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목사님 저만그런가요
저는받는거는요 ~ 주는사람이 선한맘으로 내게 베풀기를 좋아하나부다
그래서 감사하게 받기도하구
쓸것을 조금씩이라도 나눠주고싶나부다 해서 기쁘게 받기도 합니다
참 감사하죠 어떠한이유든 서로가 백 마디 말보다 웬지 더 친하게느껴지기도 하니까요 ㅋ

그런데 주는건 고민을 많이 하게되요 ...그간 살다가 누군가에게 줄때 거절 당한적도있어서 조심스럽게 느끼기도 하지만 ㅋ
그사람이 좋아할까 아님 자기가 불쌍해서 주는가 등

모르겠어요 거절한 사람들이 왜 거절했는지 모르지만 신경이 쓰이고요
또 다른 생각은
내맘의 진심이 뭔가를 체크해야 해서 복잡한것같아요

내가 너보다 있으니까 주는거다 라던가
내가 이렇게 하면 상대가 나를 더 좋아 하겠지 웬지 모를 꼴같은
우월감 인가
또는 나도 없는데 내가 감히 뭐가 잘났다고 넉넉지도 않으면서
기부를해 누가보면 웃겠다 이런생각이 드는것같습니다
그래서 어렵습니다

그냥 첫 드는 맘으로 주고싶다 .나는 부족하지만 내가 그돈, 그물건 없어도 사니깐 돕고싶다. 이런 맘으로 기부해도 되는지 또는 감사해서 너무너무 감사해서 하고싶은것도있어요 이것은 좀다른유형의 기부이지만요
목사님의 생각을 듣고싶습니다 한말씀 해주세요 ^^
  • sozo 2017.01.01 21:26
    주고 싶다는 마음을 억누르실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누군가에게 무엇을 주실 때는 상대방의 심사도 고려를 해야 합니다
    누군가에게 무엇을 받는 것이 자존심이 상하는 사람이나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건 받는 사람의 심리상태에 따라 다른 것이기 때문에 주는 사람이 그걸 일일이 다 알 수 없습니다

    저는 30대 중후반에 어느 과부가 우리집에 시장을 봐가지고 와서 냉장고를 채워주고 간 일이 있었습니다
    그때 저는 밤에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습니다
    별의별 생각이 다 들어서였죠
    이렇게 형편없이 살면서 내가 신학교를 다니는 것이 옳은가
    신학을 한다는 건 순전히 나만을 위한 일이 아닌가
    가족의 희생을 담보로 내가 신학공부를 한다는 것이 옳은 일인가 등등의 생각과 함께
    30대 가장으로서의 자존심도 크게 상처를 입었었죠
    지금은 누가 저에게 그런 도움을 준다면 이런 고민을 하거나 상처받지 않았을 겁니다


    누구에게 무엇을 주시려는 마음은 선한 마음인데 억눌러야 할 것이 아닙니다
    다만 상대방이 어떨른지 한번쯤 생각해 보시구요
    그리고 사실 신뢰가 쌓이면 단돈 만원을 손에 쥐어준다고 해도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저는 20불을 주어본 적이 있고 가지고 있는 돈 2200불 가운에 2180불을 주어본 적이 있습니다
    두 경우 다 문제가 없었습니다

    선행은 실천을 많이 하면 할수록 잘하게 됩니다
    염려하지 마시고 실천하시기를 권합니다
  • 하나님사랑합니다 2017.01.02 01:50
    네 ~^^ 감사합니다
    잡다한 생각들이 오히러 핑계를 되는것같이 느껴지네요
    그리구 목사님의 그당시 예를 들으니 왜 받는 분들이 불편해 했는지
    이해도 되고요
    신뢰의 중요성도 고려해봐야 할 생각도 듭니다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813 차별에 대한 차별 김여진, 김미화, 김제동등이 밥그릇을 뺏겼을 때 동성애자 홍석천은 TV에 자주 얼굴을 내밀었다 우린 차별에 대해 다시 고민해봐야 한다 헌법은 동성애자들을 법 ... sozo 2017.09.26
812 도올과 과학적인 바보들 도올이 부활을 비과학적인 것이라면서 바울의 부활은 삶의 전향같은 것이라고 (적어도 두번) 설교했다 도올이 부활을 비과학적이라서 인정하지 않는 건 이해하나 ... sozo 2017.09.26
811 왜 교회에 십자가가 없어요? sozo 2017.09.25
810 앞으로 5년 삼성기흥공장 폐쇄해야 하는거자나 중금속에 중독되서 죽은 사람은 70명이 넘는데 아직도 하얀색 옷만 입혀서 그 살인적 노동현장에 투입하는 삼성에 제동을 걸어... sozo 2017.09.24
809 GAP이라는 브랜드 최저임금도 안주고 근로시간은 하루 14-18시간으로 최악이고 심지어 6세의 어린아이까지 그 폭력적 노동현장에 동원되는 일이 미국에서 벌어지면 난리칠 미국인들... sozo 2017.09.24
808 신실한 기독교인들 독일한기총과 로마교황청은 히틀러를 지지했다 천주교포함 한국의 신실한 기독교인들도 학살 독재자 이승만과 박정희를 지지한다 sozo 2017.09.24
807 믿음 아마 미국 기독교인의 상당수는 미사일을 쏘고 폭탄을 투하해서 여자와 어린아이들을 포함한 무슬림들을 죽이는 걸 거룩하다고 믿고 있을 거야 sozo 2017.09.24
806 신앙양심 이명박을 지지하는 거나 문재인을 지지하는 거나 예수쟁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sozo 2017.09.23
805 이 놈의 팔자 설교나부랑이나 하고 성경공부나 같이하고 이렇게 한가하게 살 수는 없을까? 그러리라고 생각하고 말도 했지만 또다시 정치목사 오명을 써야하는 상황이다 인민들... sozo 2017.09.23
804 내 삶에서 법이 짐이 되고 도덕이 멍에가 되게 해서는 안된다 sozo 2017.09.18
803 설교가 말이 아니어야 하는데 말하는 게 쉽다 그러니까 말로 하는 설교가 쉽다 말로 하는 설교가 주 임무인 목사질이 그래서 쉽다 '요즘 장사가 잘 안돼요' 라는 집사님의 삶은 너무 ... sozo 2017.09.18
802 신앙고백 나는 신앙적으로 지구의 나이가 6천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1 sozo 2017.09.14
801 그제 받은 편지 비밀해제 애청자 한 분이 3장이나 앞뒤로 빼곡하게 쓴 손편지를 보내오셨다 자신의 지난 날의 삶을 간략하게 쓰셨다 자신이 얼마나 욕심이 많았는지 그리고 자신... sozo 2017.09.14
800 마라나타 이집트를 세상으로 말한 거나 바벨론을 멸망당할 음녀라고 한 걸 보면 국제정치무대라는 데에서 힘이 쎈 나라들이 자기 말을 듣지 않는 나라를 집단적으로 왕따시... sozo 2017.09.14
799 마술에 이단성을 제기한 예장통합 유감 시몬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마술(sorcery)을 부려서 사마리아 사람들을 놀라게 하며, 스스로 큰 인물인 체하는 사람이었다. 그래서 낮은 사람으로부터 높... sozo 2017.09.10
798 주차장 가로등과 묘하게 어울린 해 넘어간 붉은 빛 하늘 아래에서 높은 건물들이 없고 그래서 문밖에 발만 내밀면 하늘이 보인다 해가 넘어가고 그래도 붉은 빛이 남아서 마켓 주차장 가로등과 묘하게 어울릴 때 난 기분이 숨차게... 1 sozo 2017.09.05
797 8월 입금내역 8월 구제 8/1 무명 5만원 8/2 박명숙 2만원 8/4 안주영 3만원 8/23 무명 3만원 8/27 문영철 5만원 8/28 무명 5만원 8/20 황순기 100달러 총 23만원 100 달러 누계... sozo 2017.09.02
796 제발 교회의 집단이기주의가 여기저기서 고발된다 목사가 문제가 아니라니까 쉽게 말해서 503호가 문제라기보다 503호를 여왕으로 만들어준 박빠들이 문제인 것처럼 교... 2 sozo 2017.09.01
795 하느님의 선하심에 대한 조엘오스틴의 해석 물난리가 난 휴스톤의 한 교회에서 수재민들이 임시거처로 교회를 사용할 수 있는지를 물었는데 매몰차게 거절했다 그 이름도 유명한 Lakewood Church, 조엘 오스... sozo 2017.08.30
794 사탄의 형상 오래전 성경공부 공과책에 사탄을 그려놓은 것이 있었다 눈만 빼고 전부 검정색인 상상이 가능한 흔한 그런 모습이었다 그런데 정말 사탄이 그렇게 생겼을까? 사... sozo 2017.08.3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53 Next ›
/ 5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