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전형적인 보수 교계의 기도회였다.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이 15일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개최한 구국기도회는 그동안 보수 교계가 보여준 기도회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며, 죄 있는 자가 돌로 치라는 성경 말씀을 인용했다. 

 

민심과 동떨어진 원로 목회자들의 인식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명예회장 이태희 목사가 가장 강력한 발언을 했다. 이 목사는 "지난 주말 민중총궐기에 참석한 중고등학생들을 보며 소름 끼쳤다"고 말했다. 전교조가 이들을 동원했다는 얘기다. 이 목사는 좌파 세력들이 득실거리고 있다며, 저들의 정체가 무엇인지 똑바로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주말 광장에 모인 이들에 대해 비판했던 이태희 목사는 박근혜 대통령을 감쌌다. 이 목사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일당이 잘 했다는 아니"라면서도 "역대 대통령들에 비하면 죄가 결코 무겁지 않다"고 했다.

이 목사는 "김대중 정권이 3조원, 노무현 정권이 5조원을 북한에 보냈지만, 돌아온 건 핵실험과 미사일뿐"이라며 "우리나라를 뒤엎으려고 하는 세력이 누구인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또 자신이 "좌파 세력으로부터 살해 협박도 많이 받았다"며 "내가 죽어 이 나라가 정상화 된다면 죽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전 회장 자격으로 강단에 오른 최복규 목사 역시, 대통령 옹호에 힘을 쏟았다.

최 목사는 돌 들었던 사람은 다 내려 놓으라며, 죄 없는 사람이 돌로 치라는 성경 말씀을 인용했다. 박근혜 대통령이라는 주어는 없었지만, 누구나 대통령을 떠 올릴 수 있는 말이었다. 

최 목사는 이어 이렇게 갑자기 나라에 혼란이 온 것은 통일이라는 옥동자가 탄생하기 위함이라는 엉뚱한 말도 쏟아 냈다.

보수 교계의 이율배반적인 행동

이날 기도회는 시종일관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고, 면죄부를 주기에 바빴다. 또 광화문 광장에 모인 시민들을 좌파 세력으로 보는 전형적인 보수 교계의 시각도 여실히 드러냈다. 

보수 교계는 이율배반적인 행동을 그동안 보여왔다. 고 김대중 정권과 고 노무현 정권에서는 대통령을 반대하는 모습을 보이더니, 이번에는 일방적으로 대통령을 옹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근혜 대통령이 최태민이라는 사이비 무당에 놀아났는데도, 이를 진지하게 회개하는 보수 교계를 찾기 힘들다.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했던 보수 교계는 이제라도 자신들의 잘못을 회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지만, 그런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그동안 한국교회는 민심과 다른 행보를 보여왔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10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는데, 보수 교계는 여전히 대통령을 감싸고 있다.

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685679#csidx19d78375277f3378700f56ef45cbd02 

 

 

 

 

 

죄없는 자가 돌로치라고?
나는 죄없는 그리스도와 연합되었고 그래서 의롭다고 법적 선언을 들었거든
그러니까 돌로 쳐도 되지?
그리고 돌로만 치는 게 아니라 다윗이 그랬던 것처럼 내 돌 맞고 쓰러지면 칼로 목벤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917 커피중독이 가져다준 행복 난 매일 새벽 4시에 커피 한 주전자를 끓인다 그리고 두어 시간 멍때린다 sozo 2018.07.01
916 칼빈에게 주어진 말씀 칼빈에게 하나님의 말씀이 무엇이었길래 그 말씀때문에 사람을 죽였을까 1 sozo 2014.11.14
915 칼뱅주의 vs. 알미니안주의 vs. 아르뱅주의 교회를 오래 다니고 나름 공부했는데도 맨날 헷갈렸었는데 신광은 목사님이 잘 정리해 주셨네요. 칼뱅주의자라고 생각해 왔었는데 황순기 목사님과 대화하면서 구... 1 file 신기해 2014.03.03
914 카페에서 이어진 사적 인터뷰 1 극동방송 사장님: 따님이 세분 있으시다고 하셨자나요. 그 따님들이 하느님께 어떻게 쓰임을 받기 원하세요? 나: 그냥 주 안에서 잘 살기를 바랍니다. 쓰임 그런 ... sozo 2017.04.29
913 카톡 아이디를 몰라서인가 저는 여기서 여러분들을 카톡친구로 add 할 수가 없네요 미국에 있는 분들은 저절로 뜨는데 한국에 계신분들은 왜 그런지 안됩니다 그런데 ... 6 sozo 2015.11.02
912 칭찬에 가려진 사람들 기독교인 가운데 재산이 많은 사람들이 기부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 목사들 가운데도 있는 듯 하다 이런 사람들의 기부행위가 자의나 타의로 알려지면 칭찬이 한... 1 sozo 2014.12.02
911 침묵 한기총, 한교연 그리고 그 두 단체에 소속된 교회들이 천안함을 폭침한 김영철의 미국방문과 조선의 공산주의체제의 보장선언에 침묵한다 sozo 2018.06.03
910 친구란? 어릴적초딩때부터 알고지내던 예전..교회친구 아버님이 돌아가셨다..그집은 스님들이 많이 오고가셨다..친구는 교회를 다녔다 지난 목금토.. 토욜 발인하고.. 장... 1 삼막골 2016.04.30
909 충돌 3 나무에 메달려 처참하게 죽으면서 인간에게 씌워진 저주의 굴레를 벗긴 예수와 정체불명의 사랑과 감사를 입에 달고 사는 교인들 sozo 2012.05.18
908 충돌 2 죽으라는 예수와 살려고 기를 쓰는 교인들 sozo 2012.05.18
907 충돌 1 너무나 비상식적인 예수와 그를 따른다고 하는 너무나 상식적인 교인들 sozo 2012.05.18
906 출발선은 언제나 똑같이... 출발선은 언제나 똑같이... 프리커뮤니티 0530g5un25511idfshv865eyxumk4 출발선은 언제나 똑같이... 아롱아롱 2018.05.29
905 축하해주세요^^ 작은자교회 성도님들.. 오늘 큰아들 성연이가 동아방송예술대학교 실용음악학과 드럼전공 합격..서울호원대학교 호원아트홀 실용음악학과 드럼전공 합격했습니다 ... 14 삼막골 2016.01.21
904 축자영감이란 내 마음이 호수라고 했더니 진짜로 마음이 호수라고 바득바득 우기는 걸 말한다 sozo 2017.07.24
903 최항기 목사님 페북글 공유 페이스북에 성경구절은 넘쳐나는데 기독교인으로서의 삶은 가뭄에 콩나듯..... . 저부터요 ㅜㅜ 오늘 성경을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나는 정의를 외치면서 ... sozo 2017.06.02
902 최진실의 지옥의 소리 경기도 일원에 소재하고 있는 모 교회의 여전도사가 지옥을 다녀 왔다 (웃기지 않는 웃기는 일이지만) 그녀는 그곳에서 최진실을 만났다 그리고는 이승으로 되돌... sozo 2012.05.25
901 최순실은 기독교인이다 강남 S 교회라는데 사랑의교회나 소망교회겠죠 소망교회는 이명박이 다니는 교회니까 사랑의교회가 아닐까 싶습니다 5 sozo 2016.10.30
900 초딩스런 전도사 어느 꼬마 전도사가 찾아와서는 교회가 이러쿵 저러쿵 어쩌구 저쩌구 한바탕 말 보따리를 풀어놓고 갔다 눈높이 교육을 실천하는 나니까 다 들어주었다 ㅋㅋ 그리... sozo 2018.08.17
899 초대교회로 돌아가지 맙시다 제발,,,초대교회로 돌아가지 맙시다 초대교회로 돌아갈 방도도 물론 없구요 초대교회가 뭐 그리 본받을만한 교회가 아니거든요 아시아의 일곱교회를 보시기 바랍... 3 sozo 2016.01.20
898 초5 seungmin9679 엄마 인사 드려요^^ 안녕하세요! 오랫동안 숨은 청취자로 조용히 듣고 있었는데 아들이 덜컥 회원 가입을 하는 바람에 부끄러움을 접고 양지로 나와 인사드리게 되었어요. 어린아이의... 7 fhepa413 2016.04.15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52 Next ›
/ 5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