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4.04.15 07:10

죄사함의 확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목사님, 우연히 알게되어 팟케스트 첫회부터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한동안 사회생활 하면서 교회를 떠나있다가 와이프와 함께 작년 여름부터 열심으로 다시 신앙생활를 하고 있습니다.
버리지 않으시고 불러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눈물을 흘릴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가끔 불쑥불쑥 드는 생각이 과연 하나님께서 저의 지난날의 죄악을 진짜 용서하셨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일날 설교말씀을 듣고 목사님의 팟케스트를 듣고...다른 목사님의 설교말씀(이찬수목사님)도 팟케스트를 통해 들으면서 "내가 정말 죄를 많이 지었구나....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힘이 빠질 때도 있습니다.

눈물로 회개하고 다시금 그런 죄악을 짓지 않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있지만 순간순간 그런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제 믿음이 부족해서겠지만...목사님이시라면 이런 저에게 어떤 말씀을 해 주실 수 있으신지 여쭤보려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sozo 2014.04.16 08:39

    안녕하세요

    얼굴을 맞대고 하는 대화가 아니더라도 마음을 열고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고민이 많으시군요

    그런데 왜 '하나님이 죄를 진짜 용서하셨을까' '죄를 많이 지었으니 도저히 용서를 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불쑥불쑥 드시는지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가운데 부정적으로 나타나는 그 심리기제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사람이 의로워서 의롭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보여서 의롭다고 하신 것입니다

    죄인이 아니어서가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의롭다'는 법적선언을 해주신 이유는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시기 위함입니다

    이 칭의라는 법적선언이 없으면 사람은 죄책감에 시달리며 인생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누구나가 죄를 짓기 때문입니다

    저도 매일같이 죄와 투쟁하며 삽니다

    그리고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지는 저를 발견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그리고 이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신 이후에는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십니다

    이걸 성화라고 하죠

    그러니 칭의나 성화나 모두 하나님의 사역(work)입니다

    신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그 가운데 기록된 것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짧은 글이라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저는 지금 하고 계시는 고민이 매우 왜곡된 신앙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부정적인 심리기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하나님이 아니라 사탄이 만들어 심어놓은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일의 삶에서 나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지를 점검하시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고린도후서13:5]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버리운 자니라



    하나님께 감사로 제사를 드리고 그 마음의 중심에 죄의 오염에 대해 예민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시는 것으로 보아 지금 고민하고 계시는 것은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여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하는 것으로 들립니다. 하지만 말씀으로 사탄을 분별하는 것은 부족해 보입니다. 한국교회 전체의 문제이기도 한 이 말씀부족사태가 혹 나를 덮친 것은 아닌가를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인간적인 위로를 드리지 못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577 휴우~ 하느님께서 당신의 머리카락이 몇 올인지 세어보신 적이 없다고 했더니 그게 무슨 말씀이냐고 물어오신 분이 계신다 그거요 하느님께서 우리 개인의 삶의 모든 부... 1 sozo 2016.09.29
576 바보 아니면 악마 일본이 한민족에게 저지른 악행은 용서해줘야 하고 북한은 수해를 당해도 도와주면 안된다는 생각을 하는 건 바보여서일까, 아니면 악마이기 때문일까? 1 sozo 2016.09.28
575 인천 삼막골 헌신... 전 미국 LA에 있는 약 130여명 되는 교회의 안수집사입니다. 저와 관련된 가족만 10명정도 되기 때문에 제가 아무리 당장 그 교회를 나오고 싶어도 같이 계시는 ... 9 Junnapa 2016.09.26
574 어리석은 것들이 하는 짓 어리석은 것들이 관상기도네 영성기도네 이런 괴상망측한 거나 하고 자빠졌다 sozo 2016.09.25
573 뭣이 중헌디~! 그래도 성경을 펴내는 출판사라면 조금이라도 성경을 읽어나보고 펴내든가 해야지 정말 무뇌아들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요한복음 2장에 기록된 예수께서 성... sozo 2016.09.25
572 "사람예수로 살기" 10월 행사 추가 안내 "사람예수로 살기" 10월 행사 안내 예수가 하느님의 아들이요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는 모든 사람은 그 분이 신이 신 것을 모르지 않는다. 그런데, 그 신인 예수께... 2 sozonet 2016.09.22
571 난 아무도 신경 안써 팔자 고치기 싫다는데 억지로 고치라고 할 생각이 없다 근데 매맞으면서 붙어사는 한심한 여편네들 보니 답답은 하다 (성경에서는 여자가 죄를 먹고 재생산해내는... sozo 2016.09.22
570 오지라퍼의 협심증 바알과 아세라 선지자 850명을 상대해도 버겁지 않다 누가 참신인지를 모르겠냐고 머뭇거리는 다수를 향해 소리칠 때도 피곤하지 않다 게다가 난 권세자를 피해 ... 6 sozo 2016.09.21
569 북한 수재민 돕기 <함경북도 대홍수 피해 북녘동포 돕기 성금모금 현황을 보고드립니다.> 남녘 그리고 해외동포 여러분, 고맙습니다. 대홍수에 고통당하는 북녘 함경북도 동포들을 ... sozo 2016.09.19
568 <사람예수로 살기> 안내 대안이 뭐죠? 대안이 만약에 기존의 교회에서 제공받던 종교적 상품들을 어떻게 확보할 수 있는가 하는 질문이라면 대안은 없습니다. 그런데 만약 하느님을 신앙... file sozo 2016.09.18
567 나가리 돈을 삥땅쳤어도 김진홍이 청계천에 일본목사가 보내준돈 뿌리고 논문을 통째로 베꼈어도 오정현이 연변과기대에 돈을 보내고 전두환을 구국의 영웅이라 치켜세워... 1 sozo 2016.09.15
566 여러분 홍보 부탁드립니다. "사람예수로 살기" 포스터입니다. ^^ 예수가 하느님의 아들이요?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는 모든 사람은 그 분이 신이신 것을 모르지 않는다. 그런데, 그 신인 예수께서 자신의 하늘뜻 성취를 사람의 모... 3 sozonet 2016.09.14
565 핵심교리 예수께서 말씀하신 건 죽어서 사는 것이다 다쳤다가 낫는 것이 아니다 (이걸 모르는 김세윤은 틀렸다) 2 sozo 2016.09.13
564 불쌍한 거다 사랑하지 못하는 건 탓할 일이 아닌거 같다 사랑을 하면 얼마나 따뜻해지고 좋은데 그걸 못하니 그냥 불쌍하지 싶다 1 sozo 2016.09.11
563 기독교사랑 사랑이 아닌데 사랑이라고 강변한다 그러니까 받은 사람이 느낌이 없다는데 지는 사랑을 했다는 거지 1 sozo 2016.09.11
562 믿음의 정체성을 상실한 변절자 김진홍의 민낯 - 오마이뉴스에...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42285 2 차영배원주 2016.09.10
561 섭외 도시 게릴라 음악가인 한받이 You! 돈만 아는 저질-! 이라고 노래를 통해 수도 없이 반복하며 외친다 약아빠진 것들이 객관화 혹은 보편화라는 세련미를 보이느라... sozo 2016.09.08
560 사람예수3 너무 불쌍한 사람들 다 살리고 차라리 내가 죽었으면 좋겠다 1 sozo 2016.09.08
559 사람예수2 죽는게 맞아 근데 십자가가 어디 있더라? sozo 2016.09.08
558 사람예수1 겁도 안나고 무섭지도 않다 어차피 죽기살기니까 근데 너무 슬픈 일이 많아서 힘들다 sozo 2016.09.0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52 Next ›
/ 5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