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정이철 목사님께서

조용기 목사님에 대한 신학적 비판을 잘 정리해 놓으셨네요.


제가 아는 한

이 정도는 70-80년대에 모든 건전한 개신교인들의 기본 인식이었는데

어느 때부터 이런 걸 가지고 신학적으로 논박을 해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는지

대단히 안타깝네요.

교회에서 그냥 감정에 취해 찬양하고, "불 받는" 게 무슨 자랑인냥 떠들어 대면

소위 "부흥"한다는 인식이 만연하다는 것 자체가

한국 교회가 상당히 우려스러운 상황에 처해 있다는 반증이 아닐까 합니다.


조용기 목사님에 반해

비교적 냉정하게 제자 훈련으로 평신도들을 신학적으로 잘 가르쳐 온 것으로

평가되는 사랑의 교회마저

오정현 목사님 등장 이후

조용기 목사님 교회를 따라 하는 모습을 볼 때

왜 옥한음 목사님이 생전에 크게 우려하셨는지 되돌아 보게 되네요.


Retrieved on 1/13/2014 from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5950

  • sozo 2014.01.16 03:41

    성령운동은 이제 비판을 많이 받아 선을 그으려는 목사나 교회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은 조엘오스틴의 <Become Better You>식의 거짓복음이 더 큰 문제라고 보입니다. 교단과 교파를 막론하고 이 거짓교리를 수용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교회를 사랑하시고 따라서 정신적 물질적으로 더 잘되는 것이 복음이라는 거지요. 조엘오스틴 이전부터 이미 뿌리를 내리고 확산되어 있던 이 거짓복음이 조엘오스틴으로 인해 더욱 공고해지면서 사대주의적인 한국교회는 정신적 물질적으로 더 나은 나를 추구하는 것을 복음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도 조용기식 성령운동의 영향력은 크게 남아 있습니다. 현재도 그의 예수보다 더 놀라운 업적(?)으로 인해 다수의 신학자나 목사들이 조용기씨의 거짓복음에 동조 혹은 침묵으로 방관하고 있습니다. 이건 신앙의 양심을 파는 영적 창기와 같은 행동인데 군중 속에 숨어 자신이 안보일 거라고 생각하는 겁니다. 그런데 하나님도 보지 못하실까요. 이와같이 문제는 조용기 한 사람이 아니라 이를 두둔하거나 방조하는 다수입니다. 정이철 목사도 조용기씨가 아니라 다수가 자신의 글을 보고 깨우치기를 바라는 것일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7년 가을 한국여행 일정안내 3 sozo 2017.09.28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438 비행기 안에서 A는 울었고 조금 있다가 웃었다 B는 고개를 계속 갸우뚱 거렸다 이 두 사람이 비행기안까지 따라왔다 도망친 게 아닌데도 미안했다 1 sozo 2016.03.06
437 <사람1>과 <사람2> 마눌하느님의 치마폭이 낙원이라고 믿는 &lt;사람1&gt;이 4초 이상 낙원을 벗어나서는 숨을 쉴 수가 없다는 &lt;사람2&gt;를 만났다 둘은 동갑이다 푸하하하핫~! 2 sozo 2016.03.06
436 황목사화 황목사님한테 빠졌다 매일 황목사님 목소리를 듣는다 근데, 내가 황목사화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했다 - 목사의 영향력을 비판하는 자리에서 김진석집사님... 2 sozo 2016.03.06
435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 ( 2 ) ( 사진, 스크롤 주의 )   일곱째날 ( 소녀상과 세월호 )   광장시장에서 배를 불리고 목사님 페이스북 친구덕에 공연을 다.......                                                    ... 5 file 사는날까지 2016.03.06
434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 ( 1 ) ( 사진, 스크롤 주의 ) 목마른 사슴들처럼 물을 찾아 헤메일때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으로 적지않은 갈증을 해소하셨으리라 믿습니다. 저 역시 쬐끔^^ 갈증을 해소하고 또 다른 만남이 있... 3 file 사는날까지 2016.03.06
433 가을집회광고드래프트 당신들은, 곡식과 포도주와 기름의 십일조를, 처음 난 소와 양의 새끼와 함께, 주 당신들의 하느님이 자기의 이름을 두려고 택하신 곳으로 가지고 가서, 주님 앞... 3 sozo 2016.03.05
432 많이 놀랐습니다 많이 놀랐습니다.   황목사님 귀국 덕분에 어디선가 만난적이 있는 듯한,  형제 자매님들을 만나게 되어서, 반가움과 기쁨도 있었지만,   가나안 성도가 된 이유... 1 chris이경희 2016.03.05
431 삼십배 육십배 백배 눈꼽만큼 떼 주었는데 고맙다고 큰 광주리 하나 가득 담아주셨다 1 sozo 2016.03.05
430 진짜 또 올게요 미안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그리고,, 2 sozo 2016.03.04
429 기억상실과 타이레놀 사랑합니다 이 말 하기가 참 힘들어 목구멍까지 올라오는데 이전처럼 결국 그 말을 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잘 생각해보니까 뭐 그리 사랑했던 기억이 없어서야 (근... sozo 2016.03.04
428 황목사가 울었다 황목사에 대한 비밀해제입니다. 황목사가 어제 모임에서 울었다. 이유가 뭐냐고? 자기부인이 자기때문에 고생했다고. 아이고...뭐야 이런 나약한... 나는 남자가 ... 4 gty 2016.03.04
427 이해가 안되겠지만 나는 글을 이렇게 쓴다 그래도 난 안헷깔려 그러니까 자꾸 뭐라 하지마 sozo 2016.03.04
426 I'll be back 간다 어차피 떠나야 하는 거니까 , , , , 근데 피곤은 하지만 아직 살아있고 힘이 남았어 그러니까 I&#39;ll be back! sozo 2016.03.04
425 안답답하다 내 마음이 호수라는데 그거 정말이라는데 믿지 않아서 마음을 꺼내 봐봐 분명히 호수가 맞지? 해도 야 이게 어떻게 호수냐! 그런다 내 마음이 호수가 맞는데 답답... 2 sozo 2016.03.03
424 넘치는이은혜는어쩔겨 쮸니는벤틀리를몰고왔다근데나는그게케브롤렌줄알았지모야하긴케브롤레가그렇게생기지않았지벤틀리가귀엽게는생겼더라사실40대후반에있었던만성두통이살짝있었거... 4 sozo 2016.03.03
423 사기 고졸이라고 사기를 쳤다 근데 영 반응이 시원챦다 이번엔 들켰나? ㅋㅋㅋㅋ 근데 집사님께서는 뜨악했다니 적어도 한 사람에게 내 사기는 성공한 것이다 (근데내... 3 sozo 2016.03.03
422 제목값은 필수입니다 하느님 또 눈이 떠졌습니다 새벽에 눈이 떠지지 않을 거라는 생각 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러면 참 좋겠다 그런 적이 있었는데 몸이 시간을 기억했습니다 바다도 ... 4 sozo 2016.03.03
421 개같은 성령론 엔 성령이 있고 에피 성령이 있다 몰랐지? 그니까 대가리 대 안수해 줄께 ἐ&nu; (en) : in, on, among ἐ&pi;ί (epi) : on, to, against, on the basis of, at. 어... 3 sozo 2016.03.02
420 만남의 기쁨, 소통의 유익함, 만남을 위한 여행 이번 황순기 목사님의 고국방문, 작은자교회 성도들의 만남과 이야기들을 소감과 함께 간략히 적어 보려합니다. 1. 오후 5시 목사님의 오랜 숙원이던 고국의 성도... 3 file 차영배원주 2016.03.02
419 과천 알고 싶은 게 많아서 질문할 거 몇장을 프린트 해오셨는데,, 몇가지만 물으시고 먼저 혼자 고민하시겠다고 바쁜 척 하는 저를 거제도로 보내주셨습니다^^ 2 file sozo 2016.03.0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43 Next ›
/ 4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