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6.07.31 06:00

임을 위한 행진곡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 sozo 2016.07.31 06:06
    기원

    1981년 소설가 황석영과 당시 전남대학교 학생이었던 음악인 김종률 등 광주 지역 노래패 15명이 공동으로 만든 노래극(뮤지컬) 《넋풀이 -빛의 결혼식》에 삽입되었다. 이 노래극은 1980년 5월 27일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중 전라남도청을 점거하다가 계엄군에게 사살된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과 1979년 노동현장에서 '들불야학'을 운영하다가 사망한 노동운동가 박기순의 영혼결혼식에 헌정된 것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그 노래극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합창으로 쓰이기 위하여 지어졌다.

    곡은 김종률이 1981년 5월 광주에 있는 황석영의 자택에서 썼고, 가사는 시민사회 운동가 백기완이 YMCA 위장결혼식 사건으로 수감 중이던 1980년 12월에 서대문구치소 옥중에서 지은 장편시 〈묏비나리 -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의 일부를 차용해 황석영이 붙였다.

    감시를 피해 황석영 자택에서 이동식 카세트 녹음기를 이용해 조악하게 녹음되었던 위 노래극은 1982년 2월 윤상원과 박기순의 유해를 광주 망월동 공동묘지(현 국립 5·18 민주 묘지)에 합장하면서 영혼결혼식을 거행할 때 처음 공개됐는데, 이 노래는 이후 카세트테이프 복사본, 악보 필사본 및 구전을 통해 노동운동 세력 사이에 이른바 '민중가요'로써 빠르게 유포되었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상징적 대표곡으로서 자리 잡았다.
  • sozo 2016.07.31 06:07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


    한 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동지는 간 데 없고 깃발만 나부껴

    새 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4]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 sozo 2016.07.31 06:17
    묏 비나리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백기완

    맨 첫발
    딱 한발띠기에 목숨을 걸어라
    목숨을 아니 걸면 천하없는 춤꾼이라고 해도
    중심이 안 잡히나니
    그 한발띠기에 온몸의 무게를 실어라

    아니 그 한발띠기로 언땅을 들어올리고
    또 한발띠기로 맨바닥을 들어올려
    저 살인마의 틀거리를 몽창 들어 엎어라

    들었다간 엎고 또 들었다간 또 엎고
    신바람이 미치게 몰아쳐 오면
    젊은 춤꾼이여
    자네의 발끝으로 자네 한 몸만
    맴돌라함이 아닐세 그려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이 썩어 문드러진 하늘과 땅을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시라

    돌고 돌다 오라가 감겨오면
    한사위로 제끼고
    돌고 돌다 죽엄의 살이 맺혀오면
    또 한 사위로 제끼다 쓰러진들
    네가 묻힐 한 줌의 땅이 어디 있으랴
    꽃상여가 어디 있고
    마주재비도 못타보고 썩은 멍석에 말려
    산고랑 아무데나 내다 버려질지니

    그렇다고 해서 결코 두려워하지 말거라
    팔다리는 들개가 뜯어가고
    배알은 여우가 뜯어가고
    나머지 살점은 말똥가리가 뜯어가고
    뎅그렁, 원한만 남는 해골바가지

    그리되면 띠루띠루 구성진 달구질소리도
    자네를 떠난다네
    눈보다만 거세게 세상의 사기꾼
    협잡의 명수 정치꾼들은 죄 자네를 떠난다네

    다만 새벽녘 깡추위에 견디다 못한
    참나무 얼어 터지는 소리
    쩡,쩡, 그대 등때기 가른 소리 있을지니

    그 소리는 천상
    죽은 자에게도 다시 치는
    주인놈의 모진 매질소리라

    천추에 맺힌 원한이여
    그것은 자네의 마지막 한의 언저리마저
    죽이려는 가진 자들의 모진 채쭉소리라
    차라리 그 소리 장단에 꿈틀대며 일어나시라
    자네 한사람의 힘으로만 일어나라는 게 아닐세 그려
    얼은 땅, 돌뿌리를 움켜쥐고 꿈틀대다
    끝내 놈들의 채쭉을 나꿔채
    그 힘으로 어영차 일어나야 한다네

    치켜뜬 눈매엔 군바리가 꼬꾸라지고
    힘껏 쥔 아귀엔 코배기들이 으스러지고
    썽난 뿔은 벌겋게 방망이로 달아올라
    그렇지
    사뭇 시뻘건 그놈으로 달아올라

    벗이여
    민중의 배짱에 불을 질러라

    꽹쇠는 갈라쳐 판을 열고
    장고는 몰아쳐 떼를 부르고
    징은 후려쳐 길을 내고
    북은 쌔려쳐 저 분단의 벽
    제국의 불야성, 왕창 쓸어안고 무너져라

    무너져 피에 젖은 대지 위엔
    먼저 간 투사들의 분에 겨운 사연들이
    이슬처럼 맺히고
    어디선가 흐느끼는 소리 들릴지니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싸움은 용감했어도 깃발은 찢어져
    세월은 흘러가도
    구비치는 강물은 안다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라
    갈대마저 일어나 소리치는 끝없는 함성
    일어나라 일어나라
    소리치는 피맺힌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산자여 따르라"

    노래 소리 한번 드높지만
    다시 폭풍은 몰아쳐
    오라를 뿌리치면
    다시 엉치를 짓모고 그걸로도 안되면
    다시 손톱을 빼고 그걸로도 안되면
    그곳까지 언 무를 쑤셔넣고 아.........

    드 어처구니없는 악다구니가
    대체 이 세상 어느 놈의 짓인줄 아나

    바로 늑대라는 놈의 짓이지
    사람 먹는 범 호랑이는 그래도
    사람을 죽여서 잡아먹는데
    사람을 산채로 키워서 신경과 경락까지 뜯어먹는 건
    바로 이 세상 남은 마지막 짐승 가진자들의 짓이라

    그 싸나운 발톱에 날개가 찢긴
    매와 같은 춤꾼이여

    이때
    가파른 벼랑에서 붙들었던 풀포기는 놓아야 한다네
    빌붙어 목숨에 연연했던 노예의 몸짓
    허튼춤이지, 몸짓만 있고
    춤이 없었던 몸부림이지
    춤은 있으되 대가 없는 풀죽은 살풀이지
    그 모든 헛된 꿈을 어르는 찬사
    한갓된 신명의 허울은 여보게 아예 그대 몸에
    한오라기도 챙기질 말아야 한다네

    다만 저 거덜난 잿더미속
    자네의 맨 밑두리엔
    우주의 깊이보다 더 위대한 노여움
    꺼질수 없는 사람의 목숨이 있을지니

    바로 그 불꽃으로 하여 자기를 지피시라
    그리하면 해진 버선 팅팅 부르튼 발끝에는
    어느덧 민중의 넋이
    유격병처럼 파고들어
    뿌러졌던 허리춤에도 어느덧
    민중의 피가 도둑처럼 기어들고
    어깨짓은 버들가지 신바람이 일어
    나간이 몸짓이지 그렇지 곧은 목지 몸짓

    여보게, 거 왜 알지 않는가
    춤꾼은 원래가
    자기 장단을 타고난다는 눈짓 말일세
    그렇지
    싸우는 현장의 장단소리에 맞추어

    벗이여, 알통이 벌떡이는
    노동자의 팔뚝에 신부처럼 안기시라

    바로 거기선 자기를 놓아야 한다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온몸이 한 줌의 땀방울이 되어
    저 해방의 강물 속에 티도 없이 사라져야
    한 춤꾼은 비로소 구비치는 자기 춤을 얻나니

    벗이여
    저 비록 이름없는 병사들이지만
    그들과 함께 어깨를 쳐
    거대한 도리깨처럼
    저 가진자들의 거짓된 껍줄을 털어라
    이세상 껍줄을 털면서 자기를 털고
    빠듯이 익어가는 알맹이, 해방의 세상
    그렇지 바로 그것을 빚어내야 한다네

    승리의 세계지
    그렇지, 지기는 누가 졌단 말인가
    우리 쓰러졌어도 이기고 있는 민중의 아우성 젊은 춤꾼이여
    오, 우리굿의 맨마루, 절정 인류최초의 맘판을 일으키시라

    온몸으로 디리대는 자만이 맛보는
    승리의 절정 맘판과의
    짜릿한 교감의 주인공이여

    저 폐허 위에 너무나 원통해
    모두가 발을 구르는 저 폐허위에
    희대를 학살자를 몰아치는
    몸부림의 극치 아, 신바람 신바람을 일으키시라

    이 썩어 문드러진 놈의 세상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다
    마지막 심지까지 꼬꾸라진다 해도
    언땅의 어영차 지고 일어서는
    대지의 새싹 나네처럼

    젊은 춤꾼이여
    딱 한발띠기에 일생을 걸어라
  • 쥰(joon) 2016.07.31 12:23
    불쌍한 양반 ㅜㅜ
    제대로 한것도 없고 밉지만 미워할수 없는 양반 ㅠㅠ
  • 차영배원주 2016.07.31 16:09
    한때 민중가요로 좋아했던 노래, 처음부터 끝까지 다 불렀었는데 지금은 잊어버렸단...
    백기완 선생님 지금도 살아계신지?
    목사님 좋은 것 올려주시어 다시 새롭게하니 감사합니다.
  • 삼막골 2016.07.31 18:42
    아쉬운 비주류선생님..돈두..맨파워도없어서..
    대통령후보만..ㅜ ㅜ
    굴하지않고..하고싶은말 다하시는..
    불의에 저항하는 용기에 존경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608 교수님도 인정하실꺼예요 ㅎ 예수님이 하나님 아들이란걸 목사님 말씀처럼 그맘안에 인정할꺼예요 ㅎ그렇지 않으면 목사님 옆에 없겠죠 ^^ 8 하나님을알고싶어요 2016.11.04
607 Yes! 왜 교회에 십자가가 없어요? 왜 사도신경을 안해요? 예수의 피로 깨끗해 지는 것이 아니라구요? 원죄가 없다구요? 노아의 홍수가 전 지구적으로 일어난 것이 아니... sozo 2016.11.01
606 최순실은 기독교인이다 강남 S 교회라는데 사랑의교회나 소망교회겠죠 소망교회는 이명박이 다니는 교회니까 사랑의교회가 아닐까 싶습니다 5 sozo 2016.10.30
605 안녕하세요. 비밀해제 청취자 입니다. 몇일 전에 가입 했네요^^ 작은예수로 살기로 마음먹고 살려고 노력하는 회계한유다 입니다.   작은자교회에서 비밀해제 설교듣기 성경공부를 하면서 7개월 정도 된듯 합니다.   처음 듣게 ... 3 회계한유다 2016.10.30
604 나의 꼬라지는? 나의 꼬라지는?   우리말에 “꼬라지”라는 말이있다.   돌아온 탕자에게 아버지가 내뱉는 말, “꼬라지가 그게 뭐냐?” “꼬라지 하고는...” 탕자 아들이 이유없는 반... 차영배원주 2016.10.30
603 핸드폰 분실 ㅠㅠ 광화문 나갔다가 오랜만에 소리도 지르구 왓다 갓다 길거리 인간예수들도 만나구 옛날 지인도 만나고 와우 ~~~~ 그런데 핸드폰이 ㅠㅠ 어디갔쥐   ㅜㅜ   예전 직... 3 쥰(joon) 2016.10.29
602 어떤 어린애가 목사하겠다고 해서 해준 말 목사질을 그래도 하고 싶으면 뭣이 중헌지는 알아야 한다 뭔 먼지톨만한 문제를 가지고 대단한 믿음인양 떠들면 곤란해 minor issue에 목숨을 걸만큼 감정이 격해... 3 sozo 2016.10.26
601 교회회사 (church company) 2016년 대한민국의 교회는 교회회사이다 그리스도가 머리라는 유기체로서의 성격은 없고 물리적 성장만을 추구하는 영리를 목적으로 기업같은 조직체일 뿐이다 그... 1 sozo 2016.10.26
600 작별 - 또 만날 것을 약속해놓은 이별 file sozo 2016.10.23
599 논산 닥터 스누피 file sozo 2016.10.23
598 아! 목포 file sozo 2016.10.23
597 무주 리조트 모임 file sozo 2016.10.23
596 <사람예수로 살기> 스냅들 file sozo 2016.10.23
595 Warm hearted ladies 인사동 file sozo 2016.10.23
594 삼막골에서 김쌤과 우리안님의 질의/응답시간이 압권이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다른 분들도 중간 중간 맛깔나는 말씀들을 나누었죠^^ file sozo 2016.10.23
593 폐지줍는 어르신들 삼막골 잔치 인천에서 삼막골이라는 막창집을 운영하시는 주인장께서 가게 앞을 지나다니시는 폐지줍는 어르신들을 모셔서 소고기, 삼겹살, 막창등으로 점심 대접을 해드렸습... file sozo 2016.10.23
592 먹물들의 유희 무슨 가수에게 평화상을 준 노벨상처럼 이 시대에 정말 의미가 전혀 없는 포럼이다 피멍울에 가슴을 부여잡을 수도 없는 2016년을 사는 사람들을 앞에 두고 먹물... sozo 2016.10.23
591 신실함과 신실함 에베소교회의 성도들은 신실하다는 칭찬을 들었다 내가 네 행위와 수고와 네 인내를 알고 또 악한 자들을 용납하지 아니한 것과 자칭 사도라 하되 아닌 자들을 시... sozo 2016.10.17
590 <사람예수로 살기> 사진들 file sozo 2016.10.14
589 영적정체성 시간이 지날수록 내 정체성이 더욱 분명해진다 나는 듣보잡 목사이고 이단이다 기존의 교단이나 목사들에게는 분명 그렇다 이게 신이 나를 설명하는 영적 정체성... 3 sozo 2016.10.1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44 Next ›
/ 4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