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난 늦어두 너~무 늦어;;;
이게 벌써 2006년도 일이라니...
하긴 그땐 내가 이런 쪽에 별 관심이 없었으니...
근데 이게 문제라;;;
사람들이 교회를 다녀도 자기 교회가
어떻게 돌아 가는지 관심이 없다
관심 받기도 싫고~
어쨋든...
오늘 아침에 들은 쇼킹한 사실!
서초동의 모 교회에서 목사님 찬가를
전 목사님 때부터 불러 왔다는 믿기지 않는
이야기가 내 귀에 들려왔다;;;
뭐냐~
공산당인줄~~~
교회당 안에서 이 무슨 썪을 짓들을...
어떻게 해야 하나...
뭐 하나님께서는 이미 그 교회를 버리신지
오래시겠으나
그 교인들이 불쌍타;;;
도대체 몇명이야;;;
하나 둘 셋..................
..................................
오늘 안으로 세겠나...포기;;;
  • 삼막골 2016.03.06 18:02
    군사정권때 부르던 서울의찬가가 ㅋ
    이노래모르면 간첩 ㅋ

    종이 울리네 꽃이 피네 새들의 노래 웃는 그 얼굴
    그리워라 내 사랑아 내 곁을 떠나지 마오

    처음 만나고 사랑을 맺은 정다운 거리 마음의 거리
    아름다운 서울에서 서울에서 살으렵니다
  • 스누피 2016.03.07 17:26
    제자훈련 원조교회의 모습..ㅋ
    예수의 제자가 아닌...담임목사의 제자로...
    ..제자훈련은 좋은데...안타갑다.
  •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07 18:58
    아~~~~~
    그제자가 그제자가 아니였던 거군요?
    그럼 뭐....
    놀랄 일도 아니네요~ㅋ
    참 요상한 교회도 많아~
    교회 이름부터 맘에 안드는데 이참에
    간판도 목사교회로 바꾸지 그러나~
  • 쥰(joon) 2016.03.07 22:25
    모교회가 아니구 그냥 사랑의교회 오정현 먹사라구 이야기 하시지 ㅋㅋ
    역쉬 꼴통 예장합동측은 기대를 저버리지 않네요
    옥먹사나 오먹사나 꼴똥합동측 예수무당 만만세!!

    딱 어울리는 말이 잇네요

    '아주 지랄들을 하세요'
  •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08 07:33
    캬~이거 거든요~~~~
    차마 못한 표현을 대신 속 시워~~~~~언 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뻑)
  • sozo 2016.03.08 08:40
    아니 김교수님마저 이러시면?
    품위고 뭐고 어차피 시궁창에 버린 저야 그렇다지만 어쩌시려고 이러십니까?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08 17:58
    이미 같은 배를 타셨습니다~
    아니 타고 계셨습니다~ㅋ
  • 쥰(joon) 2016.03.09 07:04
    쥐를 보고 쥐라고하고 쓰레기를 쓰레기라고하고 지랄하면 지랄한다고 하는 것이 바른언어생활입니다 ^^
  •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09 07:14
    네.
    저도 그렇게 배웠습니다!
    그런것을 전문용어라고 하죠!
  • 삼막골 2016.03.08 07:18
    주님께서 세운 목사님”
    찬양 충만 우리 목사님, high Praise 깊은 기도로
    모든 성도 하나되어 주께 영광 찬양 드리네
    Vision Maker 우리 목사님, 창조 은사 아이디어 맨
    예배 속에 생기 불어 이천 칠년 부흥 기대해
    Happy Boy 우리 목사님, 우리에게 기쁨 주도다
    곤한 마음 지친 영혼 참 회복과 자유함 얻네
    세계 품은 우리 목사님, 우리 지경 넓히셨도다
    열방 향해 가슴 열어 쓰임 받길 소원 갈망해
    주님께서 세운 목사님 날로 더욱 친근합니다
    순장들과 참 친구로 성령 안에 동행하시니
    존경하는 우리 목사님 날로 더욱 사랑합니다
    영원토록 마음 대해 목사님을 축복합니다
    < 후 렴 >
    목사님 뜨거운 찬양 ( 뜨거운 찬양 )
    목사님 거대한 비젼 ( 거대한 비젼 )
    목사님 순수한 열정 ( 순수한 열정 )
    목사님 따뜻한 사랑 ( 따뜻한 사랑 )
    주님께 감사해 주님께 감사해 주님께 감사 드리세
  •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08 07:48
    성경적이고 아니고를 떠나서...
    이런 유치찬란한 가사의 희한한 노래를
    그 큰 교회가 불렀단 말이예요~?;;;
    눈을 몇번이나 부비고 봐도
    어이 없다는 생각 밖에는 안드네요~
    목구멍 밖으로 나올까 진짜?;;
    노래를 하는 인간이나 듣고 있는 인간이나;;;
    미쳤나봐요 교회들이
    어쩜 좋아요;;;
  • 대장정 2016.03.12 18:19
    이게 정말 사실이란 말씀이신가요?
    어처구니 없네요....
    출처가 어디인지 부탁드립니다
  •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13 03:25
    저보다 더 늦으시군요~ㅎ
  • sozo 2016.03.08 08:35

    <대형화를 어쩔수 없다>라고 말한 옥목사를 처음 비판했을 때 사람들이 비웃음을 담아 저를 쳐다 보았습니다
    옥목사님을 비판하면 한국기독교 다 잘못되었다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였으니 말입니다

    <우리 목사님이 교회를 부흥시켰다>는 교회의 재벌화와 목사우상화라는 더러운 범죄를 은혜로 아는 헛된 믿음을 가진 사람들의 말입니다
    종이 종놈이어야지 상전이 되는 이런 덜떨어진 모습은 작은자공동체에서 아예 시작부터 없길 바랍니다
    저를 포함한 여러분 모두에게 적용되는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617 개같은 성령론 엔 성령이 있고 에피 성령이 있다 몰랐지? 그니까 대가리 대 안수해 줄께 ἐ&nu; (en) : in, on, among ἐ&pi;ί (epi) : on, to, against, on the basis of, at. 어... 3 sozo 2016.03.02
616 제목값은 필수입니다 하느님 또 눈이 떠졌습니다 새벽에 눈이 떠지지 않을 거라는 생각 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러면 참 좋겠다 그런 적이 있었는데 몸이 시간을 기억했습니다 바다도 ... 4 sozo 2016.03.03
615 사기 고졸이라고 사기를 쳤다 근데 영 반응이 시원챦다 이번엔 들켰나? ㅋㅋㅋㅋ 근데 집사님께서는 뜨악했다니 적어도 한 사람에게 내 사기는 성공한 것이다 (근데내... 3 sozo 2016.03.03
614 넘치는이은혜는어쩔겨 쮸니는벤틀리를몰고왔다근데나는그게케브롤렌줄알았지모야하긴케브롤레가그렇게생기지않았지벤틀리가귀엽게는생겼더라사실40대후반에있었던만성두통이살짝있었거... 4 sozo 2016.03.03
613 안답답하다 내 마음이 호수라는데 그거 정말이라는데 믿지 않아서 마음을 꺼내 봐봐 분명히 호수가 맞지? 해도 야 이게 어떻게 호수냐! 그런다 내 마음이 호수가 맞는데 답답... 2 sozo 2016.03.03
612 I'll be back 간다 어차피 떠나야 하는 거니까 , , , , 근데 피곤은 하지만 아직 살아있고 힘이 남았어 그러니까 I&#39;ll be back! sozo 2016.03.04
611 이해가 안되겠지만 나는 글을 이렇게 쓴다 그래도 난 안헷깔려 그러니까 자꾸 뭐라 하지마 sozo 2016.03.04
610 황목사가 울었다 황목사에 대한 비밀해제입니다. 황목사가 어제 모임에서 울었다. 이유가 뭐냐고? 자기부인이 자기때문에 고생했다고. 아이고...뭐야 이런 나약한... 나는 남자가 ... 4 gty 2016.03.04
609 기억상실과 타이레놀 사랑합니다 이 말 하기가 참 힘들어 목구멍까지 올라오는데 이전처럼 결국 그 말을 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잘 생각해보니까 뭐 그리 사랑했던 기억이 없어서야 (근... sozo 2016.03.04
608 진짜 또 올게요 미안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그리고,, 2 sozo 2016.03.04
607 삼십배 육십배 백배 눈꼽만큼 떼 주었는데 고맙다고 큰 광주리 하나 가득 담아주셨다 1 sozo 2016.03.05
606 많이 놀랐습니다 많이 놀랐습니다.   황목사님 귀국 덕분에 어디선가 만난적이 있는 듯한,  형제 자매님들을 만나게 되어서, 반가움과 기쁨도 있었지만,   가나안 성도가 된 이유... 1 chris이경희 2016.03.05
605 가을집회광고드래프트 당신들은, 곡식과 포도주와 기름의 십일조를, 처음 난 소와 양의 새끼와 함께, 주 당신들의 하느님이 자기의 이름을 두려고 택하신 곳으로 가지고 가서, 주님 앞... 3 sozo 2016.03.05
604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 ( 1 ) ( 사진, 스크롤 주의 ) 목마른 사슴들처럼 물을 찾아 헤메일때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으로 적지않은 갈증을 해소하셨으리라 믿습니다. 저 역시 쬐끔^^ 갈증을 해소하고 또 다른 만남이 있... 3 file 사는날까지 2016.03.06
603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 ( 2 ) ( 사진, 스크롤 주의 )   일곱째날 ( 소녀상과 세월호 )   광장시장에서 배를 불리고 목사님 페이스북 친구덕에 공연을 다.......                                                    ... 5 file 사는날까지 2016.03.06
602 황목사화 황목사님한테 빠졌다 매일 황목사님 목소리를 듣는다 근데, 내가 황목사화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했다 - 목사의 영향력을 비판하는 자리에서 김진석집사님... 2 sozo 2016.03.06
601 <사람1>과 <사람2> 마눌하느님의 치마폭이 낙원이라고 믿는 &lt;사람1&gt;이 4초 이상 낙원을 벗어나서는 숨을 쉴 수가 없다는 &lt;사람2&gt;를 만났다 둘은 동갑이다 푸하하하핫~! 2 sozo 2016.03.06
600 비행기 안에서 A는 울었고 조금 있다가 웃었다 B는 고개를 계속 갸우뚱 거렸다 이 두 사람이 비행기안까지 따라왔다 도망친 게 아닌데도 미안했다 1 sozo 2016.03.06
» 목사님 찬가! 난 늦어두 너~무 늦어;;; 이게 벌써 2006년도 일이라니... 하긴 그땐 내가 이런 쪽에 별 관심이 없었으니... 근데 이게 문제라;;; 사람들이 교회를 다녀도 자기 ... 14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06
598 내가 "진보"인 이유 “보수” “진보” 라는 말의 의미와 개념 그리고 적용대상에 대해서 나는 무지한 편이다. 흔히들 “진중권=진보주의 지식인”라고 함도 나는 잘은 모른다. 이런 잣대로... 7 차영배원주 2016.03.0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52 Next ›
/ 5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