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설연후 갑작스런 딸의 병고로 가족모임이 불발 독고노인이 많은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76세) 내 삶의 정체성과 그간의 삶의 편린들을 되돌아 보았다. 세상에서 믿는자로서 의롭고 선하게 살아보자는 의지를 꼭꼭 머릿속에 숨겨 놓은채 밖으로 들어내지 못한채로 나약한 삶을 살아온 것을 늘 후회하며 의로움앞에 수치심만 남는다.

다 내탓인줄 안다. 겁많고 의지약한 소심남, 적극적이고 실천적 행위의 부족함과 나약성, 항상 내일로 미루는 게으르고 결단력의 부족, 머리에만 있고 실천이 없는 겁많은 남자의 모습, 그래서 의로운 일에 작은 것이라도 힘쓰는 사람들 앞에 부끄러움만 남는다.

우연히 시집을 들추다 아래 윤동주의 시를 읽고 하나님 앞에 한점 부끄럼 없이 살기를 바랬던 시인의 마음을 헤아려 보며 대리 만족을 느끼며 만족해야하는 신세다.

 

(서시)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 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벌이 바람에 스치운다.

 

(십자가)

쫓아오던 햇빛인데

지금 교회당 꼭대기

십자가에 걸리었다

 

철탑이 저렇게도 높은데

어떻게 올라갈 수 있을가요

 

종소리도 들려오지 않는데

휘파람이나 불며 서성거리다가

 

괴로웠던 사나이

행복한 예수 그리스도에게

처럼

십자가가 허락된다면

 

모가지를 드리우고

곷처럼 피어나는 피를

어두어 가는 하늘 밑에

조용히 흘리겠습니다.

  • 삼막골 2016.02.10 06:05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나는 괴로워했다..
    이는 바람에도.. 어느책에서 해석을 듣고는..감동과감탄과놀라움과숙연함이 느껴졌습니다..
    잎새가 흔들릴때 부는..그 가느다린 바람에도...나는 괴로워했다...오마이갓^^
  • sozo 2016.02.11 18:13
    괴로웠던 사나이
    행복한 예수 그리스도에게처럼
    십자가가 허락된다면

    모가지를 드리우고
    곷처럼 피어나는 피를
    어두어 가는 하늘 밑에
    조용히 흘리겠습니다.
    ,
    ,
    ,
    괴롭지만 행복하다
    행복한 괴로움
    가능할까?
  • 초비(soon) 2016.02.15 19:51
    안녕하세요.
    요즘..문득문득떠올려지곤했습니다.
    죽는날까지한점부끄럼없기를...죽는날까지..
    그런데이렇게시를올려주셨네요.
    제나이이제곧60인데뒤돌아보면뭐하나제대로한거없어
    스스로제머리를쥐어박아보곤합니다.
    우리주님께서
    이웃사랑이하느님사랑이라하셨는데.
    참..사랑할줄모르는..인생살았구나..싶습니다.
    따님께서하루빨리건강찿으시기기를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449 배가 침몰할 때 배 안에 있던 금과 변소의 똥이 같이 물 밑으로 가라앉는다 1 sozo 2016.03.19
448 적그리스도의 꼬리를 드러내기 시작한 Googled 이세돌과 AlphaGo의 대결로 세상의 화두로 떠오른 AI(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 황목사님의 설교 “이사야서강해... 1 차영배원주 2016.03.16
447 개발의 범죄심리 다이나마이트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다이나마이트를 개발한 인간이 대량살상용 폭탄을 만든 게 문제다 인공지능 역시 마찬가지인데 인공지능자체가 아니라 인공지... 1 sozo 2016.03.12
446 자퇴 고2 작은아들이 전화도없이 가게를왔다 무슨일이 있는지 얼굴색이 별루다 같이 가게일을 마치고 집으로향하는데.. 아빠랑 상의할께 있다고한다 동네 포장마차 횟... 2 삼막골 2016.03.11
445 인내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너무한다 근... sozo 2016.03.11
444 양심이 밥 먹여주냐? 아뇨 그렇지 않죠 아닌거 다 알아요 , , (그래도 양심을 버릴 수 없습니다) 3 sozo 2016.03.11
443 명심하십시오 지금 혼란스러우시겠지만 혼란스러워 하실 일이 아닙니다 그렇게 위대한 인간이 원래 그렇게 잡것이랍니다 종국에 남아있는 건 양날검(double edged sword)뿐이랍... sozo 2016.03.11
442 행간에는 그냥 점만 난 오늘도 미래를 산다 신이 그러라고 해서 그렇게 산다 , , 그렇게 산지 쫌 되었는데 , , , 신명난다 sozo 2016.03.11
441 쌍놈의 종교 한두 없고 끝도 없네 이재철 목사까지 세월호 유가족을 우상화하면 안된다고 했네 도대체 왜들 이러는건가 목사들은 사람들이 죄다 바보로 보이나 유가족을 우상... 4 sozo 2016.03.09
440 내가 "진보"인 이유 “보수” “진보” 라는 말의 의미와 개념 그리고 적용대상에 대해서 나는 무지한 편이다. 흔히들 “진중권=진보주의 지식인”라고 함도 나는 잘은 모른다. 이런 잣대로... 7 차영배원주 2016.03.08
439 목사님 찬가! 난 늦어두 너~무 늦어;;; 이게 벌써 2006년도 일이라니... 하긴 그땐 내가 이런 쪽에 별 관심이 없었으니... 근데 이게 문제라;;; 사람들이 교회를 다녀도 자기 ... 14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06
438 비행기 안에서 A는 울었고 조금 있다가 웃었다 B는 고개를 계속 갸우뚱 거렸다 이 두 사람이 비행기안까지 따라왔다 도망친 게 아닌데도 미안했다 1 sozo 2016.03.06
437 <사람1>과 <사람2> 마눌하느님의 치마폭이 낙원이라고 믿는 &lt;사람1&gt;이 4초 이상 낙원을 벗어나서는 숨을 쉴 수가 없다는 &lt;사람2&gt;를 만났다 둘은 동갑이다 푸하하하핫~! 2 sozo 2016.03.06
436 황목사화 황목사님한테 빠졌다 매일 황목사님 목소리를 듣는다 근데, 내가 황목사화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했다 - 목사의 영향력을 비판하는 자리에서 김진석집사님... 2 sozo 2016.03.06
435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 ( 2 ) ( 사진, 스크롤 주의 )   일곱째날 ( 소녀상과 세월호 )   광장시장에서 배를 불리고 목사님 페이스북 친구덕에 공연을 다.......                                                    ... 5 file 사는날까지 2016.03.06
434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 ( 1 ) ( 사진, 스크롤 주의 ) 목마른 사슴들처럼 물을 찾아 헤메일때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으로 적지않은 갈증을 해소하셨으리라 믿습니다. 저 역시 쬐끔^^ 갈증을 해소하고 또 다른 만남이 있... 3 file 사는날까지 2016.03.06
433 가을집회광고드래프트 당신들은, 곡식과 포도주와 기름의 십일조를, 처음 난 소와 양의 새끼와 함께, 주 당신들의 하느님이 자기의 이름을 두려고 택하신 곳으로 가지고 가서, 주님 앞... 3 sozo 2016.03.05
432 많이 놀랐습니다 많이 놀랐습니다.   황목사님 귀국 덕분에 어디선가 만난적이 있는 듯한,  형제 자매님들을 만나게 되어서, 반가움과 기쁨도 있었지만,   가나안 성도가 된 이유... 1 chris이경희 2016.03.05
431 삼십배 육십배 백배 눈꼽만큼 떼 주었는데 고맙다고 큰 광주리 하나 가득 담아주셨다 1 sozo 2016.03.05
430 진짜 또 올게요 미안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그리고,, 2 sozo 2016.03.0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8 Next ›
/ 4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