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4.04.15 07:10

죄사함의 확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목사님, 우연히 알게되어 팟케스트 첫회부터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한동안 사회생활 하면서 교회를 떠나있다가 와이프와 함께 작년 여름부터 열심으로 다시 신앙생활를 하고 있습니다.
버리지 않으시고 불러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눈물을 흘릴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가끔 불쑥불쑥 드는 생각이 과연 하나님께서 저의 지난날의 죄악을 진짜 용서하셨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일날 설교말씀을 듣고 목사님의 팟케스트를 듣고...다른 목사님의 설교말씀(이찬수목사님)도 팟케스트를 통해 들으면서 "내가 정말 죄를 많이 지었구나....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힘이 빠질 때도 있습니다.

눈물로 회개하고 다시금 그런 죄악을 짓지 않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있지만 순간순간 그런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제 믿음이 부족해서겠지만...목사님이시라면 이런 저에게 어떤 말씀을 해 주실 수 있으신지 여쭤보려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sozo 2014.04.16 08:39

    안녕하세요

    얼굴을 맞대고 하는 대화가 아니더라도 마음을 열고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고민이 많으시군요

    그런데 왜 '하나님이 죄를 진짜 용서하셨을까' '죄를 많이 지었으니 도저히 용서를 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불쑥불쑥 드시는지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가운데 부정적으로 나타나는 그 심리기제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사람이 의로워서 의롭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보여서 의롭다고 하신 것입니다

    죄인이 아니어서가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의롭다'는 법적선언을 해주신 이유는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시기 위함입니다

    이 칭의라는 법적선언이 없으면 사람은 죄책감에 시달리며 인생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누구나가 죄를 짓기 때문입니다

    저도 매일같이 죄와 투쟁하며 삽니다

    그리고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지는 저를 발견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그리고 이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신 이후에는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십니다

    이걸 성화라고 하죠

    그러니 칭의나 성화나 모두 하나님의 사역(work)입니다

    신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그 가운데 기록된 것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짧은 글이라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저는 지금 하고 계시는 고민이 매우 왜곡된 신앙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부정적인 심리기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하나님이 아니라 사탄이 만들어 심어놓은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일의 삶에서 나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지를 점검하시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고린도후서13:5]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버리운 자니라



    하나님께 감사로 제사를 드리고 그 마음의 중심에 죄의 오염에 대해 예민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시는 것으로 보아 지금 고민하고 계시는 것은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여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하는 것으로 들립니다. 하지만 말씀으로 사탄을 분별하는 것은 부족해 보입니다. 한국교회 전체의 문제이기도 한 이 말씀부족사태가 혹 나를 덮친 것은 아닌가를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인간적인 위로를 드리지 못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515 산타 클로스와 예수 2 산타 클로스는 울면 안된다고 말하고 예수는 울라고 말한다 sozo 2012.12.20
514 산타 클로스와 예수 3 산타 클로스는 일년에 하루만 일하고 예수는 365일 내내 일한다 sozo 2012.12.20
513 산타 클로스와 예수 4 산타 클로스는 미국에만 3천명이 있지만 예수는 진짜로 단 한명이다 sozo 2012.12.20
512 산타 클로스와 예수 5 산타 클로스는 착한 사람에게 가지만 예수는 죄인에게 간다 sozo 2012.12.20
511 살다보니 그렇게 되었다 나는 단일화와 싸운다 흔히 말하는 사고의 획일화 말이다 저절로 그렇게 되었다 소위 종이라고 종질을 하다보니 사람들 앞에서 말을 하는 때가 많아서다 꽤 많은 ... sozo 2017.11.06
510 살며 사랑하며 명성교회사태가 작게나마 대한민국의 민낯을 또 드러냈다 듣보잡인 내가 명성교회 사태에 대해 방송을 했더니 응원의 댓글들과 함께 비난의 글들도 섞여있었는데 ... sozo 2017.11.15
509 살아서 죽은 자들 돌 위에 돌 하나도 남지않고 다 무너질 것을 거룩한 것이라고 믿는 자들 불의와 탐욕일지라도 더 넓고 더 크게를 목이 터져라 외치는 자들 그래서 자기 십자가를 ... sozo 2013.12.02
508 삶 (1) 삶이 아름답다는 걸 눈물 흘려보니 알겠다 sozo 2018.03.13
507 삶 (2) 삶이 논문이면 재미없어 삶은 시여야만 해 sozo 2018.03.13
506 삶 (3) 지리산 천왕봉에서의 일출보다 밤샘작업 마치고 돌아오다 군청색의 새벽에 만난 갑작스런 보름달보다 287번 국도 주변의 물감을 흩뿌려놓은 듯한 봄의 첫 들꽃들... sozo 2018.03.13
505 삶이 나를 속였던 시절 누구나 다 그렇겠지만 나도 청년시절 막 달렸었다 그래야만 하는 줄 알았던 거다 그러니까 정신적 여유공간이 사라졌었다 당연히 비판능력 역시 동시에 없어졌다 ... sozo 2017.10.11
504 삼막골에서 김쌤과 우리안님의 질의/응답시간이 압권이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다른 분들도 중간 중간 맛깔나는 말씀들을 나누었죠^^ file sozo 2016.10.23
503 삼십배 육십배 백배 눈꼽만큼 떼 주었는데 고맙다고 큰 광주리 하나 가득 담아주셨다 1 sozo 2016.03.05
502 삼위일체 저도 깜빡 깜빡 잘 못 이해할 때가 많은데 기독교 신앙의 신비 중 가장 중요한 삼위일체에 대해 잘 정리한 글이 있어서 나눠 보고자 합니다. 이인규라는 분이 쓰... 2 file 신기해 2013.03.26
501 삽질 오늘 교회에서 성경을 읽다가 문득 깨달은 사실 이전에 성경에 미쳐서 성경을 읽었었다 삽질한 거였다 sozo 2014.12.26
500 상담하고 싶습니다 가족사라 메일로 하고싶은데요 6 릴리 2016.03.23
499 상처 독일의 영성주의가 감정적 엑스타시를 영성이라고 하고 미국의 대각성 운동이 정신적 흥분상태의 반성을 영적각성이라고 했다 영성주의가 발흥할 때나 대각성 운... sozo 2013.08.24
498 상황인식의 차이 세상은 TK 만 빼고 다 바꿨는데 교회에는 아직 영적 TK가 스스로 돌이켜 마음을 바꿀 거라고 믿는 교인들이 많다 sozo 2018.06.14
497 새로 가입했습니다. 엄마가 들으시는 거 보고 듣다가 가입했어요 잘 부탁드립니다!! 초5입니다. ㅎㅎ 5 Seungmin9679 2016.04.10
496 새벽 은혜 예수가 진리여서 내가 숨을 쉴 수 있다 아니면 뉴포트비치 피어에서 낚시바늘에 꿰어 걸려올려진 고등어처럼 파닥거리다가 죽었을거야 sozo 2016.10.0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49 Next ›
/ 4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