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요 저녁 예배에 참석하시는 집사님이 하신 말씀입니다

말씀을 조금 순화하시면 어떻겠냐는 것입니다

설교 내용에 관계없이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적절한 지적이고

또 나이가 저보다 몇살 많으시니 충고를 흘려 들을 수 없읍니다

 

제가 이런 충고를 한 두번 듣는 것이 아닙니다

모두 애정어린 충고들입니다

 

그리고 저 자신도 스스로 개선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읍니다

 

하지만 저는 일부러 그러는 때가 더 많습니다

왜냐하면 한국 기독교의 문화적 위선을 벗기고 싶기 때문입니다

 

전에 제가 교포 주간지에 칼럼을 정기적으로 쓴 적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제목이 <목사님 목사놈>이었읍니다

칼럼의 내용은 목사놈이라고 불리우는 한국 기독교계의 현재를 자성하는 것이었읍니다

그런데 목사 뒤에 붙은 <놈>자가 문제가 되었읍니다

 

원로목사님들의 거센 항의가 있었읍니다

사무실을 빌려주던 집사님은 "당장 방 빼!!!" 메세지를 날리시고

목사 협의회 회장은 전화를 걸어 "조사를 할 것이 있다"는 말을 하였읍니다

그리고 무슨 말을 했는지 신문사는 일언반구도 없이

칼럼 게재를 거부했읍니다

 

저는 이런 외식적인 모습을 벗기고 싶은 겁니다

<목사님 목사놈>이라는 제목은 오래 전에 수필집 <도둑놈 도둑님>에서

힌트를 얻어 붙인 것입니다

도둑에게 <님>자를 붙였다고 독자들이 욕지기를 느끼거나

사회 통념을 깨는 일이라고 항의를 하거나 하지 않습니다

문학적인 표현이라는 것을 독자들이라면 알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목사들이 <놈> 소리 듣는 것이 못내 안타까워

목사로서 자성의 글을 쓴 것인데

내용이 어떠하든지 상관없이 거룩한(?) 목사 뒤에 감히 붙은

<놈>자는 용납이 되지 않는 것입니다

 

얼마전에도 이런 일은 있었읍니다

역시 신문에 칼럼을 쓰는데 제목이

<하나님이 쪽팔려 하십니다>였읍니다

신문사에서 당장 연락이 왔읍니다

"목사님 괜찮으시겠어요?"

무엇을 염려하는지 짐작이 되었읍니다

 

하지만 칼럼 내용상 제목을

<하나님이 창피해 하십니다> 나 <부끄러워 하십니다>로는

할 수 없었읍니다 

(칼럼 난에 있으니 참고상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설교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일부러 더 저잣거리 말들을 뱉어냅니다

고상함과 우아함은 아예 접근을 막아버립니다

 

토 나오는 위선적 문화에 대한 일종의 투쟁이기도 한 이러한 행동에

나름 성경적 지지도 있읍니다

한국 사람은 개새끼

미국 사람은 son of bitch

유대인들은 독사의 새끼라는 욕을 합니다

그런데 한국 사람이나 미국 사람이 하는 것보다

유대인들이 하는 독사의 새끼는 그 뉘앙스가 엄청 셉니다

 

그런데 그 욕을 예수님이 하신 것입니다

그것도 늘 목숨 걸고 자신을 따르다가

한 번 하나님의 뜻을 간파하지 못했다고 베드로에게

하신 욕이 독사의 새끼인 것입니다

(베드로의 입장에서 보면 참 억울합니다

왜냐하면 십자가 대속죽음이 하늘의 뜻을 이루는 것인지를

몰랐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성경 역시도 저잣거리 언어로 기록이 되어 있읍니다

현재 한국 교인들이 쓰는 우아한 말투와는 거리가 한참 멉니다

신약의 언어인 헬라어는 귀족들이 쓰는 우아한 언어와

평민과 노비들이 사용하는 저잣거리 언어 두가지가 있는데

성경은 저자거리 헬라어로 기록이 되어 있읍니다

 

제가 설교할 때에 억세고 거친 표현들 때문에 본질을 보지 못한다면

그건 제가 어찌 할 수 없읍니다

세상에 둘도 없이 온화한 표정을 지으면서

단아한 언어로 구성된 설교를 듣는 사람이라고 해서

하늘의 비밀을 다 깨닫는 것은 아닙니다

어차피 하늘의 비밀을 아는 것은 일부 사람에게만 허락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집사님을 비롯한 여러분들의 충고는 마음에 새길 것입니다

방식의 전환은 언제든 꽤하도록 노력하겠읍니다

하지만 본질이 아닌 것에 대한 서투른 감정노출이 아니라면

조금만 이해해 주시라는 부탁 말씀도 함께 드립니다

  • Haewoo 2012.03.09 20:24

    웃으면서 전화를 받으면 마음이 전달되고 웃으면서 말하면 마음이 열린다고 하는데... 

  • 게놈 2017.04.25 21:25
    목사님 참 시원합니다
    5년전 글인데 지금도 변하지않으셨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569 또 무제 사막에나 갔다 올까 거기에 하느님이 계실까 sozo 2014.12.22
568 또 협심증 답답한 건 원래 답답해서가 아니라 답답하다고 생각을 하니까 답답하다고 느끼는 건데 지금 다 알면서 답답해하는 내가 답답해 sozo 2016.10.04
567 똥배짱 똥배짱 명사 1. 하느님의 경고에도 두려워하지 않는 배짱 (삼상8:9 이하) 2. 하느님을 개무시하는 배짱 (시편42:10) 1 sozo 2014.12.16
566 뛰어 내리라는 마귀의 유혹 [마태복음4:6-7] 6. 이르되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뛰어내리라 기록되었으되 그가 너를 위하여 그의 사자들을 명하시리니 그들이 손으로 너를 받들어 발... sozo 2012.11.09
565 뜻, 때 그리고 방식 모든 하나님의 뜻은 인간의 뜻이다 모든 인간의 뜻은 하나님의 뜻이 아니다 때와 방식도 마찬가지다 sozo 2014.12.09
564 랍 벨의 <사랑이 이긴다> 비판 (원제: Love wins) 요즘 이 책이 말이 많네요 이런 류의 책들이 참 많은데..이게 성경적인지 않은지 잘 구별이 안됩니다 존 맥아더 목사님이 명쾌하게 집어내셨읍니다 그리고 두번째... sozo 2012.06.16
563 로마서 13장이 발목을 잡는다 &quot;박 대통령님은 사람이 세우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세우셨습니다. 하지만 박 대통령님은 잘못을 분명히 하셨습니다. 그리고 조사를 받고 계십니다. 조사 결과... 4 sozo 2016.11.22
562 로버트 프로스트와 내 생각이 다른 점 가지 않은 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 데까지 ... sozo 2015.01.03
561 리더의 리드 모세에게 다수 이스라엘은 반기를 들었다 이모저모 따져보니 잘못 리드한 리더라는 거다 그런데 따져 본 항목이 먹고 사는 문제였다. 리더 모세를 따랐더니 못먹... sozo 2017.03.10
560 마른 가슴을 가진 나에게 새벽에 찾아오셔서 하늘의 사랑을 꾹꾹 눌러 담아주신다 sozo 2012.12.13
559 만남의 기쁨, 소통의 유익함, 만남을 위한 여행 이번 황순기 목사님의 고국방문, 작은자교회 성도들의 만남과 이야기들을 소감과 함께 간략히 적어 보려합니다. 1. 오후 5시 목사님의 오랜 숙원이던 고국의 성도... 3 file 차영배원주 2016.03.02
558 만약 만약 하나님께서 물도 없고 먹을 것도 없는 사막으로 떠나라면 그리고 얼마나 그 사막에서 있어야 되는지를 모른다면 또 그리고 한 사흘 길쯤 가다가 쓰러지고 그... sozo 2014.06.21
557 많이 놀랐습니다 많이 놀랐습니다.   황목사님 귀국 덕분에 어디선가 만난적이 있는 듯한,  형제 자매님들을 만나게 되어서, 반가움과 기쁨도 있었지만,   가나안 성도가 된 이유... 1 chris이경희 2016.03.05
556 말빨 vs 영빨 아론과 모세 그리고 현대판 아론과 모세 또 그리고 불못에 던져질 거짓 선지자와 죽임을 당했다가 하늘에 올라간 두 증인 . . . 또 또 그리고 나 sozo 2012.09.24
555 말하기 싫다 어느 분이 다니던 교회를 떠났는데 다른 교회로 간 것이 아니라 아예 교회를 등졌다 사소한 트러블이 원인이 아니다 교회가 이제 넌덜머리가 난 것이다 오랫동안 ... sozo 2012.05.18
554 맹목적인 믿음(Blind Faith) 지금은 목사인 한 후배가 이런 고백을 했다 &quot;나는 이전에 죽을 병에 걸렸었는데 조용기 목사님의 기도로 치유가 되었다&quot; 그래서 내가 이렇게 물었다 &quot;기도로 병이... sozo 2013.12.02
553 먹물들의 유희 무슨 가수에게 평화상을 준 노벨상처럼 이 시대에 정말 의미가 전혀 없는 포럼이다 피멍울에 가슴을 부여잡을 수도 없는 2016년을 사는 사람들을 앞에 두고 먹물... sozo 2016.10.23
552 먹방 1 sozo 2017.02.10
551 메또디스트들의 등장 그 이름하여 종교개혁이라는 것이 있고 난 후에 바로 방법론자들이 들고 일어났다 잉글리시로는 메또디스트들 ㅋㅋ 어떻게 하면 뿅가게 할 것인가를 연구하고 실... sozo 2017.08.07
550 멕시코화 아침 막장 드라마보다 의미가 없는 한국에서의 WBC 야구대회 우리 사회도 점점 멕시코화 되는 중이다 sozo 2017.03.0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40 Next ›
/ 4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