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비밀해제의 말씀을 잘 들었습니다.

 

좀 다른 이야기 일지는 모르겠으나,

인간 자체에게는 그 어떤 권위나 권한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오로지 유일한 권한은 성삼위 하나님께만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 16:15절 "주님은 그리스도시며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

        17, .. 시몬아 네가 복되다. ..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알려 주신 것이다

        18, 내가 이 돌 위에 내 교회를 지을 것이다. 지옥의 문이 이기지 못할 것이다.

        19, 내가 네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줄 것이다.

             무엇이든지 내가 땅에서 잠그면 하늘에서도 잠겨 있을 것이요

             무엇이든지 네가 땅에서 열면 하늘에서도 열려 있을 것이다."(쉬운성경) 라는 말씀이 생각납니다.

 

 베드로의 이 위대한 말은 신앙의 고백이며,

 이 위에 교회를 .. 지옥의 문도,  하늘 열쇠를 줄 것이라는 말씀을 보면

 신앙의 고백이 중심에 있다고 여겨집니다.

 

 사람의 언어나, 종교적 신비감으로 인간을 좌지우지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죄은자가 목사 앞에 서면 작아지고 ... 죄를 고백하고 싶어지는 것은 

 그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간절함에서 나온 것으로 이해가 되긴 하지만,(천주교의 고해성사처럼..)

 인간의 본질적인 죄의 문제를 해결할 성질이나 주체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땅과 하늘의 문제 즉 열고 닫는 것이 인간의 언어적 선언의 문제가 아니라

 신앙의 고백적 측면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기도의 능력의 열쇠 (?)로 보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기도는 땅의 인간이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인데

그 언어가 땅과 하늘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봅니다.

 

-- 

 토레이 신부님의 말씀이 생각이 납니다.

 전쟁 중에 물이 없거나 목사가 없으면

 예수믿는 자가 침으로 성삼위의 이름으로 세례를 줄수 있다고 말씀하신게 기억납니다.

 이유인즉, 세례의 주체는 목사가 아니라 (평상시에는 교회의 질서를 따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성 삼위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것이기 때문에 유효하다는 말씀이 생각납니다.(정확한지 모르겠습니다.??)

 

이처럼, 인간이나 혹 종교적 지위가 하나님 자신의 권위를 지닌다고 볼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성삼위의 하나님께 고백하는 것만이 혹은 고백하는 것으로써 

땅의 문제와 하늘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주체이며 근원적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

혹시 한국에 오시면 연락을 주세요 ...

시간이 허락한다면

공항에 모시러 나가겠습니다. ... ㅋㅋ

 

  • sozo 2015.10.16 05:05
    목사님 말씀에 동의합니다
    죄 문제를 인간이 어쩔 수 있는 것이 아니죠
    매고 푸는 문제가 신앙고백의 차원에서 이해를 해야한다는 말씀은 그래서 당연합니다

    비행기표 쌀 때 한국에 가려고 합니다. 겨울방학이 끝나면 비성수기거든요. 그때쯤 나가보려고 합니다
    나가면 연락을 드릴께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7년 가을 한국여행 일정안내 3 sozo 2017.09.28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457 사랑타령 미국 기독교인 미쿡 기독교인들은 사랑이라는 단어 하나로 자신의 기독교인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보하려고 한다 그중에 제일은 사랑이라고 했고 하느님께서 자신의... sozo 2016.06.16
456 사랑하지 못한 죄 참 약삭빠르다 이리도 빨리 정리를 해버리니 그런데 머리에서 정리한 생각은 조금 있으면 흐트러 지던데 그래도 그럴 수 밖에 없으니 언제나 그랬듯이 간단하게 ... sozo 2014.12.26
455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 , , 내 마음을 알아주었... sozo 2017.10.26
454 사랑한단 말 한마디 (세월호) 죽음의 직전에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나중에 못할까봐 대신 전해달라는 그 소리를 우리는 온 몸으로 들어야 한다. 병든 이 민족의 백성들도 들어야 한다. 병... 1 bezamah 2015.09.30
453 사랑할 이유 회자정리라자나 우리도 언젠가 헤어지겠지 우리 그냥 오늘만 사랑하자 sozo 2017.11.03
452 사랑합니다 난 당신이어서 사랑합니다 잘생겨서도 아니고 잘나서도 아닙니다. 그냥 당신이니까 사랑합니다 당신이 나를 이래서 싫어하고 저래서 미워하여 속상할 때도 있고 ... sozo 2015.01.03
451 사진계시 안되거나 어려움 사진을 계시할 수 있는 방법이 없네요. 이미지 업로드는 있느데 그것도 링크 URL만 통해서 가능하구요. 직접 내검퓨터에서 업로드 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대부분... 시냇물 2015.11.03
450 사탄의 형상 오래전 성경공부 공과책에 사탄을 그려놓은 것이 있었다 눈만 빼고 전부 검정색인 상상이 가능한 흔한 그런 모습이었다 그런데 정말 사탄이 그렇게 생겼을까? 사... sozo 2017.08.30
449 사형이 구형되었다 2014년 6월23일에 하늘재판이 열렸는데 인명살상과 강간 그리고 유괴및 인신매매를 무수한 사람들 앞에서 하나님의 뜻이라고 말한 거짓종교 지도자들에게 사형이 ... sozo 2014.07.07
448 산타 클로스와 예수 1 산타 클로스는 선물 보따리를 들고 사람들을 찾아간다 예수는 빈 손으로 간다 sozo 2012.12.20
447 산타 클로스와 예수 2 산타 클로스는 울면 안된다고 말하고 예수는 울라고 말한다 sozo 2012.12.20
446 산타 클로스와 예수 3 산타 클로스는 일년에 하루만 일하고 예수는 365일 내내 일한다 sozo 2012.12.20
445 산타 클로스와 예수 4 산타 클로스는 미국에만 3천명이 있지만 예수는 진짜로 단 한명이다 sozo 2012.12.20
444 산타 클로스와 예수 5 산타 클로스는 착한 사람에게 가지만 예수는 죄인에게 간다 sozo 2012.12.20
443 살다보니 그렇게 되었다 나는 단일화와 싸운다 흔히 말하는 사고의 획일화 말이다 저절로 그렇게 되었다 소위 종이라고 종질을 하다보니 사람들 앞에서 말을 하는 때가 많아서다 꽤 많은 ... sozo 2017.11.06
442 살며 사랑하며 명성교회사태가 작게나마 대한민국의 민낯을 또 드러냈다 듣보잡인 내가 명성교회 사태에 대해 방송을 했더니 응원의 댓글들과 함께 비난의 글들도 섞여있었는데 ... sozo 2017.11.15
441 살아서 죽은 자들 돌 위에 돌 하나도 남지않고 다 무너질 것을 거룩한 것이라고 믿는 자들 불의와 탐욕일지라도 더 넓고 더 크게를 목이 터져라 외치는 자들 그래서 자기 십자가를 ... sozo 2013.12.02
440 삶이 나를 속였던 시절 누구나 다 그렇겠지만 나도 청년시절 막 달렸었다 그래야만 하는 줄 알았던 거다 그러니까 정신적 여유공간이 사라졌었다 당연히 비판능력 역시 동시에 없어졌다 ... sozo 2017.10.11
439 삼막골에서 김쌤과 우리안님의 질의/응답시간이 압권이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다른 분들도 중간 중간 맛깔나는 말씀들을 나누었죠^^ file sozo 2016.10.2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43 Next ›
/ 4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