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바울신학을 비판한 책들이 있다는 말은 들은적이 있지만 이 책도 그중에 하나인 것 같다.

나는 둔하여 서평이나 독후감을 쓰기에는 버거워 간단히 소감으로 적어보려한다.

나는 무엇이던지 골라 먹는다. 성경말씀도, 책도, 디지털시대 모든 정보도 그 방대한 양을 소화할 수도 없고 머리에 담아두기도 불가능 하기 때문이다. 또한 아래의 내가 생각하고있는 바탕을 전제로 읽고 느끼고 골라서 머리에 담는다.

 

내가 성경을 바라보는 마음 (믿음의 정체성)을 생명나무로 보고,

1)요한복음 3장16절(구약의 하나님섭리 종결)과 예수님의 “새계명”을 뿌리로,

2)예수님의 어록을 줄기와 큰가지로,

3)서신서를 잔가지와 잎과 꽃으로 비유하여 생각한다.

물론 말씀의 전부가 아니고 골라서 나의 입맞대로 이루어놓은 생명나무다. 그 나무의 속성이 나의 믿음의 정체성 이다.

 

문동환 목사의 “예수냐 바울이냐”를 읽고 핵심주제는 나도 상당부분 공감하고 있어서 기분 좋았고, 바울의 오도된 신학을 소상히 밝힌 것에대해서는 상당부분 공감하고 있지만 평소 바울이미지에대한 생각에 상처를 받아 좀 충격도 있었고 이해못하는 부분도 있었다.

하지만 바울의 어록은 상당부분 마음에 담아두고 유지하고 싶은 것 도 사실이다.

예수가 창출한 “생명문화공동체운동”를 전적으로 공감하며 바울의 따윗에 영향을 받은 “대망공동체”에대한 부정적이고 새로운 것을 알게되 앞으로 성경을 다시 읽고 성찰해 보는 시간도 가져야함을 알았다. 말씀중에 골라먹은 것을 “생명나무”에 비유로 넣어 두었지만 버리면 좋은 것들은 가지치기를 하고 이파리를 털어 낸 것도 많았다. 근데 이참에 가지치기 하고 이파리를 더 털어내야 할가? . 생명나무를 아름답게 그리고 풍성하게 키우는 것이 나의 소망이다. 김쌤이 권한 책의 핵심을 통해 쌤의 의중을 알듯도 하고, 작은자 교인들도 한번 읽어 보면 좋을 것 같다. 단 골라먹기를 바란다.

 

*** 위내용은 어디까지나 나의 소견입니다. ***

  • 삼막골 2016.04.08 19:23
    이다음에 내가 나이들어..어르신 반만이라도 닮고 산다면..노년이 행복할것 같다는 상상을해봅니다^^

    모르는 젋은부부를 마트에서 부딪쳤다..귀동냥으로
    들리는소리..자기야 오늘 손없는날이니까 술사놓자
    남편왈..그래..
    손이 없으면 발은 있는건지 ㅋ
    부부가그런말을 나누는데..측은한 마음이 들었다

    우린 예수얘기나누며 작은실천하며 사는 작은자교회성도가 되자구요^^
  • 쥰(joon) 2016.04.09 13:56
    와우 눈도 잘 안보이시는데 좋으신데 고생하셧습니다. ^^

    좀 시각이 다른 눈으로 성서를 한번 보는 것이 신앙생활에도 도움이될 것입니다.
    복음서도 다 다른 시각을 가지고 예수를 보는데 교회와 다른 시각으로 예수도 보고 바울도 보고 ^^ 좀 그런다고 뭔 문제가 있나요

    저는 개인적으로 3-4년전부터 바울은 좀 아닌것 같다고 이야기하고 다니는데 문동환교수께서 정리를 잘하셨더군요
    제가 동의하는 부분도 있고 동의하지 않는 부분도 있지만 바울을 보는 방향은 비슷하고 다양한 목소리도 한번 둘어보시라고 권해 드렸습니다
  • 스누피 2016.04.21 21:35
    저도 지난주 인터넷으로 구입해서 읽었읍니다.
    축자영감설을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된거 같읍니다.
    그리고 관념적인 바울의 기독론에 너무 치우쳐 있는 신앙을 반성하고
    현실적인 예수님의 가르침을 실천해야겠다고 도전받게 되었읍니다.
  • 차영배원주 2016.04.21 23:25
    스누피님 반갑습니다.
    성경을 보는 시각은 누구나 다르다고 생각이됩니다.
    지금 이나라 교회들은 획일적으로 성도들에게 강요하고 있거든요.
    준(joon)님께서 권한 책이라 읽은 소감을 게시물에 올렸을 뿐입니다.
    사안에 따라서는 오해를 불러올스도 있기에 저의 소견임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한 것은 님과 상당부분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는데 대해서는 반가운 친구를 만난 기분입니다.
    독일 신학자 프란츠 알트의 "현대인을 위한 예수전-김윤옥.손규태역"을 권해드리고 싶은데 지금은 절판되고 없군요.
    감사합니다. 저는 말씀이 중심이지 사람의 말을 따라다니지 않습니다. 프란츠 알트의 책은 맥락은 위의 책과 많은 부분 같기도 합니다.
    성경은 다독보다는 느리더라도 성찰하며 읽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소견 이었습니다.
    감사~
  • 스누피 2016.04.22 08:18
    안녕하세요..건강하시죠
    예수냐 바울이냐 책은 솔직이 저에게는 충격이었읍니다.
    지금까지 바울은 기독교를 반석위에 올려놓은 대들보같은 사도라고 알고있었고
    그의 서신서들은 가장많이 읽혀지는 것들 인데..바울의 신학이 잘못되었다고 비판 하는 말은
    처음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지금 두번째 자세히 읽고 있읍니다.
    프란츠알트 '현대인을 위한 예수전'이 인터넷 서점에는 없더군요
    기회가 되면 읽어보겠읍니다.

    작은 예수가 되어 예수님처럼 살아가는게 중요한거 같읍니다.
    감사합니다.
  • 차영배원주 2016.04.22 16:23

    저는 늙어서(만76) 눈이퇴화되어 칙을 읽는데 힘이들었습니다.
    독서를 잊고 지내다 요즘 처음 대한 책이 "예수냐 바울이냐"였는데 독서의 중요함을 다시금 깨달았습니다.
    책은 젊어서 눈좋을때 열심히 읽어야합니다. 저의 체험입니다.
    저는 책도 골라보고 성경도 말씀중에 저의 시각과 동일한 것만 메모리하려고 합니다.
    님께서 읽으신 위의 책도 골라 보시기 바랍니다.
    그래도 바울의 어록중 좋은 것들은 많이 있으니까요.
    두번째 읽으신다니 제가 너무 부럽습니다. 저도 골른책에서 양서라고 생각되면 2번이상 읽었으니까요.

    맞습니다. 믿음은 간단합니다. 작은 예수로 살아가는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577 휴우~ 하느님께서 당신의 머리카락이 몇 올인지 세어보신 적이 없다고 했더니 그게 무슨 말씀이냐고 물어오신 분이 계신다 그거요 하느님께서 우리 개인의 삶의 모든 부... 1 sozo 2016.09.29
576 바보 아니면 악마 일본이 한민족에게 저지른 악행은 용서해줘야 하고 북한은 수해를 당해도 도와주면 안된다는 생각을 하는 건 바보여서일까, 아니면 악마이기 때문일까? 1 sozo 2016.09.28
575 인천 삼막골 헌신... 전 미국 LA에 있는 약 130여명 되는 교회의 안수집사입니다. 저와 관련된 가족만 10명정도 되기 때문에 제가 아무리 당장 그 교회를 나오고 싶어도 같이 계시는 ... 9 Junnapa 2016.09.26
574 어리석은 것들이 하는 짓 어리석은 것들이 관상기도네 영성기도네 이런 괴상망측한 거나 하고 자빠졌다 sozo 2016.09.25
573 뭣이 중헌디~! 그래도 성경을 펴내는 출판사라면 조금이라도 성경을 읽어나보고 펴내든가 해야지 정말 무뇌아들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요한복음 2장에 기록된 예수께서 성... sozo 2016.09.25
572 "사람예수로 살기" 10월 행사 추가 안내 "사람예수로 살기" 10월 행사 안내 예수가 하느님의 아들이요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는 모든 사람은 그 분이 신이 신 것을 모르지 않는다. 그런데, 그 신인 예수께... 2 sozonet 2016.09.22
571 난 아무도 신경 안써 팔자 고치기 싫다는데 억지로 고치라고 할 생각이 없다 근데 매맞으면서 붙어사는 한심한 여편네들 보니 답답은 하다 (성경에서는 여자가 죄를 먹고 재생산해내는... sozo 2016.09.22
570 오지라퍼의 협심증 바알과 아세라 선지자 850명을 상대해도 버겁지 않다 누가 참신인지를 모르겠냐고 머뭇거리는 다수를 향해 소리칠 때도 피곤하지 않다 게다가 난 권세자를 피해 ... 6 sozo 2016.09.21
569 북한 수재민 돕기 <함경북도 대홍수 피해 북녘동포 돕기 성금모금 현황을 보고드립니다.> 남녘 그리고 해외동포 여러분, 고맙습니다. 대홍수에 고통당하는 북녘 함경북도 동포들을 ... sozo 2016.09.19
568 <사람예수로 살기> 안내 대안이 뭐죠? 대안이 만약에 기존의 교회에서 제공받던 종교적 상품들을 어떻게 확보할 수 있는가 하는 질문이라면 대안은 없습니다. 그런데 만약 하느님을 신앙... file sozo 2016.09.18
567 나가리 돈을 삥땅쳤어도 김진홍이 청계천에 일본목사가 보내준돈 뿌리고 논문을 통째로 베꼈어도 오정현이 연변과기대에 돈을 보내고 전두환을 구국의 영웅이라 치켜세워... 1 sozo 2016.09.15
566 여러분 홍보 부탁드립니다. "사람예수로 살기" 포스터입니다. ^^ 예수가 하느님의 아들이요?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는 모든 사람은 그 분이 신이신 것을 모르지 않는다. 그런데, 그 신인 예수께서 자신의 하늘뜻 성취를 사람의 모... 3 sozonet 2016.09.14
565 핵심교리 예수께서 말씀하신 건 죽어서 사는 것이다 다쳤다가 낫는 것이 아니다 (이걸 모르는 김세윤은 틀렸다) 2 sozo 2016.09.13
564 불쌍한 거다 사랑하지 못하는 건 탓할 일이 아닌거 같다 사랑을 하면 얼마나 따뜻해지고 좋은데 그걸 못하니 그냥 불쌍하지 싶다 1 sozo 2016.09.11
563 기독교사랑 사랑이 아닌데 사랑이라고 강변한다 그러니까 받은 사람이 느낌이 없다는데 지는 사랑을 했다는 거지 1 sozo 2016.09.11
562 믿음의 정체성을 상실한 변절자 김진홍의 민낯 - 오마이뉴스에...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42285 2 차영배원주 2016.09.10
561 섭외 도시 게릴라 음악가인 한받이 You! 돈만 아는 저질-! 이라고 노래를 통해 수도 없이 반복하며 외친다 약아빠진 것들이 객관화 혹은 보편화라는 세련미를 보이느라... sozo 2016.09.08
560 사람예수3 너무 불쌍한 사람들 다 살리고 차라리 내가 죽었으면 좋겠다 1 sozo 2016.09.08
559 사람예수2 죽는게 맞아 근데 십자가가 어디 있더라? sozo 2016.09.08
558 사람예수1 겁도 안나고 무섭지도 않다 어차피 죽기살기니까 근데 너무 슬픈 일이 많아서 힘들다 sozo 2016.09.0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49 Next ›
/ 4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