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저는 우여곡절 끝에 의사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잊을 수 없는 한 환자가 있죠.

40대 초반의 여자였는데 위암이었죠.

하지만 이게 전이가 된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했어요.

CT가 그때만 해도 3cm 단위로 잘라져서 나왔습니다.

그래서 암이 작으면 잘 보이지 않죠. 일단 보고를 드려야 했죠.

아침에 주임과장에게 이런 환자가 있었고 전이가 확인이 안됩니다 하고 보고를 드렸더니

배를 먼저 열어보고 전이가 되어있으면 닫고, 안 되어 있으면 수술을 하라고 하더군요. 

근데 환자 보호자에게 동의를 받으라고 했습니다.

이런걸 환자에게 이야기 할 수는 없잖아요.

그래서 가족과 보호자를 이야기해봤더니 남편은 죽었고,

시댁식구들은 연락이 끊어졌대요.

그래서 아이들에게 이야기할 수 없어 본인에게 직접 말씀을 드렸습니다.

그랬더니 하시는 말씀이 ‘고등학교 아들과 중학교 딸이 하나 있는데

내가 죽으면 아이들이 어떡합니까. 할 수 있는 일은 뭐든지 해야 합니다’ 하더라고요.

그래서 수술 날짜를 잡았죠. 헌데 배를 열고 보니까 저희 예상과는 전혀 다르게

가슴부터 배까지 서리가 내린 것처럼 하얗게 되어있더군요.

작은 암세포로 전체가 퍼져있었어요. 너무 심각했던 거죠.

바로 닫고 수술실을 나왔습니다. 그런 경우 대개는 급속도로 나빠집니다.

이걸 어떻게 설명하지 하고 다시 환자에게 가려고 하는데

저는 그 장면을 아직도 기억합니다.

창 밖으로는 눈발이 날리고 있었고 가습기에서 희뿌옇게 수증기가 나왔고

침대 옆에서 아이 둘이서 검정색 교복을 입고선 엄마 손 하나를 둘이서 잡고 서 있더군요.

처연하고도 아름다운 느낌 뭐 그런 거 있지 않습니까. 

눈이 마주치자 환자가 저를 보시더니 고개를 끄덕끄덕해요.

환자는 알고 있었던 거죠. 수술을 했더라면 중환자실에 있었을 텐데 일반 병실이니까

암이 전이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거죠.

하지만 옆에는 지금 애들이 있으니까 지금은 얘기하지 않겠다는 의미였던 것 같아요.

아니나 다를까 수술 후 급속도로 나빠져서 퇴원도 못하고 바로 돌아가셨죠.

사망을 앞두고 며칠 동안은 아이들이 학교를 안가고 병원을 왔는데 항상 그 자세였어요.

손을 잡고 아이와 함께 셋이서 서서 있었죠. 

우리 외과 의사들은 보통 회진을 하면 아침 식사를 몰래 숨어서 하고 그랬거든요.

아침 먹었으면 아주 선배들에게 혼났어요. 신참 의사를 3신이라고 하거든요.

잠자는 덴 잠신, 먹는 데는 걸신, 일 못하는 데는 병신. 어쨌든 하는 것도 없다고

먹는 거 보이면 혼나고 그랬어요.

그래서 회진 돌고는 수업 들어가기 전에 컵라면 먹고 그랬죠.

그때 외과에서 볼 수 있는 일반적인 모습이었죠.

그랬던 우리들 중 하나가 돌아가면서 그 병실에서 아이들을 데려와서 같이

라면을 먹고는 했었어요.

하지만 이건 사실 특별한 선의는 아니었어요.

특별한 선의였다면 제 시간에 제 돈으로 아이들에게 맛있는걸 사주었겠죠.

하지만 제약회사에서 가져온 라면을, 인턴이 만들어 놓은 라면을 같이 먹었었죠.

후륵 후르륵 먹으면서 아이들한테 이런 저런 대화를 했었을 거 아닙니까.

제가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해요. ‘아이들에게 대학 2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나도 힘들었다’ 뭐 이런 얘기를 했었나 봅니다.

뭐 그런 거 있잖아요. ‘했었나 봅니다’라고 이야기하는 건 제가 사실 기억을 못하고

있었던 것을 다른 사람에 의해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이 얘긴 잠시 후에 들려드릴게요. 

결국 아이들의 엄마인 환자는 거의 임종이 다가왔습니다.

이때 의사가 할 일은 사망 실시간이 임박하면 사망확인하고 시간기록하고

진단서 쓰는 게 다입니다.

간호사한테 정말로 연락이 왔어요.

돌아가시는걸 지켜보면서 저와 간호사는 서 있었죠.

두 세 차례 사인곡선을 그리다가 뚜뚜 하면서 심전도가 멈췄는데

아이들은 또 예의 그 모습으로 어머니의 손을 잡고 있었죠.

이후의 상황은 대충 머리 속에 그려지지 않습니까.

아이들은 울부짖고, 간호사들이 떼어내고,

영안실에서 와서 엘리베이터를 통해 지하로 데려가고.

저는 속으로 ‘이걸 어떻게 보지?’ 하고 있는데 아이들이 울지 않고 가만히 있어요.

그래서 아이들이 아직 모르나 보다. 그래서 한 잠시 일분 기다렸어요.

그러다 아이의 어깨를 눌렀더니 엄마 손을 놓고 자리에서 일어나요.

봤더니 눈물이 줄줄 흐르는데 옷의 절반이 눈물로 젖어 있더라고요.

돌아가신 것을 아는 거였더라고요.

저는 순간적으로 움찔했습니다.

그리고 서 있는데 그제서야 엄마에게 다가서서

왼팔로 목을 잡고 오른팔로 어깨를 안아요.

그리고는 엄마 귀에 대고 뭐라고 말했냐면 ‘엄마 사랑해요’ 하고 얘기하더라고요. 

저는 지금까지 수 많은 죽음을 목격했지만,

떠나는 사람에게 그렇게 얘기하는 사람은 처음 봤어요.

그 사랑해요 라는 말 안에는 떠나는 엄마에 대한 송별사 일수도 있고,

위로일 수도 있고, 남겨진 자의 각오일 수도 있죠.

저는 많은 죽음을 목격했습니다.

어떨 때는 제가 맡았던 환자가 하루에 5명이 돌아가신 적이 있었어요.

인간이 마지막 떠나는 순간에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직위? 돈? 그가 누구든, 그가 무엇을 하는 사람이든, 그가 무엇을 가진 사람이든

가장 필요한 것은 사랑하는 사람의 손입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마지막에 하는 단어가 바로 ‘손’이라는 겁니다.

자신의 옆에 있는 사랑하는 사람을 두고 진짜 내 마지막 순간에

내가 간절히 바라는 것은 내가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옆에서 손을 잡아주는 것이죠.

하지만 실제로 어떻습니까.

내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는 순간이 내일이 될지, 다음 주가 될지,

10년 후가 될지 모르지만 반드시 올 것이 언제 올지 모른다는 이유만으로

때로는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을 스스럼없이 상처 입히고, 더러는 외면하잖아요.

정말 무섭지 않습니까?

가장 위로 받을 수 있고 마지막에 위로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누군가를 생각해보면

집에 있는 가족과 아이들이죠.

하지만 어떤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그런 것보다도 금배지고,

좀 더 필요한 건 공천이고, 그보다 지금 빨리 필요한 것은 돈다발입니다. 

어쨌든 이후 저는 안동 신세계 병원에서 의사 생활을 계속 했지요.

근데 십여 년이 지나서 간호사가 하루는 신부님이 오셨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피 흘리는 신부님이 오셨나 보구나 했습니다.

제가 안동에서는 항문외과의로는 아주 유명해서 사실 경상도 지역 전체에서

거의 손꼽을 정도거든요.

신부님들이 보통 손님으로 위장해서 치료받으러 오시는데 그런 분이신가 하고

문을 열고 나가니 손님의 얼굴에 아우라가 스쳐 지나갔습니다.

사람의 얼굴의 빛깔과 때깔은 다르잖아요?

때깔은 돼지처럼 먹고, 색조 화장품을 바르면 좋아 집니다.

하지만 빛깔은 습관, 태도, 사고, 삶의 방식들이 지금까지 내 얼굴에 반영되어

반죽으로 나온 겁니다.

그 사람의 아우라는 사실상 그 사람에게 나쁜 습관, 나쁜 태도, 나쁜 성향이

거의 없었다는 얘깁니다. 

놀라서 제가 ‘누구십니까’ 했더니 대뜸 ‘저를 모르십니까’ 하더라고요.

그래서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는데 ‘그때 그 고등학생이 저랍니다’ 하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제가 혹시나 잘못한 게 있나 뜨끔 하더라고요.(웃음)

이래저래 이야기를 나눠보았더니 여동생은 교대를 가서 선생님이 되었다고 하더라고요.

두 누이가 곱게 잘 자랐죠.

그러면서 신부님이 이야기를 했습니다.

‘선생님은 기억 못하시겠지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너희 입장에서는

가혹하고 힘들겠지만 엄마 입장에서 생각하면

남겨진 아이들이 혹시나 잘못되면 어떡할까 하고 그런 생각으로 세상을 살아가라’

저는 제가 그렇게 멋있는 말을 했는지도 몰랐어요.

그 말씀이 두 오누이가 살아가는데 버팀목이 된 가장 중요한 말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그 말을 듣는 순간 뒤통수에 벼락이 떨어진 느낌이었어요.

제가 멋있는 말을 했구나 하는 게 아니에요.

저는 무심코 한 말이었는데, 무심코 했던 작은 선의가 두 남매의 인생을 바꿨다는

생각을 했더니, 반대로 누군가를 절벽에서 밀었을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우리는 각자 서로에게 일정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습니다.

그런데 보통 우리는 그 영향력의 크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직급은 위로만 올라가야 하고, 내가 많은 사람을 휘두를 수 있어야 하고,

그 힘은 점점 더 세져야 하죠. 하지만 영향력의 크기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그 영향력은 반드시 선한 것이어야 한다는 겁니다.

무심코 한 여배우의 기사를 보고, 무심코 그 기사에 댓글을 달았는데,

하필 그 여배우가 그 댓글을 볼 수 있잖아요.

우리는 알게 모르게 그렇게 보편적인 악의는 누군가를 절벽으로 밀어낼 수가 있다는 겁니다.

영향력의 크기가 중요한 게 아니라 선한 것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제가 오늘 드리고 싶은 말씀은 이겁니다. 고객을 기쁘게 해야 하는 것이죠.

하지만 고객으로 하여금 진정성을 느끼게 하기 위해서는 여러분의 웃음이

진심으로 자유에서 나와야 하고, 진실로 기뻐서 나와야 하고,

선한 영향력을 전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무엇에 두근거리십니까? 집에 놓고 온 아이의 얼굴을 생각하면 두근 두근하고

사랑하는 와이프, 남편의 이름만 불러도 가슴이 설레십니까?

이러한 모든 것은 내가 주인이 되는 삶에서만 나올 수 있습니다.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기쁨을 삶 속에서 계속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긴 시간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114 관점차이 어느 청년이 내게 말했다 목사님 어찌 되었거나 돈은 큰 교회에서 나와요 큰 교회가 병원도 짓는 거고 학교도 짓는 겁니다 그렇구나 근데 난 병원도 학교도 안 지... 2 sozo 2016.07.14
113 관점차이 도덕적 흠결이 있으니 안된다. 그거 우리가 지난 정권에서 신물나도록 경험한 거 아니냐. 고의적으로 잘못을 저지른 사람을 뽑는 건 우리 아이들에게도 성공만 하... sozo 2017.06.07
112 곽선희의 형통함 [시편73편] 3. 이는 내가 악인의 형통함을 보고 오만한 자를 질투하였음이로다 4. 그들은 죽을 때에도 고통이 없고 그 힘이 강건하며 5. 사람들이 당하는 고난이 ... sozo 2012.06.15
111 과학적 분석 사랑의교회 문제가 오정현에게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 다수의 어리석은 교인들과 이 다수를 속였던 옥목사, 그리고 그 밑에서 똘마니로 있었던 꼬맹이 목사, 전도... 5 sozo 2017.08.09
110 과천 알고 싶은 게 많아서 질문할 거 몇장을 프린트 해오셨는데,, 몇가지만 물으시고 먼저 혼자 고민하시겠다고 바쁜 척 하는 저를 거제도로 보내주셨습니다^^ 2 file sozo 2016.03.01
109 과부의두렙돈 과부의두렙돈 이란 삶천체가 하나님께 드린다는 뜻인가요? 2 하나님을알고싶어요 2016.11.25
108 공지 하느님께서 지금부터 여러분들의 예배를 받지 않기로 결정하셨습니다. 이전에 영적으로 삽질하던 이스라엘에게 하신 말씀과 동일합니다 - 천사장 미가엘 sozo 2015.08.05
107 공정한 분배 하나님은 세상에 모든 사람을 같은 분량으로 사랑하신다 요한3:16 하나님이 세상을 사랑하사,,, sozo 2014.11.11
106 공유 38개 술 먹으면 안되고 담배펴도 안되고 설날에 차례를 지내도 안되고 일요일에 여행가도 안되고 목사 비판도 안되고 그러면서 횡령과 배임도 되고 성폭행도 되고 학력... 2 sozo 2016.03.19
105 공고 ^*^ 비밀해제 방송을 오후에 듣고 공고 올립니다. 황목사님이 무슨 강의까지 이야기하셨는데 강의까지는 아니고 김노아 목사님이 1시간 가량 성경의 통일성과 진리됨... 3 file 쥰(joon) 2017.01.28
104 공(空)예배 물이 바다에 넘침같이 하느님은 자신의 영광을 아는 지식이 널리 퍼지게 하신다 순전히 자신의 백성을 사용하셔서 말이다 근데 사람들이 이걸 모른다 그래서 주구... sozo 2017.03.16
103 곡식과 가라지 독실한 기독교인이 선한 이웃이 아니면 그냥 독실한 기독교인일 뿐 율법의 완성을 이루신 예수 그리스도와 연합을 이룬 사람이라고 말할 수 없다 sozo 2017.06.07
102 고래 다음 지렁이 <지렁이의 기도>라는 제목의 책도 있네 송태근, 이찬수등이 추천사를 쓴 거 보면 딱 답이 나온다 칭찬도 고래를 춤추게 한다면서 칭찬으로 자신의 아이들과 주변... sozo 2018.06.29
101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먹는다 세상에서도 천국을 살아본 사람만이 왜 천국이 좋은지를 알아서 천국을 꿈을 꾸며 산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고기 맛을 알아 먹고 싶어하는 것처럼 말이다 sozo 2014.05.20
100 고기 맛이 아니라 술 맛 고기도 먹어 본 사람이 먹는다는 이전 비유는 잘못되었다 성경을 보니 술을 먹어 본 사람이 먹는다는 표현이 옳은 것이다 예수가 항아리에 물을 가득 채우게 한 ... sozo 2014.06.24
99 고, 김관홍 잠수사님 유족에게 위로금 전달. 오늘 황진화 집사님과 같이 유족을 방문해서 여러분들이 힘써주신 위로금을 감사하게 전해드렸습니다. 비록, 방문자가 겹처서 짧은 만남을 가졌지만 유족께서 우... 1 사는날까지 2016.07.26
98 고 김성수 목사님에 관하여..... 요즘 제가 하루에 적어도 2개씩은 황 목사님 말씀을 듣고 있는데 그중 오늘은 (자살하면 지옥가나요)를 듣는중에 고 김성수 목사님 얘기가 나왔는데 황 목사님께... 6 오직은혜로.. 2016.10.04
97 경험론과 도올의 실패 경험론은 과학의 발전과 더불어 더 많은 지지를 얻었다 따라서 과학적 사고를 한다는 사람들은 많은 경우 경험론자들이다 따라서 초월적존재인 신과 그 신의 행적... sozo 2018.01.29
96 경동교와 불교 나 장경동이 경동교를 창시하면 안되는 것처럼 석가가 불교를 창시하면 안되는 거야 - 경동교교주 장경동 석가모니께서 불교를 창시한 분이랍니다 이 놈은 아마도... sozo 2018.02.03
95 경고 2 깨어 있지 못해 제국주의 신학에 매몰된 자들은 모두 불살라 질 것이다 sozo 2015.03.3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Next ›
/ 4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