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비밀해제의 말씀을 잘 들었습니다.

 

좀 다른 이야기 일지는 모르겠으나,

인간 자체에게는 그 어떤 권위나 권한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오로지 유일한 권한은 성삼위 하나님께만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 16:15절 "주님은 그리스도시며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

        17, .. 시몬아 네가 복되다. ..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알려 주신 것이다

        18, 내가 이 돌 위에 내 교회를 지을 것이다. 지옥의 문이 이기지 못할 것이다.

        19, 내가 네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줄 것이다.

             무엇이든지 내가 땅에서 잠그면 하늘에서도 잠겨 있을 것이요

             무엇이든지 네가 땅에서 열면 하늘에서도 열려 있을 것이다."(쉬운성경) 라는 말씀이 생각납니다.

 

 베드로의 이 위대한 말은 신앙의 고백이며,

 이 위에 교회를 .. 지옥의 문도,  하늘 열쇠를 줄 것이라는 말씀을 보면

 신앙의 고백이 중심에 있다고 여겨집니다.

 

 사람의 언어나, 종교적 신비감으로 인간을 좌지우지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죄은자가 목사 앞에 서면 작아지고 ... 죄를 고백하고 싶어지는 것은 

 그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간절함에서 나온 것으로 이해가 되긴 하지만,(천주교의 고해성사처럼..)

 인간의 본질적인 죄의 문제를 해결할 성질이나 주체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땅과 하늘의 문제 즉 열고 닫는 것이 인간의 언어적 선언의 문제가 아니라

 신앙의 고백적 측면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기도의 능력의 열쇠 (?)로 보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기도는 땅의 인간이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인데

그 언어가 땅과 하늘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봅니다.

 

-- 

 토레이 신부님의 말씀이 생각이 납니다.

 전쟁 중에 물이 없거나 목사가 없으면

 예수믿는 자가 침으로 성삼위의 이름으로 세례를 줄수 있다고 말씀하신게 기억납니다.

 이유인즉, 세례의 주체는 목사가 아니라 (평상시에는 교회의 질서를 따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성 삼위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것이기 때문에 유효하다는 말씀이 생각납니다.(정확한지 모르겠습니다.??)

 

이처럼, 인간이나 혹 종교적 지위가 하나님 자신의 권위를 지닌다고 볼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성삼위의 하나님께 고백하는 것만이 혹은 고백하는 것으로써 

땅의 문제와 하늘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주체이며 근원적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

혹시 한국에 오시면 연락을 주세요 ...

시간이 허락한다면

공항에 모시러 나가겠습니다. ... ㅋㅋ

 

  • sozo 2015.10.16 05:05
    목사님 말씀에 동의합니다
    죄 문제를 인간이 어쩔 수 있는 것이 아니죠
    매고 푸는 문제가 신앙고백의 차원에서 이해를 해야한다는 말씀은 그래서 당연합니다

    비행기표 쌀 때 한국에 가려고 합니다. 겨울방학이 끝나면 비성수기거든요. 그때쯤 나가보려고 합니다
    나가면 연락을 드릴께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404 새해의 화두는? "가르침의 전부는=서로 사랑하는 것" 김샘의 성서인문학 "톨스토이 복음서"에서 인용한 것입니다. 예수님의 지상 명령! 새해 작은자 형제자메님들 모두 서로 사랑... 차영배원주 2016.12.31
403 생각의 일치에 대한 경험 내 생각은 자주 하느님의 생각과 어긋나는데 그게 나를 괴롭힌다는 걸 경험을 통해 알게 되었다 그래서 내 생각을 버리려고 산 세월들이 있었다 (지금도 조금은 ... sozo 2017.02.28
402 생각이 달라 한국교회를 걱정하고 있는 기독교신자들이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그래서 이런 저런 대안들을 내놓는다 들어보면, 목사 월급을 빼앗아야 한다느니 평신도 중심이 ... 2 sozo 2016.01.17
401 생명 반드시 죽어야만 얻게 된다 1 sozo 2014.12.03
400 선 과 악 "선으로는 악을 절대 이기지 못하고 정의로 악을 뿌리뽑아야만 세상을 바꿀수 있다."   그렇다면 정의란 무엇인가? 현재 대한민국이 과연 정의로운 나라인가?   ... 2 HappyKorean 2015.10.14
399 선택하는 것을 보면 그를 알수 있다 (김용의 선교사) 사람은 무슨 말을 하는지를 보면 아는 게 아니라 어디로 엎어지냐를 보면 알 수 있다 그리고 7-80년대 부흥을 하며 열심을 냈던 한국 교회가 그때는 무엇을 위해 ... sozo 2012.03.20
398 설교 준비 본문을 읽고 주제를 파악하고 당시 정황도 살피고 단어도 슬쩍 들여다 보고 원리화해서 현대 언어로 바꾸는 작업을 한다 이거 개에게나 줘버려야 하지 않을까 생... 1 sozo 2015.01.03
397 설교가 말이 아니어야 하는데 말하는 게 쉽다 그러니까 말로 하는 설교가 쉽다 말로 하는 설교가 주 임무인 목사질이 그래서 쉽다 '요즘 장사가 잘 안돼요' 라는 집사님의 삶은 너무 ... sozo 2017.09.18
396 설교말씀 다운로드 한국의 안산시에 사는 근로자입니다. 우연한 기회에 목사님 방송을듣고 빠지게 되었네요.ㅋㅋ 목사님의 설교 말씀을 다운받아서 듣고 싶은데 방법이 없는건가요? ... 엔짱 2014.02.13
395 설교준비하다가 문득 1 예수도 죽게되니까 다 도망갔는데 나 죽을 때 사람이 남아 있으면 그게 비정상이겠지 sozo 2017.03.24
394 설교준비하다가 문득 2 남길 것도 없는게 남기지 않으려는 맘을 갖게 해서 홀가분하다 sozo 2017.03.24
393 설날입니다 성도님 줄거운 명절 보내세요 주머니사정은  넉넉치 않더라도 맘것 이웃 친지 가족에게  축복해주십시다 저도  지갑이 얄팍하여  8일9일  산행하며  체력단련이나... 1 칠천인 2016.02.05
392 설연후 윤동주의 시를 읽고 대리만족 설연후 갑작스런 딸의 병고로 가족모임이 불발 독고노인이 많은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76세) 내 삶의 정체성과 그간의 삶의 편린들을 되돌... 3 차영배원주 2016.02.09
391 섬기는교회에 목사님의 설교가 들어오지 않아요 외국에서 살고있고 이민교회(한인교회)를 섬기고 있습니다 담임 목사님이 한국으로 가시고 새로운 담임목사님이 오셨고 그리고 일년이 지났습니다 지난 일년간 목... 5 여미 2016.03.01
390 섭리같은 거 아님 기독교인이 암에 걸렸다 기독교인이 차사고가 났다 그냥,, 이런 거에 무슨 섭리같은 거 말하는 목사들이 있는데,,,속지들 마시라 결코 더 큰 복을 주시기 위함도 ... sozo 2017.08.09
389 섭외 도시 게릴라 음악가인 한받이 You! 돈만 아는 저질-! 이라고 노래를 통해 수도 없이 반복하며 외친다 약아빠진 것들이 객관화 혹은 보편화라는 세련미를 보이느라... sozo 2016.09.08
388 성격탓이겠지 깨달았다는 사람들을 있다 근데 가만히 있는다 1 sozo 2015.08.05
387 성경을 버리면 되니까 목회자 시국선언은 비성경적이라고 한 개먹이 또 등장했네 말이 되지 않지만 맞다고 해도 뭐 괜찮아 성경을 버리면 되니까 그리 곤란하고 어려운 일이 아냐 성경... 1 sozo 2016.12.01
386 성경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저흰 현재까지 개역개정판을 읽고 있는데 서점에서 우연히 새번역성경을 읽게 되었는데 개역개정에 비해 읽기가 수월하고 가독성이 좋아서 선택하고 싶은데 괜찮... 7 오직은혜로.. 2017.01.04
385 성락교회 김기동먹사 드디어 수면위로 드러나는군요. http://star.mbn.co.kr/view.php?year=2017&no=426243&refer=portal   ‘그것이 알고싶다’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소식에 누리꾼 분노 “목사 말은 믿을 수... 1 chris 2017.06.25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41 Next ›
/ 4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