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5.10.21 23:23

황목사님의 성화란?

kc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황목사님의 성화는 삶의 현장에서 행동으로 표현되는 사회정의의 구현으로 해석됩니다. 따라서, 사회정의의 실현은 성령의 열매로 여겨집니다. 이런 점에서 사회정의에 대한 관심이나 참여가 결여된 기독교인은 자신의 칭의에 대해 의문을 가져야 합니다. 하나님의 의는 사회정의라는 구체적인 현실로 표현되기 때문에, 결국 성화와 사회정의실현은 분리될 수 없읍니다. 열매를 보면 나무를 압니다. 

  • sozo 2015.10.22 14:20
    성화는 성령께서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는 걸 말합니다
    그 모습 중 하나가 사회(이웃)에서 벌어지는 악에 대해 하느님의 영광/의로움을 회복한 하느님의 백성들로 하여금 그 악함과 불의를 고발하고 척결하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사회정의를 구현하려고 애를 쓰는 건 신자의 삶의 여러모습 가운데 하나입니다. 제가 더 강조하는 건 가정입니다. 가정에서 하늘의 섭리를 드러내며 살라는 것이 하느님의 가르침입니다(참고: 에베소서5장)

    창세기 6장에 물로 심판하기 전 온 세상에 죄가 관영했던 것처럼 현재 대한민국이 그런 모습이어서 아마도 그렇게 강조가 되었지 싶습니다. 분명한 건 말씀하신대로 성화와 사회정의실현은 다른 두 개념이 아니죠. 생각을 나눠주시니 감사드립니다^^
  • kc 2015.10.23 19:00
    "society"란 "self"와 대립되는 개념으로서, 2인 이상의 곧동체를 의미하지요. 따라서 사회정의는 "가정"이라는 사회에서 가장 먼저 표현될 수 밖에 없지요. 가정, 직장, 교회, 국가, 인류에 보편적으로 그리고 일관성있게 적용될 수 있는 정의의 실천을 위해 노력하는 구원받은 신자의 삶이 성화의 핵심이며 동시에 성령의 열매라고 생각합니다.

    성령은 신자의 삶속에서 역동적으로 활동하는 하나님의 인격이기 때문에 보편성과 일관성을 특징으로 하며, 그 일관성은 신구약을 이어주는 인격적 통합성으로 작용합니다. 이것을 "하나님의 의"라고 하지요.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사실을 믿고, 진지하게 읽어 본 기독교인이라면 사회정의의 실현에 무관심 할 수 가 없을 뿐만아니라, 존재론적으로 가능하지도 않습니다. 사회 정의와 사회의 불의 사이의 중립지대란 원래부터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회정의에 무관심한 대형교회는 알고 보면 사회불의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있는 셈입니다.
  • sozo 2015.10.23 20:21
    우리가 흔히 사회정의라는 말을 사용했을때 사회가 주는 뉘앙스때문에 댓글을 달았는데 self 와 대립되는 개념으로 말씀하신 거라니 이해가 됩니다

    그리고 덧붙여서 말씀하신 사회정의 실현에 무관심 할 수 없는 존재로 신자를 설명하신 것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399 송태근 목사의 말 삼일교회의 새 목사가 결정되었다 송태근 목사이다 송태근 목사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요새 목사님 예수 안 믿어요 하나님 안 믿어요 착각하지 마세요 순... sozo 2012.09.10
398 송태근 유감 삼일교회 전병욱 후임 송태근 목사가 이전에 한 말 "요즘 목사들 예수를 몰라요 몰라" 근데, 그의 설교를 들어보면 그도 모르는 것 같더라 ㅋ (십일조 맘몬을 신... sozo 2017.11.08
397 술,담배 안녕하십니까? 팟빵을 통해서 기독교에 관해서 잘 듣고 있습니다. 우선은 나 역시 외국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고2때(1978년)부터 교회를 다니기 시작... 1 Arisu 2014.04.11
396 흔들거리는 버스에서 잠을 자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천재시인 이상이 '세수를 할까'가 아니라 '세수나 할까' 그랬는데 그 심사가 조금은 이해가 될 듯... sozo 2014.12.22
395 쉰 일곱 우리나이로 쉰 일곱 만으로 거의 쉰 여섯인 쉰 다섯 아직 한창이십니다 인생은 육십부터라는 말도 있자나요 열심히 일하실 때입니다 , , (난 늙었다) (난 아무 것... sozo 2017.02.28
394 쉽다 신앙생활이라는 게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냥 가진 게 없으면 저절로 된다 sozo 2015.01.02
393 스타벅스 커피점에서 어제 예배 후에 반즈 앤 노블 서점 안에 있는 스타벅스 커피점에서 아내와 커피를 마시는데 전화기를 들여다 보던 아내가 한마디 툭 던진다 "말은 안했지만 당신... sozo 2014.12.22
392 스트레스유발자 고질병이나 불치병을 잘 고치는 Benny Hinn은 제트기를 타고 다닌다 Creflo Dollar라는 이름의 TV minister도 개인용 제트비행기를 구입해서 타고 다닌다 새 차가... sozo 2017.06.07
391 습관, 어리석은 만날 사람이 없습니다 아니 만나지 않습니다 대화를 나눌 상대가 없습니다 힘듭니다 무슨 일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라고 말하며 그 목사가 성경 한 구... sozo 2016.10.04
390 식기도 목사님이 식기도를 해주세요 전 밥 먹을 때 기도하지 않고 밥 먹는 목산데요 (깜놀 표정) 왜 식사기도를 하지 않으세요? 뭐 그냥,,밥 먹을 때마다 기도를 해야하... 2 sozo 2017.06.23
389 신공 고속도로 어딘가를 지나는데 사람이 별로 살것같지 않은 곳에 뜬금없다 싶을 정도의 큰 교회가 보였다 그리고 그 앞에 바로 건물크기의 하얀 예수상이 있었다 브... sozo 2017.10.26
388 신사참배회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역사를 잊은 기독교인에게 미래는 없다 [사도행전2:36] 그런즉 이스라엘 온 집이 정녕 알찌니 너희가 십자가에 못 박은 이 예... sozo 2014.03.07
387 신실한 기독교인들 독일한기총과 로마교황청은 히틀러를 지지했다 천주교포함 한국의 신실한 기독교인들도 학살 독재자 이승만과 박정희를 지지한다 sozo 2017.09.24
386 신실함과 신실함 에베소교회의 성도들은 신실하다는 칭찬을 들었다 내가 네 행위와 수고와 네 인내를 알고 또 악한 자들을 용납하지 아니한 것과 자칭 사도라 하되 아닌 자들을 시... sozo 2016.10.17
385 신앙고백 나는 신앙적으로 지구의 나이가 6천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1 sozo 2017.09.14
384 신앙상담이 아닌 그냥 대화 정말 답답해요 목사님 제 말이 맞지 않나요? 네 그래요 근데, 아내는 제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아요 그러실테죠. 당연한 반응입니다 네? 무슨 말씀이신지,,,제 말... sozo 2017.10.29
383 신앙양심 이명박을 지지하는 거나 문재인을 지지하는 거나 예수쟁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sozo 2017.09.23
382 신의 전적주권과 인간의 자유의지에 대한 설명 신의 전적 주권은 감나무라는 나무를 제일 처음 만드신 것과 자신이 자연에 부은 질서로 감꽃과 차를 만들 수 있는 잎과 달달한 열매 감을 열리게 하는 거고 자유... 60 sozo 2017.07.18
381 신이 좋다 난 신이 좋다 원래는 신이 만들어 놓은 자연을 좋아했는데 그 자연에 신이 숨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 깜짝 놀란 후로는 신을 좋아하게 되었다 sozo 2013.03.02
380 신자란 신자는 세상일이 믿음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그 믿음대로 되지 않는 세상에서 오직 믿음으로 사는 사람들을 말한다 sozo 2014.06.2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44 Next ›
/ 4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