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4.04.15 07:10

죄사함의 확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목사님, 우연히 알게되어 팟케스트 첫회부터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한동안 사회생활 하면서 교회를 떠나있다가 와이프와 함께 작년 여름부터 열심으로 다시 신앙생활를 하고 있습니다.
버리지 않으시고 불러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눈물을 흘릴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 가끔 불쑥불쑥 드는 생각이 과연 하나님께서 저의 지난날의 죄악을 진짜 용서하셨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일날 설교말씀을 듣고 목사님의 팟케스트를 듣고...다른 목사님의 설교말씀(이찬수목사님)도 팟케스트를 통해 들으면서 "내가 정말 죄를 많이 지었구나....도저히 용서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힘이 빠질 때도 있습니다.

눈물로 회개하고 다시금 그런 죄악을 짓지 않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고 있지만 순간순간 그런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제 믿음이 부족해서겠지만...목사님이시라면 이런 저에게 어떤 말씀을 해 주실 수 있으신지 여쭤보려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sozo 2014.04.16 08:39

    안녕하세요

    얼굴을 맞대고 하는 대화가 아니더라도 마음을 열고 말씀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고민이 많으시군요

    그런데 왜 '하나님이 죄를 진짜 용서하셨을까' '죄를 많이 지었으니 도저히 용서를 받을 수 없겠다'라는 생각이 불쑥불쑥 드시는지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가운데 부정적으로 나타나는 그 심리기제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사람이 의로워서 의롭다고 하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보여서 의롭다고 하신 것입니다

    죄인이 아니어서가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이 '의롭다'는 법적선언을 해주신 이유는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시기 위함입니다

    이 칭의라는 법적선언이 없으면 사람은 죄책감에 시달리며 인생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누구나가 죄를 짓기 때문입니다

    저도 매일같이 죄와 투쟁하며 삽니다

    그리고 너무도 허망하게 무너지는 저를 발견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그리고 이 죄책감에서 해방시키신 이후에는 죄의 오염으로부터 막아주십니다

    이걸 성화라고 하죠

    그러니 칭의나 성화나 모두 하나님의 사역(work)입니다

    신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그 가운데 기록된 것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짧은 글이라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저는 지금 하고 계시는 고민이 매우 왜곡된 신앙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 부정적인 심리기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하나님이 아니라 사탄이 만들어 심어놓은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일의 삶에서 나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지를 점검하시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고린도후서13:5]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버리운 자니라



    하나님께 감사로 제사를 드리고 그 마음의 중심에 죄의 오염에 대해 예민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시는 것으로 보아 지금 고민하고 계시는 것은 하늘을 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주여 나는 죄인이로소이다"하는 것으로 들립니다. 하지만 말씀으로 사탄을 분별하는 것은 부족해 보입니다. 한국교회 전체의 문제이기도 한 이 말씀부족사태가 혹 나를 덮친 것은 아닌가를 살펴보시기를 바랍니다. 


    인간적인 위로를 드리지 못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266 미국기독교로부터 독립해야 한국기독교는 미국기독교으로부터 독립을 해야한다 70년대 말부터 미국기독교가 유럽처럼 쇠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런데 그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미국 기... sozo 2015.03.26
265 The United States of War 미국의 기독교 근본주의자들과 이들의 신학과 신앙을 고스란히 수입해 자기 몸에 이식한 한국의 사대주의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봐야 할 영화 sozo 2015.03.01
264 윤민이와 재욱이 엄마 - 세월호 유가족 잊지 말아달라고 조금만 관심을 가져달라고 고통스러우니 한 번 안아줄 수 있느냐고 하는데 아무리 사막화가 진행된 가슴이라도 거절할 수 없었다 sozo 2015.02.27
263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 “세월호 유가족 달라스 찾는다” ‘다이빙 벨’ 상영과 세월호 비극의 진상 및 왜곡된 사실들 ‘직접 강연’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교회 세월호 참사로 자식을 ... sozo 2015.02.27
262 징책 내게 너무 세속적이라고 비판을 했던 아내가 어제는 불쑥 이런 말을 했다 "난 너무 사랑이 없어" "내 엄마도 사랑하는 마음이 이렇게 적은데 이웃에 대한 사랑을 ... sozo 2015.01.04
261 사랑은 아무나 하나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이라는 말을 이래서 못했던 거지 싶다 [로마서5:6-8] 6. 우리가 아직 연약할 때에 기약대로 그리스도께서 경건하지 않은 자를 위하여 죽으셨... sozo 2015.01.04
260 기독교 근본주의 특징 3가지 1. 개인주의 - 사회문제를 등한시 하고 개인의 구원만을 강조 빌리그래함등의 복음전도자들의 개인구원에 관한 간단한 응답방식이 고안됨 "Receive Jesus Christ ... sozo 2015.01.04
259 전에 소개했던 경동교 교주 1 sozo 2015.01.03
258 나를 따르라 내가 살아있을 동안에 사람들이 나를 외면한다면 심지어 아내가 나에게 등을 돌리고 자식들이 자기들 살 궁리에 나를 돌아보지 않는다면 살아있는 동안에 정말 아... sozo 2015.01.03
257 믿음 낮인데 밤처럼 어둑하고 비는 냉기를 품고 얼굴에 와 부딪힌다 그때 귀에 스치는 소리,, (영원히 사랑한다!) sozo 2015.01.03
256 사랑합니다 난 당신이어서 사랑합니다 잘생겨서도 아니고 잘나서도 아닙니다. 그냥 당신이니까 사랑합니다 당신이 나를 이래서 싫어하고 저래서 미워하여 속상할 때도 있고 ... sozo 2015.01.03
255 미안합니다 난 당신이 이래서 싫고 저래서 미워 이것도 맘에 안들고 저건 이해도 안돼! 그리고 또,,, ,,,, ,,,, ,,,, ,,,, (미안합니다) sozo 2015.01.03
254 전도자의 말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살자고 먹는 거나 먹자고 버는 것이 헛되고 알자고 배우는 거나 배웠으니 가르치겠다는 것이 헛되며 성공을 ... sozo 2015.01.03
253 로버트 프로스트와 내 생각이 다른 점 가지 않은 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 데까지 ... sozo 2015.01.03
252 목레기의 맛사지 연예상품을 만들어 파는 일개 회사를 북부 조국이 해킹했다고 난리다 애플사가 월마트의 팝콘치킨 레서피를 해킹했다는 것처럼 황당한 말이다 그런데 언론들이 해... 1 sozo 2015.01.03
251 설교 준비 본문을 읽고 주제를 파악하고 당시 정황도 살피고 단어도 슬쩍 들여다 보고 원리화해서 현대 언어로 바꾸는 작업을 한다 이거 개에게나 줘버려야 하지 않을까 생... 1 sozo 2015.01.03
250 새해 소망 [사무엘상1:6] 네게는 여호와의 영이 크게 임하리니 너도 그들과 함께 예언을 하고 변하여 새 사람이(another man, a different person)이 되리라 하느님의 영이... sozo 2015.01.03
249 기록 [누가복음1:1-2] 1. 우리 중에 이루어진 사실에 대하여 2. 처음부터 목격자와 말씀의 일꾼 된 자들이 전하여 준 그대로 내력을 저술하려고 붓을 든 사람이 많은... sozo 2015.01.03
248 교회성장학을 배우지 않아서인가? 병 고쳐주니까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마술 부려 수천명 배부르게 먹여주니 신이라 추켜 세우기도 했다 한 마디 했더니 가르침이 놀랍다며 아예 따라 나서겠다고 설... sozo 2015.01.02
247 쉽다 신앙생활이라는 게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냥 가진 게 없으면 저절로 된다 sozo 2015.01.0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7 Next ›
/ 3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