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 글은 저만의 생각이니 오해하지 마십시오.

천국의 문을 두드릴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예수님의 새계명을 지키는 사람요. 그러면 100%지키는 사람요? 그건 불가능 하지요. 예수님만이 가능하지요. 100%에서 모자라는 부분은 용서해 주시기로 했으니 염려 안해도 될 것 같군요. 주기도문에 나와 있잖아요. 이웃을 용서하면 우리의 죄도 용서하신다잔아요.

신자라면 누구나 읽기를 권하는 죤번연의 “천로역정”을 옛날 읽은 적이 있지만 오래돼서 가물가물 하네요. 사랑, 의인 등 키워드를 의인화해서 대화체로 천국으로 가는 여정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재미있다기보다는 좀 힘들여 읽었습니다. 그 상상은 저에게 좋은 상상을 해주게 했었습니다.

 

그래도 “이신칭의”했다고 천국으로 가는 길을 여럿이서 걸어갑니다. 도중 목사, 장로, 권사, 집사, 평신도등 여러 사람도 만나고 이야기도 나눕니다. 천국으로 들어갈 수 있느냐의 여부가 최대 관건이죠. 오랜 여정 끝에 천국의 문에 도달했습니다.

문에는 듬직스럽고 냉철해 보이는 건장한 사람이 지키고 있었습니다. 문지기의 질문에 어떤 사람은 “정직하지 못하다.” 어떤 이에게는 “교만하다” 또는 네가 맡은 직분에 비해서 “너무 모자란다.” 등등... 집으로 돌아가라는 명령에 어떤 사람이 “지옥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요?”하자 문지기가 “거기가 지옥이야”합니다. 그때 죄많은 세상이 지옥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차례가 되었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문지기 앞에 섰습니다.

 

문지기 : 새계명을 잘 지켰는가?

소심이 : 지키려고 무진히 애는 썼습니다.

문지기 : 그러면 하나님을 의심해 본적이 있는가?

소심이 : 가끔 있었습니다.

문지기 : 믿음이 좀 모자랐구먼. 그러면 이웃사랑 실천은?

소심이 : 노력은 했으나 조금밖에 못했습니다.

문지기 : 겸손하고 정직하구만 그 정도면 됐어.

 

나는 너무나 기뻐서 문안으로 뛰어 들어가 한참을 정신없이 가다 뒤를 돌아다보고 문지기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려 할 때 문지기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인자한 예수님의 얼굴이 보였습니다. 오지 말고 그냥 가라고 손짓으로 밀어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심판하시는 예수님께서 바쁘실텐데 저의 욕심대로 만나 뵈려는 것은 옳지 않지요.

그래서 문밖을 향해 작은자 교인들에게 소리쳤습니다.

“천국의 문 통과하기 어렵지 않아요.”

문밖 세상과는 차원이 다른 하늘나라인데 나의 소리가 들릴이가 없겠지요.

그냥 상상해 보았습니다.

 

(윗글은 저의 소견이니 오해하지 마세요)

  • sozo 2016.02.22 06:05
    어르신께서 천국문을 어렵지 않게 통과하실 수 있는 건 부자가 아니어서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468 이들은 왜 이렇게 기도할까? 5 sozo 2016.04.13
467 이번주 비밀해제 안내 이번주에는 <믿음>에 대하서 말씀을 나누고자 합니다 성경이 제시하고 있는 믿음은 무엇인지에 대해 주님안에서 서로 대화를 나누면서 알아가는 시간을 갖겠습니... sozo 2016.04.11
466 새로 가입했습니다. 엄마가 들으시는 거 보고 듣다가 가입했어요 잘 부탁드립니다!! 초5입니다. ㅎㅎ 5 Seungmin9679 2016.04.10
465 진도항 (팽목항) 다녀왔습니다. 곧 모든 사람들을 구조할수 있을거라고 믿었던 사람들의 기대와는 달리 도망가기에 바빴고 속이기에 여념이 없어 한명도 구조하지 못한체 300 명이 넘는 생명이 ... 5 file 사는날까지 2016.04.10
464 문동환의 "예수냐 바울이냐"를 읽고... 바울신학을 비판한 책들이 있다는 말은 들은적이 있지만 이 책도 그중에 하나인 것 같다. 나는 둔하여 서평이나 독후감을 쓰기에는 버거워 간단히 소감으로 적어... 6 차영배원주 2016.04.08
463 혹, 4월9일 (토요일) 팽목항 가실분? * 서울시청 오전7시, 사당역 오전7시20분 출발 * 오후 1시30분 팽목항 도착후 합동분향예정 * 서울시청 오후9시 도착예정. * 관광버스비용 3만원 자세한 문의는 0... 3 사는날까지 2016.04.07
462 부활주일 일주전에 주보에 부활절헌금봉투를 끼워서 나누어 주시고 헌금을 마음껏 하기를 누누히 강조 하지요 대목을 보려는 목사님들의 방법이며 한사람씩 목사님앞에 줄서서 가져... 3 릴리 2016.04.05
461 Another brick in the wall We don't need no education We don't need no thought control No dark sarcasm in the classroom Teachers leave them kids alone Hey teachers Leave... 1 sozo 2016.04.03
460 아셨죠? 예수 그리스도를 잘 따르고 살고 싶으세요? 그럼 일단 성경공부를 다 때려치세요 이번주에는 설교같은 거 듣지 마시구요 뭐든 좋으니 작은 예수로 살아보세요 정... 3 sozo 2016.03.28
459 부활이 빼빼로야? 부활은 죽었다가 다시 사는건데 그런게 말이되냐고 하는 사람들이 제법 있다 그러니까 부활신앙은 기독교의 핵심이니 뭐니 하며 바울처럼 복음을 변호하겠다는 사... sozo 2016.03.27
458 해피 Happy Easter! 맘에 안든다 부활에 happy를 붙이다니!! 내가 피의 제물로 바쳐지더라도 기뻐하고 또 기뻐하리라 - 바울 (기뻐하다=rejoice) 항상 기뻐하라 (Be jo... sozo 2016.03.27
457 <황목사의 비밀해제> 시청 안내 및 댓글 참여 안내 1. 유튜브에 들어가셔서 &lt;Sign in&gt; 하세요 2. 이메일주소하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3. 검색창에 작은자교회를 치세요 4. 작은자교회가 뜨면 클릭하세요 5. &lt;황... file sozo 2016.03.25
456 안녕하세요. 깨어있는 성도들과 깨어나길원하는 자들의 연합. 오직 예수그리스도께서 가르쳐주신 분부와명령을 배우고 지키려하는 제자들을, 오늘도 우리 주님은 부르시고계십... 5 그루터기 2016.03.25
455 안녕히세요 안녕하세요, 달라스에 사는 황순기 목사 아내 황미미 입니다. 어휘력이 떨어지고,낮가림을 해서 늦게 인사 드립니다. 자주 찾아 뵙겠읍니다.   25 HappyKorean 2016.03.24
454 상담하고 싶습니다 가족사라 메일로 하고싶은데요 6 릴리 2016.03.23
453 호주에서 인사드립니다. 한국떠난지 30년정도 되니까 이런좋은세상 (?) 다 오네요. 처음 영국남편과 결혼해서 영국에 갔을때는 중국과 교류가 있기전이라 Alaska 를 거쳐 파리를 거쳐 24 ... 7 가을빛 2016.03.22
452 여러분들은 어찌 생각하시는지? (페이스북에서 퍼옴) 똑같이 소그룹 경험이 없고 훈련도 받지 않은 두 사람이 리더로 섬기지만 그 결과가 다른 이유는 소그룹에 대한 리더의 &#39;자세&#39; 때문이다. 똑같은 소그룹... sozo 2016.03.21
451 공유 38개 술 먹으면 안되고 담배펴도 안되고 설날에 차례를 지내도 안되고 일요일에 여행가도 안되고 목사 비판도 안되고 그러면서 횡령과 배임도 되고 성폭행도 되고 학력... 2 sozo 2016.03.19
450 성령충만 에이~! 왜? 에이 뭐 그거,, 아니 왜? 에이 난 뭐 그런거,, 아니 글세 왜? 에이 그냥 난,, 도대체 왜? , , , (그런 건 쪽팔려서 하기 싫다구!!!) sozo 2016.03.19
449 배가 침몰할 때 배 안에 있던 금과 변소의 똥이 같이 물 밑으로 가라앉는다 1 sozo 2016.03.19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44 Next ›
/ 4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