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4.04.15 07:10

죄사함의 확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목사님, 우연히 알게되어 팟케스트 첫회부터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한동안 사회생활 하면서 교회를 떠나있다가 와이프와 함께 작년 여름부터 열심으로 다시 신앙생활를 하고 있습니다.
버리지 않으시고 불러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눈물을 흘릴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가끔 불쑥불쑥 드는 생각이 과연 하나님께서 저의 지난날의 죄악을 진짜 용서하셨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일날 설교말씀을 듣고 목사님의 팟케스트를 듣고...다른 목사님의 설교말씀(이찬수목사님)도 팟케스트를 통해 들으면서 "내가 정말 죄를 많이 지었구나....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힘이 빠질 때도 있습니다.

눈물로 회개하고 다시금 그런 죄악을 짓지 않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있지만 순간순간 그런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제 믿음이 부족해서겠지만...목사님이시라면 이런 저에게 어떤 말씀을 해 주실 수 있으신지 여쭤보려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sozo 2014.04.16 08:39

    안녕하세요

    얼굴을 맞대고 하는 대화가 아니더라도 마음을 열고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고민이 많으시군요

    그런데 왜 '하나님이 죄를 진짜 용서하셨을까' '죄를 많이 지었으니 도저히 용서를 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불쑥불쑥 드시는지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가운데 부정적으로 나타나는 그 심리기제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사람이 의로워서 의롭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보여서 의롭다고 하신 것입니다

    죄인이 아니어서가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의롭다'는 법적선언을 해주신 이유는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시기 위함입니다

    이 칭의라는 법적선언이 없으면 사람은 죄책감에 시달리며 인생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누구나가 죄를 짓기 때문입니다

    저도 매일같이 죄와 투쟁하며 삽니다

    그리고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지는 저를 발견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그리고 이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신 이후에는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십니다

    이걸 성화라고 하죠

    그러니 칭의나 성화나 모두 하나님의 사역(work)입니다

    신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그 가운데 기록된 것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짧은 글이라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저는 지금 하고 계시는 고민이 매우 왜곡된 신앙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부정적인 심리기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하나님이 아니라 사탄이 만들어 심어놓은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일의 삶에서 나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지를 점검하시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고린도후서13:5]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버리운 자니라



    하나님께 감사로 제사를 드리고 그 마음의 중심에 죄의 오염에 대해 예민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시는 것으로 보아 지금 고민하고 계시는 것은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여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하는 것으로 들립니다. 하지만 말씀으로 사탄을 분별하는 것은 부족해 보입니다. 한국교회 전체의 문제이기도 한 이 말씀부족사태가 혹 나를 덮친 것은 아닌가를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인간적인 위로를 드리지 못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340 야외예배 안내 작은자공동체가 야외예배를 드립니다 때와 장소는 아래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때 2016년5월15일 일요일 오전 11시 장소 서울 광화문광장 만물이 소생하는 봄에 ... sozo 2016.04.17
339 야외예배 안내 5월15일(일요일) 오전 11시에 광화문에서 야외예배가 있습니다 작은자교회 성도님들은 예배에 참석하시기를 바랍니다 비밀해제 애청자분들 가운데 가나안성도분들... sozo 2016.05.01
338 야외예배 포스터 file sozo 2016.05.13
337 양심이 밥 먹여주냐? 아뇨 그렇지 않죠 아닌거 다 알아요 , , (그래도 양심을 버릴 수 없습니다) 3 sozo 2016.03.11
336 어? 어? 내가 생각보다 유명하네 책 쓰면 좀 팔리려나? (근데 정통이 아닌거루다 유명해서리,,,쩝) sozo 2017.04.06
335 어느 이상한(?) 교회 약간의 설명이 필요하겠습니다. 거창 출신인 백영희 목사는 20대 후반에 아내를 통해 예수를 만난후 3일 만에 양조장을 팔아 성서공회에 헌금하고, 4일 만에 금주... 2 file 신기해 2013.12.07
334 어느 편에도 서지 않은 사람들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두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느님이면 그를 좇고 바알이 만일 하느님이면 ... 1 sozo 2014.12.16
333 어떤 어린애가 목사하겠다고 해서 해준 말 목사질을 그래도 하고 싶으면 뭣이 중헌지는 알아야 한다 뭔 먼지톨만한 문제를 가지고 대단한 믿음인양 떠들면 곤란해 minor issue에 목숨을 걸만큼 감정이 격해... 3 sozo 2016.10.26
332 어려서 어리석은 경우가 있다 나이가 해결해 주는 것들이 있다 동일하게 나이가 적어서 해결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인가 하느님께서 선생이 되려고 하지 말라시거나 주장하는 태도... sozo 2018.02.01
331 어려운 일중 하나라면.. 저는 지금까지 살면서 가장 어려운게, 아픔을 느끼는 이에게 위로하는 일인가 싶습니다. 이번에 목포와 부산을 다녀오면서 더 느끼게 됐네요.   올리는 사진들은 ... 6 file 사는날까지 2016.04.25
330 어리석은 것들이 하는 짓 어리석은 것들이 관상기도네 영성기도네 이런 괴상망측한 거나 하고 자빠졌다 sozo 2016.09.25
329 어쩔,,? 권력자는 개, 돼지라고 하고 외국군대 대장은 들쥐떼라고 하고 개먹들은 칭찬마약주사를 놓으면서 고래로 취급하는데 개, 돼지, 들쥐, 고래는 지들이 사람인 척한다 sozo 2017.10.02
328 억울한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한다 전쟁을 일으킨 책임을 물어 유럽에 있는 독일을 반으로 갈랐다 그런데 같은 전범국가인 일본은 갈라지지 않고 이해할 수 없게도 한반도가 반으로 갈라졌다 억울하... sozo 2018.02.09
327 여러가지 걸리는게 많네요 몇일전 성서인문학에 시즌4와 관련하여 공지를 올렷다가 하루도 않되서 지웟습니다 혹시 읽으신분들이 계실까봐 설명드립니다 공지글 읽으신분들은 아시겟지만 석... 4 쥰(joon) 2017.08.22
326 여러분 홍보 부탁드립니다. "사람예수로 살기" 포스터입니다. ^^ 예수가 하느님의 아들이요?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는 모든 사람은 그 분이 신이신 것을 모르지 않는다. 그런데, 그 신인 예수께서 자신의 하늘뜻 성취를 사람의 모... 3 sozonet 2016.09.14
325 여러분들은 어찌 생각하시는지? (페이스북에서 퍼옴) 똑같이 소그룹 경험이 없고 훈련도 받지 않은 두 사람이 리더로 섬기지만 그 결과가 다른 이유는 소그룹에 대한 리더의 '자세' 때문이다. 똑같은 소그룹... sozo 2016.03.21
324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조수미) sozo 2012.02.27
323 역사교과서 황교안   말하길 여러개교과서면 다양성 안되고 국정교과서면  다양성을 확보한다니 참 살다살다  이런 미친말도 듣는구나  생각되어   그 천박한 황교안  박근혜... 1 칠천인 2015.11.03
322 역차별 포스트 모더니즘에 대해 설명해 보라 교수가 내준 이 숙제를 잘 설명한 학생이 있었다 넒은 도화지에다 종이로 TV를 만들어 붙였는데 TV 화면이 지직거리는 것이... sozo 2015.08.05
321 연산과 광해 역사를 조금 공부하다보니 울 연산임금 조금 놀았더요 조금 잼나게 놀다보니 감옥간 박근혜와 처지가 비슷했구요 광해이놈은 미칠광 맞아요 명과청사이에 실리외... 2 칠천인 2017.07.0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45 Next ›
/ 4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