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6.07.31 06:00

임을 위한 행진곡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 sozo 2016.07.31 06:06
    기원

    1981년 소설가 황석영과 당시 전남대학교 학생이었던 음악인 김종률 등 광주 지역 노래패 15명이 공동으로 만든 노래극(뮤지컬) 《넋풀이 -빛의 결혼식》에 삽입되었다. 이 노래극은 1980년 5월 27일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중 전라남도청을 점거하다가 계엄군에게 사살된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과 1979년 노동현장에서 '들불야학'을 운영하다가 사망한 노동운동가 박기순의 영혼결혼식에 헌정된 것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그 노래극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합창으로 쓰이기 위하여 지어졌다.

    곡은 김종률이 1981년 5월 광주에 있는 황석영의 자택에서 썼고, 가사는 시민사회 운동가 백기완이 YMCA 위장결혼식 사건으로 수감 중이던 1980년 12월에 서대문구치소 옥중에서 지은 장편시 〈묏비나리 -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의 일부를 차용해 황석영이 붙였다.

    감시를 피해 황석영 자택에서 이동식 카세트 녹음기를 이용해 조악하게 녹음되었던 위 노래극은 1982년 2월 윤상원과 박기순의 유해를 광주 망월동 공동묘지(현 국립 5·18 민주 묘지)에 합장하면서 영혼결혼식을 거행할 때 처음 공개됐는데, 이 노래는 이후 카세트테이프 복사본, 악보 필사본 및 구전을 통해 노동운동 세력 사이에 이른바 '민중가요'로써 빠르게 유포되었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상징적 대표곡으로서 자리 잡았다.
  • sozo 2016.07.31 06:07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


    한 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동지는 간 데 없고 깃발만 나부껴

    새 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4]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 sozo 2016.07.31 06:17
    묏 비나리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백기완

    맨 첫발
    딱 한발띠기에 목숨을 걸어라
    목숨을 아니 걸면 천하없는 춤꾼이라고 해도
    중심이 안 잡히나니
    그 한발띠기에 온몸의 무게를 실어라

    아니 그 한발띠기로 언땅을 들어올리고
    또 한발띠기로 맨바닥을 들어올려
    저 살인마의 틀거리를 몽창 들어 엎어라

    들었다간 엎고 또 들었다간 또 엎고
    신바람이 미치게 몰아쳐 오면
    젊은 춤꾼이여
    자네의 발끝으로 자네 한 몸만
    맴돌라함이 아닐세 그려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이 썩어 문드러진 하늘과 땅을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시라

    돌고 돌다 오라가 감겨오면
    한사위로 제끼고
    돌고 돌다 죽엄의 살이 맺혀오면
    또 한 사위로 제끼다 쓰러진들
    네가 묻힐 한 줌의 땅이 어디 있으랴
    꽃상여가 어디 있고
    마주재비도 못타보고 썩은 멍석에 말려
    산고랑 아무데나 내다 버려질지니

    그렇다고 해서 결코 두려워하지 말거라
    팔다리는 들개가 뜯어가고
    배알은 여우가 뜯어가고
    나머지 살점은 말똥가리가 뜯어가고
    뎅그렁, 원한만 남는 해골바가지

    그리되면 띠루띠루 구성진 달구질소리도
    자네를 떠난다네
    눈보다만 거세게 세상의 사기꾼
    협잡의 명수 정치꾼들은 죄 자네를 떠난다네

    다만 새벽녘 깡추위에 견디다 못한
    참나무 얼어 터지는 소리
    쩡,쩡, 그대 등때기 가른 소리 있을지니

    그 소리는 천상
    죽은 자에게도 다시 치는
    주인놈의 모진 매질소리라

    천추에 맺힌 원한이여
    그것은 자네의 마지막 한의 언저리마저
    죽이려는 가진 자들의 모진 채쭉소리라
    차라리 그 소리 장단에 꿈틀대며 일어나시라
    자네 한사람의 힘으로만 일어나라는 게 아닐세 그려
    얼은 땅, 돌뿌리를 움켜쥐고 꿈틀대다
    끝내 놈들의 채쭉을 나꿔채
    그 힘으로 어영차 일어나야 한다네

    치켜뜬 눈매엔 군바리가 꼬꾸라지고
    힘껏 쥔 아귀엔 코배기들이 으스러지고
    썽난 뿔은 벌겋게 방망이로 달아올라
    그렇지
    사뭇 시뻘건 그놈으로 달아올라

    벗이여
    민중의 배짱에 불을 질러라

    꽹쇠는 갈라쳐 판을 열고
    장고는 몰아쳐 떼를 부르고
    징은 후려쳐 길을 내고
    북은 쌔려쳐 저 분단의 벽
    제국의 불야성, 왕창 쓸어안고 무너져라

    무너져 피에 젖은 대지 위엔
    먼저 간 투사들의 분에 겨운 사연들이
    이슬처럼 맺히고
    어디선가 흐느끼는 소리 들릴지니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싸움은 용감했어도 깃발은 찢어져
    세월은 흘러가도
    구비치는 강물은 안다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라
    갈대마저 일어나 소리치는 끝없는 함성
    일어나라 일어나라
    소리치는 피맺힌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산자여 따르라"

    노래 소리 한번 드높지만
    다시 폭풍은 몰아쳐
    오라를 뿌리치면
    다시 엉치를 짓모고 그걸로도 안되면
    다시 손톱을 빼고 그걸로도 안되면
    그곳까지 언 무를 쑤셔넣고 아.........

    드 어처구니없는 악다구니가
    대체 이 세상 어느 놈의 짓인줄 아나

    바로 늑대라는 놈의 짓이지
    사람 먹는 범 호랑이는 그래도
    사람을 죽여서 잡아먹는데
    사람을 산채로 키워서 신경과 경락까지 뜯어먹는 건
    바로 이 세상 남은 마지막 짐승 가진자들의 짓이라

    그 싸나운 발톱에 날개가 찢긴
    매와 같은 춤꾼이여

    이때
    가파른 벼랑에서 붙들었던 풀포기는 놓아야 한다네
    빌붙어 목숨에 연연했던 노예의 몸짓
    허튼춤이지, 몸짓만 있고
    춤이 없었던 몸부림이지
    춤은 있으되 대가 없는 풀죽은 살풀이지
    그 모든 헛된 꿈을 어르는 찬사
    한갓된 신명의 허울은 여보게 아예 그대 몸에
    한오라기도 챙기질 말아야 한다네

    다만 저 거덜난 잿더미속
    자네의 맨 밑두리엔
    우주의 깊이보다 더 위대한 노여움
    꺼질수 없는 사람의 목숨이 있을지니

    바로 그 불꽃으로 하여 자기를 지피시라
    그리하면 해진 버선 팅팅 부르튼 발끝에는
    어느덧 민중의 넋이
    유격병처럼 파고들어
    뿌러졌던 허리춤에도 어느덧
    민중의 피가 도둑처럼 기어들고
    어깨짓은 버들가지 신바람이 일어
    나간이 몸짓이지 그렇지 곧은 목지 몸짓

    여보게, 거 왜 알지 않는가
    춤꾼은 원래가
    자기 장단을 타고난다는 눈짓 말일세
    그렇지
    싸우는 현장의 장단소리에 맞추어

    벗이여, 알통이 벌떡이는
    노동자의 팔뚝에 신부처럼 안기시라

    바로 거기선 자기를 놓아야 한다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온몸이 한 줌의 땀방울이 되어
    저 해방의 강물 속에 티도 없이 사라져야
    한 춤꾼은 비로소 구비치는 자기 춤을 얻나니

    벗이여
    저 비록 이름없는 병사들이지만
    그들과 함께 어깨를 쳐
    거대한 도리깨처럼
    저 가진자들의 거짓된 껍줄을 털어라
    이세상 껍줄을 털면서 자기를 털고
    빠듯이 익어가는 알맹이, 해방의 세상
    그렇지 바로 그것을 빚어내야 한다네

    승리의 세계지
    그렇지, 지기는 누가 졌단 말인가
    우리 쓰러졌어도 이기고 있는 민중의 아우성 젊은 춤꾼이여
    오, 우리굿의 맨마루, 절정 인류최초의 맘판을 일으키시라

    온몸으로 디리대는 자만이 맛보는
    승리의 절정 맘판과의
    짜릿한 교감의 주인공이여

    저 폐허 위에 너무나 원통해
    모두가 발을 구르는 저 폐허위에
    희대를 학살자를 몰아치는
    몸부림의 극치 아, 신바람 신바람을 일으키시라

    이 썩어 문드러진 놈의 세상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다
    마지막 심지까지 꼬꾸라진다 해도
    언땅의 어영차 지고 일어서는
    대지의 새싹 나네처럼

    젊은 춤꾼이여
    딱 한발띠기에 일생을 걸어라
  • 쥰(joon) 2016.07.31 12:23
    불쌍한 양반 ㅜㅜ
    제대로 한것도 없고 밉지만 미워할수 없는 양반 ㅠㅠ
  • 차영배원주 2016.07.31 16:09
    한때 민중가요로 좋아했던 노래, 처음부터 끝까지 다 불렀었는데 지금은 잊어버렸단...
    백기완 선생님 지금도 살아계신지?
    목사님 좋은 것 올려주시어 다시 새롭게하니 감사합니다.
  • 삼막골 2016.07.31 18:42
    아쉬운 비주류선생님..돈두..맨파워도없어서..
    대통령후보만..ㅜ ㅜ
    굴하지않고..하고싶은말 다하시는..
    불의에 저항하는 용기에 존경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851 오직 한길 예수와의 연합을 이루려면 성전을 때려 부수어야 했다 교인들이 예수를 그리스도로 신앙하려면 교회건물부터 때려 부수어야 한다 1 sozo 2017.06.05
850 의심병 기도로 후원하라는 말은 돈을 뜯어내기 위한 사전작업이다 기도로 후원할 방도는 세상에 없다 sozo 2017.06.09
849 연산과 광해 역사를 조금 공부하다보니 울 연산임금 조금 놀았더요 조금 잼나게 놀다보니 감옥간 박근혜와 처지가 비슷했구요 광해이놈은 미칠광 맞아요 명과청사이에 실리외... 2 칠천인 2017.07.06
848 축자영감이란 내 마음이 호수라고 했더니 진짜로 마음이 호수라고 바득바득 우기는 걸 말한다 sozo 2017.07.24
847 천국일까 지옥일까 온 세상에 갖고 싶은 거 먹고 싶은 게 다 있더라구요 보암직하고 먹음직해 보였어요 1 sozo 2017.08.29
846 마술에 이단성을 제기한 예장통합 유감 시몬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마술(sorcery)을 부려서 사마리아 사람들을 놀라게 하며, 스스로 큰 인물인 체하는 사람이었다. 그래서 낮은 사람으로부터 높... sozo 2017.09.10
845 목사와 평신도 가부장적이고 때때로 폭력을 휘두르는 아버지를 경험했고 늘 때리며 가르치던 선생님들을 경험했고 상명하복의 군대를 경험했고 직장에서도 상급자의 비인격적 대... sozo 2017.11.07
844 어려서 어리석은 경우가 있다 나이가 해결해 주는 것들이 있다 동일하게 나이가 적어서 해결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인가 하느님께서 선생이 되려고 하지 말라시거나 주장하는 태도... sozo 2018.02.01
843 Re) 황목사께 질문드립니다. 안녕하세요. file 에하드 2018.06.24
842 빛에너지 교회는 일주일에 한번 혹은 그 이상 교회에 가기 위해 쓰는 에너지를 빛에너지로 바꿔 흑암이라는 세상에 비추어라 sozo 2017.03.15
841 해피 이스터 부활절인데 계란을 삶을까? sozo 2017.04.15
840 헬조선 TV에 의학(건강)상식과 프로그램이 넘친다 먹으면 저절로 건강해질 것 같은 음식소개를 하는 먹방도 많다 삶에 대하여 깊은 고찰을 하게 하는 인문학강의 프로그... sozo 2017.06.07
839 착한 사마리아인 안녕하세요 목사님. 유투브 에서 목사님 설교말씀 잘 듣고 있습니다. 작은교회를 통하여 궁금한 성경 말씀을 더 알고싶어 가입 했습니다. 다니던 교회를 떠나 자... 2 정현 2017.07.17
838 미주 민가협 양심수후원회 미주 민가협 양심수후원회 후원자가 되어 주세요! 조국 대한민국이 침몰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국민들이 피땀으로 일구었던 민주주의는 해산 중이며 고조되는 전... sozo 2017.08.01
837 왜 교회에 십자가가 없어요? sozo 2017.09.25
836 답답해도 어쩔 것이여~~ 이전에는 이명박이 적합했고 얼마 전까지는 박근혜가 적합했고 지금은 속국자인 문재인이 적합한 것이 아닐까 그래도 이만하면 괜찮은 거라고 하던데 하긴 그럴만... sozo 2017.11.08
835 체험신앙 아웃! 체험신앙을 강조하는 사람은 체험을 성경보다 더 믿고 강조한다 하지만 객관화를 이루지 못하는 이들의 간증은 도무지 진리로 받아들일 수 없다 sozo 2018.01.23
834 반생. 반생 김중일 내가 평생을 다 살아도 절반이다. 그는 죽기직전 생일 케이크 위의 촛불처럼 훅, 나를 불어껐다. 암전, 그 순간 나의 반생이 시작됐다, 그는 나의 반... Fraujung 2018.08.04
833 New beginnings Fraujung 2018.08.23
832 그리스도의 왕따에 관한 말씀 예수께서 자신을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은 하느님을 받아들이지 않는 거고 자신이 보낸 제자들을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은 자신을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이라신다 내... sozo 2018.09.0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52 Next ›
/ 5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