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하나님은 거룩하신 분이다.그런데 간음,살인을 저지른
다웟을 내 마음에 합한자라 하신다..모순이다.
거룩하신 하나님은 죄인 다윗이 절대 마음에 합할수 없다..
이건 역대사가(유대 메시아닉주의자)들이 다윗을 숭배하기위해
써넣은 자작글이다..
  • 차영배원주 2016.08.21 01:55
    동감입니다.
  • sozo 2016.08.21 04:57
    절대선이신 하느님께 마음에 합한 자가 세상에 있을 수 있을까요?
    하느님 마음에 드는 자를 세상에서 찾을 수 있을까요?
    50, 40, 아니 단 10명이라도 찾아질까요?
    바리새인과 세리의 비유 아시자나요
    바리새인은 어려서부터 성경교육을 받고 율법의 지배를 받아 도덕적으로 보통의 사람보다 더 나은 삶을 살아왔죠
    그럼에도 하느님은 그 바리새인을 마음으로 받아들이지 않으셨습니다
    하느님은 자신의 생각과 사람의 생각이 다르다고 수차례에 걸쳐 말씀하셨습니다
    사람은 죄인을 가까지 하려 하지 않지만 하느님은 오히려 그 반대입니다
    건강한 자에게는 의원이 쓸데없다고 하신 말씀도 그런 의도를 반영하신 거죠
    사람의 생각으로는 다윗은 쓰레기입니다
    그리고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어서 다 쓰레기일 뿐인 인생들입니다
    그래서 원래 쓰레기를 소각하는 게한나(지옥)에 던져져야 마땅한 자들이죠

    하느님 마음에 드는 자는 도덕적으로 뛰어난 모습을 가져서가 아닙니다

    (아브라함, 모세 등 다른 인물들도 다 마찬가지입니다)

    참 그리고 자작이라는 말 성경보전의 다른 시각이 있거든요
    그것도 참고해 보시면 그리 쉽게 자작이라는 말 못하세요
  • 스누피 2016.08.21 07:07
    다윗은 단순히 돌어온 탕자 또는 구원받은 죄인 정도로 칭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피흘린 죄인 다윗에게 성전건축을 못하게 한것은 옳다고
    보지만 ..성범죄자 다윗을 내마음에 합한자라는 극존칭은 아니라고 봅니다..

    다윗의 예로 보자면..전병욱먹사도 다윗처럼 하나님의 죄사함을 받았다고
    보아야하지 않을까요?
    다윗왕도 통간한 밧세바를 버리지않고 자신의 아내로 받아들이고 자식까지 낳구요..
    전병욱먹사도 다시 교회열고 목회하고 있구요..
  • sozo 2016.08.21 14:35
    내 마음에 합한 자가 극존칭이예요?
    스누피님이나 저는 하느님의 마음에 합한 자가 아닌가요?

    전병욱은 회개를 하지 않았고 다윗은 했어요
    그 차이가 있고 그건 사람의 신분(spiritual status)을 바꾸어 놓습니다

    예수께서도 각각 자기의 십자가를 지고 자기를 따라야 자신에게 합당하다고 하셨자나요
    하느님께서 마음에 합한다는 말은 신자 누구에게라도 할 수 있는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269 개혁의 시작 개혁은 건물을 헐어버리는 것이 그 시작이다 성전을 헐어버리고 새로운 성전인 교회의 탄생을 말씀하신 예수께서 그러셨다 sozo 2016.07.16
268 정종광집사님 연락주세요 1 sozo 2016.07.20
267 그냥 그렇다구 성경은 딱 요만큼 중요하다 절대로 그만큼 중요하지 않다 sozo 2016.07.23
266 고, 김관홍 잠수사님 유족에게 위로금 전달. 오늘 황진화 집사님과 같이 유족을 방문해서 여러분들이 힘써주신 위로금을 감사하게 전해드렸습니다. 비록, 방문자가 겹처서 짧은 만남을 가졌지만 유족께서 우... 1 사는날까지 2016.07.26
265 임을 위한 행진곡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6 sozo 2016.07.31
264 광야에서 찢기는 가슴안고 사라졌던 이 땅에 피울음 있다 부둥킨 두 팔에 솟아나는 하얀 옷에 핏줄기 있다 해 뜨는 동해에서 해지는 서해까지 뜨거운 남도에서 광활한 만... sozo 2016.07.31
263 독후감-손규태의 하나님나라와 공공성 요즘 다시 책을 즐기는 자세로 돌아왔다. 손규태(민중신학자?)지음 “하나님 나라와 공공성”이다. 내가 공감하는 부분도 많고, 새로운 것도 알게되 잔잔한 감동도 ... 3 차영배원주 2016.07.31
262 White Trash와 영남쓰레기 “Humans appear to have some need to look down on someone; there’s just a basic tribalistic impulse in all of us,” Vance recently told... 5 sozo 2016.07.31
261 사드배치를 강력 반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이 더위에도 사드배치를 강력히 반대하는 집사님이 계시네요. 목포에 사시는 김중겸 집사님이 누군가에게는  힘이 될거라 여기면서, 이번... 2 file 사는날까지 2016.08.02
260 몰락하는 또 한명의 스타 정말 딱 한 시간만이라도 깨어 있자구요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04942 2 sozo 2016.08.02
259 독후감-박영호의 신화를 벗은 예수 박영호 저 메타노에오 “신화를 벗은 예수”에대한 간략한 독후감이다.   요즘 독서에 빠지면서 눈도 나뿐 77살 늙은 나이에 543P분량을 소화 했다는 것이 신기하다... 5 차영배원주 2016.08.05
258 후원금 후원금 내역중에 황목사님사례금 은 없나요? 전 목사님 께 상담을 너무 많이 해서 귀찮게 해드리는데 너무감사하고 해서 적은 금액이나마 목사님께 드리고싶은데 ... 1 하나님사랑합니다 2016.08.08
257 '벌레'와 '탈바꿈'에 대하여 "탈바꿈(Paradigm shift)   벌레같은 인생 거듭나는 것을 깨닫지 못했다.   유충이 나비의 세계를 모르듯이 내도 지혜로움을 알지 못했다.   유충이 화려한 나비... 차영배원주 2016.08.11
256 백악관시위 sozo 2016.08.13
255 장호준 목사 인터뷰 sozo 2016.08.13
254 향린교회 조헌종 목사님 호소 sozo 2016.08.14
253 안식 혼자 논다 속으로 안으로 파고든다 시끄럽다 그래서 더 깊이 파내려 간다 이제 조용하고 좋네 sozo 2016.08.14
252 별거 아닌 얘기 아니 목사님 그럼 적화통일도 괜챦다는 말씀이세요? 안될 건 또 뭐 있습니까? 에이,,그래도 그건 아니죠 뭐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어요. 근데 아니라고 생각하... sozo 2016.08.16
251 한숨 이전에 내가 살아있다는 걸 느꼈을 때는 부끄러웠을 때와 겁났을 때였다 이제 겁나는 일은 별로 없지만 여전히 부끄럽기는 매한가지 나이를 헛먹었나 sozo 2016.08.16
» 이해가 안되는 부분.. 하나님은 거룩하신 분이다.그런데 간음,살인을 저지른 다웟을 내 마음에 합한자라 하신다..모순이다. 거룩하신 하나님은 죄인 다윗이 절대 마음에 합할수 없다.. ... 4 스누피 2016.08.2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0 Next ›
/ 4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