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누가복음 11:42....

화 있을진저 너희 바리새인이여
너희가 박하와 운향과 모든 채소의 십일조는 드리되 공의와 하나님께 대한 사랑은 버리는도다. 그러나 이것도 행하고 저것도 버리지 말아야 할지니라. (개역개정)

너희 바리새파 사람들에게 화가 있다. 너희는 박하와 운향과 온갖채소의 십일조는 바치면서 정의와 하나님께 대한 사랑은 소홀히 한다. 그런 것들도 (반드시) 행해야 하지만 이런 것들도 소홀히 하지 않았어야 한다. (새번역)

Woe to you Pharisees, because you give God a tenth of your mint, rue and all other kinds of garden herbs, but you neglect justice and the love of God. You should have practiced the latter without leaving the former undone. (NIV)

새번역에서의 (반드시) 가 십일조를 의미하나요? 아니면 정의와 하나님의 사랑을 의미하나요?
만약 전자라면 그 의도가 사악하지 않나요 ? 십일조에 대해 예수님의 말을 통해 아예 해석의 여지를 없게 해 버렸잖아요.
총신쪽에서 감수 했다더니. ...
  • 오직은혜로.. 2017.02.06 11:04
    오히려 개역개정의 (이것도)는 정의와 사랑이라 해석되는데 새번역은 왠지 아리송하네요.
    제가 햇갈린 것인지요?
  • 오직은혜로.. 2017.02.06 11:09
    즉 새번역에서의 (그런 것들)이 무엇이고 (이런 것들)이 무엇을 지칭하는지요?
  • sozo 2017.02.06 15:37
    '반드시'는 그 문장에서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그래도 저라면 반드시를 넣어서 번역을 할 것 같습니다
    영어번역에서도 'should'가 들어갔네요

    박하, 운향, 온갖 채소, 십일조를 바치는 건 율법적인 종교생활을 말합니다
    그래서 이와 반대의 것으로 정의와 사랑을 말씀하셨던 거죠
    현대의 교인들의 삶을 비교해서 말씀을 드리면 교회에 열심히 다니면서 십일조를 비롯한 종교활동은 열심히 하나
    실제로 의인(those who justified)이 정의(justice)를 등한히 여기거나 믿음이 있다고 하면서 형제들을 향한 사랑(의 행함)을 소홀히 여기면(야고보서)
    안된다는 말씀입니다
    언급하신 누가11:42는 외식적인(위선적인) 신앙생활에 대한 예수님의 신랄한 비판의 말씀이빈다


    여기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 있는데 예수께서 사랑과 정의를 소홀히 하지 말 것을 주문하신 것과 마찬가지로
    비판하신 율법도 지키라고 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의도는 종교적인 율법행위를 비판하신 것이었지 율법조항들을 일일이 지켜야 한다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우리의 실체의 행함들이 하느님께서 주신 율법의 행함이 되어야 한다는 말씀이죠
    그러니까 사실 대척점에 세워놓으신 이유가 율법주의(legalism)을 비판하시기 위함이었지 율법무용론을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하느님께서 늘 안타깝게 말씀하셨던 것이 내 법도와 규례를 지키라는 것이었으니 이해가 되시리라 생각합니다
    참고로 성경에서는 율법이라는 단어가 사용될 때가 두 경우가 있는데 하나는 하느님의 법을 잘 지키라는 말로 사용될 때와
    형식적인 율법주의를 비판할 때 사용되는 경우입니다
    '반드시'는 그 문장에서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그래도 저라면 반드시를 넣어서 번역을 할 것 같습니다
    영어번역에서도 'should'가 들어갔네요

    박하, 운향, 온갖 채소, 십일조를 바치는 건 율법적인 종교생활을 말합니다
    그래서 이와 반대의 것으로 정의와 사랑을 말씀하셨던 거죠
    현대의 교인들의 삶을 비교해서 말씀을 드리면 교회에 열심히 다니면서 십일조를 비롯한 종교활동은 열심히 하나
    실제로 의인(those who justified)이 정의(justice)를 등한히 여기거나 믿음이 있다고 하면서 형제들을 향한 사랑(의 행함)을 소홀히 여기면(야고보서)
    안된다는 말씀입니다
    언급하신 누가11:42는 외식적인(위선적인) 신앙생활에 대한 예수님의 신랄한 비판의 말씀이빈다


    여기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 있는데 예수께서 사랑과 정의를 소홀히 하지 말 것을 주문하신 것과 마찬가지로
    비판하신 율법도 지키라고 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의도는 종교적인 율법행위를 비판하신 것이었지 율법조항들을 일일이 지켜야 한다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우리의 실체의 행함들이 하느님께서 주신 율법의 행함이 되어야 한다는 말씀이죠
    그러니까 사실 대척점에 세워놓으신 이유가 율법주의(legalism)을 비판하시기 위함이었지 율법무용론을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하느님께서 늘 안타깝게 말씀하셨던 것이 내 법도와 규례를 지키라는 것이었으니 이해가 되시리라 생각합니다
    참고로 성경에서는 율법이라는 단어가 사용될 때가 두 경우가 있는데 하나는 하느님의 법을 잘 지키라는 말로 사용될 때와
    형식적인 율법주의를 비판할 때 사용되는 경우입니다


    '반드시'는 그 문장에서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그래도 저라면 반드시를 넣어서 번역을 할 것 같습니다
    영어번역에서도 'should'가 들어갔네요

    박하, 운향, 온갖 채소, 십일조를 바치는 건 율법적인 종교생활을 말합니다
    그래서 이와 반대의 것으로 정의와 사랑을 말씀하셨던 거죠
    현대의 교인들의 삶을 비교해서 말씀을 드리면 교회에 열심히 다니면서 십일조를 비롯한 종교활동은 열심히 하나
    실제로 의인(those who justified)이 정의(justice)를 등한히 여기거나 믿음이 있다고 하면서 형제들을 향한 사랑(의 행함)을 소홀히 여기면(야고보서)
    안된다는 말씀입니다
    언급하신 누가11:42는 외식적인(위선적인) 신앙생활에 대한 예수님의 신랄한 비판의 말씀이빈다


    여기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 있는데 예수께서 사랑과 정의를 소홀히 하지 말 것을 주문하신 것과 마찬가지로
    비판하신 율법도 지키라고 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의도는 종교적인 율법행위를 비판하신 것이었지 율법조항들을 일일이 지켜야 한다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우리의 실체의 행함들이 하느님께서 주신 율법의 행함이 되어야 한다는 말씀이죠
    그러니까 사실 대척점에 세워놓으신 이유가 율법주의(legalism)을 비판하시기 위함이었지 율법무용론을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하느님께서 늘 안타깝게 말씀하셨던 것이 내 법도와 규례를 지키라는 것이었으니 이해가 되시리라 생각합니다
    참고로 성경에서는 율법이라는 단어가 사용될 때가 두 경우가 있는데 하나는 하느님의 법을 잘 지키라는 말로 사용될 때와
    형식적인 율법주의를 비판할 때 사용되는 경우입니다
  • 오직은혜로.. 2017.02.06 17:45
    목사님 말씀은 새번역성경의 반드시 앞의 그런 것들이 정의와 하나님에 대한 사랑을 말하기 때문에 반드시가 들어가는 것이 나쁘지 않다고 보시는 것으로 이해하면 될까요?
    그렇다면 별문제 없지만 전 십일조도 반드시 지켜야 하지만 정의와 하나님사랑도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 고 해석을 했거든요. 왜냐하면 국어어법상 이런 것들이란 표현과 달리 그런 것들이라 하면 이게 좀 떨어진 것을 지칭할 때 사용하는 것처럼 느껴지거든요. 차라리 영어처럼 전자(the former) 또는 후자(the latter)란 표현을 썼다면 논란이 없었겠죠.
  • sozo 2017.02.06 18:42
    오해를 불러일으킬만한 번역이 참 많습니다
    많은 경우 사소한 것들이지만 어느 경우는 심각하기도 하죠
    그래서 성경을 읽으면서 문맥을 살펴야 합니다
    책을 쓴 사람의 의도가 무엇인지를 알아야 책을 읽은 거니까 말입니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문맥을 보시면 종교적 행위에 대한 비판인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점에 집중하시는 것이 번역이 가지는 한계를 넘을 수 있습니다
    단어를 문장 안에서 고유하게 이해하려고 하고 더 나가서는 문단을 나누어 문단이 말하려는 것 안에서 이해하는 거죠

    제가 축자영감설을 조금 과하게 비판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영어를 이해하시니까 영어성경을 참조하여 보시면 훨씬 도움이 되실 겁니다
  • 쥰(joon) 2017.02.07 01:11
    포인트는 십일조가 아니고 사랑~~~
    원래 박하나 약초로 쓰는 운향은 유태교 교리상 십일조대상이 아닙니다
    즉. 십일조의 의무도 아닌것까지 드리면서도 해야할것 하지 않는다는 질책이지 십일조 드리라는 이야기는 아닌거죠
  • 스누피 2017.02.07 01:29
    예수께서 십자가에 돌아가시기전까지는 율법시대(속죄를위해서 짐승이 필요함)이므로
    십일조를 당연히 행해야했읍니다. 따라서 십자가사건 이전의 예수께서 십일조를 행하라고
    하신것입니다..
    그러나 십자가 사건후로는 신약시대(속죄를위해서 짐승이 필요없음)가 되었으므로
    제사제도가 폐지되었고 십일조가 폐지된 것입니다.

    누가복음 11장 42절은 십자가 사건이전의 율법시대입니다..신약시대가 아닙니다..

    신약시대인 초대교회 어디에서도 십일조에 대한 말은 없읍니다..
  • 오직은혜로.. 2017.02.07 03:58
    모든 의견 감사합니다.
    전 그저 문장의 이해가 저에게만 오해되는지 궁금했어요.
    십일조 자체에 대해선 황 목사님 말씀을 비롯하여 여러 목사님과 신학자들을 통해서 그리고 다른 세계기독교 국가들을 통해 이미 극복이 된 부분이지만 그래서 준 교수님, 스누피 님의 의견이 더 궁금한 것은 아니었으며 단지 새번역성경에서 반드시라는 부사가 하나님에 대한 사랑과 정의를 가리키는 게 아니고 형식적인 십일조를 수식하는 것처럼 독자에게 해석이 되지 않느냐 여부 였으며 만약 그렇다면 초신자들이 새번역성경으로 말씀을 읽는다면 아! 예수님도 십일조를 반드시 하라 하셨구나로 오해할 여지가 충분하다 생각되어서 여쭤본 것입니다. 저도 결론은 구약의 형식적 십일조는 이제 스누피님의 말씀처럼 폐기되었으며 마음에 정한대로 기쁘게 내는 연보가 실질적인 모습이라 봅니다.
  • 쥰(joon) 2017.02.10 02:26
    성경으로 말씀을 읽고 예수님도 십일조를 반드시 하라 하셨구나로 오해하는 것은 오직은혜로님이 목사에게 세뇌되어 그런 것이지 처음 읽는 사람은 반드시 그렇게 읽지는 않습니다.
  • 오직은혜로.. 2017.02.10 08:16
    저야 그럴 수도 있겠으나 아래 글에 제 지인은 그저 일반인이면서 아직 설교를 거의 듣지 않은 사람이거든요.
    아무튼 저만 그렇게 해석했다면 저의 주관적 문제이니 다행이구요.
    감사드리며 모두 강건하시기 바랍니다.
  • 오직은혜로.. 2017.02.09 21:46
    제가 어제 제 지인(국어에 상당지식 있으며 아직 비기독교인이나 예수를 믿고 싶어하는 1인)에게 새번역성경의 누가복음11:42에서 그런 것들과 이런 것들이 뭐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더니... 제 염려대로
    그런 것들은 십일조를... 이런 것들은 정의와 하나님 사랑을... 가리키잖아 하면서 저에게 말하길 그런데 좀 이상하고 문맥상 저게 맞냐?고 되물었습니다.
    결국 새번역 성경은 성경을 잘 모르는 자들에겐 반드시 십일조를 해야 하는 것으로 해석되게끔 문장을 표현해서 현재 독도를 계속해서 자기 땅이라고 우기면서 교육시키는 일본의 의도가 먼 훗날 실질적 진실을 모르는 후손들이 독도가 진정 자기네 땅이라고 믿게 끔 포석을 까는 것과 다를 게 없는 성경구절이라고 느껴집니다.
    저의 염려가 바로 저런 부분이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895 평창올림픽, 평양올림픽, 평화올림픽 평창올림픽 - 정치적 공을 세워보려는 세력이 기획한 빚잔치 평양올림픽 - 그 더러운 정치세력이 정치공세를 펴기 위해 만든 명칭 평화올림픽 - 빚잔치지만 동족... sozo 2018.02.09
894 비참하다 기지촌 여성들의 국가를 상대로 한 소송에서 국가에게 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국가가 포주가 되어 기지촌을 세우고 자국 여성들로 하여금 몸을 팔아 달러벌... sozo 2018.02.09
893 경동교와 불교 나 장경동이 경동교를 창시하면 안되는 것처럼 석가가 불교를 창시하면 안되는 거야 - 경동교교주 장경동 석가모니께서 불교를 창시한 분이랍니다 이 놈은 아마도... sozo 2018.02.03
892 안녕하세요, 고민이있어서 글을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고민되는 것이 있어서 이곳에 질문으로 남깁니다! 가족 전도에 관한 것인데요, 아주 어릴적에 저희가족 모두가 교회에 다녔었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웠... 2 bomnadli 2018.02.02
891 인민과 민중 인민은 실제 사람이고 민중은 이데올로기다 sozo 2018.02.01
890 어려서 어리석은 경우가 있다 나이가 해결해 주는 것들이 있다 동일하게 나이가 적어서 해결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인가 하느님께서 선생이 되려고 하지 말라시거나 주장하는 태도... sozo 2018.02.01
889 하느님과의 쇼부 회개를 어떻게 하는 건지 흑암의 사람들은 알아도 거룩하신 기독교인들은 모르신다 누구에게 원망들을 만한 일을 했으면 제물을 제단에 두고 그 사람에게 가서 잘... sozo 2018.02.01
888 성추행범의 도덕세탁을 해주는 교회 하용조목사가 사도행전29장을 쓰자며 교세확장에 열을 올리고 지나치게 신비주의의 모습을 보일 때부터 이미 비판을 했지만 이젠 하다하다 성추행범의 도덕세탁을... sozo 2018.02.01
887 신앙 제 말을 이해못하시는데 수십번 아니 수백번을 말씀드렸지만 하느님의 오래참으심의 은혜를 입은 자로서 인내를 가지고 다시 말씀을 드릴께요 저 하느님을 사랑합... sozo 2018.01.29
886 경험론과 도올의 실패 경험론은 과학의 발전과 더불어 더 많은 지지를 얻었다 따라서 과학적 사고를 한다는 사람들은 많은 경우 경험론자들이다 따라서 초월적존재인 신과 그 신의 행적... sozo 2018.01.29
885 다시 딱 한 시간 내려놓으면 구원받아요? 더 내려놓으면 천국가요? 구원받은 사람은 내려놓으며 사나요? 날마다 죽는다는 바울의 말과 내려놓는다는 말이 같은 건가요? 같은 거라... sozo 2018.01.29
884 문신과 팥죽 그 늙은 여자는 몸에 큰 문신이 있다 평생 미군을 상대로 몸을 판 그녀는 살점을 도려내서라도 문신을 없애고 싶었다 먹고 살 방편이 없어서 미군들에게 몸을 팔... sozo 2018.01.28
883 거룩의 어려움 하느님이 하신 일과 죄인들이 욕심을 내서 저지른 일이 그렇게도 구별이 안갈까? sozo 2018.01.23
882 '뭔가 알 수 없지만'이라는 가짜 하느님의 깊은 것까지도 다 아시는 성령님이 자신에게 내주한다고 믿는 사람들이 '뭔가 알 수 없지만' 하면서 말하는 경험은 모두 가짜다 sozo 2018.01.23
881 체험신앙 아웃! 체험신앙을 강조하는 사람은 체험을 성경보다 더 믿고 강조한다 하지만 객관화를 이루지 못하는 이들의 간증은 도무지 진리로 받아들일 수 없다 sozo 2018.01.23
880 죄인 신의 존재목적과 이유를 설정하고 신의 활동범위를 제한하거나 확장한다 시대(세대)에 따라 신의 존재목적과 이유 그리고 활동범위는 재조정하기도 한다 sozo 2018.01.23
879 설교해설 요청 명성교회 정신량 안수집사입니다. 김삼환 명성교회의 원로목사. 금일 1월 5일 새벽설교에 너무 황당함에 부탁 드립니다. 자신이 이미 바로요 마귀 앞잽이 인데 25... 1 file 나피디 2018.01.04
878 질문 있습니다. 목사님께서는 다 거짓이라 말씀하셨습니다. 무엇을?    천국과 지옥을 다녀 왔다고 간증하는 것을요 그래도 궁금합니다.  왜냐하면! 많은 믿는 자들이 그럼 말에 ... 1 다시사는자 2018.01.02
877 12월 입금내역 구제 12/1 무명 3만원 12/1 박명숙 3만원 12/2 무명 5만원 12/8 홍정희 50불 12/11 무명 5만원 12/19 황순기 100불 12/22 문영철 5만원 12/25 무명 3만원 정종광 ... sozo 2017.12.31
876 11월 입금내역 구제 11/2 박명숙 3만원 11/3 무명 10만원 11/6 무명 5만원 11/8 홍정희 50달러 11/10 안미경 3만원 11/11 무명 5만원 11/19 황순기 100불 11/25 무명 3만원 11/2... sozo 2017.12.3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 Next ›
/ 4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