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반펠라기우스주의
Semi-Pelagianism
요약
17세기에 등장한 신학용어로 429~529년경 프랑스 남부에서 유행한 반(反)아우구스티누스 운동의 교리.
초창기 운동에 대한 증거는 별로 남아 있지 않지만, 반펠라기우스주의의 시조(始祖)는 교회에서 지도자로 매우 존경을 받고 금욕생활의 필요를 강조한 수사(修士)들이었음이 분명하다.
이 수사들 중 세 사람이 쓴 저작들은 반펠라기우스주의 역사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 세 사람은 동방에 살다가 마르세유에 2개의 수도원을 세운 카시아누스, 유명한 레랭 대수도원의 수사였던 빈켄티우스, 레랭 대수도원의 수사와 수도원장을 지내다가 프로방스 주교의 부탁으로 〈은총에 관하여 De gratia〉를 쓴 리에주의 주교 파우스투스이다.
〈은총에 관하여〉에서 파우스투스는 카시아누스가 제시한 것보다 더 자연신학적인 형태로 반펠라기우스주의를 완성했다. 원죄를 부정하고 인간의 완전한 자유의지를 신봉한 펠라기우스주의자들과는 달리, 반펠라기우스주의자들은 원죄가 인간 내부에 존재하는 인간을 타락하게 만드는 보편적인 힘이라고 믿었다.
또한 하느님의 은총 없이는 이 타락시키는 힘을 극복할 수 없다고 믿었으며, 따라서 그리스도인의 삶과 행동에 하느님의 은총이 필요함을 인정했다. 세례, 심지어 유아세례의 필요성까지 주장했지만 아우구스티누스와는 달리 인간이 타고난 의지로 그리스도인이 되겠다는 결단을 내릴 수 없을 만큼 인간본성이 심하게 타락하지는 않았다고 가르쳤다.
카시아누스는 이러한 결단을 '믿음의 시작'(initium fidei)이라고 불렀고, 리에주의 파우스투스는 '믿으려는 감정'(credulitatis affectus)이라고 불렀다.
이러한 견해에 따르면 인간은 독자적인 의지로 구원의 복음을 받아들이고 싶은 마음을 가질 수 있지만, 하느님의 도움 없이는 실제로 구원의 복음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다. 후기의 반펠라기우스주의에서는 하느님의 도움을 하느님이 인간에게 능력을 불어넣어주는 내적인 것으로 보지 않고 복음, 하느님의 약속, 하느님의 심판경고에 관한 설교나 성서적 메시지의 전달과 같이 순수하게 외적인 것으로 보았다.
모든 반펠라기우스주의자들에게 핵심적인 것은 하느님의 정의였다. 만약 인간이 자신의 본성으로는 구원을 향하여 단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다면 하느님은 정의로운 분이 아니며, 또 만약 구원이 일방적으로 하느님의 임의의 선택에 달려 있다면, 구원받지 못한 사람들은 단지 자신들이 태어났다는 사실 때문에 멸망에 빠지게 되었다고 불평할 수 있다는 것이다. 어쨌든 반펠라기우스주의는 인간으로 하여금 구원받으려는 의지를 갖게 하는 하느님의 대가를 바라지 않는, 초자연적이며 은혜로운 행동의 필요성을 부정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러한 결과는 성 바울로와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견해에 모순되는 것이었기 때문에 교황은 아우구스티누스의 견해가 은혜의 문제에 관한 한, 가톨릭 교회의 입장을 대변하며 반박할 수 없음을 선포했다.
초창기에는 갈리아의 두 논쟁가, 즉 아키텐의 프로스페르와 힐러리(그는 그리 유명한 인물은 아니었음)에게 비판을 받았다. 반펠라기우스주의는 파우스투스가 죽은(490경) 뒤에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았으나, 6세기에 들어와 주로 아를의 카이사리우스에 의해 쇠퇴했다.
그는 교황 펠릭스 4세(526~530)의 부추김을 받아 제2차 오랑주 공의회(529)에서 반펠라기우스주의를 비판했다. 펠릭스의 후계자인 교황 보니파키우스 2세는 이 비판을 인정해 그때부터 반펠라기우스주의는 로마 가톨릭 교회에서 이단으로 인정되었다.

제 글과 반펠라기우스주의자의 하느님의 심판의 공의에 있어서 인간의 책임부분의 이해는 동일한 것 같습니다.
저 졸지에 이단된 겁니까?




  • 오직은혜로.. 2018.06.25 20:00
    지금 다시 목사님이 하신’하느님의 주권과 인간의 책임(감히 존 맥아더 목사 비판)’ 방송을 다시 듣습니다.
    ㅎㅎ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아멘***
  • sozo 2018.06.26 05:42
    펠라기우스를 들어보고 반펠라기우스도 들어본 다음에
    벽돌을 한장씩 쌓아올려 자신의 신학체계라는 건물을 짓는거죠
    학문적인 측면에서는 이단이니 하는 건 의미가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1033 크냥 쿨 하게 ㅎㅎ 방송이라고 해봐야 클릭수가 몇 안되는 그야말로 듣보잡인데 관심을 가지는 사람도 간혹 있네 ㅋㅋ 네이버카페를 열고 이단감별을 한다는 나름 알려진 카페에 작... sozo 2018.11.16
1032 한국교회 온 교인의 집사화를 이룬 한국교회는 모든 교회의 이단화도 거의 완성단계에 접어들었다 1 sozo 2018.11.16
1031 예상은 과학이다 주인이 &#39;앉아&#39; 그러니까 바로 앉는다 예상이 한치도 빗나가지 않는다 They won&#39;t do anything without my approval. - Trump sozo 2018.11.03
1030 오래참음 예수를 믿으니 하느님의 오래참음이라는 말이 무슨 말인지 알듯 하다 생각해보니 이전에 오래 참지 않아서 생기는 문제들이 참 많았다 나이탓인가... 이젠 이해하... sozo 2018.11.03
1029 막 사는 자유 막 산다 혹은 대충 산다 는 말은 자유를 누린다는 말이었다 근데 막 산다 혹은 대충 산다 는 말이 훨씬 이해하기 쉽지 않나? sozo 2018.11.02
1028 그 시절에 예배를 열심히 드렸다 기도도 많이 했다 봉사도 남에게 뒤지지 않았다 헌금 역시 수입에 비해 많이 했다 그래도 뒤틀어진 내 삶에는 변화가 없었다 하느님의 말씀... sozo 2018.11.02
1027 헛똑똑이 성경이 신화라고 주장하는 지식인들이 간과하는 건 그 신화에 담긴 교훈이다 대개 구속섭리라고 말하는데 그것에 대해 아예 관심이 없다 그래서 신앙을 위해 기록... 8 sozo 2018.10.27
1026 가짜뉴스 가짜뉴스는 주로 정치인들이 생산자거나 생산배후자이다 그런데 기독교인들도 가짜뉴스생산에는 정치인 못지않다 목사들과 교인들은 매일같이 가짜뉴스를 만들어... sozo 2018.10.27
1025 율법주의란 율법주의라는 건요 사람보다 법이 우선이다 그런 말이예요 sozo 2018.10.27
1024 체험신앙부정 체험신앙 좋아하네 아니 까놓고 말해서 니가 예수 죽는 거 보기나 했냐? sozo 2018.10.27
1023 역사적예수에 관하여 역사적 예수는 실존으로서는 규명이 불가능하고 믿음으로서만 가능하다 2 sozo 2018.10.27
1022 하느님도 참.. 경건의 모양은 있는데 성령의 능력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하니까 어려워요 그냥 경건은 겉으로 시늉만 하지 말고 진짜 경건하게 살라 그래야 쉽죠 참 하느님도 ... sozo 2018.10.27
1021 이중잣대 고전이라는 소설에서 나오는 욕은 괜찮은데 목사가 설교에서 하는 욕은 왜 안되냐 이 말이지 내 말은... sozo 2018.10.27
1020 네 뭐 그냥.. 목사님, 목사님은 큰교회 목사들이 누리는 거 누려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으세요? 네 왜요? 그런 거 누리는 게 재밌어 보이지도 않고 그렇게 사는 게 행복한 ... sozo 2018.10.27
1019 다 지들 팔자지 뭐 내가 책을 일억 칠천만권 정도 읽어봤는데 씨발 성경은 신이고 나발이고 그런 거 없는 거고 유대인 놈들이 다 이렇게 저렇게 짜깁기하고 뭐 그런 책야 개자식들 ... sozo 2018.10.17
1018 성경이 말하지 않는 것 성경은 기도응답받는 비결같은 거 언급하지 않는다 sozo 2018.10.17
1017 유명한 종님 김요한목사의 지렁이의 기도와 듣보잡 황목사의 구데기의 기도의 차이 하느님이 니네들 아들 낳는다고 그러셔 - 유명한 김요한목사 하느님이 니네들 딸 낳는다고 하셨어 - 듣보잡 황목사 sozo 2018.10.17
1016 황순기 3 만약 내가 선하거나 의롭거나 멋지거나 잘났거나 성품이 좋거나 여유롭거나 너글너글하거나 뭐 이랬으면 지금처럼 행복하지 않았을 거 같다 sozo 2018.10.06
1015 황순기 2 내가 간장종지임을 즐기게 된 건 간장종지처럼 밴댕이 소갈딱지라는 걸 인정하면서부터다 sozo 2018.10.06
1014 날, 그 뜬금없음에 관하여 늙었나? 아침에 집을 나서서 운전하다가 아내와 아이들이 불쑥 그리울 때가 있다 sozo 2018.10.0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 5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