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고민되는 것이 있어서 이곳에 질문으로 남깁니다!
가족 전도에 관한 것인데요, 아주 어릴적에 저희가족 모두가 교회에 다녔었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시기에 교회를 나가지 않으셨다가 제가 고등학교때 엄마와 저 둘만 교회를 다시 다니기 시작했었고 지금은 엄마와 저만 믿음이 있어요.

저희 어머니께서는 예수님을 믿다가 갑작스런 백혈병을 진단받고 한달만에 돌아가셨습니다.
아빠는 목수로 일당을 받으며 부산에서 일하시느라 따로 살고 있었고 오빠와 제가 엄마가 투병하는 한달동안 무균실에서 같이 엄마와 있었습니다.
그 기간동안 엄마는 오빠에게 교회에 가서 기도를 해달라고.. 또 무균실이라 만날 수 없었던 아빠에게 문자로 당신이 하나님을 믿었으면 좋겠다,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 소원밖에 없다.. 그렇게 말씀 하셨었습니다.

하지만 어머니가 돌아가시고나서 오빠는 자신은 절대로 하나님 믿지 않을거고 믿더라도 한국 기독교는 절대 싫다고했고, 저또한 오빠가 교회를 나가고 말고가 중요한게 아니라 하나님을 알고 복음을 믿었으면...좋겠는데요..교회에서 많은 사람들이 장례식에 왔을때 엄마 좋은 곳에 있다고 막 위로 하고 가셨는데 오빠가 나중에 납골당에서 그러더라구요, 그렇게 좋은곳이면 먼저들 가시지 왜...
ㅠㅠ
아버지는 좋은 문구나 (공자 맹자? 불교?이런 종류의 한자가 가득 써있는 책..) 가끔 사주..같은 공부도 하시며 기독교는 싫다고 하셔요..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나서부터는 아빠와 오빠가 정말 끝까지 믿음이 없이 생이 끝날까봐 너무 두렵고 화가납니다 ㅠㅠ
그리고 유언같은 우리 엄마 소원도 그저 그런것이려니하고 무시되고 각자의 생각따라 마음을 열지 않는 가족들이 서운하기도하구요..엄마 사진을 방안 곳곳에 액자로 만들어두고 핸드폰에 꼭 같이 들고 다니는 아빠이지만 믿음을 가지는 문제는...더이상 말하지 말라고 하셔요. 엄마의 단 하나의 소원이라고 했지만요.
근데 엄마가 살았을때, 잔소리처럼 가족들에게 제발 교회나가자고 괴롭힌것에 저도 한마디씩 동의했던 것이 아빠와 오빠는 얼마나 짜증나고 싫었을까 싶어서 또 미안하기도 합니다.ㅠㅠ

목사님 정말로 믿음은 사람이 어떻게 할 수 없는것 같아요.
제가 죽음으로 호소한다고해도 들어줄까요..
살아있을때 내가 죽어서 가족들을 섬겨서 예수님의 사랑을 간접적으로 느끼게 전하는것, 그리고 제가 말씀으로 튼튼해져서 가족들에게 복음을 잘 설명해 주는 것 이것을 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노력은 하고 있는데 제가 실제로 잘 하고 있는지 모르겠고 마음이 답답하네요.. 직접 복음의 내용을 설명하는 일이 많이 힘들어요. 일단은 가족들이 그동안 교회가자고 했던 말들에 많이 지겨웠을거라서 아예 듣고싶어하지 않는데 거기에 무슨 말을 할 수 있을지.. 해도 잘 할 수 있을지.. 말이 아닌 행동으로 가족들 섬기는 일은 최선을 다하다가도 힘이 부쳐서 울고싶다가도 다시 또 힘을 내기도하고... 답답해요 ㅠㅠ


  • sozo 2018.02.03 16:18
    사랑하세요
    죽을 때까지 아빠와 오빠를 사랑해주세요
    교리를 전하지 말고 십자가에서 죽으신 그리스도를 몸으로 살아내세요
    그리고 그 삶을 사는 것에서 기쁨을 찾으시기 바랍니다
    신자는 그것만 하는 겁니다

    나는 심었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오직 하나님께서 자라나게 하셨나니
    그런즉 심는 이나 물 주는 이는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자라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뿐이니라
    심는 이와 물 주는 이는 한가지이나 각각 자기가 일한 대로 자기의 상을 받으리라 (고전3:6-8)
  • bomnadli 2018.02.03 16:32
    감사합니다!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987 돌이키지 않는 사람들 전병욱은 성범죄로 삼일교회에서 쫒겨났다 삼일교회는 쫒아내면서 13억이 넘는 퇴직금을 주었다 전병욱은 그 돈으로 홍대 근처에 가서 교회를 새로 차렸다 그리고... new sozo 2018.08.14
986 구조적 모순 80년대 시작하면서 내가 처음으로 접했던 말이 구조적모순이라는 말이었다 나는 충격에 휩싸여 한동안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간신히 일제의 잔재인 검정교복을 벗... new sozo 2018.08.14
985 밀러와 하용조 한국의 우익이 어떤 일들을 저지른 자들인가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이명박, 박근혜등과 이들의 꼬붕노릇을 했던 우익들 말이다 난 그 누구가 ... new sozo 2018.08.14
984 한국의 이단사이비교회 명단 여의도 순복음교회 - 조용기, 이영훈 명성교회 - 김삼환, 김하나 금란교회- 김홍도 사랑의교회 - 오정현 신천지증거장막성전 - 이만희 하나님의교회 - 장길자 홍... sozo 2018.08.12
983 문제는 그게 아니자나 아니 막말로 김씨부자의 세습을 철회했다고 쳐 그렇다고 변하는 게 뭐가 있어? 그 세습을 찬성한 다수가 그대론데 사실 명성교회사태가 세습으로 불거진 거지만 ... sozo 2018.08.11
982 피크닉. https://youtu.be/3zv4t2efjTs Fraujung 2018.08.04
981 반생. 반생 김중일 내가 평생을 다 살아도 절반이다. 그는 죽기직전 생일 케이크 위의 촛불처럼 훅, 나를 불어껐다. 암전, 그 순간 나의 반생이 시작됐다, 그는 나의 반... Fraujung 2018.08.04
980 원조 사람하고 짐승이 사는 세계를 세상이라고 하느님은 진즉부터 말씀하고 계셨다 sozo 2018.08.03
979 인간론 예수께서 자신이 흑암이라고 하는 세상에 오신 이유를 생명을 얻게 하고 그 얻은 생명을 풍성하게 누리게 하시기 위함이라고 스스로 밝히셨다 멀쩡하게 살아있는 ... sozo 2018.08.03
978 스티븐호킹의 실패 허블망원경으로 은하를 들여다 보아도 천국은 보이지 않는다 sozo 2018.08.03
977 흐음.. 남편에게 투영된 하느님이 안보이세요? 아내를 통하여 말씀하시는 주님의 음성이 안들리세요? sozo 2018.07.20
976 속으신 거라니까요 다시 말씀을 드릴게요 고레스라는 이방나라 왕 아시죠? 그 사람이 뭐 칙령같은 거 발표했대요 포로로 잡아온 이스라엘 사람들 돌려보내라구요 그래서 '태산에... sozo 2018.07.20
975 몇번 말씀드려요 하느님은 골방에는 절대 안나타나세요 역사현장 한복판에 나타나세요 심지어 고레스라는 이방나라 임금을 통해서 자신을 계시하시기도 한다니까요 답답하시긴... sozo 2018.07.20
974 진리에 대한 다양한 관점의 차이는 왜? 진리를 바라보는 다양한 관점의 차이에 대한 원인은 무엇일까? 인류가 가진 믿음에는 두 종류가 있다. 그건 바로 창조에 대한 믿음과 진화에 대한 믿음이다. 좀 ... 2 오직은혜로.. 2018.07.09
973 결별 안녕하십니까? 예전 비밀해제 시즌1에 참여했던 이영훈입니다.   전 요즘 먹고 사는 일에 충실하고 있습니다. 예수가 빵에 집착하지 말랬는데 전들 어쩌겠습니까?... 5 레몬빛 2018.07.07
972 작은자교회를 떠나면서 작은자교회를 떠나면서   게시판이나 카톡 대화중에 저에게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분 많이 계실 것입니다. 특히 요즘 그런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제가 기독교계 ... 1 쥰(joon) 2018.07.06
971 그리스도인이란 어려우면서 쉬운 것이 신자의 삶이다 좁은 문으로 들어간 다음에 좁고 협착한 길을 가는 것이 신자의 삶의 여정이라서 실제로 힘들고 고통스러운 데 예수께서는 ... sozo 2018.07.05
970 성령이 교회에게 하는 말 건물이 없는 교회이고 목사에게 월급 주지 않고 목사와 교인사이에 종교적 계급 없고 아무나 가르치고 목사하고 성경해석이 다르면 맞짱 뜨고 목사는 지 욕하는 ... sozo 2018.07.05
969 말이 어려워? 이스라엘 지도자들이 진짜 말을 못해서 말 못하는 개라고 하신게 아냐 하는 말들이 하두 말같지 않으니까 그러신거지 sozo 2018.07.01
968 우월감의 정체 방언하는 사람들은 대개 신앙의 우월감이 있다 한심하게도... sozo 2018.07.0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 5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