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신의 나라는 네 안에 있다”톨스토이 <박홍규 옮김>

 

눈 상태는 나쁘지만 읽는데 일주가 걸렸네요. 77에 또한편의 걸작을 읽었다는데 감사함을 느낍니다. 간단한 독후감이라지만 저한테는 버거운 일입니다. 책소개로 보아 주세요. 사실 20대 문학청년이라 뻐기면서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 “안나까레리나” “부활”등을 읽었었지만 제대로 소화도 못했던 부끄러운 추억이 있습니다. 이제는 스토리도 가물가물...

소설이 아니고 셩경에대한 인문학 서적이라 대부분의 문장이 철학적 담론 내지는 사변적이어서 이해조차 힘든 책이었지만 톨스토이가 전하고자 했던 핵심 주제는 사실상 쉽게 알 수 있었다고 하겠습니다.

 

예수님의 “산상수훈등 사복음서의 핵심내용”을 통해 당시(19세기 러시아 및 유럽) 국가체제와 교회들의 잘못된 체제를 적시 비판하고 악에 대한 “비폭련 무저항” 그리고 누가복음 17장 20~21에 나오는 “하느님의 나라”에대해 상세히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내게는 아주 감동적인 설교였고 내가 평소 품고 있든 신앙의 정체성에서 많은 공감대가 있어서 좋았습니다.

체제에대한 저항정신에서 “모든 권력과 억압, 강제를 거부하고 우리의 의식 앞에 사랑과 평화,자유의 계율인 예수의 말씀실천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국가체계의 부정, 병역거부, 세금거부등 지배계급에 대한 비폭력저항 내지 부정(아나키스트?)이 지금의 시대적 입장에서는 난해한 부분도 있었지만 대부분 머리를 끄덕이게 하는 말이었습니다.

그의 생각을 지금의 성경학자들이나 신앙인은 어떻게 평가할지?...아주 적은 수이지만 이런 예수님의 말씀을 지키려는 사람들이 나중에는 신의 나라를 이룩할 수 있다는 회망을 담고 있습니다.

 

믿는 사람들의 고전으로 4복음서의 말씀강해로서 작은자교회 성도님들께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말씀을 통해서 진리를 알게 되면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하리라”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우리 마음속에 진리의 나무를 심기 위해서...

 

어디까지나 저의 소견이었습니다.

  • 삼막골 2016.10.02 09:41
    가난하고 병들고 과부고아를 사랑하며 사셨던 예수님의인생속에..
    나의삶도 그분을 향한마음으로 살아낸다면..
    그진리를 품고.. 죽음으로부터 자유를 누리고 살수있겠지요^^
  • 쥰(joon) 2016.10.03 22:53

    신학자이면서 대문호인 톨스토이는 하느님나라는 이땅에 있지 교회안에 잇지않다고 외치다가 교회에서 파문되엇죠
    영생, 부활 예수의 신성 부정햇다는 것이죠
    그러나 갑부이며 귀족인 그가 자신소유의 노예를 모두 해방시키고 자신의 영지를 모두 나눠주고 평생을 신앙적 고민을 하며 살앗습니다.
    과연 교회가 그를 파문할 자격이 잇을까요?
    예수가 니 재산 다팔아 가난한자에게 나눠주고 예수의 뜻을 따르면 구원이 이뤄진다고 햇는데 돈에 눈먼 교회가 구원일까요? 예수의 뜻을 실천한 톨스토이가 구원일까요?


    저는 톨스토이에게 한표를 던집니다.

  • 스누피 2016.10.05 21:12
    어제 책을 주문했읍니다..
  • 차영배원주 2016.10.06 00:08
    그렇지 않아도 형제님께 꼭 권하고 싶은 책이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7년 가을 한국여행 일정안내 3 sozo 2017.09.28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598 아! 목포 file sozo 2016.10.23
597 무주 리조트 모임 file sozo 2016.10.23
596 <사람예수로 살기> 스냅들 file sozo 2016.10.23
595 Warm hearted ladies 인사동 file sozo 2016.10.23
594 삼막골에서 김쌤과 우리안님의 질의/응답시간이 압권이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다른 분들도 중간 중간 맛깔나는 말씀들을 나누었죠^^ file sozo 2016.10.23
593 폐지줍는 어르신들 삼막골 잔치 인천에서 삼막골이라는 막창집을 운영하시는 주인장께서 가게 앞을 지나다니시는 폐지줍는 어르신들을 모셔서 소고기, 삼겹살, 막창등으로 점심 대접을 해드렸습... file sozo 2016.10.23
592 먹물들의 유희 무슨 가수에게 평화상을 준 노벨상처럼 이 시대에 정말 의미가 전혀 없는 포럼이다 피멍울에 가슴을 부여잡을 수도 없는 2016년을 사는 사람들을 앞에 두고 먹물... sozo 2016.10.23
591 신실함과 신실함 에베소교회의 성도들은 신실하다는 칭찬을 들었다 내가 네 행위와 수고와 네 인내를 알고 또 악한 자들을 용납하지 아니한 것과 자칭 사도라 하되 아닌 자들을 시... sozo 2016.10.17
590 <사람예수로 살기> 사진들 file sozo 2016.10.14
589 영적정체성 시간이 지날수록 내 정체성이 더욱 분명해진다 나는 듣보잡 목사이고 이단이다 기존의 교단이나 목사들에게는 분명 그렇다 이게 신이 나를 설명하는 영적 정체성... 3 sozo 2016.10.13
588 황목사님 2번째 한국방문 작은자교회 모임 황목사님 2번째 오셨네요. 어렵고 먼길이지만... 2016년 10월 9일 오후 5시 인천 삼막골에서 모임을 갖고 유익하고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목사님 남은 일정... file 차영배원주 2016.10.09
587 고 김성수 목사님에 관하여..... 요즘 제가 하루에 적어도 2개씩은 황 목사님 말씀을 듣고 있는데 그중 오늘은 (자살하면 지옥가나요)를 듣는중에 고 김성수 목사님 얘기가 나왔는데 황 목사님께... 4 오직은혜로.. 2016.10.04
586 문득 든 생각 내 삶은 믿음이다 아니 내 믿음이 삶이다 이러거나 저러거나 믿어서 사는 건 분명하다 sozo 2016.10.04
585 새벽 은혜 예수가 진리여서 내가 숨을 쉴 수 있다 아니면 뉴포트비치 피어에서 낚시바늘에 꿰어 걸려올려진 고등어처럼 파닥거리다가 죽었을거야 sozo 2016.10.04
584 또 협심증 답답한 건 원래 답답해서가 아니라 답답하다고 생각을 하니까 답답하다고 느끼는 건데 지금 다 알면서 답답해하는 내가 답답해 sozo 2016.10.04
583 습관, 어리석은 만날 사람이 없습니다 아니 만나지 않습니다 대화를 나눌 상대가 없습니다 힘듭니다 무슨 일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라고 말하며 그 목사가 성경 한 구... sozo 2016.10.04
582 내일 하루 전 새벽 세시 반에 혹시 오바한달까봐 하고 싶은 말도 못하고 짧은 시간에 든 정이라 사라질까 안절부절 주름살, 아니 이만한 나이면 그냥 알게되니까 알게 되어서 감추어도 보인 속... sozo 2016.10.04
581 사람예수로 살기 - 예수교리 사람예수로 살기 - 예수교리 하느님은 안식일에 쉬지 않고 일하면 죽이라고 하셨다 왜냐하면 안식일은 안식, 즉 쉬는 날이기 때문이다 (문밖으로 나가서 교회를 ... file sozo 2016.10.02
580 한경직 목사님에 대한 질문입니다. 오늘 황 목사님 에피소드 사람들의 교회, 장로들의 교회 듣다가 한경직 목사님께서 전두환 씨를 을지문덕에 비교하시면서 훌륭한 장군이라 하셨다고 하신 것 같은... 11 오직은혜로.. 2016.10.01
» 독후감 - 하느님의 나라는 내안에 있다. - “신의 나라는 네 안에 있다”톨스토이 &lt;박홍규 옮김&gt;   눈 상태는 나쁘지만 읽는데 일주가 걸렸네요. 77에 또한편의 걸작을 읽었다는데 감사함을 느낍니다. 간단한... 4 차영배원주 2016.09.3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43 Next ›
/ 4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