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바울신학을 비판한 책들이 있다는 말은 들은적이 있지만 이 책도 그중에 하나인 것 같다.

나는 둔하여 서평이나 독후감을 쓰기에는 버거워 간단히 소감으로 적어보려한다.

나는 무엇이던지 골라 먹는다. 성경말씀도, 책도, 디지털시대 모든 정보도 그 방대한 양을 소화할 수도 없고 머리에 담아두기도 불가능 하기 때문이다. 또한 아래의 내가 생각하고있는 바탕을 전제로 읽고 느끼고 골라서 머리에 담는다.

 

내가 성경을 바라보는 마음 (믿음의 정체성)을 생명나무로 보고,

1)요한복음 3장16절(구약의 하나님섭리 종결)과 예수님의 “새계명”을 뿌리로,

2)예수님의 어록을 줄기와 큰가지로,

3)서신서를 잔가지와 잎과 꽃으로 비유하여 생각한다.

물론 말씀의 전부가 아니고 골라서 나의 입맞대로 이루어놓은 생명나무다. 그 나무의 속성이 나의 믿음의 정체성 이다.

 

문동환 목사의 “예수냐 바울이냐”를 읽고 핵심주제는 나도 상당부분 공감하고 있어서 기분 좋았고, 바울의 오도된 신학을 소상히 밝힌 것에대해서는 상당부분 공감하고 있지만 평소 바울이미지에대한 생각에 상처를 받아 좀 충격도 있었고 이해못하는 부분도 있었다.

하지만 바울의 어록은 상당부분 마음에 담아두고 유지하고 싶은 것 도 사실이다.

예수가 창출한 “생명문화공동체운동”를 전적으로 공감하며 바울의 따윗에 영향을 받은 “대망공동체”에대한 부정적이고 새로운 것을 알게되 앞으로 성경을 다시 읽고 성찰해 보는 시간도 가져야함을 알았다. 말씀중에 골라먹은 것을 “생명나무”에 비유로 넣어 두었지만 버리면 좋은 것들은 가지치기를 하고 이파리를 털어 낸 것도 많았다. 근데 이참에 가지치기 하고 이파리를 더 털어내야 할가? . 생명나무를 아름답게 그리고 풍성하게 키우는 것이 나의 소망이다. 김쌤이 권한 책의 핵심을 통해 쌤의 의중을 알듯도 하고, 작은자 교인들도 한번 읽어 보면 좋을 것 같다. 단 골라먹기를 바란다.

 

*** 위내용은 어디까지나 나의 소견입니다. ***

  • 삼막골 2016.04.08 19:23
    이다음에 내가 나이들어..어르신 반만이라도 닮고 산다면..노년이 행복할것 같다는 상상을해봅니다^^

    모르는 젋은부부를 마트에서 부딪쳤다..귀동냥으로
    들리는소리..자기야 오늘 손없는날이니까 술사놓자
    남편왈..그래..
    손이 없으면 발은 있는건지 ㅋ
    부부가그런말을 나누는데..측은한 마음이 들었다

    우린 예수얘기나누며 작은실천하며 사는 작은자교회성도가 되자구요^^
  • 쥰(joon) 2016.04.09 13:56
    와우 눈도 잘 안보이시는데 좋으신데 고생하셧습니다. ^^

    좀 시각이 다른 눈으로 성서를 한번 보는 것이 신앙생활에도 도움이될 것입니다.
    복음서도 다 다른 시각을 가지고 예수를 보는데 교회와 다른 시각으로 예수도 보고 바울도 보고 ^^ 좀 그런다고 뭔 문제가 있나요

    저는 개인적으로 3-4년전부터 바울은 좀 아닌것 같다고 이야기하고 다니는데 문동환교수께서 정리를 잘하셨더군요
    제가 동의하는 부분도 있고 동의하지 않는 부분도 있지만 바울을 보는 방향은 비슷하고 다양한 목소리도 한번 둘어보시라고 권해 드렸습니다
  • 스누피 2016.04.21 21:35
    저도 지난주 인터넷으로 구입해서 읽었읍니다.
    축자영감설을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된거 같읍니다.
    그리고 관념적인 바울의 기독론에 너무 치우쳐 있는 신앙을 반성하고
    현실적인 예수님의 가르침을 실천해야겠다고 도전받게 되었읍니다.
  • 차영배원주 2016.04.21 23:25
    스누피님 반갑습니다.
    성경을 보는 시각은 누구나 다르다고 생각이됩니다.
    지금 이나라 교회들은 획일적으로 성도들에게 강요하고 있거든요.
    준(joon)님께서 권한 책이라 읽은 소감을 게시물에 올렸을 뿐입니다.
    사안에 따라서는 오해를 불러올스도 있기에 저의 소견임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한 것은 님과 상당부분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는데 대해서는 반가운 친구를 만난 기분입니다.
    독일 신학자 프란츠 알트의 "현대인을 위한 예수전-김윤옥.손규태역"을 권해드리고 싶은데 지금은 절판되고 없군요.
    감사합니다. 저는 말씀이 중심이지 사람의 말을 따라다니지 않습니다. 프란츠 알트의 책은 맥락은 위의 책과 많은 부분 같기도 합니다.
    성경은 다독보다는 느리더라도 성찰하며 읽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소견 이었습니다.
    감사~
  • 스누피 2016.04.22 08:18
    안녕하세요..건강하시죠
    예수냐 바울이냐 책은 솔직이 저에게는 충격이었읍니다.
    지금까지 바울은 기독교를 반석위에 올려놓은 대들보같은 사도라고 알고있었고
    그의 서신서들은 가장많이 읽혀지는 것들 인데..바울의 신학이 잘못되었다고 비판 하는 말은
    처음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지금 두번째 자세히 읽고 있읍니다.
    프란츠알트 '현대인을 위한 예수전'이 인터넷 서점에는 없더군요
    기회가 되면 읽어보겠읍니다.

    작은 예수가 되어 예수님처럼 살아가는게 중요한거 같읍니다.
    감사합니다.
  • 차영배원주 2016.04.22 16:23

    저는 늙어서(만76) 눈이퇴화되어 칙을 읽는데 힘이들었습니다.
    독서를 잊고 지내다 요즘 처음 대한 책이 "예수냐 바울이냐"였는데 독서의 중요함을 다시금 깨달았습니다.
    책은 젊어서 눈좋을때 열심히 읽어야합니다. 저의 체험입니다.
    저는 책도 골라보고 성경도 말씀중에 저의 시각과 동일한 것만 메모리하려고 합니다.
    님께서 읽으신 위의 책도 골라 보시기 바랍니다.
    그래도 바울의 어록중 좋은 것들은 많이 있으니까요.
    두번째 읽으신다니 제가 너무 부럽습니다. 저도 골른책에서 양서라고 생각되면 2번이상 읽었으니까요.

    맞습니다. 믿음은 간단합니다. 작은 예수로 살아가는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8년 봄 여행일정 1 sozo 2018.03.12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526 광야에서 찢기는 가슴안고 사라졌던 이 땅에 피울음 있다 부둥킨 두 팔에 솟아나는 하얀 옷에 핏줄기 있다 해 뜨는 동해에서 해지는 서해까지 뜨거운 남도에서 광활한 만... sozo 2016.07.31
525 임을 위한 행진곡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6 sozo 2016.07.31
524 고, 김관홍 잠수사님 유족에게 위로금 전달. 오늘 황진화 집사님과 같이 유족을 방문해서 여러분들이 힘써주신 위로금을 감사하게 전해드렸습니다. 비록, 방문자가 겹처서 짧은 만남을 가졌지만 유족께서 우... 1 사는날까지 2016.07.26
523 그냥 그렇다구 성경은 딱 요만큼 중요하다 절대로 그만큼 중요하지 않다 sozo 2016.07.23
522 정종광집사님 연락주세요 1 sozo 2016.07.20
521 개혁의 시작 개혁은 건물을 헐어버리는 것이 그 시작이다 성전을 헐어버리고 새로운 성전인 교회의 탄생을 말씀하신 예수께서 그러셨다 sozo 2016.07.16
520 요상한 안식년... 안식년제도는 땅에 대한 휴식을 명하신 것이다. 6년간 혹사당한 땅에 대한 휴식.. 교수와 목사들에게만 안식년 제도가 있다..요상한 일이다. 교수들은 일주일 몇... 2 스누피 2016.07.14
519 관점차이 어느 청년이 내게 말했다 목사님 어찌 되었거나 돈은 큰 교회에서 나와요 큰 교회가 병원도 짓는 거고 학교도 짓는 겁니다 그렇구나 근데 난 병원도 학교도 안 지... 2 sozo 2016.07.14
518 현명함 돈되는 개 돼지 99마리를 키우느라 바쁘기 때문에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은 신경쓸 수 없어 sozo 2016.07.14
517 키워드 예수께서 제자들을 파송하시면서 돈주머니나 가방을 가져가지 말고 신발도 여분으로 챙겨가지 말며 심지어 만나는 사람에게 (눈도장)인사도 하지 말라고 하셨다 ... 1 sozo 2016.07.14
516 불가능 제사도 잘 드려, 기도도 잘해, 금식도 매주 두번씩 하고 심지어 내 재산 팔아 남 돕는 일도 아깝다 생각지 않고 하는 등 정말 모범이 되는 유대인은 질책하시고 ... 1 sozo 2016.07.14
515 우리말 "얼룩"에 대하여 생각해 봅니다. ### 우리말 “얼룩” ###   우리 말에 “얼룩”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얼룩”진 마음, “얼룩”진 삶, “얼룩”진 인생   옷에 묻은 “얼룩”은 지울 수 있습니다. 상처로... 차영배원주 2016.07.11
514 사랑스런 우상 우상이 말을 붙여온다 우상이 논리적으로 말을 한다 우상이 감성을 터치한다 우상이 표정짓는다 우상이 꽃잎을 사뿐이 즈려밟으며 걷잔다 우상이 사랑스럽다 1 sozo 2016.07.09
513 내가 어쩔 수 없는 내 속엔 내가 어쩔 수 없는 어둠,,, 내 속엔 내가 어쩔 수 없는 슬픔,,, 2 sozo 2016.07.09
512 기독교인의 두 얼굴 찬양과 설교가운데 임하시는 주님을 찬양하는 얼굴과 나머지 삶에서의 얼굴 sozo 2016.07.09
511 은혜는 은혜는 죽었다가 다시 사는 것 날마다 은혜가운데 산다는 건 날마다 죽고 날마다 다시 사는 걸 경험한다는 것 sozo 2016.07.09
510 You light up my life (by Debby Boone) 1 sozo 2016.07.07
509 단톡방은 어떻게들어가나요? 단톡방 들어가는방법좀 알려주세요 1 하나님사랑합니다 2016.07.06
508 [추모 영상] "나 한 번도 망가진 적 없는 김관홍이야" 3 sozo 2016.07.03
507 김관홍 잠수사 후원 안내 김관홍 잠수사는 세월호와 함께 차가운 바다속에 있던 사람들을 구하러 갔습니다 그런데 당국의 조직적인 방해로 단 한 사람도 구해낼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눈 ... 2 sozo 2016.07.0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47 Next ›
/ 4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