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샬롬~^^

30여연동안 한교회만 섬기다가 최근들어 여러목사님들의 설교를 접하다보니 오히려 신앙적으로 혼란스러워졌습니다.

목사님께 상담드릴 제목들이 많기는 하지만 오늘도 한가지만 상담받길 원합니다.

오늘은 "주일성수" 반드시 지켜야 하는가? 입니다.

30여년 신앙생활하면서 저희 가족은 주일날은 그 어디도 가지않고 예배에 참석하였습니다.

가까운친척들이 주일에 결혼을 하여도 가지않았습니다.

제가 이번에 이렇게 상담드리는 계기가 있습니다.

저희 어머니가 곧 칠순이십니다.

잔치는 원하지 않으신다고 하시고 여행을 가자고 하십니다.

그런데 좀 좋은곳에 모시고 싶어서 알아보고 있는데 유럽이나 미국 같은경우는 13박 이상이 걸리기 때문에 주일을 피하기가 정말 힘이 듭니다.

어쩌면 어머니랑 마지막으로 할수있는 여행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서 어머니를 설득하고 있습니다만 주일때문에 못가신다는 어머님도 어머님이지만 저또한 마음이 불편하긴 마찬가지입니다.

몸이 아퍼서 교회못가는것도 아니고 놀러가느라 안나가는거 죄인가요? 그거 아니라도 주일에 교회에 꼭 나가야만 하는건가요?


그리고 중요한 일을 앞두고 교회에 나가지 않으면 꼭 일이 잘 안되는 것을 느끼곤 합니다. 그냥 단순한 느낌일까요? 아니면 벌받는걸가요??


지난번 십일조 상담 답변 잘 받았습니다. 좋은말씀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쪼끔??!!! 살짝 어렵네요.. 제가 좀 모자라서요... ㅎㅎ 초등생이다 생각하시고 쉽게 말씀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목사님 사랑합니다~^^

  • sozo 2014.05.03 19:33

    안녕하세요. 먼저 어머님 생신 축하드립니다

    어머님께서 살아계셔서 어디로 여행을 다녀올까 고민하는 것이 얼마나 복인지 모르실 겁니다

    어머니 살아생전 기쁘게 해드리는 것은 자녀가 해야 할 가장 으뜸되는 일이죠


    우리 이런 질문을 해보자구요

    아들이 어머니 칠순잔치 겸 해서 해외여행을 함께 하면 부모를 공경하는 일로 하나님께서 화를 내실까요?

    마태복음 15장은 외식하는 자들과 그들의 행위에 대해 그리스도께서 비판하는 것을 기록하고 있습니디

    그중에서 부모님을 공경하는 것에 관한 것이 있습니다 


    [마태복음15:4-9]

    4. 하나님이 이르셨으되 네 부모를 공경하라 하시고 또 아버지나 어머니를 비방하는 자는 반드시 죽임을 당하리라 하셨거늘

    5. 너희는 이르되 누구든지 아버지에게나 어머니에게 말하기를 내가 드려 유익하게 할 것이 하나님께 드림이 되었다고 하기만 하면

    6. 그 부모를 공경할 것이 없다 하여 너희의 전통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폐하는도다

    7. 외식하는 자들아 이사야가 너희에 관하여 잘 예언하였도다 일렀으되

    8.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되 마음은 내게서 멀도다

    9. 사람의 계명으로 교훈을 삼아 가르치니 나를 헛되이 경배하는도다 


    부모를 잘 섬기지 못하면서 하나님께 예배 드린다고 교회에 나가는 것을 하나님께서는 기뻐하지 않으십니다. 뿐만 아니라 그런 행동을 헛되이 경배(예배)드리는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30년 동안 주일에 어디도 가지 않고 교회에 빠지지 않은 것은 잘한 일입니다

    환경에 굴하지 않고 신앙을 지켜내려고 하는 노력이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만약에 그것이 반드시 그래야만 하는 것으로 생각해서 그랬다면 그건 율법적인 행동입니다

    대부분의 30년동안의 주일은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겠지만 주일에 교회를 간다고 가까운 친척의 결혼식에 가지 않으신 것은 분명히 율법적인 행위입니다

    이런 율법적인 행동을 그리스도께서는 신앙행위로 인정하지 않으십니다



    여행계획을 세우시고 다녀오세요

    그리고 있는 거 없는 거 다해서 어머니 기쁘고 행복하게 해 드리세요

    그게 하나님을 잘 섬기는 것입니다

    부럽습니다


    황목사 올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7년 가을 한국여행 일정안내 sozo 2017.09.28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248 교회성장학을 배우지 않아서인가? 병 고쳐주니까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마술 부려 수천명 배부르게 먹여주니 신이라 추켜 세우기도 했다 한 마디 했더니 가르침이 놀랍다며 아예 따라 나서겠다고 설... sozo 2015.01.02
247 쉽다 신앙생활이라는 게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냥 가진 게 없으면 저절로 된다 sozo 2015.01.02
246 입진보 인터넷상에서 행동은 하지 않고 말로만 진보행세하는 사람들을 입진보라고 한다 간혹 교인들 가운데서 신앙적 입진보들이 눈에 띤다 이들은 자신의 율법에 따른... sozo 2014.12.28
245 예수의 뜻 베드로는 예수를 죽인 자들 앞에서 긴 설교를 했다 열변을 토하듯 복음을 전했다 이것이 죽은 예수의 뜻이었을까 베드로를 통해 자신을 죽인 자들이 회개하기를 ... sozo 2014.12.28
244 나 책임 없음! 열둘이 어떤 인간인지 알아보자 해서 쭈욱 읽어보니 죄다 별볼일 없는 사람들이었네 들은바가 없는 건 아니지만 다시 확인하게 되었으니 기죽을 일 없다 게다가 ... sozo 2014.12.26
243 그냥 웃고 마시나? 어느정도 인생살고 보니 이것도 아니었고 저것도 아니었다 그런데 그게 뭔지 지금도 분명치 않아 내면의 소리가 들리냐고 따지듯 물었는데 허허,,하며 웃으시네 sozo 2014.12.26
242 삽질 오늘 교회에서 성경을 읽다가 문득 깨달은 사실 이전에 성경에 미쳐서 성경을 읽었었다 삽질한 거였다 sozo 2014.12.26
241 아멘! 그리고 또 하느님이 모든 것을 창조하셨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를 창조하셨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와 함께 하신다고 말씀하신다 아멘! 하느님이 나를... 1 sozo 2014.12.26
240 도시탈출 우체국도 패쇄되고 학교도 조만간 문을 닫아야 하는 외진 산골에 사는 그가 그랬다 "도시에 살면 많은 것을 잃어요 이런 시골에 살아야 영혼이 깨어있게 되죠 자... sozo 2014.12.26
239 바램 너무 멀다 그리고 시간도 넉넉치 않다 시공간을 초월하고 싶다 sozo 2014.12.26
238 죄? 사랑도 조금씩 색을 바꾼다 그녀가 연인이었다가 가족이더니 이제는 베스트프렌드다 나 안먹고 친구한테 주면 친구는 먹지 않고 도로 내게 준다 그리고 서로 먹으... sozo 2014.12.26
237 불찰 사명이 있다고만 생각했지 사명을 감당하기에 적당한 사람인지는 생각해보지 않았다 아니 생각해보지 않은 것은 아니다 그런데 은사라는 말로 희석시켜 버린 것 ... sozo 2014.12.26
236 나와 나 넘치는 것이 은혜가 아니고 부족한 것도 은혜가 아니다 넘치지만 패역하고 부족한데 반역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한시간도 깨어있지 못하니 이 모양 이 꼴이다 ... sozo 2014.12.26
235 미국의 수준 나도 오바마처럼 쪽팔린 인생을 살기 싫어서 말을 하지 않으려고 했지만 어젠가 그제 월스트릿 저널에 실린 해킹 관련 오피니언 제목이라도 말해보자 '소니는 해... sozo 2014.12.26
234 하느님의 뜻 잘 보지 않던 달라스 지역 발행 신문을 한 부 집었다 열어보니 교계소식 중 모 교회 목사가 다른 주에 소재한 교회로 청빙을 받아 간다는 소식이 눈에 띤다 물론 ... sozo 2014.12.26
233 사랑하지 못한 죄 참 약삭빠르다 이리도 빨리 정리를 해버리니 그런데 머리에서 정리한 생각은 조금 있으면 흐트러 지던데 그래도 그럴 수 밖에 없으니 언제나 그랬듯이 간단하게 ... sozo 2014.12.26
232 붓과 설교 기자가 사명을 망각하고 독자의 비위나 맞추려고 한다면 붓을 꺽어버려야 한다 설교자 역시 듣는 사람의 비위나 맞추려고 하면 설교를 집어치워야 한다 요즘 집어... sozo 2014.12.26
231 내면의 소리 어제 걸은 산 길에 어울리지 않게 노란 꽃을 피운 선인장이 있었다 위를 쳐다보니 파란 하늘에 흰 구름이 바람에 떠밀려가고 있었다 구름은 바람에게 단 한번도 ... sozo 2014.12.25
230 무천년설 아웃! 계시록을 해석하면서 교회시대의 교회이야기라고 해석을 하면 웬만한 교훈들을 얻을 수는 있겠으나 계시록이 뒤죽박죽이 된다. 미래에 벌어질 사건들에 대해 모두... 1 sozo 2014.12.23
229 짝퉁 완전 짝퉁은 구별이 쉬운데 어떤 건 정교해서 진짜 같아 속기 쉽다 문제는 에베소사람들처럼 이리저리 뜯어봐서 짝퉁임을 드러낼 만큼의 안목이 없다는 거다 그런... sozo 2014.12.2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42 Next ›
/ 4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