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4.04.15 07:10

죄사함의 확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목사님, 우연히 알게되어 팟케스트 첫회부터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한동안 사회생활 하면서 교회를 떠나있다가 와이프와 함께 작년 여름부터 열심으로 다시 신앙생활를 하고 있습니다.
버리지 않으시고 불러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눈물을 흘릴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가끔 불쑥불쑥 드는 생각이 과연 하나님께서 저의 지난날의 죄악을 진짜 용서하셨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일날 설교말씀을 듣고 목사님의 팟케스트를 듣고...다른 목사님의 설교말씀(이찬수목사님)도 팟케스트를 통해 들으면서 "내가 정말 죄를 많이 지었구나....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힘이 빠질 때도 있습니다.

눈물로 회개하고 다시금 그런 죄악을 짓지 않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있지만 순간순간 그런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제 믿음이 부족해서겠지만...목사님이시라면 이런 저에게 어떤 말씀을 해 주실 수 있으신지 여쭤보려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sozo 2014.04.16 08:39

    안녕하세요

    얼굴을 맞대고 하는 대화가 아니더라도 마음을 열고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고민이 많으시군요

    그런데 왜 '하나님이 죄를 진짜 용서하셨을까' '죄를 많이 지었으니 도저히 용서를 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불쑥불쑥 드시는지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가운데 부정적으로 나타나는 그 심리기제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사람이 의로워서 의롭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보여서 의롭다고 하신 것입니다

    죄인이 아니어서가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의롭다'는 법적선언을 해주신 이유는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시기 위함입니다

    이 칭의라는 법적선언이 없으면 사람은 죄책감에 시달리며 인생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누구나가 죄를 짓기 때문입니다

    저도 매일같이 죄와 투쟁하며 삽니다

    그리고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지는 저를 발견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그리고 이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신 이후에는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십니다

    이걸 성화라고 하죠

    그러니 칭의나 성화나 모두 하나님의 사역(work)입니다

    신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그 가운데 기록된 것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짧은 글이라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저는 지금 하고 계시는 고민이 매우 왜곡된 신앙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부정적인 심리기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하나님이 아니라 사탄이 만들어 심어놓은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일의 삶에서 나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지를 점검하시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고린도후서13:5]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버리운 자니라



    하나님께 감사로 제사를 드리고 그 마음의 중심에 죄의 오염에 대해 예민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시는 것으로 보아 지금 고민하고 계시는 것은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여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하는 것으로 들립니다. 하지만 말씀으로 사탄을 분별하는 것은 부족해 보입니다. 한국교회 전체의 문제이기도 한 이 말씀부족사태가 혹 나를 덮친 것은 아닌가를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인간적인 위로를 드리지 못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206 인기 목사들이 교인들에게 인기가 좋다 그런데 교인들에게 하나님도 인기가 있으실까? sozo 2012.11.12
205 인내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너무한다 근... sozo 2016.03.11
204 인지부조화 사람들에게 두 가지의 인지요소가 있고 두 인지 요소 사이의 불일치가 있다면 인지적 불균형상태로 인한 심리적 긴장을 경험하게 된다 사람들은 이런 심리적 긴장... sozo 2014.12.09
203 인천 삼막골 헌신... 전 미국 LA에 있는 약 130여명 되는 교회의 안수집사입니다. 저와 관련된 가족만 10명정도 되기 때문에 제가 아무리 당장 그 교회를 나오고 싶어도 같이 계시는 ... 9 Junnapa 2016.09.26
202 인천모임 안내 안녕하세요 작은자교회 첫 전체모임이 있을 예정입니다 2월28일 일요일 오후 5시에 인천삼막골이라는 막창집에서 모이려고 합니다 주소하고 전화번호는 아래 따로... 14 file sozo 2016.01.30
201 일본의 조선침략 후원자 미국 [한미관계를 돌아본다 ] 일본의 조선침략 후원자 미국             루즈벨트의 일본 지원과 ‘가쓰라-태프트 밀약’     러일 전쟁이 일어나기 전부터 미국은 일본... 2 chris 2016.02.12
200 일이 안풀리세요? "참 일 드럽게 안 풀리네" 저 믿고 살아도 드럽게 안풀립니다 일 잘풀리게 하고 싶으면 무당 찾아가는 게 낫습니다. - 예수 sozo 2015.08.05
199 일주일에 한번이냐 아니면 일년에 한번이냐 이스라엘은 일년에 한번 제사를 드렸다. 물론 중간중간에 성회, 대회, 총회로 모이고 절기들을 지키고 하였지만 원칙적으로는 일년에 한번 제사를 드렸다 예배를 ... 2 sozo 2015.06.20
198 잃어버란 예수를 찾아서.... 제가 다니는 교회 오늘 설교제목인데 본문 말씀은 누가복음 2:41-52. 잘 나가시다가 갑자기 예수를 예루살렘 성전에 가서 찾은 그 이야기를 이처럼 예수님은 성전... 6 오직은혜로.. 2016.11.27
197 임을 위한 행진곡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6 sozo 2016.07.31
196 입장 힘의 역학을 고려해서 흔히 말하는 합리적 판단을 하고 살아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여러 정황을 살펴보고 판단을 내려야 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들의 입장을 이해... sozo 2014.12.01
195 입진보 인터넷상에서 행동은 하지 않고 말로만 진보행세하는 사람들을 입진보라고 한다 간혹 교인들 가운데서 신앙적 입진보들이 눈에 띤다 이들은 자신의 율법에 따른... sozo 2014.12.28
194 잊을 수 없다 sozo 2014.08.06
193 잊지 않아야 할 것 1 sozo 2016.09.03
192 자기개발 자기 개발 이란것은 성경적인가요 ??개성이나 갖고있는 달란트를 노력해서 발달시키는것이요 6 하나님을알고싶어요 2016.11.25
191 자백 1 저를 정통으로 생각하셨다면 크게 오해하신 겁니다 저는 이단입니다 sozo 2017.06.09
190 자백 2 저를 단지 이단으로만 생각하셨다면 많이 오해하신 겁니다 저는 이단에 사이비입니다 sozo 2017.06.09
189 자백 3 저를 이단에 사이비 정도로만 생각하셨다면 엄청 오해하신 겁니다 저는 이단 사이비에 교회를 깨려는 적그리스도입니다 sozo 2017.06.09
188 자퇴 고2 작은아들이 전화도없이 가게를왔다 무슨일이 있는지 얼굴색이 별루다 같이 가게일을 마치고 집으로향하는데.. 아빠랑 상의할께 있다고한다 동네 포장마차 횟... 2 삼막골 2016.03.11
187 작별 - 또 만날 것을 약속해놓은 이별 file sozo 2016.10.2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39 Next ›
/ 3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