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4.04.15 07:10

죄사함의 확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목사님, 우연히 알게되어 팟케스트 첫회부터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한동안 사회생활 하면서 교회를 떠나있다가 와이프와 함께 작년 여름부터 열심으로 다시 신앙생활를 하고 있습니다.
버리지 않으시고 불러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눈물을 흘릴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가끔 불쑥불쑥 드는 생각이 과연 하나님께서 저의 지난날의 죄악을 진짜 용서하셨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일날 설교말씀을 듣고 목사님의 팟케스트를 듣고...다른 목사님의 설교말씀(이찬수목사님)도 팟케스트를 통해 들으면서 "내가 정말 죄를 많이 지었구나....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힘이 빠질 때도 있습니다.

눈물로 회개하고 다시금 그런 죄악을 짓지 않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있지만 순간순간 그런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제 믿음이 부족해서겠지만...목사님이시라면 이런 저에게 어떤 말씀을 해 주실 수 있으신지 여쭤보려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sozo 2014.04.16 08:39

    안녕하세요

    얼굴을 맞대고 하는 대화가 아니더라도 마음을 열고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고민이 많으시군요

    그런데 왜 '하나님이 죄를 진짜 용서하셨을까' '죄를 많이 지었으니 도저히 용서를 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불쑥불쑥 드시는지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가운데 부정적으로 나타나는 그 심리기제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사람이 의로워서 의롭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보여서 의롭다고 하신 것입니다

    죄인이 아니어서가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의롭다'는 법적선언을 해주신 이유는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시기 위함입니다

    이 칭의라는 법적선언이 없으면 사람은 죄책감에 시달리며 인생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누구나가 죄를 짓기 때문입니다

    저도 매일같이 죄와 투쟁하며 삽니다

    그리고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지는 저를 발견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그리고 이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신 이후에는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십니다

    이걸 성화라고 하죠

    그러니 칭의나 성화나 모두 하나님의 사역(work)입니다

    신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그 가운데 기록된 것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짧은 글이라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저는 지금 하고 계시는 고민이 매우 왜곡된 신앙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부정적인 심리기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하나님이 아니라 사탄이 만들어 심어놓은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일의 삶에서 나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지를 점검하시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고린도후서13:5]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버리운 자니라



    하나님께 감사로 제사를 드리고 그 마음의 중심에 죄의 오염에 대해 예민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시는 것으로 보아 지금 고민하고 계시는 것은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여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하는 것으로 들립니다. 하지만 말씀으로 사탄을 분별하는 것은 부족해 보입니다. 한국교회 전체의 문제이기도 한 이 말씀부족사태가 혹 나를 덮친 것은 아닌가를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인간적인 위로를 드리지 못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166 웃기지 않음 솔라 그라티아 교회의 담임목사님이신 서세원 목사님께서 여자문제를 일으키신 것은 하나님의 뜻이고 그래서 전도사님이신 서정희 사모님으로부터 이혼소송을 당... sozo 2014.07.07
165 신자란 신자는 세상일이 믿음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그 믿음대로 되지 않는 세상에서 오직 믿음으로 사는 사람들을 말한다 sozo 2014.06.24
164 왜 그러는걸까? 안 받으시겠다는데,, 드러워서 만지기도 싫다시는데,, 교인들은 저꾸 자신을 받아달라고 하나님께 떼를 쓴다 하나님이 나뭇단을 벌여놓고 자신의 몸을 토막친 다... sozo 2014.06.19
163 주께서 주신 은사 이제는 나를 모르는 사람도 내 욕을 한다 하긴 그럴만도 하다 내가 기독교에 좀 멱살잡이를 했어야지 자업자득이다 근데 욕을 먹으면 먹을수록 신이 더 난다 욕을... sozo 2014.06.24
162 의심해 보아야 보수든 진보든 우익이든 좌익이든 기독교인은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가질 수 있다. 하지만 바른 기독교인이라면 살인과 고문 숙청을 일삼은 독재자를 지지할 수는... sozo 2014.06.19
161 고기 맛이 아니라 술 맛 고기도 먹어 본 사람이 먹는다는 이전 비유는 잘못되었다 성경을 보니 술을 먹어 본 사람이 먹는다는 표현이 옳은 것이다 예수가 항아리에 물을 가득 채우게 한 ... sozo 2014.06.24
160 드러난 본색 말 잘한다고 좋은 사람이 아니듯이 설교 잘한다고 좋은 목회자가 아니다 이동원, 홍정길, 김인중, 주서택 이런 사람들이 문창극을 적극지지하고 나섬으로써 조용... file sozo 2014.06.23
159 하나님의 손이 벽에 글을 쓸 때 - 윌커슨 sozo 2012.07.13
158 그들이 하지 않았던 행동-로이드 존스 sozo 2012.07.12
157 남한의 가나안 형제 가나안 지역에 사는 자들을 도울 이유가 바로에게는 없었다 자신을 죽이려했고 결국 애굽에 팔아넘긴 형제들을 도와줄 인간적인 이유가 요셉에게는 없었다 하지... sozo 2012.12.13
156 인기 목사들이 교인들에게 인기가 좋다 그런데 교인들에게 하나님도 인기가 있으실까? sozo 2012.11.12
155 지금은 기도할 때.... "쉬지 말고 기도하라" 이 한 구절만 잘 지키고 살아도 우리 신앙의 삶이 얼마나 풍성해 질 수 있을까 느끼는 요즘입니다. 신기해 1 신기해 2013.03.26
154 산타 클로스와 예수 3 산타 클로스는 일년에 하루만 일하고 예수는 365일 내내 일한다 sozo 2012.12.20
153 부정적이거나 혹은 비판적이거나 세상의 성경적 정의는 죄를 지은 인간이 조성한 세계이다 물론 뱀의 모습을 한 적그리스도에게 양심을 털려서 인간은 죄인이 된 것이지만 행위주체자로서 인간들... sozo 2012.12.20
152 탄식 아는 권사님이 던지듯 말씀을 하셨다 "목사님 제가 왜 달라스에 너댓 목사님 설교를 씨디를 통해서 듣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제부터 A교회 목사 설교는 듣지 ... sozo 2012.12.20
151 요셉을 통해 본 하나님의 경제원칙 1. 성장이 우선이 아니고 분배가 우선이다 2. 선택적 복지가 아니라 보편적 복지를 추구한다 참고 : 창세기 41장 sozo 2012.12.13
150 은혜가 넘치는 설교 예수님은 우리의 질고를 지시고 우리의 슬픔을 당하셨읍니다 창에 찔리심은 우리의 허물을 인함이고 십자가에서 죽으심은 우리의 죄악 때문입니다 그 예수님께서 ... sozo 2012.12.04
149 산타 클로스와 예수 5 산타 클로스는 착한 사람에게 가지만 예수는 죄인에게 간다 sozo 2012.12.20
148 목자의 죄 양이 아픈데 그걸 모른다 아니 어떤 때는 알고도 모른체 한다 맘에 안들고 답답해 하고 잘못이라고 생각하고 목자의 말과 행동에 잘못이 보이고.. 이런 모든 모습... sozo 2012.11.17
147 내게 가장 많이 하는 질문 내게 가장 많이 하는 질문: 목사가 설교나 하지 왜 한미 FTA 반대시위같은 걸 하는가? 이렇게 답을 한다 단비팀이 아프리카에 가서 우물을 파주는 건 의미가 있고... sozo 2013.11.3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37 Next ›
/ 3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