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4.04.15 07:10

죄사함의 확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목사님, 우연히 알게되어 팟케스트 첫회부터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한동안 사회생활 하면서 교회를 떠나있다가 와이프와 함께 작년 여름부터 열심으로 다시 신앙생활를 하고 있습니다.
버리지 않으시고 불러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눈물을 흘릴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가끔 불쑥불쑥 드는 생각이 과연 하나님께서 저의 지난날의 죄악을 진짜 용서하셨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일날 설교말씀을 듣고 목사님의 팟케스트를 듣고...다른 목사님의 설교말씀(이찬수목사님)도 팟케스트를 통해 들으면서 "내가 정말 죄를 많이 지었구나....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힘이 빠질 때도 있습니다.

눈물로 회개하고 다시금 그런 죄악을 짓지 않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있지만 순간순간 그런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제 믿음이 부족해서겠지만...목사님이시라면 이런 저에게 어떤 말씀을 해 주실 수 있으신지 여쭤보려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sozo 2014.04.16 08:39

    안녕하세요

    얼굴을 맞대고 하는 대화가 아니더라도 마음을 열고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고민이 많으시군요

    그런데 왜 '하나님이 죄를 진짜 용서하셨을까' '죄를 많이 지었으니 도저히 용서를 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불쑥불쑥 드시는지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가운데 부정적으로 나타나는 그 심리기제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사람이 의로워서 의롭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보여서 의롭다고 하신 것입니다

    죄인이 아니어서가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의롭다'는 법적선언을 해주신 이유는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시기 위함입니다

    이 칭의라는 법적선언이 없으면 사람은 죄책감에 시달리며 인생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누구나가 죄를 짓기 때문입니다

    저도 매일같이 죄와 투쟁하며 삽니다

    그리고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지는 저를 발견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그리고 이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신 이후에는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십니다

    이걸 성화라고 하죠

    그러니 칭의나 성화나 모두 하나님의 사역(work)입니다

    신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그 가운데 기록된 것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짧은 글이라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저는 지금 하고 계시는 고민이 매우 왜곡된 신앙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부정적인 심리기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하나님이 아니라 사탄이 만들어 심어놓은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일의 삶에서 나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지를 점검하시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고린도후서13:5]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버리운 자니라



    하나님께 감사로 제사를 드리고 그 마음의 중심에 죄의 오염에 대해 예민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시는 것으로 보아 지금 고민하고 계시는 것은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여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하는 것으로 들립니다. 하지만 말씀으로 사탄을 분별하는 것은 부족해 보입니다. 한국교회 전체의 문제이기도 한 이 말씀부족사태가 혹 나를 덮친 것은 아닌가를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인간적인 위로를 드리지 못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246 윤민이와 재욱이 엄마 - 세월호 유가족 잊지 말아달라고 조금만 관심을 가져달라고 고통스러우니 한 번 안아줄 수 있느냐고 하는데 아무리 사막화가 진행된 가슴이라도 거절할 수 없었다 sozo 2015.02.27
245 직통 나는 하나님과 직통 - 12월6일에 있었던 LA집회에서 이만희 만약 이것 때문에 이만희가 이단이라면 수많은 은사주의 교회의 목사들도 이단이다 sozo 2014.12.10
244 아멘! 그리고 또 하느님이 모든 것을 창조하셨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를 창조하셨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와 함께 하신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를... 1 sozo 2014.12.26
243 보기에 좋지 않다 하느님은 창조하신 이후에 '보기에 좋다'라고 말씀을 하셨다 그런데 이후의 말씀들을 들어보면 대부분 보기에 좋지 않다고 하셨다 그 중에 대표적인 것이 성전이... 1 sozo 2014.12.17
242 교인이 모르는 것 3 예수가 기도할 때에 믿고 구하는 것은 다 받으리라고 말씀한 이유 (정말 구하는 것을 다 받을 것이라 확실히 믿고 기도하는 교인이 있을까?) sozo 2015.03.30
241 기도에 대하여 기도에 대하여 이현승 꿈이 현실이 되려면 상상은 얼마나 아파야 하는가 상상이 현실이 되려면 절망은 얼마나 깊어야 하는가 (하략) 그리스도 나라에 거주하는 꿈... sozo 2015.04.15
240 잘아는 목사놈이 한 말 아이구 그래도 한국에서는 목사들이 대접 받아요 미국보다는 훨씬 낫죠 1 sozo 2014.12.08
239 그냥 웃고 마시나? 어느정도 인생살고 보니 이것도 아니었고 저것도 아니었다 그런데 그게 뭔지 지금도 분명치 않아 내면의 소리가 들리냐고 따지듯 물었는데 허허,,하며 웃으시네 sozo 2014.12.26
238 그래도 하느님이 자신의 사랑을 확증하려고 아들을 보냈는데 그 아들은 죽을 때 너무 쓸쓸했다 죽음이 그렇게 외로울 것임을 알고 있었을텐데 왜 세상에 아들을 던져버리... sozo 2014.12.22
237 똥배짱 똥배짱 명사 1. 하느님의 경고에도 두려워하지 않는 배짱 (삼상8:9 이하) 2. 하느님을 개무시하는 배짱 (시편42:10) 1 sozo 2014.12.16
236 로버트 프로스트와 내 생각이 다른 점 가지 않은 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 데까지 ... sozo 2015.01.03
235 오래 묵은 죄 현재진행형인 오래묵은 죄가 언제나 문제다 이건 거의 해결 불가능이어서 이게 있으면 흑암에 내쳐져 울며 이를 갈 확률이 매우 높다 성령의 능력이 나타나기를 ... sozo 2015.03.30
234 무제 답답하다 내가 속한 공동체인 교회나 국가에서 그리스도가 나타나지 않음에 하박국이 되어 하느님께 악을 써댄다 sozo 2014.12.22
233 신자란 한 알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음으로 많은 열매를 맺음과 같이 진리의 열매를 위하여 스스로 죽는 것을 말합니다 눈으로 볼 수는 없으나 영원히 살아있는 진리... 1 sozo 2014.12.02
232 외로움 정주고 사랑줬는데 떠나버린다 그래서 머리 둘 곳이 없다고 했나? 1 sozo 2014.12.22
231 돈도 아낄 겸 해서 정기구독하던 복음과 상황을 끊었다 본질규명보다 사건고발에 치우친 것 같아서이다 찌라시 수준의 신문과 잡지밖에 없었던 한국기독교에서 그나마 읽을 거리를 ... sozo 2014.12.22
230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 “세월호 유가족 달라스 찾는다” ‘다이빙 벨’ 상영과 세월호 비극의 진상 및 왜곡된 사실들 ‘직접 강연’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교회 세월호 참사로 자식을 ... sozo 2015.02.27
229 전도자의 말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살자고 먹는 거나 먹자고 버는 것이 헛되고 알자고 배우는 거나 배웠으니 가르치겠다는 것이 헛되며 성공을 ... sozo 2015.01.03
228 미국기독교로부터 독립해야 한국기독교는 미국기독교으로부터 독립을 해야한다 70년대 말부터 미국기독교가 유럽처럼 쇠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런데 그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미국 기... sozo 2015.03.26
227 미안합니다 난 당신이 이래서 싫고 저래서 미워 이것도 맘에 안들고 저건 이해도 안돼! 그리고 또,,, ,,,, ,,,, ,,,, ,,,, (미안합니다) sozo 2015.01.0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41 Next ›
/ 4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