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송강호 박사의 책이다.  

고등학교 때 순모임을 통해 그리고 거의 매주 토요일 밤마다

모여서 신앙적 담론과 잡답, 찬양과 기도를 했다.

내 생애에 가장 귀한 시간들이었다. 뒤돌아보면 내면적인 풍요로움을 가져다 준 시간이었다.

 

어느 누구와 그렇게 깊은 밤의 시간을 가졌을까? 싶다. 

간혹 만나 인사를 나누었고 군대를 간 후에는 만날 수 없었다.

 

그 후 어느 날 CBS에 낯익은 목소리가 들려왔다.

바로 송강호 간사님이었다. 하이델베르크에서 박사를 받고 강의를

그리고 인도네시아 아프가니스탄 등 전쟁 지역을 다니면서 평화운동을 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한편 무척이나 반갑고도 놀라웠다.

그리고 이 책처럼 제주도의 강정마을에서 데모를 하다가 입건되어 수감생활을 했단다.

맘이 짠하다.

 

평화!, 인간의 내면적 평화와 공적인 평화 등이 있을 수 있으나

인류 역사에 이런 평화가 영구히 지속된 적이 있었는지?

 

그리고 불교처럼 혹은 티베트가 침략을 당해 종교적 자유를 박탈당하는

예가 허다했음이 역사적 사실이다.

힘없는 약자의 절대적 비애다. 

 

전쟁은 양보가 없는 절대적 생존의 실존적 실체다.

개인적 양심이 있더라도 공적인 광기는 활화산처럼 폭발해 모든 것을 소멸한다.

개인과 종교, 국가도 이를 통제할 수 없다.

 

그 대가를 처절하게 지불해야만 비로소 서서히 소멸된다.

깊게 박힌 그 상처는 쉽게 사라지지도 않는다. 처절하다. 

 

투사처럼 변해버린 이분의 모습에

그리고 내가 주저하는 현실적 모순 앞에 심정이 미묘하게 갈등된다.

행동주의자들의 무모함? 이나 현실을 외면 묵인하는? 나 자신의 모습을 본다.

아니 이 세상의 현상에 나타나는 수많은 구조적 부조리 앞에 한없이 작아짐을 느낀다.  

 

때론 분노하고 좌절하고 의분을 일으키지만

나와 세속의 변화는 현저하게 느리게 변함을 체감한다.

그 나마 우리 사회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지 않은가?

그 만큼 세상의 변화는 느리다고 할 수 있다.  

 

혁명도 어렵지만 개혁은 그 보다 더 어렵다지 않는가?

현실에 안주하는 것도 문제지만 행동으로 말하는 무모함도 문제란 생각이 든다.

개혁주의자들도 말 뿐인 듯하다.

 

칼빈을 말하면서 그 정신대로 살았다면 조국 교회는 지금과는 다를 것이 아닌가?

그들은 또 다른 형식에 갇혀 버리고 또 다른 철옹석을 쌓고 있다.

자기 합리화와 이기주의의 모순이며 개혁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처절한 역사적 모순의 현실이다.

 

다만, 하루의 삶속에 내안의 평화인 에이레네(ειρηνη)와

세상의 평화인 shalom(샬롬)이 이루어 졌으면 한다.

세상 현상에 대한 분노와 내 안에 내면적 평화가 정제되기를 바랄 뿐이다.

 

성경에서 다윗을 통해 제국의 나라가 아니라

제사장의 나라를 그리고 예수님께서 왜 민족을 뛰어넘는 하나님 나라를 가르치셨는지 어렴풋이 알게 된다.

위대한 진리다.  

 

민족의 피비린내 나는 전쟁도 경제적 착취로도 해결하지 못하는

내안의 평화와 세상의 평화 ! 이를 뛰어넘는 하나님의 나라를 소망해야 함의 위대함을 깨우친다.

...이 상황에서 어찌해야 하는지 번민이다. 기도의 은혜가 절실히 필요하다.

 

 

 

  • sozo 2015.10.11 03:51

    <복음과 상황>을 통해서 송강호전도사님의 강정에서의 활동과 투옥사실을 들었는데 고등학교 다니실 때 친구분이셨군요
    송전도사님처럼 활동가로서의 삶이 대개의 기독교인들에게 거부되는 것이 현실인 듯 합니다
    그리고 목사님께도 어느정도 신학적 고민이시기도 하구요

    말씀하신대로 인류역사에 평화가 지속된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건 인간의 죄때문이라고 성경이 밝히고 있죠
    큰 사회가 아니더라고 가정같은 작은 공동체에서도 평화를 유지시키지 못하는 것이 인간입니다
    심지어 개인이 각자의 내면에 스스로 평화를 구축하지 못합니다.

    저는 세상에 평화를 구축할 수 없다고 성경이 말한다고 믿습니다
    혼인잔치에 들어간 처녀들만 누릴 수 있는 신께서 주시는 복이라고 생각하죠
    평강의 왕(prince of peace)가 임하신대도 여전히 폭력적 죽음앞에서는 속수무책인 것이 인간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그리스도께서 임하여 통치하고 그 통치를 받는 사람만 궁극적 평화를 누릴 수 있는 것이라고 성경은 말합니다

    송강호전도사님의 활동가로서의 삶은 내면에 임한 하늘평화의 외적발현이 아닐까 싶습니다
    세상평화와 내면의 평화가 나누어지지 않는거죠
    물이 바다에 넘침같이 하느님의 영광의 지식을 아는 것이 온 세상에 편만하게 퍼진다고 하신 하느님의 말씀을 신뢰하는 사람들은
    평화이데아를 하느님의 영광의 지식을 아는 것이라는 도그마로 이해하고 실천하며 사는 것입니다

    [이사야 11:9]
    나의 거룩한 산 모든 곳에서, 서로 해치거나 파괴하는 일이 없다. 물이 바다를 채우듯, 주님을 아는 지식이 땅에 가득하기 때문이다.

    [잠언11:9]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 사람은 입으로 이웃을 망하게 하지만, 의인은 지식으로 (이웃의)구원을 얻는다.
    (NASB) With his mouth the godless man destroys his neighbor, But through knowledge the righteous will be delivered


    목사님은 하느님 나라가 평화의 세계라는 걸 알고 계시면서 바울처럼 육신의 문제로 깨지는 평화를 고민하시는 것으로 보입니다.
    피비린내 나는 전쟁과 죽음을 부르는 경제적착취가 빼앗아가지 못하는 (목사님 안에 뚜렷이 있는) 평화를 아시지만
    여전히 육신의 한계로 인한 왜곡과 모순을 어찌해야 할까 하는 번민으로 기도를 하시는 모습이 그렇습니다

    목사님처럼 저도 오늘의 번민이고 내일의 기도입니다
    마음을 나누주시니 감사를 드립니다

  • bezamah 2015.10.11 17:20
    당시 송강호 간사님이였고 acts 대학원에 재학중이셨고 저는 고등학생이었습니다. 친구는 아닙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7년 가을 한국여행 일정안내 sozo 2017.09.28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589 아멘! 그리고 또 하느님이 모든 것을 창조하셨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를 창조하셨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와 함께 하신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를... 1 sozo 2014.12.26
588 삽질 오늘 교회에서 성경을 읽다가 문득 깨달은 사실 이전에 성경에 미쳐서 성경을 읽었었다 삽질한 거였다 sozo 2014.12.26
587 그냥 웃고 마시나? 어느정도 인생살고 보니 이것도 아니었고 저것도 아니었다 그런데 그게 뭔지 지금도 분명치 않아 내면의 소리가 들리냐고 따지듯 물었는데 허허,,하며 웃으시네 sozo 2014.12.26
586 나 책임 없음! 열둘이 어떤 인간인지 알아보자 해서 쭈욱 읽어보니 죄다 별볼일 없는 사람들이었네 들은바가 없는 건 아니지만 다시 확인하게 되었으니 기죽을 일 없다 게다가 ... sozo 2014.12.26
585 예수의 뜻 베드로는 예수를 죽인 자들 앞에서 긴 설교를 했다 열변을 토하듯 복음을 전했다 이것이 죽은 예수의 뜻이었을까 베드로를 통해 자신을 죽인 자들이 회개하기를 ... sozo 2014.12.28
584 입진보 인터넷상에서 행동은 하지 않고 말로만 진보행세하는 사람들을 입진보라고 한다 간혹 교인들 가운데서 신앙적 입진보들이 눈에 띤다 이들은 자신의 율법에 따른... sozo 2014.12.28
583 쉽다 신앙생활이라는 게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냥 가진 게 없으면 저절로 된다 sozo 2015.01.02
582 교회성장학을 배우지 않아서인가? 병 고쳐주니까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마술 부려 수천명 배부르게 먹여주니 신이라 추켜 세우기도 했다 한 마디 했더니 가르침이 놀랍다며 아예 따라 나서겠다고 설... sozo 2015.01.02
581 기록 [누가복음1:1-2] 1. 우리 중에 이루어진 사실에 대하여 2. 처음부터 목격자와 말씀의 일꾼 된 자들이 전하여 준 그대로 내력을 저술하려고 붓을 든 사람이 많은... sozo 2015.01.03
580 새해 소망 [사무엘상1:6] 네게는 여호와의 영이 크게 임하리니 너도 그들과 함께 예언을 하고 변하여 새 사람이(another man, a different person)이 되리라 하느님의 영이... sozo 2015.01.03
579 설교 준비 본문을 읽고 주제를 파악하고 당시 정황도 살피고 단어도 슬쩍 들여다 보고 원리화해서 현대 언어로 바꾸는 작업을 한다 이거 개에게나 줘버려야 하지 않을까 생... 1 sozo 2015.01.03
578 목레기의 맛사지 연예상품을 만들어 파는 일개 회사를 북부 조국이 해킹했다고 난리다 애플사가 월마트의 팝콘치킨 레서피를 해킹했다는 것처럼 황당한 말이다 그런데 언론들이 해... 1 sozo 2015.01.03
577 로버트 프로스트와 내 생각이 다른 점 가지 않은 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 데까지 ... sozo 2015.01.03
576 전도자의 말 &quot;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quot; 살자고 먹는 거나 먹자고 버는 것이 헛되고 알자고 배우는 거나 배웠으니 가르치겠다는 것이 헛되며 성공을 ... sozo 2015.01.03
575 미안합니다 난 당신이 이래서 싫고 저래서 미워 이것도 맘에 안들고 저건 이해도 안돼! 그리고 또,,, ,,,, ,,,, ,,,, ,,,, (미안합니다) sozo 2015.01.03
574 사랑합니다 난 당신이어서 사랑합니다 잘생겨서도 아니고 잘나서도 아닙니다. 그냥 당신이니까 사랑합니다 당신이 나를 이래서 싫어하고 저래서 미워하여 속상할 때도 있고 ... sozo 2015.01.03
573 믿음 낮인데 밤처럼 어둑하고 비는 냉기를 품고 얼굴에 와 부딪힌다 그때 귀에 스치는 소리,, (영원히 사랑한다!) sozo 2015.01.03
572 나를 따르라 내가 살아있을 동안에 사람들이 나를 외면한다면 심지어 아내가 나에게 등을 돌리고 자식들이 자기들 살 궁리에 나를 돌아보지 않는다면 살아있는 동안에 정말 아... sozo 2015.01.03
571 전에 소개했던 경동교 교주 1 sozo 2015.01.03
570 기독교 근본주의 특징 3가지 1. 개인주의 - 사회문제를 등한시 하고 개인의 구원만을 강조 빌리그래함등의 복음전도자들의 개인구원에 관한 간단한 응답방식이 고안됨 &quot;Receive Jesus Christ ... sozo 2015.01.0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42 Next ›
/ 4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