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이번 황순기 목사님의 고국방문, 작은자교회 성도들의 만남과 이야기들을 소감과 함께 간략히 적어 보려합니다.

 

1. 오후 5시 목사님의 오랜 숙원이던 고국의 성도님들과의 만남과 모임이 “마가의 다락방”같고, “가나의 혼인잔치”같은 기쁨과 감사, 그리고 유익한 한 마당 잔치였습니다.

“삼막골”님께서 마련해 주신 공간과 맛있는 음식은 모임의 풍요로움을 더해 주었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예상을 뛰어넘은 많은 형제자매님들의 참여는 더욱 빛을 내었습니다.

멀리 호주에서 오신 형제자매님 그리고 멀리 전남 목포에서 오신 칠천님 그 외 처음 어려운 행보를 하신 형제자매님들의 참여로 더욱 값진 모임이 되었습니다. 목사님과 물음과 답변의 자유로운 소통, “시냇가에 심은 나무”님처럼 일그러진 시대의 아픔을 울먹이며 토로하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들을 정화시켜 나가는 모습은 무거운 주제를 기쁨으로 승화 시켜 나갑니다. 닉네임은 알아도 성도 이름도 모르는 사람들이 이렇게 얼굴과 얼굴을 대하여 보며 마음을 열고 이야기꽃을 피울 수 있다는 것이 기적이 아닐까요?

7시간 가까이 소통과 대화를 주도하신 목사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2. 다음날 29일 목사님, 사는날 까지, 저 차영배 셋이서 먼꼿 경남 거제시의 성도님들의 만남과 봉화마을 탐방을 위해 출발, 먼저 과천형제님의 초대를 받아 그곳에서 만두전골 점심식사를 대접받고, 목사님과 많은 상담시간을 가졌습니다. 내용은 적을 수없지만 그 분의 진지한 모습으로도 그의 아픔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방황의 끝을 낼 수있을지...

 

3. 장시간 주행(사는날까지님이 발이되어 주셨습니다.)후 거제시 옥포2동 아름아파트에 사시는 형제자매님께서 저녁식사(해물탕)를 대접해 주시고 이야기할 공간으로 자기 아파트를 내주셨고 sozocw님 그리고 부산의 부부형제자매님등 3가정이 목사님과의 상담시간을 가졌습니다. 너무 진지한 모습들이어서 자정을 넘어 새벽까지 이어쪘고 시간이 모자라 창원의 sozocw님은 호텔에서 합숙하며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봉화마을을 가려하는데 전남 장흥의 자매님께서 먼 거리를 마다않고 직접 오셔서 만나 뵙기를 간청해서 또 오랜 상담의 시간을 가졌고 그분의 진지한 모습에서 만족스러움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오후 느지막이 긑을 내어 할 수 없이 봉화마을 탐방은 취소할 수밖에 없었지요. “사는날 까지님”이 봉화마을탐방 취소에 대해 미안해하기에 제가 이렇게 대답해 주었습니다. “그 것보다 더 중하고 값진 것을 얻었습니다.” 만난 분들이 만남의 기쁨을 보여주어서요. 목사님의 카운슬링이라기보다는 사람낙는 어부역활이 더 적정한 말일겉 같네요. 그리고 끝까지 발이 되어주신 “사는날까지님”의 동역자로서의 역할을 높이 삽니다.

옛날 사도바울의 1차전도여행처럼...

저는 한낱 봉화마을 가고싶어 참여했든 들러리였지만 많은 것을 얻었습니다.

재미있는 말씀에 귀 기울이다 보니 사진 촬영하는 일에 소흘해져 중요한 장면이 많았는데 아쉽습니다. 아래 스냅사진을 올립니다.

 

 

160228sozo삼막골_01.jpg

 

160228sozo삼막골_02.jpg

 

160228sozo삼막골_03.jpg

 

160228sozo삼막골_04.jpg

 

160228sozo삼막골_05.jpg

 

160228sozo삼막골_06.jpg

 

160228sozo삼막골_07.jpg

 

160228sozo삼막골_08.jpg

 

160229sozo삼막골_01.jpg

 

160229sozo삼막골_02.jpg

 

160229sozo삼막골_03.jpg

 

160229sozo삼막골_04.jpg

 

160229sozo삼막골_05.jpg

 

160229sozo삼막골_06.jpg

 

160229sozo삼막골_07.jpg

 

160301sozo거제시_01.jpg

 

160301sozo거제시_02.jpg

 

160301sozo거제시_03.jpg

 

160301sozo거제시_04.jpg

 

160301sozo거제시_05.jpg

 

160301sozo거제시_06.jpg

 

160301sozo거제시_07.jpg

 

 

  •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02 05:36
    와우~!
    어르신~삼막골에서 거제도 까지의 목사님과의 행보가
    눈에 선하게 그려지도록 글을 재미있고 실감나게
    올려주셨네요
    저도 같이 동행한 듯한 착각에 빠졌었습니다
    아직 남은 일정이 있으신데 피곤치 않으실까 하는
    염려도 되네요
    밤이 새도록 끝나지 않는 이야기가 무엇인지는
    말씀 안하셔도 이미 우리는 알지 않겠습니까...
    백발의 환한 미소가 너무나 멋지십니다 목사님~^^
    책임 못지신 다고는 하시지만
    이미 든든하게 책임지고 계십니당~^^
    이번 만남이 너무 짧고 아쉽습니다~;;;
    다음번에는 이영훈씨와 같이 오세요^^
  • 초비(soon) 2016.03.03 01:25
    안녕하세요
    소식올려주셔서너무감사합니다.
    모두건강하신모습뵈니감사합니다.
    황목사님은교회홈페이지모습과는사뭇다른느낌입니다.
    사는날까지님께도감사를전합니다.
    성도님들께서함께수고하시며.서로대접하는모습들이
    참아름답습니다.^^
    함께하지못해서아싑고죄송하네요.
    우리주님안에서많이많이활짝웃는시간들되십시요~
    어르신소식올려주셔고
    참여하지못한일본에있는저에게까지함께하는기쁨누리게해주시니다시한번감사드립니다.
  • 삼막골 2016.03.11 16:02
    어르신^^ 마음이젋으면..늙지도 않는다고합니요
    청년의마음으로 젋게 사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454 상담하고 싶습니다 가족사라 메일로 하고싶은데요 6 릴리 2016.03.23
453 호주에서 인사드립니다. 한국떠난지 30년정도 되니까 이런좋은세상 (?) 다 오네요. 처음 영국남편과 결혼해서 영국에 갔을때는 중국과 교류가 있기전이라 Alaska 를 거쳐 파리를 거쳐 24 ... 7 가을빛 2016.03.22
452 여러분들은 어찌 생각하시는지? (페이스북에서 퍼옴) 똑같이 소그룹 경험이 없고 훈련도 받지 않은 두 사람이 리더로 섬기지만 그 결과가 다른 이유는 소그룹에 대한 리더의 '자세' 때문이다. 똑같은 소그룹... sozo 2016.03.21
451 공유 38개 술 먹으면 안되고 담배펴도 안되고 설날에 차례를 지내도 안되고 일요일에 여행가도 안되고 목사 비판도 안되고 그러면서 횡령과 배임도 되고 성폭행도 되고 학력... 2 sozo 2016.03.19
450 성령충만 에이~! 왜? 에이 뭐 그거,, 아니 왜? 에이 난 뭐 그런거,, 아니 글세 왜? 에이 그냥 난,, 도대체 왜? , , , (그런 건 쪽팔려서 하기 싫다구!!!) sozo 2016.03.19
449 배가 침몰할 때 배 안에 있던 금과 변소의 똥이 같이 물 밑으로 가라앉는다 1 sozo 2016.03.19
448 적그리스도의 꼬리를 드러내기 시작한 Googled 이세돌과 AlphaGo의 대결로 세상의 화두로 떠오른 AI(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 황목사님의 설교 “이사야서강해... 1 차영배원주 2016.03.16
447 개발의 범죄심리 다이나마이트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다이나마이트를 개발한 인간이 대량살상용 폭탄을 만든 게 문제다 인공지능 역시 마찬가지인데 인공지능자체가 아니라 인공지... 1 sozo 2016.03.12
446 자퇴 고2 작은아들이 전화도없이 가게를왔다 무슨일이 있는지 얼굴색이 별루다 같이 가게일을 마치고 집으로향하는데.. 아빠랑 상의할께 있다고한다 동네 포장마차 횟... 2 삼막골 2016.03.11
445 인내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해두 너무한다 근... sozo 2016.03.11
444 양심이 밥 먹여주냐? 아뇨 그렇지 않죠 아닌거 다 알아요 , , (그래도 양심을 버릴 수 없습니다) 3 sozo 2016.03.11
443 명심하십시오 지금 혼란스러우시겠지만 혼란스러워 하실 일이 아닙니다 그렇게 위대한 인간이 원래 그렇게 잡것이랍니다 종국에 남아있는 건 양날검(double edged sword)뿐이랍... sozo 2016.03.11
442 행간에는 그냥 점만 난 오늘도 미래를 산다 신이 그러라고 해서 그렇게 산다 , , 그렇게 산지 쫌 되었는데 , , , 신명난다 sozo 2016.03.11
441 쌍놈의 종교 한두 없고 끝도 없네 이재철 목사까지 세월호 유가족을 우상화하면 안된다고 했네 도대체 왜들 이러는건가 목사들은 사람들이 죄다 바보로 보이나 유가족을 우상... 4 sozo 2016.03.09
440 내가 "진보"인 이유 “보수” “진보” 라는 말의 의미와 개념 그리고 적용대상에 대해서 나는 무지한 편이다. 흔히들 “진중권=진보주의 지식인”라고 함도 나는 잘은 모른다. 이런 잣대로... 7 차영배원주 2016.03.08
439 목사님 찬가! 난 늦어두 너~무 늦어;;; 이게 벌써 2006년도 일이라니... 하긴 그땐 내가 이런 쪽에 별 관심이 없었으니... 근데 이게 문제라;;; 사람들이 교회를 다녀도 자기 ... 14 시냇가에심은나무 2016.03.06
438 비행기 안에서 A는 울었고 조금 있다가 웃었다 B는 고개를 계속 갸우뚱 거렸다 이 두 사람이 비행기안까지 따라왔다 도망친 게 아닌데도 미안했다 1 sozo 2016.03.06
437 <사람1>과 <사람2> 마눌하느님의 치마폭이 낙원이라고 믿는 &lt;사람1&gt;이 4초 이상 낙원을 벗어나서는 숨을 쉴 수가 없다는 &lt;사람2&gt;를 만났다 둘은 동갑이다 푸하하하핫~! 2 sozo 2016.03.06
436 황목사화 황목사님한테 빠졌다 매일 황목사님 목소리를 듣는다 근데, 내가 황목사화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했다 - 목사의 영향력을 비판하는 자리에서 김진석집사님... 2 sozo 2016.03.06
435 황순기 목사와의 만남 ( 2 ) ( 사진, 스크롤 주의 )   일곱째날 ( 소녀상과 세월호 )   광장시장에서 배를 불리고 목사님 페이스북 친구덕에 공연을 다.......                                                    ... 5 file 사는날까지 2016.03.0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52 Next ›
/ 5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