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5.10.21 23:23

황목사님의 성화란?

kc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황목사님의 성화는 삶의 현장에서 행동으로 표현되는 사회정의의 구현으로 해석됩니다. 따라서, 사회정의의 실현은 성령의 열매로 여겨집니다. 이런 점에서 사회정의에 대한 관심이나 참여가 결여된 기독교인은 자신의 칭의에 대해 의문을 가져야 합니다. 하나님의 의는 사회정의라는 구체적인 현실로 표현되기 때문에, 결국 성화와 사회정의실현은 분리될 수 없읍니다. 열매를 보면 나무를 압니다. 

  • sozo 2015.10.22 14:20
    성화는 성령께서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는 걸 말합니다
    그 모습 중 하나가 사회(이웃)에서 벌어지는 악에 대해 하느님의 영광/의로움을 회복한 하느님의 백성들로 하여금 그 악함과 불의를 고발하고 척결하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사회정의를 구현하려고 애를 쓰는 건 신자의 삶의 여러모습 가운데 하나입니다. 제가 더 강조하는 건 가정입니다. 가정에서 하늘의 섭리를 드러내며 살라는 것이 하느님의 가르침입니다(참고: 에베소서5장)

    창세기 6장에 물로 심판하기 전 온 세상에 죄가 관영했던 것처럼 현재 대한민국이 그런 모습이어서 아마도 그렇게 강조가 되었지 싶습니다. 분명한 건 말씀하신대로 성화와 사회정의실현은 다른 두 개념이 아니죠. 생각을 나눠주시니 감사드립니다^^
  • kc 2015.10.23 19:00
    "society"란 "self"와 대립되는 개념으로서, 2인 이상의 곧동체를 의미하지요. 따라서 사회정의는 "가정"이라는 사회에서 가장 먼저 표현될 수 밖에 없지요. 가정, 직장, 교회, 국가, 인류에 보편적으로 그리고 일관성있게 적용될 수 있는 정의의 실천을 위해 노력하는 구원받은 신자의 삶이 성화의 핵심이며 동시에 성령의 열매라고 생각합니다.

    성령은 신자의 삶속에서 역동적으로 활동하는 하나님의 인격이기 때문에 보편성과 일관성을 특징으로 하며, 그 일관성은 신구약을 이어주는 인격적 통합성으로 작용합니다. 이것을 "하나님의 의"라고 하지요.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사실을 믿고, 진지하게 읽어 본 기독교인이라면 사회정의의 실현에 무관심 할 수 가 없을 뿐만아니라, 존재론적으로 가능하지도 않습니다. 사회 정의와 사회의 불의 사이의 중립지대란 원래부터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회정의에 무관심한 대형교회는 알고 보면 사회불의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있는 셈입니다.
  • sozo 2015.10.23 20:21
    우리가 흔히 사회정의라는 말을 사용했을때 사회가 주는 뉘앙스때문에 댓글을 달았는데 self 와 대립되는 개념으로 말씀하신 거라니 이해가 됩니다

    그리고 덧붙여서 말씀하신 사회정의 실현에 무관심 할 수 없는 존재로 신자를 설명하신 것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557 사진계시 안되거나 어려움 사진을 계시할 수 있는 방법이 없네요. 이미지 업로드는 있느데 그것도 링크 URL만 통해서 가능하구요. 직접 내검퓨터에서 업로드 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대부분... 시냇물 2015.11.03
556 사탄의 형상 오래전 성경공부 공과책에 사탄을 그려놓은 것이 있었다 눈만 빼고 전부 검정색인 상상이 가능한 흔한 그런 모습이었다 그런데 정말 사탄이 그렇게 생겼을까? 사... sozo 2017.08.30
555 사형이 구형되었다 2014년 6월23일에 하늘재판이 열렸는데 인명살상과 강간 그리고 유괴및 인신매매를 무수한 사람들 앞에서 하나님의 뜻이라고 말한 거짓종교 지도자들에게 사형이 ... sozo 2014.07.07
554 산타 클로스와 예수 1 산타 클로스는 선물 보따리를 들고 사람들을 찾아간다 예수는 빈 손으로 간다 sozo 2012.12.20
553 산타 클로스와 예수 2 산타 클로스는 울면 안된다고 말하고 예수는 울라고 말한다 sozo 2012.12.20
552 산타 클로스와 예수 3 산타 클로스는 일년에 하루만 일하고 예수는 365일 내내 일한다 sozo 2012.12.20
551 산타 클로스와 예수 4 산타 클로스는 미국에만 3천명이 있지만 예수는 진짜로 단 한명이다 sozo 2012.12.20
550 산타 클로스와 예수 5 산타 클로스는 착한 사람에게 가지만 예수는 죄인에게 간다 sozo 2012.12.20
549 살다보니 그렇게 되었다 나는 단일화와 싸운다 흔히 말하는 사고의 획일화 말이다 저절로 그렇게 되었다 소위 종이라고 종질을 하다보니 사람들 앞에서 말을 하는 때가 많아서다 꽤 많은 ... sozo 2017.11.06
548 살며 사랑하며 명성교회사태가 작게나마 대한민국의 민낯을 또 드러냈다 듣보잡인 내가 명성교회 사태에 대해 방송을 했더니 응원의 댓글들과 함께 비난의 글들도 섞여있었는데 ... sozo 2017.11.15
547 살아서 죽은 자들 돌 위에 돌 하나도 남지않고 다 무너질 것을 거룩한 것이라고 믿는 자들 불의와 탐욕일지라도 더 넓고 더 크게를 목이 터져라 외치는 자들 그래서 자기 십자가를 ... sozo 2013.12.02
546 삶 (1) 삶이 아름답다는 걸 눈물 흘려보니 알겠다 sozo 2018.03.13
545 삶 (2) 삶이 논문이면 재미없어 삶은 시여야만 해 sozo 2018.03.13
544 삶 (3) 지리산 천왕봉에서의 일출보다 밤샘작업 마치고 돌아오다 군청색의 새벽에 만난 갑작스런 보름달보다 287번 국도 주변의 물감을 흩뿌려놓은 듯한 봄의 첫 들꽃들... sozo 2018.03.13
543 삶이 나를 속였던 시절 누구나 다 그렇겠지만 나도 청년시절 막 달렸었다 그래야만 하는 줄 알았던 거다 그러니까 정신적 여유공간이 사라졌었다 당연히 비판능력 역시 동시에 없어졌다 ... sozo 2017.10.11
542 삼막골에서 김쌤과 우리안님의 질의/응답시간이 압권이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다른 분들도 중간 중간 맛깔나는 말씀들을 나누었죠^^ file sozo 2016.10.23
541 삼십배 육십배 백배 눈꼽만큼 떼 주었는데 고맙다고 큰 광주리 하나 가득 담아주셨다 1 sozo 2016.03.05
540 삼위일체 저도 깜빡 깜빡 잘 못 이해할 때가 많은데 기독교 신앙의 신비 중 가장 중요한 삼위일체에 대해 잘 정리한 글이 있어서 나눠 보고자 합니다. 이인규라는 분이 쓰... 2 file 신기해 2013.03.26
539 삽질 오늘 교회에서 성경을 읽다가 문득 깨달은 사실 이전에 성경에 미쳐서 성경을 읽었었다 삽질한 거였다 sozo 2014.12.26
538 상담하고 싶습니다 가족사라 메일로 하고싶은데요 6 릴리 2016.03.2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52 Next ›
/ 5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