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고민되는 것이 있어서 이곳에 질문으로 남깁니다!
가족 전도에 관한 것인데요, 아주 어릴적에 저희가족 모두가 교회에 다녔었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시기에 교회를 나가지 않으셨다가 제가 고등학교때 엄마와 저 둘만 교회를 다시 다니기 시작했었고 지금은 엄마와 저만 믿음이 있어요.

저희 어머니께서는 예수님을 믿다가 갑작스런 백혈병을 진단받고 한달만에 돌아가셨습니다.
아빠는 목수로 일당을 받으며 부산에서 일하시느라 따로 살고 있었고 오빠와 제가 엄마가 투병하는 한달동안 무균실에서 같이 엄마와 있었습니다.
그 기간동안 엄마는 오빠에게 교회에 가서 기도를 해달라고.. 또 무균실이라 만날 수 없었던 아빠에게 문자로 당신이 하나님을 믿었으면 좋겠다,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 소원밖에 없다.. 그렇게 말씀 하셨었습니다.

하지만 어머니가 돌아가시고나서 오빠는 자신은 절대로 하나님 믿지 않을거고 믿더라도 한국 기독교는 절대 싫다고했고, 저또한 오빠가 교회를 나가고 말고가 중요한게 아니라 하나님을 알고 복음을 믿었으면...좋겠는데요..교회에서 많은 사람들이 장례식에 왔을때 엄마 좋은 곳에 있다고 막 위로 하고 가셨는데 오빠가 나중에 납골당에서 그러더라구요, 그렇게 좋은곳이면 먼저들 가시지 왜...
ㅠㅠ
아버지는 좋은 문구나 (공자 맹자? 불교?이런 종류의 한자가 가득 써있는 책..) 가끔 사주..같은 공부도 하시며 기독교는 싫다고 하셔요..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나서부터는 아빠와 오빠가 정말 끝까지 믿음이 없이 생이 끝날까봐 너무 두렵고 화가납니다 ㅠㅠ
그리고 유언같은 우리 엄마 소원도 그저 그런것이려니하고 무시되고 각자의 생각따라 마음을 열지 않는 가족들이 서운하기도하구요..엄마 사진을 방안 곳곳에 액자로 만들어두고 핸드폰에 꼭 같이 들고 다니는 아빠이지만 믿음을 가지는 문제는...더이상 말하지 말라고 하셔요. 엄마의 단 하나의 소원이라고 했지만요.
근데 엄마가 살았을때, 잔소리처럼 가족들에게 제발 교회나가자고 괴롭힌것에 저도 한마디씩 동의했던 것이 아빠와 오빠는 얼마나 짜증나고 싫었을까 싶어서 또 미안하기도 합니다.ㅠㅠ

목사님 정말로 믿음은 사람이 어떻게 할 수 없는것 같아요.
제가 죽음으로 호소한다고해도 들어줄까요..
살아있을때 내가 죽어서 가족들을 섬겨서 예수님의 사랑을 간접적으로 느끼게 전하는것, 그리고 제가 말씀으로 튼튼해져서 가족들에게 복음을 잘 설명해 주는 것 이것을 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노력은 하고 있는데 제가 실제로 잘 하고 있는지 모르겠고 마음이 답답하네요.. 직접 복음의 내용을 설명하는 일이 많이 힘들어요. 일단은 가족들이 그동안 교회가자고 했던 말들에 많이 지겨웠을거라서 아예 듣고싶어하지 않는데 거기에 무슨 말을 할 수 있을지.. 해도 잘 할 수 있을지.. 말이 아닌 행동으로 가족들 섬기는 일은 최선을 다하다가도 힘이 부쳐서 울고싶다가도 다시 또 힘을 내기도하고... 답답해요 ㅠㅠ


  • sozo 2018.02.03 16:18
    사랑하세요
    죽을 때까지 아빠와 오빠를 사랑해주세요
    교리를 전하지 말고 십자가에서 죽으신 그리스도를 몸으로 살아내세요
    그리고 그 삶을 사는 것에서 기쁨을 찾으시기 바랍니다
    신자는 그것만 하는 겁니다

    나는 심었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오직 하나님께서 자라나게 하셨나니
    그런즉 심는 이나 물 주는 이는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자라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뿐이니라
    심는 이와 물 주는 이는 한가지이나 각각 자기가 일한 대로 자기의 상을 받으리라 (고전3:6-8)
  • bomnadli 2018.02.03 16:32
    감사합니다!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8년 가을여행 일정 sozo 2018.09.07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906 삶 (2) 삶이 논문이면 재미없어 삶은 시여야만 해 sozo 2018.03.13
905 삶 (1) 삶이 아름답다는 걸 눈물 흘려보니 알겠다 sozo 2018.03.13
904 2018년 봄 여행일정 2018년 봄 여행일정입니다 매번 그렇지만 조금의 스케줄의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번에는 특별히 무주모임에 많이들 참석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비밀해제... 1 sozo 2018.03.12
903 오늘 가입하였습니다 일단 전국 모임도 가능합니다 양산 창원모임도 됩니다 일단 교회를 안다니는 가나안 인입니다 작은자 교회성도님들 인터넷교회가 현실적인 모임도 환영합니다  5 주님의향기 2018.03.06
902 교회의 막장드라마 제가 출석하는 교회에서 특새에 개근한 학생들에게 장학금통장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유치부5만원부터 대학부30만원 특새기간동안 성경본문은 창세기39장 요셉... 1 진리찾기 2018.03.05
901 낙원에 가게된 강도에 대한 질문요 목사님~궁금합니다. 마태,마가복음에는 두 강도 모두 예수를 욕했다고 기록하고, 요한복음에는 특별한 언급이 없더군요. 유일하게 누가복음에만 한 강도가 예수님... 2 진리찾기 2018.03.02
900 빌리그래함이 죽었다 빌리그래함이 죽었다 "Open your heart tonight, and receive Jesus Christ as your Savior and Lord." 그리스도께서 나무에 메달려 죽으면서 이루신 하늘의 도를... sozo 2018.02.21
899 문화로서의 기독교와 신 문화는 서로 접촉하고 갈등하고 충돌하면 힘쎈 쪽이 약한 쪽을 제압한다 그리고 어떤 경우는 부딪히고 화해하고 결합하고 생산하기도 한다 물론 후자의 경우도 전... 1 sozo 2018.02.11
898 그리 궁금한 건 아니지만 바다밑 화산의 용암분출로 섭씨 2백도가 넘는 물의 근처에서 독성이 강한 환경을 이겨내고 그 물에서 미네랄을 섭취하며 생존하는 새우나 게 그리고 다른 바다생... sozo 2018.02.10
897 예수의 리더십 좋은 리더는 소수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안정적인 다수보다는 고통의 신음소리를 내는 외면당하는 소수에게 눈을 돌린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길을 잃은 한마리의 ... sozo 2018.02.09
896 억울한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한다 전쟁을 일으킨 책임을 물어 유럽에 있는 독일을 반으로 갈랐다 그런데 같은 전범국가인 일본은 갈라지지 않고 이해할 수 없게도 한반도가 반으로 갈라졌다 억울하... sozo 2018.02.09
895 평창올림픽, 평양올림픽, 평화올림픽 평창올림픽 - 정치적 공을 세워보려는 세력이 기획한 빚잔치 평양올림픽 - 그 더러운 정치세력이 정치공세를 펴기 위해 만든 명칭 평화올림픽 - 빚잔치지만 동족... sozo 2018.02.09
894 비참하다 기지촌 여성들의 국가를 상대로 한 소송에서 국가에게 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국가가 포주가 되어 기지촌을 세우고 자국 여성들로 하여금 몸을 팔아 달러벌... sozo 2018.02.09
893 경동교와 불교 나 장경동이 경동교를 창시하면 안되는 것처럼 석가가 불교를 창시하면 안되는 거야 - 경동교교주 장경동 석가모니께서 불교를 창시한 분이랍니다 이 놈은 아마도... sozo 2018.02.03
» 안녕하세요, 고민이있어서 글을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고민되는 것이 있어서 이곳에 질문으로 남깁니다! 가족 전도에 관한 것인데요, 아주 어릴적에 저희가족 모두가 교회에 다녔었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웠... 2 bomnadli 2018.02.02
891 인민과 민중 인민은 실제 사람이고 민중은 이데올로기다 sozo 2018.02.01
890 어려서 어리석은 경우가 있다 나이가 해결해 주는 것들이 있다 동일하게 나이가 적어서 해결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인가 하느님께서 선생이 되려고 하지 말라시거나 주장하는 태도... sozo 2018.02.01
889 하느님과의 쇼부 회개를 어떻게 하는 건지 흑암의 사람들은 알아도 거룩하신 기독교인들은 모르신다 누구에게 원망들을 만한 일을 했으면 제물을 제단에 두고 그 사람에게 가서 잘... sozo 2018.02.01
888 성추행범의 도덕세탁을 해주는 교회 하용조목사가 사도행전29장을 쓰자며 교세확장에 열을 올리고 지나치게 신비주의의 모습을 보일 때부터 이미 비판을 했지만 이젠 하다하다 성추행범의 도덕세탁을... sozo 2018.02.01
887 신앙 제 말을 이해못하시는데 수십번 아니 수백번을 말씀드렸지만 하느님의 오래참으심의 은혜를 입은 자로서 인내를 가지고 다시 말씀을 드릴께요 저 하느님을 사랑합... sozo 2018.01.29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 5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