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그 아득한 희망을 걷다.

by bezamah posted Oct 10,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송강호 박사의 책이다.  

고등학교 때 순모임을 통해 그리고 거의 매주 토요일 밤마다

모여서 신앙적 담론과 잡답, 찬양과 기도를 했다.

내 생애에 가장 귀한 시간들이었다. 뒤돌아보면 내면적인 풍요로움을 가져다 준 시간이었다.

 

어느 누구와 그렇게 깊은 밤의 시간을 가졌을까? 싶다. 

간혹 만나 인사를 나누었고 군대를 간 후에는 만날 수 없었다.

 

그 후 어느 날 CBS에 낯익은 목소리가 들려왔다.

바로 송강호 간사님이었다. 하이델베르크에서 박사를 받고 강의를

그리고 인도네시아 아프가니스탄 등 전쟁 지역을 다니면서 평화운동을 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한편 무척이나 반갑고도 놀라웠다.

그리고 이 책처럼 제주도의 강정마을에서 데모를 하다가 입건되어 수감생활을 했단다.

맘이 짠하다.

 

평화!, 인간의 내면적 평화와 공적인 평화 등이 있을 수 있으나

인류 역사에 이런 평화가 영구히 지속된 적이 있었는지?

 

그리고 불교처럼 혹은 티베트가 침략을 당해 종교적 자유를 박탈당하는

예가 허다했음이 역사적 사실이다.

힘없는 약자의 절대적 비애다. 

 

전쟁은 양보가 없는 절대적 생존의 실존적 실체다.

개인적 양심이 있더라도 공적인 광기는 활화산처럼 폭발해 모든 것을 소멸한다.

개인과 종교, 국가도 이를 통제할 수 없다.

 

그 대가를 처절하게 지불해야만 비로소 서서히 소멸된다.

깊게 박힌 그 상처는 쉽게 사라지지도 않는다. 처절하다. 

 

투사처럼 변해버린 이분의 모습에

그리고 내가 주저하는 현실적 모순 앞에 심정이 미묘하게 갈등된다.

행동주의자들의 무모함? 이나 현실을 외면 묵인하는? 나 자신의 모습을 본다.

아니 이 세상의 현상에 나타나는 수많은 구조적 부조리 앞에 한없이 작아짐을 느낀다.  

 

때론 분노하고 좌절하고 의분을 일으키지만

나와 세속의 변화는 현저하게 느리게 변함을 체감한다.

그 나마 우리 사회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지 않은가?

그 만큼 세상의 변화는 느리다고 할 수 있다.  

 

혁명도 어렵지만 개혁은 그 보다 더 어렵다지 않는가?

현실에 안주하는 것도 문제지만 행동으로 말하는 무모함도 문제란 생각이 든다.

개혁주의자들도 말 뿐인 듯하다.

 

칼빈을 말하면서 그 정신대로 살았다면 조국 교회는 지금과는 다를 것이 아닌가?

그들은 또 다른 형식에 갇혀 버리고 또 다른 철옹석을 쌓고 있다.

자기 합리화와 이기주의의 모순이며 개혁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처절한 역사적 모순의 현실이다.

 

다만, 하루의 삶속에 내안의 평화인 에이레네(ειρηνη)와

세상의 평화인 shalom(샬롬)이 이루어 졌으면 한다.

세상 현상에 대한 분노와 내 안에 내면적 평화가 정제되기를 바랄 뿐이다.

 

성경에서 다윗을 통해 제국의 나라가 아니라

제사장의 나라를 그리고 예수님께서 왜 민족을 뛰어넘는 하나님 나라를 가르치셨는지 어렴풋이 알게 된다.

위대한 진리다.  

 

민족의 피비린내 나는 전쟁도 경제적 착취로도 해결하지 못하는

내안의 평화와 세상의 평화 ! 이를 뛰어넘는 하나님의 나라를 소망해야 함의 위대함을 깨우친다.

...이 상황에서 어찌해야 하는지 번민이다. 기도의 은혜가 절실히 필요하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