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4.04.15 07:10

죄사함의 확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목사님, 우연히 알게되어 팟케스트 첫회부터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한동안 사회생활 하면서 교회를 떠나있다가 와이프와 함께 작년 여름부터 열심으로 다시 신앙생활를 하고 있습니다.
버리지 않으시고 불러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눈물을 흘릴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가끔 불쑥불쑥 드는 생각이 과연 하나님께서 저의 지난날의 죄악을 진짜 용서하셨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일날 설교말씀을 듣고 목사님의 팟케스트를 듣고...다른 목사님의 설교말씀(이찬수목사님)도 팟케스트를 통해 들으면서 "내가 정말 죄를 많이 지었구나....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힘이 빠질 때도 있습니다.

눈물로 회개하고 다시금 그런 죄악을 짓지 않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있지만 순간순간 그런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제 믿음이 부족해서겠지만...목사님이시라면 이런 저에게 어떤 말씀을 해 주실 수 있으신지 여쭤보려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sozo 2014.04.16 08:39

    안녕하세요

    얼굴을 맞대고 하는 대화가 아니더라도 마음을 열고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고민이 많으시군요

    그런데 왜 '하나님이 죄를 진짜 용서하셨을까' '죄를 많이 지었으니 도저히 용서를 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불쑥불쑥 드시는지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가운데 부정적으로 나타나는 그 심리기제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사람이 의로워서 의롭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보여서 의롭다고 하신 것입니다

    죄인이 아니어서가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의롭다'는 법적선언을 해주신 이유는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시기 위함입니다

    이 칭의라는 법적선언이 없으면 사람은 죄책감에 시달리며 인생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누구나가 죄를 짓기 때문입니다

    저도 매일같이 죄와 투쟁하며 삽니다

    그리고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지는 저를 발견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그리고 이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신 이후에는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십니다

    이걸 성화라고 하죠

    그러니 칭의나 성화나 모두 하나님의 사역(work)입니다

    신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그 가운데 기록된 것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짧은 글이라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저는 지금 하고 계시는 고민이 매우 왜곡된 신앙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부정적인 심리기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하나님이 아니라 사탄이 만들어 심어놓은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일의 삶에서 나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지를 점검하시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고린도후서13:5]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버리운 자니라



    하나님께 감사로 제사를 드리고 그 마음의 중심에 죄의 오염에 대해 예민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시는 것으로 보아 지금 고민하고 계시는 것은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여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하는 것으로 들립니다. 하지만 말씀으로 사탄을 분별하는 것은 부족해 보입니다. 한국교회 전체의 문제이기도 한 이 말씀부족사태가 혹 나를 덮친 것은 아닌가를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인간적인 위로를 드리지 못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389 아프냐 나도 아프다 아프냐..나도 아프다 무슨 드라마였다고 그러는데..아무튼 유명한 대사여서 알고 있다 연인이 다쳤고 다친 연인을 바라보고는 한 말이다 지금 내가 그렇다 하나님... sozo 2012.03.31
388 아플때 환란시에 기도 신약에 보면 백부장 종도 기도해주고 구하라 열린다 너희가 받지못한것은 구하지 않아서 이다 또 죽은 나사로 기도해서 살리시고 눈먼 소경도 살리시고 귀신쫓는... 2 하나님을알고싶어요 2016.05.12
387 악마 악마 = devil = diabolos = slanderer, liar, = 거짓 선지자 sozo 2012.09.24
386 안녕하세요 일산모임에 참석하고 싶습니다...~ 3 국희 2018.05.05
385 안녕하세요, 고민이있어서 글을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고민되는 것이 있어서 이곳에 질문으로 남깁니다! 가족 전도에 관한 것인데요, 아주 어릴적에 저희가족 모두가 교회에 다녔었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웠... 2 bomnadli 2018.02.02
384 안녕하세요. 깨어있는 성도들과 깨어나길원하는 자들의 연합. 오직 예수그리스도께서 가르쳐주신 분부와명령을 배우고 지키려하는 제자들을, 오늘도 우리 주님은 부르시고계십... 5 그루터기 2016.03.25
383 안녕하세요. 비밀해제 청취자 입니다. 몇일 전에 가입 했네요^^ 작은예수로 살기로 마음먹고 살려고 노력하는 회계한유다 입니다.   작은자교회에서 비밀해제 설교듣기 성경공부를 하면서 7개월 정도 된듯 합니다.   처음 듣게 ... 3 회계한유다 2016.10.30
382 안녕하세요. 처음뵙겠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유튜브에서 비밀해제를접하게되어은혜를많이받았습니다. 계속. 좋은말씀부탁드리겠습니다. 휴대폰이라짧게신고식드립나다 3 inosaka123 2016.11.06
381 안녕하십니까! 윤주입니닷 ^__^ 안녕하세요 애블바디! ♥ 작은자교회의 젤 이쁜...은 아니고.. 귀여운 황윤주입니당~ :) 안부를 전해 드리려고 게시판에 글을 남김니당 히힛 ^ㅂ^ 다들 저 많이... file 윤주공주님 2012.02.27
380 안녕하십니까? 여기는 대한민국^^ 안녕하십니까? 우연히 목사님의 몇 년 전 말씀(니고데모와의 설전 1,2) 을 유튜브를 통해 들었는데 성경 말씀을 접하는 데 있어 참으로 새롭고 예리한 시각을 깨... 1 anna 2016.07.02
379 안녕히세요 안녕하세요, 달라스에 사는 황순기 목사 아내 황미미 입니다. 어휘력이 떨어지고,낮가림을 해서 늦게 인사 드립니다. 자주 찾아 뵙겠읍니다.   25 HappyKorean 2016.03.24
378 안답답하다 내 마음이 호수라는데 그거 정말이라는데 믿지 않아서 마음을 꺼내 봐봐 분명히 호수가 맞지? 해도 야 이게 어떻게 호수냐! 그런다 내 마음이 호수가 맞는데 답답... 2 sozo 2016.03.03
377 안식 혼자 논다 속으로 안으로 파고든다 시끄럽다 그래서 더 깊이 파내려 간다 이제 조용하고 좋네 sozo 2016.08.14
376 안식 목사님 이땅에서 안식과 천국을 누린다는것은 어떻게 해야 하는겁니까 평안과고통이 항상 번갈아 가며 맘을 괴롭힙니다 예를들어 자식걱정 부모님걱정 내자신 연... 4 하나님사랑합니다 2016.12.08
375 안식과 안식일 안식과 안식일   토요일이 또는 일요일이 안식일인가요? 이 질문은 날에 대한 의미가 강합니다. 그래서 저는 안식과 안식일을 나누었습니다. 안식의 의미와 안식... 1 노아김태우목사 2016.12.18
374 안식일 1 안식일에 아무 일도 하지 말고 안식을 누려보라는 하느님 말씀을 전적으로 무시하고 외면하니까 교회라는델 가면 예배와 봉사에 치여 안식이고 뭐고 없다 2 sozo 2017.07.17
373 안식일 2 목사들은 월요일에 대부분 쉰다 공식적으로 휴무일로 정한 목사들도 많다 교인들에게는 안식일이 주일이라는 일요일로 대체되었다고 안식표정 지을 것을 강요하고... 2 sozo 2017.07.17
372 안타까운 목사들 교회론적으로 성경을 읽는 사람들이 있다 그럴 수 있다 그런데 그렇게 읽으려면 교회가 유기체로서의 교회여야 한다 안타까운 건 착하고 돈도 별로 없고 인기에 ... sozo 2017.02.02
371 안타까운 사람들 목사로 살면서 제일 안타까운 건 그리스도의 승리에 동참하지 못하고 힘을 다해 종교생활을 하면서 패배감에 젖어 사는 교인들이다 sozo 2014.11.02
370 알림 14만 4천은 이미 정해졌으니 남은자 7천에 올인들 하시길 바랍니다 sozo 2017.05.0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48 Next ›
/ 4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