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왜 하나님은 전지전능해야 하는가?
이집트의 왕은 파라오이다. 파라오는 신정정치의 표본으로 왕권과 제사권을 함께 가질 뿐만 아니라 태양의 신(Ra)이 점지하여 신과 인간을 이어주는 매개의 역할을 하였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모세가 반기를 든 것은 이집트 신에 대한 도전이었고 이집트가 이것에 굴복한다면 파라오의 권위는 물론 국가의 기반이 무너지는 중대한 사건이었다. 다시 말해 이집트의 신과 이스라엘의 신의 대결이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 결과는 나라의 정체성을 뒤흔들 양보할 수 없는 사안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막강한 군사력과 영향력을 과시하는 이집트에 비해 이스라엘은 땅도 주권도 존재하지 않는 약소 민족에 불과하였다. 뿐만 아니라 이집트는 태양의 신의 아들 파라오가 통치하고 있지만 이스라엘의 신은 침묵하고 있었던 것이다. 아니 이집트에 노예가 되어 핍박과 압박을 받는 무능한 신에 불과 했다. 고대의 권력은 신권과 왕권이 결합이 될 때 강력한 통치의 기반이 마련되었다. 이스라엘이 왕국을 이루었던 초기에도 신권과 왕권이 분리되어 있는 상황에서 사울왕이 사무엘의 개입을 무시하고 제사를 드렸던 것은 그의 왕권을 강화하기 위한 술책이었다. 지금은 이해하기 어렵다 할지라도 왕권은 항상은 신의 능력 아래에 있었던 고대국가에서는 권력 강화에는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에 와서는 통치의 기반이 되는 것은 경제력이며 이를 바탕으로 권력이 형성이 된다. 원칙적으로는 정치와 경제는 분리되어야 한다고 말을 하지만 정경유착의 굴레에서 벗어나는 정치를 찾아보기는 힘들다. 요한계시록에서도 권력의 상징인 바벨론과 경제의 상징인 음녀가 서로 결탁하여 세계를 지배할 것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러므로 고대에서는 신권과 왕권에 권력이 집중되었다면 오늘날에는 경제가 신권을 가지며 그다음에는 정치권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와 같은 현상이 교회라는 조직 안에서도 그대로 적용이 된다. 목사가 가르치는 자임과 동시에 당회장이 되어 권력의 중심에 서 있는 것이다. 실제 교회의 정치의 원리는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그런 현실을 부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초대교회에서도 성도들 간의 문제가 발생이 되었는데, 교회에 재정이 유입되어 이를 분배하는 과정에서 발생이 된 것이다. 헬라파 유대인과 히브리파 유대인과의 분쟁을 해결하기 위하여서 사도들은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것을 선언하였고 재정을 관리하는 집사들이 세워지는 계기가 되었다. 하지만 성령의 역사는 교회가 분쟁과 탄압이라는 환경 속에 처해 있을 때에 흩어지게 하였고 그 흩어짐이 땅 끝까지 이르러 복음을 전하게 하는 성령의 역사를 이루는 방향이 된 것이다. 다시 말해 사람들은 돈을 모으고 권력을 집중시켜 가는 가운데서는 발생되는 분쟁과 외부로 부터의 탄압을 받는 가운데 성령은 교회가 흩어지는 역사를 통해 복음이 전파되게 한 것이다.
이것은 바벨탑 사건과도 유사한데, 권력이 한 곳에 집중이 되기 위해서는 언어가 하나가 되었다. 그것은 목적이 하나가 되었고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해 동일한 목표를 세웠던 것이다. 그것은 하나님에 대한 도전이었다. 그 결과 하나님은 언어를 혼잡하게 만들었고 그 혼잡은 바벨탑을 무너지게 만들었다. 오순절 성령강림의 사건은 혼잡하게 된 언어들이 성령의 방언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뜻에 맞는 동일한 언어로 소통하게 되었고 그 목적과 목표가 성령으로 인하여 정해지게 되었다. 그것은 교회설립이 아니라 복음전파였다. 교회는 복음 전파의 결과로 이루어진 것이지 교회설립이 성령의 목적이 아니었다. 오히려 성령은 보편적인 교회, 그리스도가 주인이 되는 교회가 세워지기를 원하였고 그 교회를 신부로 칭하였다. 따라서 교회의 주인은 그리스도가 되어야 하며 교회의 목적은 그리스도가 중심이 되어 복음전파를 하는 것이었다. 교회의 조직은 유기적인 것이 되어야 하며, 그 유기체는 각자 성령으로부터 받은 은사를 통하여 자신의 사명을 다해야 하는 책임을 지게 되었다. 하지만 여기에서도 문제가 발생이 되었다. 그것은 성령의 사역을 가장한 거짓 선지자들의 출현이었다. 거짓 선지자 또는 거짓 교사들은 그리스도의 주권을 부정하며 자신들의 사리사욕을 체워가기를 위하였다. 다시 말해 하나님 중심이 아니라 인간 중심의 조직체를 세워나가기를 원한 것이다. 인간이 세운 교회와 성령의 역사로 인하여 세워진 교회의 차이점은 그리스도를 상품화하여 인간의 권력을 키워가느냐 아니면 그리스도의 복음을 중심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성령의 통치에 순종하느냐에 달려 있다. 인간이 세운교회는 바벨탑을 세워나갈 것이다. 하지만 성령의 교회는 성도가 하나가 되어 복음을 전하기 위해 사적조직이 아니라 유기체로서 복음 전파에 연합을 하게 된다.
이집트의 왕 파라오를 대적하기 위한 하나님의 역사는 인간의 조직체를 활용하지 않았다. 아니 이스라엘이라는 당시 조직은 활용할 수 있을 만큼의 힘과 의지가 없었다. 그들의 지도자였던 모세마저도 그랬다. 그래야만 하나님만이 온전히 전지전능한 신인 줄 알 수 있었던 것이다. 이집트의 창조신화와 창세기 1장과는 유사한 점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이가 있다면 이집트의 신은 능력이 유한한 다신이었다. 하지만 참 하나님은 전지전능하신 유일신이다. 이집트의 신은 인간의 조직을 통하여 역사한다. 하지만 참 하나님은 그의 백성을 위해 홀로 역사하신다. 이집트의 신은 인간을 위해 존재한다. 하지만 참 하나님은 자신의 영광을 위하여 인간을 영화롭게 하시는 분이시다.
지금 우리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파하기 위하여 교회로 모인다고 말하고 있지만 또 다른 파라오와 바벨탑을 쌓고 있는 것은 아닐까? 스스로 돌아보아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695 디모데후서3장6~7 가만히 어리석은 여자의 집에들어가 .... 이게 무슨 말인지 또는 그여자는 항상 배우나 진리의 지식을 알지못한다 는 무슨뜻인가요 위의 두구절이 잘 이해가 안됩... 1 하나님사랑합니다 2017.03.27
694 설교준비하다가 문득 2 남길 것도 없는게 남기지 않으려는 맘을 갖게 해서 홀가분하다 sozo 2017.03.24
693 설교준비하다가 문득 1 예수도 죽게되니까 다 도망갔는데 나 죽을 때 사람이 남아 있으면 그게 비정상이겠지 sozo 2017.03.24
692 공(空)예배 물이 바다에 넘침같이 하느님은 자신의 영광을 아는 지식이 널리 퍼지게 하신다 순전히 자신의 백성을 사용하셔서 말이다 근데 사람들이 이걸 모른다 그래서 주구... sozo 2017.03.16
691 체험신앙 주야로 하는 묵상이라는 건 머리나 마음으로 하는 게 아니고 몸으로 하는 거다 sozo 2017.03.15
690 빛에너지 교회는 일주일에 한번 혹은 그 이상 교회에 가기 위해 쓰는 에너지를 빛에너지로 바꿔 흑암이라는 세상에 비추어라 sozo 2017.03.15
689 3월 11일 광화문 촛불시민혁명축제-2 2017년 3월 11일(토) 촛불시민혁명 축제 - 광화문에서 이모저모 사진스냅입니다.                                           2 file 차영배원주 2017.03.12
688 3월 11일 광화문 촛불시민혁명축제-1 [차영배] [오후 2:48] 2017년 3월 11일(토) 촛불시민혁명 축제 - 광화문에서 축제 역사의 현장 기쁨과 희망이 함께하는 시민들의 함성과 외침, 각 계층의 여러 구... 1 file 차영배원주 2017.03.12
687 님은 아시겠지 촛불민심을 적극 지지하지만 촛불민심을 지지하는 것이 내 삶의 궁극적 목표가 아니다 문득 그리움이 솓구친다 sozo 2017.03.11
686 바울은 속셈이 있어서 그러는 거 아닙니다 [고린도후서1:17-18] 17. 내가 이런 계획을 세운 것이 변덕스러운 일이었겠습니까? 또는 내가 육신의 생각으로 계획을 세우기를 '아니오, 아니오'하려는... sozo 2017.03.10
685 예수께서 가라사대 누가 옳은지가 아니라 무엇이 옳은지 누가 그른지가 아니라 무엇이 그른지를 말하라 [마태복음5:37] 너희는 '예' 할 때에는 '예'라는 말만 하고,... sozo 2017.03.10
684 리더의 리드 모세에게 다수 이스라엘은 반기를 들었다 이모저모 따져보니 잘못 리드한 리더라는 거다 그런데 따져 본 항목이 먹고 사는 문제였다. 리더 모세를 따랐더니 못먹... sozo 2017.03.10
683 멕시코화 아침 막장 드라마보다 의미가 없는 한국에서의 WBC 야구대회 우리 사회도 점점 멕시코화 되는 중이다 sozo 2017.03.07
682 닮은 꼴 주의 전을 섬기는 열심이 주를 삼켰듯이 교회를 섬기는 열심이 주를 삼킨다 유대인과 한국인은 이 점에서 빼닮았다 sozo 2017.03.07
681 눈빛과 표정 오랫만입니다 아 네 오랫만입니다 교회 안하신다구요 네 그럼 가정에서 예배를 드리세요? 아뇨 그럼? 그냥 예배 안드려요 (눈이 놀랐다가 경멸했다가) 아니 그래... 5 sozo 2017.03.03
680 원죄 예수님이 우리 죄때문에 돌아가셨다는데 원죄가 없다면 무슨 죄를 말하는건가요 또는 예수님은 화목제 로 돌아가신건가요 21 하나님사랑합니다 2017.03.03
679 한국에서의 비밀해제 방송 이번에 한국방문때 비밀해제를 두번 방송할 예정입니다 적어도 한번은 김쌤과 욕배틀 방송을 할 예정입니다 기독교인 정치인들의 어록들을 모아서 신랄하게 비판... sozo 2017.02.28
678 쉰 일곱 우리나이로 쉰 일곱 만으로 거의 쉰 여섯인 쉰 다섯 아직 한창이십니다 인생은 육십부터라는 말도 있자나요 열심히 일하실 때입니다 , , (난 늙었다) (난 아무 것... sozo 2017.02.28
677 생각의 일치에 대한 경험 내 생각은 자주 하느님의 생각과 어긋나는데 그게 나를 괴롭힌다는 걸 경험을 통해 알게 되었다 그래서 내 생각을 버리려고 산 세월들이 있었다 (지금도 조금은 ... sozo 2017.02.28
676 황순기목사 4월 한국여행 일정 이번 여행은 4월19일부터 5월3일까지로 일정을 잡았습니다 조만간 뵈시자구요^^ 도착: 4월19일(수) 밤 11:05분 출발: 5월3일 (수) 오전 11:20분 4/19(수) 밤 11:0... 3 sozo 2017.02.2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47 Next ›
/ 4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