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4.04.11 00:23

술,담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십니까?

팟빵을 통해서 기독교에 관해서 잘 듣고 있습니다.

우선은 나 역시 외국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고2때(1978년)부터 교회를 다니기 시작했지만 그저 부모님의 강요에 의해서 출석을 했고 이후에도 그랬습니다.

언제부터인가 한국 교회 목사들의 행태에 불만을 갖게 되었고, 한국에서는 중 대형교회에 출석을 했기에 담임목사를 직접적으로 만날 수 는 없었지만 그래도 여기저기서 보도되는 소식에 목사와 맹신적으로 목사를 따르는 사람들을 보고 환멸을 느끼고 있던차에 우연히 한국을 떠나 외국생활을 하게 되었는데, 이민 생활을 하다보니 한국에서는 만나지 못했던 담임목사를 자주 접하게 됐습니다.(교인 가정이 적기에) 결국에는 한국에서보다 이민 생활에서 목사의 실상을 더 자세히 볼 수 있어서 아예 현지인 교회로 옮기게 되었습니다.(7~8년전에)

많은 목사 유학생과 선교사들이 있습니다. 여기는 한국에서 직행으로 오는 비행기가 아직은 없습니다. 그렇기에 선교를 목적으로 왔다고 하지만 옆에서 지켜볼때는 아마 이만한 선교지도 없을 듯 합니다.

한국에서 보내오는 선교헌금 받아서 내 생활하고 남는 돈 선교지에 나누어 주고 교회 지어주고 그리곤 에헴하고 한국에 선교지에 교회 건립했다고 보고 하면 끝나는 상황이 아닌가 싶습니다. 본인들은 어떨지 몰라도 일반 성도의 눈에는 세상에 그렇게 편한 직업이 없는 듯 합니다.(실상은 어려울지 몰라도)

어쨓거나, 팟빵에서 말씀하시는 부분에 많은 부분은 공감을 하고 또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도 한국인이고 한국 교회에서 받은 교육으로 인해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도 있습니다.(제사 부분등)

앞으로 여러가지 신앙적 질문과 개인적인 부분에 대해서 질의를 하고자 합니다. 부디 거절하시지 말고 알려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습니다.

우선 오늘은 술과 담배에 대해서 사견을 말하고자 합니다.

이미 팟빵에서 술,담배를 이야기 하셨는데, 해도 괜찮은 의견에 성경적 근거로 몇 가지를 답하셨는데 사실 성경적 근거를,

인자가 와서 먹고 마시니 사람들이 말했다.  "저 사람을 봐! 탐욕이 많은 사람이야. 저 사람은 술꾼이야. 세리와 죄인의 친구야. (마태 11:19)

인자고 와서 먹고 마셨다. 그러자 너희들은 "봐  저 사람은 먹보요 술꾼이며 세리와 죄인의 친구로구나". 라고 말한다.

(이상 아가페 쉬운 성경)

The Son of Man came eating and driking, and you say, Here is a glution and a drunkerd a friend if tax collectors and sinners". (NIV)

위 내용을 보면 예수님께서 얼마나 술을 많이 하셨으면 제3자가 볼때 술꾼이란 표현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따라서 위 성경구절을 인용하면 술을 마셔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데 동의하는데 다만 말씀중에 위에 근거를 정확하게 설명을 했었으면 좋았겠다. 라는 생각이 었습니다.

이민 생활중에 한국인이 아닌 일본인이 현지인과 결혼해서 세례식에 참석해봤었는데 시아버지가 목사였고 세례식이 끝나고 집으로 초대되었는데 와인이 있어서 놀래기도 했습니다. 와인의 알콜도수가 한국의 소주보다 높은 23도 였구 이후 한 번 더 초대되었는데 그때도 역시 23도짜리 와인을 자연스럽게 성도들과 한잔하는 모습이 결코 비난받을 만한 목사의 행동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저자는 잊었지만, "양화진"이라는 책에서 한국에 온 선교사들이 성도들에게 금주하는 내용에서 아마도 왜 한국 교회에서 술이 금지 되었는지 생각을 해봅니다. 선교사들이 전도를 하고 주일날 교회에는 출석하지 않은 이유를 알고자 성도의 집에 갔는데 교회에 있어야 할 성도가 술에 취해서 교회에 오지 못했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선교사들이 한국사회를 이해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지금도 농촌에서 일을 하려면 새참으로 막걸리를 마시고 사회의 힘들게 사는 노동자들은 막걸리 한 잔 하고 그 힘으로 일을 한다고 하는데 아마도 그들이 그런 한국 사회를 이해하지 못해서 교인에게 금주령이 생긴게 아닌가 싶고요.

현재에 와서는 술=죄악이다라고 가르키는 교회에서 돈 벌이 수단으로 강구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늘 설교에 술=죄악으로 가르키면 헌금 시간에 성도가 심리적으로 내가 헌금을 좀더 하면 그 죄를 사함받지 않을까 하는 심리을 이용하고 있다는 생각입니다. 술에 대해서 이런 의견을 제시하니까 어느 목사가 그럼 담배는 절대 않됩다는 겁니다. 왜냐하면 담배는 아메리칸 인디언들이 주술을 할때 사용했기때문에 귀신을 불러 들이는 행위이기 때문에 않됩다고 합니다. 물론 엉터리 해석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어렸을때 어머님과 약속을 했습니다. 절대로 술과 담배를 하지 않기로 해서 그 약속을 신앙과 관련없이 지키고 있습니다. 일부러 술 자리를 피했고 담배도 군에서 혹 피우게 될까 했는데 다행히도 담배를 피우지 않는 다고 하니까 선임들이 더 좋아하구 나의 담배를 사줘서 담배피울 기회가 없었네요.

그러나 아들 둘(대학생)이 있는데 아들들에게는 적당히 마셔도 된다고 했습니다. 지내놓고 보니까 술을 하지 않아서 삶에 손해를 봤던 적도 있고 인간관계가 별로 좋지는 않았던거 같습니다. 갈지자로 걷지 않을 정도로 그리고 음주후에는 절대로 운전도 해서는 않된다고 했습니다.

횡설수설하고 긴 내용을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다음에는 신앙적 질의와 한국 교회의 행태에 대해서 의견을 나누고자 합니다.

그럼,,,

  • sozo 2014.04.11 20:02

    Arisu님 반갑습니다


    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여러 좋은 대화를 나누기를 바랍니다

    꼭 지식적인 부분이 아니더라도 함께 사는 이야기도 하고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7년 가을 한국여행 일정안내 sozo 2017.09.28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248 교회성장학을 배우지 않아서인가? 병 고쳐주니까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마술 부려 수천명 배부르게 먹여주니 신이라 추켜 세우기도 했다 한 마디 했더니 가르침이 놀랍다며 아예 따라 나서겠다고 설... sozo 2015.01.02
247 쉽다 신앙생활이라는 게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냥 가진 게 없으면 저절로 된다 sozo 2015.01.02
246 입진보 인터넷상에서 행동은 하지 않고 말로만 진보행세하는 사람들을 입진보라고 한다 간혹 교인들 가운데서 신앙적 입진보들이 눈에 띤다 이들은 자신의 율법에 따른... sozo 2014.12.28
245 예수의 뜻 베드로는 예수를 죽인 자들 앞에서 긴 설교를 했다 열변을 토하듯 복음을 전했다 이것이 죽은 예수의 뜻이었을까 베드로를 통해 자신을 죽인 자들이 회개하기를 ... sozo 2014.12.28
244 나 책임 없음! 열둘이 어떤 인간인지 알아보자 해서 쭈욱 읽어보니 죄다 별볼일 없는 사람들이었네 들은바가 없는 건 아니지만 다시 확인하게 되었으니 기죽을 일 없다 게다가 ... sozo 2014.12.26
243 그냥 웃고 마시나? 어느정도 인생살고 보니 이것도 아니었고 저것도 아니었다 그런데 그게 뭔지 지금도 분명치 않아 내면의 소리가 들리냐고 따지듯 물었는데 허허,,하며 웃으시네 sozo 2014.12.26
242 삽질 오늘 교회에서 성경을 읽다가 문득 깨달은 사실 이전에 성경에 미쳐서 성경을 읽었었다 삽질한 거였다 sozo 2014.12.26
241 아멘! 그리고 또 하느님이 모든 것을 창조하셨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를 창조하셨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와 함께 하신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를... 1 sozo 2014.12.26
240 도시탈출 우체국도 패쇄되고 학교도 조만간 문을 닫아야 하는 외진 산골에 사는 그가 그랬다 "도시에 살면 많은 것을 잃어요 이런 시골에 살아야 영혼이 깨어있게 되죠 자... sozo 2014.12.26
239 바램 너무 멀다 그리고 시간도 넉넉치 않다 시공간을 초월하고 싶다 sozo 2014.12.26
238 죄? 사랑도 조금씩 색을 바꾼다 그녀가 연인이었다가 가족이더니 이제는 베스트프렌드다 나 안먹고 친구한테 주면 친구는 먹지 않고 도로 내게 준다 그리고 서로 먹으... sozo 2014.12.26
237 불찰 사명이 있다고만 생각했지 사명을 감당하기에 적당한 사람인지는 생각해보지 않았다 아니 생각해보지 않은 것은 아니다 그런데 은사라는 말로 희석시켜 버린 것 ... sozo 2014.12.26
236 나와 나 넘치는 것이 은혜가 아니고 부족한 것도 은혜가 아니다 넘치지만 패역하고 부족한데 반역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한시간도 깨어있지 못하니 이 모양 이 꼴이다 ... sozo 2014.12.26
235 미국의 수준 나도 오바마처럼 쪽팔린 인생을 살기 싫어서 말을 하지 않으려고 했지만 어젠가 그제 월스트릿 저널에 실린 해킹 관련 오피니언 제목이라도 말해보자 '소니는 해... sozo 2014.12.26
234 하느님의 뜻 잘 보지 않던 달라스 지역 발행 신문을 한 부 집었다 열어보니 교계소식 중 모 교회 목사가 다른 주에 소재한 교회로 청빙을 받아 간다는 소식이 눈에 띤다 물론 ... sozo 2014.12.26
233 사랑하지 못한 죄 참 약삭빠르다 이리도 빨리 정리를 해버리니 그런데 머리에서 정리한 생각은 조금 있으면 흐트러 지던데 그래도 그럴 수 밖에 없으니 언제나 그랬듯이 간단하게 ... sozo 2014.12.26
232 붓과 설교 기자가 사명을 망각하고 독자의 비위나 맞추려고 한다면 붓을 꺽어버려야 한다 설교자 역시 듣는 사람의 비위나 맞추려고 하면 설교를 집어치워야 한다 요즘 집어... sozo 2014.12.26
231 내면의 소리 어제 걸은 산 길에 어울리지 않게 노란 꽃을 피운 선인장이 있었다 위를 쳐다보니 파란 하늘에 흰 구름이 바람에 떠밀려가고 있었다 구름은 바람에게 단 한번도 ... sozo 2014.12.25
230 무천년설 아웃! 계시록을 해석하면서 교회시대의 교회이야기라고 해석을 하면 웬만한 교훈들을 얻을 수는 있겠으나 계시록이 뒤죽박죽이 된다. 미래에 벌어질 사건들에 대해 모두... 1 sozo 2014.12.23
229 짝퉁 완전 짝퉁은 구별이 쉬운데 어떤 건 정교해서 진짜 같아 속기 쉽다 문제는 에베소사람들처럼 이리저리 뜯어봐서 짝퉁임을 드러낼 만큼의 안목이 없다는 거다 그런... sozo 2014.12.2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42 Next ›
/ 4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