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세월호 유가족 달라스 찾는다”

‘다이빙 벨’ 상영과 세월호 비극의 진상 및 왜곡된 사실들 ‘직접 강연’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교회



세월호 참사로 자식을 잃은 어머니와 달라스 동포들이 한 자리에서 진솔한 대화로 하나되는 만남의 자리가 이뤄진다.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되어 잘못 알려진 오해들과 세월호 참극의 왜곡된 사실들을 유가족들이 직접 알려주게 되는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은 오는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 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web.jpg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달라스를 찾는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해외 한인동포를 직접 만나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관심을 촉구하는 간담회를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교회


오는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교회(11412 Newkirk St. Dallas)에서 열리는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에는 고 이재욱 군과 최윤민 양의 어머니인 홍영미 씨와 박혜영 씨가 참석해 달라스 한인들과 간담회 및 강연회를 갖는다. 

참고로, 달라스 간담회가 열리는 3월 11일(수)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330일이 되는 날이다.

달라스 간담회를 주도하고 있는 황순기 목사는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의 부끄러움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사건임에 분명하지만, 이것을 숨기고 묻어두기보다는 오히려 이 아픔을 함께하고 위로하며 앞으로 우리가 더욱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사회로 나아가는 초석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히며, “세월호 참사에 아파하고 힘겨워했던 많은 한인들이  참석해 유가족들과 함께 얘기를 나누며 서로 위로하고 위로받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이번 간담회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 13명의 육성을 담은 책 ‘금요일엔 돌아오렴’ 북 콘서트, 다큐멘터리 ‘다이빙 벨’ 상영 등 다양한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세월호 비극의 진상과 왜곡된 사실들, 세월호 특별법을 둘러싼 오해 등에 관한 이야기들을 유가족들이 직접 들려주게 된다. 

지난해 5월 달라스에서 2주간에 걸쳐 열린 두차례의 추모집회에 모두 참석했다는 한인주부 김미현(38) 씨는 “국가가 국민을 구조하지 않은 현실을 접하며 큰 무력감에 휩싸였었다. 뉴스를 보고 사진을 접하며 억장이 무너지는 슬픔을 가눌 수 없었는데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은 어땠을 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면서 “달라스를 방문하시는 유가족분들을 만나 그 분들의 손을 꼭 잡아주고 ‘끝까지 함께 분노하겠다’는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밝혔다.


달라스 등 미주 10개 도시 순회 간담회


세월호 유가족과 달라스 한인들과의 만남은 오는 3월 4일(수)부터 2주간의 일정으로 진행되는 미주순회 간담회의 일환이다. 

‘세월호를 잊지 않는 사람들의 모임(이하 세사모)’의 초청으로 이뤄진 세월호 유가족과 미주 한인동포와의 만남은 3월 4일(수)부터 18일(수)까지 달라스를 비롯, 뉴욕과 LA 등 10개 도시에서 진행된다.

이번에 세월호 유가족을 초청한 세사모는 미국내 10개 지역에서 자발적으로 생성된 순수 민간단체로, 지난 1월 세월호 희생자 및 실종자 가족들이 주축이 되어 설립된 사단법인 ‘416 가족협의회’의 활동을 지지 격려하고 대한민국의 안전사회 구축에 동참한다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세사모의 초청으로 미주 순회 간담회에 참석하는 세월호 유가족은 모두 네 명. 

뉴욕·커네티컷·뉴저지·워싱턴 DC·필라델피아를 포함한 동부지역은 고 김동혁 군의 어머니 김성실 씨와 고 임경빈군의 어머니 전인숙 씨가 순회하며, LA·북가주·달라스·휴스턴·시카고를 포함한 서부지역은 고 이재욱 군의 어머니 홍영미 씨와 고 최윤민 양의 어머니 박혜영 씨가 순회하며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고 김동혁 군의 어머니 김성실 씨는 이번 미주 간담회와 관련해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내 한인동포들의 초청으로 성사됐다”고 밝히며 “간담회 개최는 물론 세월호 참사 유가족 13명의 육성을 담은 ‘금요일엔 돌아오렴’ 북콘서트, 다큐멘터리 ‘다이빙 벨’ 상영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성실 씨는 또한 “선진국에선 안전대책을 어떻게 세우고 있는지 등 기관 관계자들을 만나 재난 대응체계를 배우고 오겠다”고 덧붙였다.

미주 순회 간담회가 끝난 이후에는 캐나다에서도 유가족 간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캐나다 한인동포들의 초청을 받은 희생학생 박예슬양의 아버지 박종범 씨와 김도언 양의 어머니 이민자 씨는 3월 19일부터 일주일간의 일정으로 캐나다를 방문해 간담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다.


세월호를 잊지않는 사람들의 모임(세사모) 일문 일답

◎ 세월호 유가족분들은 왜 해외동포들을 만나러 오시는 건가요? = 세월호 사건이 일어난 시점부터 지금까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정부의 모습은 보여지지 않았습니다. 유가족들은 해외 한인동들과 진솔한 나눔을 가지며 우리의 조국이 더 나은 국가로 나아가는데 해외 동포들도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하시기 위해 오십니다.

◎ 미국에 사는 우리가 왜 세월호에 관심을 가져야 하나요? = 뿌리 없는 나무는 오래가지 못하듯이 미국에 사는 우리들에게 대한민국은 뿌리이고 항상 그리운 고국입니다. 우리의 뿌리에 염증이 생겼는데 나와는 별개의 세상일로 치부해버린다면 이후 우리 후손들에게 우리는 어떤 자아상을 제시할 수 있을까요? 세월호 사건은 가슴아픈 우리의 상처지만 잘 싸매고 다듬어 반드시 고쳐야 하는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 그렇다면 해외동포들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 현세 세월호 사건의 정확한 진상규명을 위해 ‘416 가족협의회’에서는 세월호의 온전한 인양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분들과 함께 연대 책임의식을 가지고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에 힘을 실어야 합니다.
미국에 사는 우리는 한국보다 상대적으로 언론과 집회의 자유를 더 많이 누리고 있습니다. 이런 해외 동포들이 함께 소리를 모을 때 반드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은 관심에서 시작합니다. 내 아이에게 자랑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귀를 기울이시고 소리를 내어 주십시오. 우리는 하나입니다.

◎ 세월호를 잊지 않는 사람들의 모임(세사모)은 어떤 단체인가요? = 세월호 사건이 있은 후 미국에 있는 아주머니들이 동일한 어머니의 마음으로 함께 눈물 흘리며 세월호 사건에 대해 통탄했던 것을 아실 겁니다. 이런 마음을 가졌던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세월호를 잊지 않겠다고 카카오톡과 SNS 를 통해 모인 시민들의 자발적인 온라인 모임입니다.
어떤 분들이 모이셨는지 알 수도 없고 알려고 하지도 않습니다. 그저 한명 두명 서로 마음을 모았고 그 모인 마음을 조금이라도 표현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준비했습니다.

[뉴스넷]최윤주 기자
editor@newsnetus.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8년 가을여행 일정 sozo 2018.09.07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319 도찐개찐 안식일 교회가 토요일을 고집하는 거나 개신교가 일요일을 고집하는 거나 sozo 2015.08.05
318 주일이 아니라 일요일 일요일은 일요일어어야 성경적이다 쉬어야 하니까 일요일을 주일로 둔갑시킨 건 종교괴물들이다 2 sozo 2015.08.05
317 성격탓이겠지 깨달았다는 사람들을 있다 근데 가만히 있는다 1 sozo 2015.08.05
316 질문있습니다 질문 있습니다. 최근들어 예수그리스도님이 구원자이지만 혁명가라는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이 시대 개같은 정치판의 더러움을 용기있게 들러 엎어버릴 분은 예... sozo 2015.08.05
315 목사짓 제대로 할려면 하느님이 이스라엘을 이집트에서 빼내오신 거 보면 모르나 일단 총회,교단 뭐 이런데서 나오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돼 목사짓 제대로 할려면 교단부터 탈퇴해야 한다 1 sozo 2015.08.05
314 공지 하느님께서 지금부터 여러분들의 예배를 받지 않기로 결정하셨습니다. 이전에 영적으로 삽질하던 이스라엘에게 하신 말씀과 동일합니다 - 천사장 미가엘 sozo 2015.08.05
313 땅밟기 불교도들이여 한국의 대형교회에 가서 목탁두드리면서 땅밟기에 나서라 sozo 2015.08.05
312 예수쟁이란 망했는데 기분이 째지는 경험을 한 사람 1 sozo 2015.08.05
311 문제의 핵심 조용기, 김홍도, 오정현, 전병욱등 뭐 이런 악마들이 문제가 아니다 이것들처럼 되고 싶어하는 다수의 꼬맹이들이 문제다 1 sozo 2015.08.05
310 예언과 점괘 예언: 넌 죽을 것이다 점괘: 넌 하느님의 은혜로 성공할 것이다 1 sozo 2015.08.05
309 윤리관의 차이 군자: 세상 뭐 그렇게 욕먹으며 살거 있어? 예수: 나를 따르면 세상이 너를 미워하고 핍박할 것이다 sozo 2015.08.05
308 등신 여우도 굴이 있고 새도 거처할 곳이 있는데 나는 머리 둘 곳이 없다 - 예수 그건 니가 등신이라서 그래 - 조용기, 김홍도, 오정현 등등 sozo 2015.08.05
307 ㅋㅋㅋ 내가 메르스가 강북으로 오는 걸 막았다 - 전광훈이라는 개먹 니 똥 굵다 - 예수 1 sozo 2015.08.05
306 이들을 어쩌나 대한민국에서 제일 불쌍한 사람 달동네 우파 기독교인 (참고: 달동네 우파기독교인은 하나님이 반신반인의 박정희를 대한민국에 보내셔서 자기들이 잘먹고 잘살게... 1 sozo 2015.08.05
305 diabolos 승마니: 내가 걍 북괴군 다 물리칠거니까 걱정 붙들어 매 다카끼: 난 밀짚모자 쓰고 농부네들과 막걸리 먹는거 좋아해. 여자애 끼고 시바스리갈 마시는 거 안좋아... sozo 2015.08.05
304 헛발질 독실한 기독교인들: 주님의 임재를 선포합니다~! 할렐루우얏! 주님: (나 오늘 거기 안가는데,,?) 1 sozo 2015.08.05
303 불쌍하다 가끔 돈이 많은 교회에서 목사가 횡령을 저질러서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 뉴스에 나온다 이런 사건이 벌어지면 언제나 공통된 장면이 연출되는데 부사역자라고 불... 1 sozo 2015.08.05
302 심각한 착각 한국기독교의 문제가 성경을 제대로 안가르쳐서 그렇다며 성경을 무지하게 파면서 교인들을 학대하는 목사선생님들이 있다. 말씀을 쪼갠다나 어쩐다나 들어보면 ... sozo 2015.08.05
301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축자영감설인가 뭔가 믿는 목사놈들이 성경이 답이란다 예수가 웃는다. 아니 우나,,? sozo 2015.08.05
300 황순기 목사님께 황순기 목사님께 먼저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한국에 사는 독고노인입니다. 목사님의 youtube동영상 “에피소드 대담” 그리고 작은자교회 홈피에 있는 말씀들을 일... 시냇물 2015.07.0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51 Next ›
/ 5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