전식렬(국가보안법 5년), 
윤영일(국가보안법 2년), 
이상일(부당해고 철회 원직 복직 투쟁 미결),

임송라(부당해고 철회 원직 복직 투쟁 미결),

박정상(고 배재형 열사 정신계승 투쟁 3년),

손정(국가보안법 3년), 
신언택(국가보안법 1년), 
정석만(박근혜 최순실게이트 검찰청 항의 투쟁 2년),

김경용(국가보압법 5년), 
김성윤(국가보안법 3년), 
이영수(국가보안법 4년)….

 

이상은 ‘양심수 석방 광주추진위원회’에서 발표한 명단의 일부입니다.

임들을 위한 양심수 석방 문화제를 개최했습니다. 바로 성탄절 특사를 원하는 마음으로 한 것입니다.

촛불의 힘과 민중의 힘을 노래했지요. 또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이야기 들었습니다.

먹먹함과 절절함이지만 그래도 당당함과 비굴하지 않고 떳떳함을 이야기한 것입니다.

“청와대 앞에 쪽방을 얻어 폭염인 여름 그리고 가을 지금 한파 가운데에서도 매일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할 수 있는 건 그것뿐입니다.

동생이 감옥에 끌려간 지 5년 서럽고 외로운 시간 하지만 감옥에 간 것이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굴종과 예속의 시대 자주를 외치다가 감옥에 간 것이 어디에 내놓아도 당당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로 큰 정치를 하려면 양심수들이 국민 속에 들어 갈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살아있는 날까지 여러분 곁에 저도 함께하겠습니다.

하나님께 여러분의 건강을 늘 기도 드리겠습니다.”

조용하지만 힘있는 편지글에 필자는 양심수 가족들과 함께 다짐했지요.

 

“그저 말없이 환하게 웃던 사람!

분단 법정에 우리 민족끼리 평화롭게 살자는 것이

내란의 추억되어 쇠사슬로 생각 묶어 있다

반쪽으로 잘린 조국 목이 메어 뒤틀린 역사 물줄기

온몸으로 막아내는 광장의 촛불 가슴이

수의 입은 인권 철창살에 갇혀 있다 

진보세력 종북이라는 족쇄처럼 따라다니고

용공조작 쇠사슬로 묶어 감방에서 짓누르는 생각과 말을 처벌하는 사법살인이다

(중략)

홀로가 아닌 동지들 어깨 서로 기대며 연대하는 꽃

외세가 아닌 자주 해방 노래하는 평화 길

불의의 시대 걷어내고 평등세상 눌린 자 일어나

갇힌 자 석방되고

사랑과 진실 얼싸안고 춤추며

정의와 평화 눈 맞추고

허기진 배고픔 국밥(국가보안법)을 먹어 개운하게

분단된 조국 하나 되는 진통이다

이카로스의 날개 백두산에서

판문점 철조망 지우고 한라산까지

새 하늘과 새 땅

자주·민주·민중·평화·통일

해방세상 비상하는 날개 짓

카이로스 시간이다.”

 

이렇게 저의 졸시를 선물했지요.

이제 하늘에는 영광! 땅에는 평화 예수 성탄입니다.

그분은 포로된 자 풀어주고, 눌린 자 자유롭게 하신다는 나사렛 선언을 했습니다.

양심수 석방은 촛불과 주님의 명령입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을 기도하며 어둠이 짙을수록 새벽은 옵니다.

감옥 안에 어서 봄바람이 불어오길 두 손 모아 기도하며 행동하겠습니다.

양심수 석방과 예수 오심을 기다리는 
대림절(2017년 12월 15일) 새벽 예배당에서 
이 편지를 씁니다.

 

샬롬(평화)으로 안부 인사합니다

 

 

 

사랑하는 아들아 옥살이하는 동안 엄마의 가슴은 너와 같이 하고 있단다,,,,

 

[마태복음25:39-40]
어느 때에 병드신 것이나 옥에 갇히신 것을 보고 가서 뵈었나이까 하리니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8년 가을여행 일정 sozo 2018.09.07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886 경험론과 도올의 실패 경험론은 과학의 발전과 더불어 더 많은 지지를 얻었다 따라서 과학적 사고를 한다는 사람들은 많은 경우 경험론자들이다 따라서 초월적존재인 신과 그 신의 행적... sozo 2018.01.29
885 다시 딱 한 시간 내려놓으면 구원받아요? 더 내려놓으면 천국가요? 구원받은 사람은 내려놓으며 사나요? 날마다 죽는다는 바울의 말과 내려놓는다는 말이 같은 건가요? 같은 거라... sozo 2018.01.29
884 문신과 팥죽 그 늙은 여자는 몸에 큰 문신이 있다 평생 미군을 상대로 몸을 판 그녀는 살점을 도려내서라도 문신을 없애고 싶었다 먹고 살 방편이 없어서 미군들에게 몸을 팔... sozo 2018.01.28
883 거룩의 어려움 하느님이 하신 일과 죄인들이 욕심을 내서 저지른 일이 그렇게도 구별이 안갈까? sozo 2018.01.23
882 '뭔가 알 수 없지만'이라는 가짜 하느님의 깊은 것까지도 다 아시는 성령님이 자신에게 내주한다고 믿는 사람들이 '뭔가 알 수 없지만' 하면서 말하는 경험은 모두 가짜다 sozo 2018.01.23
881 체험신앙 아웃! 체험신앙을 강조하는 사람은 체험을 성경보다 더 믿고 강조한다 하지만 객관화를 이루지 못하는 이들의 간증은 도무지 진리로 받아들일 수 없다 sozo 2018.01.23
880 죄인 신의 존재목적과 이유를 설정하고 신의 활동범위를 제한하거나 확장한다 시대(세대)에 따라 신의 존재목적과 이유 그리고 활동범위는 재조정하기도 한다 sozo 2018.01.23
879 설교해설 요청 명성교회 정신량 안수집사입니다. 김삼환 명성교회의 원로목사. 금일 1월 5일 새벽설교에 너무 황당함에 부탁 드립니다. 자신이 이미 바로요 마귀 앞잽이 인데 25... 1 file 나피디 2018.01.04
878 질문 있습니다. 목사님께서는 다 거짓이라 말씀하셨습니다. 무엇을?    천국과 지옥을 다녀 왔다고 간증하는 것을요 그래도 궁금합니다.  왜냐하면! 많은 믿는 자들이 그럼 말에 ... 1 다시사는자 2018.01.02
877 12월 입금내역 구제 12/1 무명 3만원 12/1 박명숙 3만원 12/2 무명 5만원 12/8 홍정희 50불 12/11 무명 5만원 12/19 황순기 100불 12/22 문영철 5만원 12/25 무명 3만원 정종광 ... sozo 2017.12.31
876 11월 입금내역 구제 11/2 박명숙 3만원 11/3 무명 10만원 11/6 무명 5만원 11/8 홍정희 50달러 11/10 안미경 3만원 11/11 무명 5만원 11/19 황순기 100불 11/25 무명 3만원 11/2... sozo 2017.12.31
875 성경을 읽어보니 우아하고 고상한 교회생활은 참신자의 삶하고 거리가 멀다 sozo 2017.12.29
874 일과 사랑 사역자님께서 사역을 하신대 예수께서는 그냥 하느님의 사랑을 확증하기 위해 죽으러 오셨는데 그래서 그걸 그리스도의 은헤라고 하는데 사역자님들께서는 충실하... sozo 2017.12.29
873 황목사님 안녕하세요 한국에 사는 믿으로로 살려는 한 사람이 목사님께 sos침니다. 6 file 다시사는자 2017.12.29
872 제칠일안식교 가뭐에요 유트브에 보면 안식교에서 설교하는게 많은데 이종교는 기독교인가요 1 하나님사랑합니다 2017.12.26
871 목사님 오래만에 질문이 생겼어요 ^^ 목사님 안녕하셨어요? 제가 힘들때 진솔한말씀으로 큰위로가 되어주셔서 감사했던 그때 받은사랑을 저와 저의가까운 이웃을 사랑하기위해 노력하고 살고있습니다 ... 3 하나님사랑합니다 2017.12.25
870 샤이니 종현의 죽음 어떤 사람이 음악을 좋아하고 그 어떤 사람의 친구가 음악을 좋아해서 같이 음악을 만들고 연주하는 것이면 좋으련만,, 기획사가 기획을 하고 기획에 따라 예술가... sozo 2017.12.18
869 종교개혁 (2016년12월17일에 페북에 쓴 글) 나 성경 잘 몰라 신학 그런 건 더 몰라 씨발 근데 이건 아니자나 지들은 태어날 때부터 귀족이고 우리는 가난을 대물림해야 하고 지들은 놀고 먹으면서 우리가 뼈... sozo 2017.12.18
» 사랑하는 아들아 [장헌권 서정교회 담임목사] 감옥에 있는 양심수에게 보내는 편지 2017. 12.15. 00:00:00 “몸은 어떤지 따뜻한 밥 한 끼 함께 먹고 싶구나! 사랑하는 아들... sozo 2017.12.15
867 그래서 정말,,, 신비주의은혜로 큰 예배당에 자리가 없을 정도로 만들고 임진왜란과 일본의 강점이 하느님의 뜻이었다는 문창극과 신앙의 궤를 같이 한 하용조목사가 현대에 사도... sozo 2017.12.1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51 Next ›
/ 5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