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7.12.15 16:36

사랑하는 아들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장헌권 서정교회 담임목사]

 

감옥에 있는 양심수에게 보내는 편지

2017. 12.15. 00:00:00

“몸은 어떤지 따뜻한 밥 한 끼 함께 먹고 싶구나! 사랑하는 아들아 옥살이하는 동안 엄마의 가슴은 너와 같이 하고 있단다.

이번 성탄에는 가족품으로 돌아오면 참 좋겠다. 사랑한다. 아들아”(어느 양심수 어머니의 편지글)

 

양심수는 시대의 등불입니다. 불의와 부정이 있는 곳에 양심의 꽃입니다.

우리는 지난해 추위도 잊은 채 어린 자녀들과 함께 손잡고 거리와 광장으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목이 터지라고 외치며 나라다운 나라를 요구했습니다.

또한 상식이 통하고 양심과 정의가 살아있는 사회를 만들자고 외친 것입니다.

 

박영호(노점철거 항의 투쟁 3년4월),

김덕용(국가보안법 7년), 
김기종(주한미국대사 피습 12년), 
한준혜(국가보안법 1년6월), 
최민(국가보안법 1년6월), 
이용섭(국가보안법 1년), 
윤경석(국가보안법 무기), 
전식렬(국가보안법 5년), 
윤영일(국가보안법 2년), 
이상일(부당해고 철회 원직 복직 투쟁 미결),

임송라(부당해고 철회 원직 복직 투쟁 미결),

박정상(고 배재형 열사 정신계승 투쟁 3년),

손정(국가보안법 3년), 
신언택(국가보안법 1년), 
정석만(박근혜 최순실게이트 검찰청 항의 투쟁 2년),

김경용(국가보압법 5년), 
김성윤(국가보안법 3년), 
이영수(국가보안법 4년)….

 

이상은 ‘양심수 석방 광주추진위원회’에서 발표한 명단의 일부입니다.

임들을 위한 양심수 석방 문화제를 개최했습니다. 바로 성탄절 특사를 원하는 마음으로 한 것입니다.

촛불의 힘과 민중의 힘을 노래했지요. 또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이야기 들었습니다.

먹먹함과 절절함이지만 그래도 당당함과 비굴하지 않고 떳떳함을 이야기한 것입니다.

“청와대 앞에 쪽방을 얻어 폭염인 여름 그리고 가을 지금 한파 가운데에서도 매일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할 수 있는 건 그것뿐입니다.

동생이 감옥에 끌려간 지 5년 서럽고 외로운 시간 하지만 감옥에 간 것이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굴종과 예속의 시대 자주를 외치다가 감옥에 간 것이 어디에 내놓아도 당당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로 큰 정치를 하려면 양심수들이 국민 속에 들어 갈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살아있는 날까지 여러분 곁에 저도 함께하겠습니다.

하나님께 여러분의 건강을 늘 기도 드리겠습니다.”

조용하지만 힘있는 편지글에 필자는 양심수 가족들과 함께 다짐했지요.

 

“그저 말없이 환하게 웃던 사람!

분단 법정에 우리 민족끼리 평화롭게 살자는 것이

내란의 추억되어 쇠사슬로 생각 묶어 있다

반쪽으로 잘린 조국 목이 메어 뒤틀린 역사 물줄기

온몸으로 막아내는 광장의 촛불 가슴이

수의 입은 인권 철창살에 갇혀 있다 

진보세력 종북이라는 족쇄처럼 따라다니고

용공조작 쇠사슬로 묶어 감방에서 짓누르는 생각과 말을 처벌하는 사법살인이다

(중략)

홀로가 아닌 동지들 어깨 서로 기대며 연대하는 꽃

외세가 아닌 자주 해방 노래하는 평화 길

불의의 시대 걷어내고 평등세상 눌린 자 일어나

갇힌 자 석방되고

사랑과 진실 얼싸안고 춤추며

정의와 평화 눈 맞추고

허기진 배고픔 국밥(국가보안법)을 먹어 개운하게

분단된 조국 하나 되는 진통이다

이카로스의 날개 백두산에서

판문점 철조망 지우고 한라산까지

새 하늘과 새 땅

자주·민주·민중·평화·통일

해방세상 비상하는 날개 짓

카이로스 시간이다.”

 

이렇게 저의 졸시를 선물했지요.

이제 하늘에는 영광! 땅에는 평화 예수 성탄입니다.

그분은 포로된 자 풀어주고, 눌린 자 자유롭게 하신다는 나사렛 선언을 했습니다.

양심수 석방은 촛불과 주님의 명령입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을 기도하며 어둠이 짙을수록 새벽은 옵니다.

감옥 안에 어서 봄바람이 불어오길 두 손 모아 기도하며 행동하겠습니다.

양심수 석방과 예수 오심을 기다리는 
대림절(2017년 12월 15일) 새벽 예배당에서 
이 편지를 씁니다.

 

샬롬(평화)으로 안부 인사합니다

 

 

 

사랑하는 아들아 옥살이하는 동안 엄마의 가슴은 너와 같이 하고 있단다,,,,

 

[마태복음25:39-40]
어느 때에 병드신 것이나 옥에 갇히신 것을 보고 가서 뵈었나이까 하리니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8년 가을여행 일정 sozo 2018.09.07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1005 세상이란 성경에서 말하는 세상이란 돈이 이념이 되고 법이 되고 도덕과 윤리인 흑암의 세계다 sozo 2018.09.17
1004 가나안과 교회의 부동산 부동산이 난리다 성경에서 나오는 젖과 꿀의 가나안도 부동산으로 알고 있어서 교회에서도 부동산으로 그 난리를 치는 거다 sozo 2018.09.17
1003 솔까말 한국교회에서 하느님이 가증하다고 하신 그 기도만 걷어내도 눈꼽만큼은 제정신이 되지 않을까 싶다 sozo 2018.09.17
1002 착각 하느님의 뜻이라고 해서 교회를 차리는 목사들의 99%가 사람이 없고 돈이 없어서 문을 닫는다 하느님께서 다 하실거라는 굳건한 믿음으로 시작했는데 그 모양 그 ... sozo 2018.09.11
1001 멍때리다가 일년 전에 한 방송을 보니 내가 젊다 (때가 악하니 세월을 아끼라 - 엡5:16) sozo 2018.09.02
1000 그리스도의 왕따에 관한 말씀 예수께서 자신을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은 하느님을 받아들이지 않는 거고 자신이 보낸 제자들을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은 자신을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이라신다 내... sozo 2018.09.02
999 그나마 다행이다 내가 기독교인이었다는 사실에 발등을 찍고 싶다 살면서 반공이데올로기에 함몰된 적은 없지만 그래도 저렇게 지독스럽고 악한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는 집단에 ... sozo 2018.09.02
998 기독교인에 대한 사탄의 참소.... 욥기 1장 8절 여호와께서 사탄에게 이르시되 네가 내 종 욥을 주의하여 보았느냐 그와 같이 온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는 세상에 없느... 오직은혜로.. 2018.08.30
997 왜 사냐건 '웃지요'라고 시인이 그랬죠.   울 아버진 사는게 고달플 때 '죽지 못해서 산다'고 하셨어요.   근데 궁금하네요. 다들 왜 사시는지. 전 아직 모르겠어요.   성서... 7 레몬빛 2018.08.25
996 횡설수설 하나님의 실존 30대 중후반에 믿음이 찾아 오셨다. 이전, 집사람의 성화에 소가 고삐 끌리듯 교회에 참석한 나에게 신앙, 믿음,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 이 모... 1 가을산책 2018.08.25
995 황목사님께 목사님!   힘드시죠? 외로우시죠!   목사님덕분에 아니 하나님께 복음을 깨닫게 해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엘리야가 좌절했을 때,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에 7,000... 1 가을산책 2018.08.24
994 하용조 아웃! 하용조의 믿음은 이명박을 찍어 대통령 만드는 것으로 실천되는 거였다 sozo 2018.08.24
993 이 모양 이 꼴이 되게 한 사람은 신이 없다고 믿는 사람들이 '신이 있다면 이럴 수는 없는' 거란다 근데 이렇게 만든 건 신이 없다고 믿는 사람들이다 신이 있다고 믿는다는 사람들일지라... 5 sozo 2018.08.24
992 New beginnings Fraujung 2018.08.23
991 소통. Antworten Sie! Wir wollen uns unterhalten! Fraujung 2018.08.23
990 또라이하고의 대화 아 몇번을 말해 또라이야! 히틀러도 뭇솔리니도 다 반공주의자였다니까 반공을 외치면 다 천사가 되는 거냐구?! 소련의 남하를 두려워 해서 반소전선을 형성했는... file sozo 2018.08.17
989 초딩스런 전도사 어느 꼬마 전도사가 찾아와서는 교회가 이러쿵 저러쿵 어쩌구 저쩌구 한바탕 말 보따리를 풀어놓고 갔다 눈높이 교육을 실천하는 나니까 다 들어주었다 ㅋㅋ 그리... sozo 2018.08.17
988 의미없음 하느님 말씀이 살아 활력이 있어야지 교회가 종교단체로서 살아 활력이 있으면 뭐하나 sozo 2018.08.17
987 돌이키지 않는 사람들 전병욱은 성범죄로 삼일교회에서 쫒겨났다 삼일교회는 쫒아내면서 13억이 넘는 퇴직금을 주었다 전병욱은 그 돈으로 홍대 근처에 가서 교회를 새로 차렸다 그리고... sozo 2018.08.1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 5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