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세월호 유가족 달라스 찾는다”

‘다이빙 벨’ 상영과 세월호 비극의 진상 및 왜곡된 사실들 ‘직접 강연’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교회



세월호 참사로 자식을 잃은 어머니와 달라스 동포들이 한 자리에서 진솔한 대화로 하나되는 만남의 자리가 이뤄진다.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되어 잘못 알려진 오해들과 세월호 참극의 왜곡된 사실들을 유가족들이 직접 알려주게 되는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은 오는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 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web.jpg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달라스를 찾는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해외 한인동포를 직접 만나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관심을 촉구하는 간담회를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교회


오는 3월 11일(수) 오후 7시 작은자교회(11412 Newkirk St. Dallas)에서 열리는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에는 고 이재욱 군과 최윤민 양의 어머니인 홍영미 씨와 박혜영 씨가 참석해 달라스 한인들과 간담회 및 강연회를 갖는다. 

참고로, 달라스 간담회가 열리는 3월 11일(수)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330일이 되는 날이다.

달라스 간담회를 주도하고 있는 황순기 목사는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의 부끄러움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사건임에 분명하지만, 이것을 숨기고 묻어두기보다는 오히려 이 아픔을 함께하고 위로하며 앞으로 우리가 더욱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사회로 나아가는 초석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히며, “세월호 참사에 아파하고 힘겨워했던 많은 한인들이  참석해 유가족들과 함께 얘기를 나누며 서로 위로하고 위로받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이번 간담회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 13명의 육성을 담은 책 ‘금요일엔 돌아오렴’ 북 콘서트, 다큐멘터리 ‘다이빙 벨’ 상영 등 다양한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세월호 비극의 진상과 왜곡된 사실들, 세월호 특별법을 둘러싼 오해 등에 관한 이야기들을 유가족들이 직접 들려주게 된다. 

지난해 5월 달라스에서 2주간에 걸쳐 열린 두차례의 추모집회에 모두 참석했다는 한인주부 김미현(38) 씨는 “국가가 국민을 구조하지 않은 현실을 접하며 큰 무력감에 휩싸였었다. 뉴스를 보고 사진을 접하며 억장이 무너지는 슬픔을 가눌 수 없었는데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은 어땠을 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면서 “달라스를 방문하시는 유가족분들을 만나 그 분들의 손을 꼭 잡아주고 ‘끝까지 함께 분노하겠다’는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밝혔다.


달라스 등 미주 10개 도시 순회 간담회


세월호 유가족과 달라스 한인들과의 만남은 오는 3월 4일(수)부터 2주간의 일정으로 진행되는 미주순회 간담회의 일환이다. 

‘세월호를 잊지 않는 사람들의 모임(이하 세사모)’의 초청으로 이뤄진 세월호 유가족과 미주 한인동포와의 만남은 3월 4일(수)부터 18일(수)까지 달라스를 비롯, 뉴욕과 LA 등 10개 도시에서 진행된다.

이번에 세월호 유가족을 초청한 세사모는 미국내 10개 지역에서 자발적으로 생성된 순수 민간단체로, 지난 1월 세월호 희생자 및 실종자 가족들이 주축이 되어 설립된 사단법인 ‘416 가족협의회’의 활동을 지지 격려하고 대한민국의 안전사회 구축에 동참한다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세사모의 초청으로 미주 순회 간담회에 참석하는 세월호 유가족은 모두 네 명. 

뉴욕·커네티컷·뉴저지·워싱턴 DC·필라델피아를 포함한 동부지역은 고 김동혁 군의 어머니 김성실 씨와 고 임경빈군의 어머니 전인숙 씨가 순회하며, LA·북가주·달라스·휴스턴·시카고를 포함한 서부지역은 고 이재욱 군의 어머니 홍영미 씨와 고 최윤민 양의 어머니 박혜영 씨가 순회하며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고 김동혁 군의 어머니 김성실 씨는 이번 미주 간담회와 관련해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내 한인동포들의 초청으로 성사됐다”고 밝히며 “간담회 개최는 물론 세월호 참사 유가족 13명의 육성을 담은 ‘금요일엔 돌아오렴’ 북콘서트, 다큐멘터리 ‘다이빙 벨’ 상영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성실 씨는 또한 “선진국에선 안전대책을 어떻게 세우고 있는지 등 기관 관계자들을 만나 재난 대응체계를 배우고 오겠다”고 덧붙였다.

미주 순회 간담회가 끝난 이후에는 캐나다에서도 유가족 간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캐나다 한인동포들의 초청을 받은 희생학생 박예슬양의 아버지 박종범 씨와 김도언 양의 어머니 이민자 씨는 3월 19일부터 일주일간의 일정으로 캐나다를 방문해 간담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다.


세월호를 잊지않는 사람들의 모임(세사모) 일문 일답

◎ 세월호 유가족분들은 왜 해외동포들을 만나러 오시는 건가요? = 세월호 사건이 일어난 시점부터 지금까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정부의 모습은 보여지지 않았습니다. 유가족들은 해외 한인동들과 진솔한 나눔을 가지며 우리의 조국이 더 나은 국가로 나아가는데 해외 동포들도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하시기 위해 오십니다.

◎ 미국에 사는 우리가 왜 세월호에 관심을 가져야 하나요? = 뿌리 없는 나무는 오래가지 못하듯이 미국에 사는 우리들에게 대한민국은 뿌리이고 항상 그리운 고국입니다. 우리의 뿌리에 염증이 생겼는데 나와는 별개의 세상일로 치부해버린다면 이후 우리 후손들에게 우리는 어떤 자아상을 제시할 수 있을까요? 세월호 사건은 가슴아픈 우리의 상처지만 잘 싸매고 다듬어 반드시 고쳐야 하는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 그렇다면 해외동포들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 현세 세월호 사건의 정확한 진상규명을 위해 ‘416 가족협의회’에서는 세월호의 온전한 인양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분들과 함께 연대 책임의식을 가지고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에 힘을 실어야 합니다.
미국에 사는 우리는 한국보다 상대적으로 언론과 집회의 자유를 더 많이 누리고 있습니다. 이런 해외 동포들이 함께 소리를 모을 때 반드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은 관심에서 시작합니다. 내 아이에게 자랑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귀를 기울이시고 소리를 내어 주십시오. 우리는 하나입니다.

◎ 세월호를 잊지 않는 사람들의 모임(세사모)은 어떤 단체인가요? = 세월호 사건이 있은 후 미국에 있는 아주머니들이 동일한 어머니의 마음으로 함께 눈물 흘리며 세월호 사건에 대해 통탄했던 것을 아실 겁니다. 이런 마음을 가졌던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세월호를 잊지 않겠다고 카카오톡과 SNS 를 통해 모인 시민들의 자발적인 온라인 모임입니다.
어떤 분들이 모이셨는지 알 수도 없고 알려고 하지도 않습니다. 그저 한명 두명 서로 마음을 모았고 그 모인 마음을 조금이라도 표현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준비했습니다.

[뉴스넷]최윤주 기자
editor@newsnetus.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340 카톡 아이디를 몰라서인가 저는 여기서 여러분들을 카톡친구로 add 할 수가 없네요 미국에 있는 분들은 저절로 뜨는데 한국에 계신분들은 왜 그런지 안됩니다 그런데 ... 6 sozo 2015.11.02
339 이제사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많은 에피소드.설교들을 듣고 동감 하던바 이제사 회원 가입을 하게 되었습니다. 좀더 신앙생활에 근접한 행동으로 살아가기위한 방편일수도 있고, 나태한... 3 사는날까지 2015.10.30
338 비밀해제 .. 출애굽 광야 ? 기다리던 비밀해제를 잘 듣고 있습니다.   얼마전 인터넷에 "가나안교인"을 검색해보니 "가나안성도 교회 밖 신앙", 양희송, "교회 안가는 그리스도인", 정재영(... 4 bezamah 2015.10.28
337 비밀해제 보수화 ... 정직한 질문에 정직한 답변 ㅋㅋ   노년이 될수록 보수화가 경향을 갖는 것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어느 정도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소위 말하는 386세대는 현대사에 4.19나 정권교체라는 성과를 ... 1 bezamah 2015.10.22
336 황목사님의 성화란? 황목사님의 성화는 삶의 현장에서 행동으로 표현되는 사회정의의 구현으로 해석됩니다. 따라서, 사회정의의 실현은 성령의 열매로 여겨집니다. 이런 점에서 사회... 3 kc 2015.10.21
335 애매모호 어느 목사가 내게 그랬다 뭐 그렇게 신학적이어야 돼? 이 사람은 신학이 닐리리 방구라서 정말 되도 않는 말을 설교라고 무지하게 씨부려댔다 그게 여러 목사들과... 1 sozo 2015.10.20
334 성삼위의 하나님께 대한 신앙의 고백이 ... 비밀해제의 말씀을 잘 들었습니다.   좀 다른 이야기 일지는 모르겠으나, 인간 자체에게는 그 어떤 권위나 권한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오로지 유일한 권한은 성삼... 1 bezamah 2015.10.16
333 궁굼합니다. 안녕하세요목사님. 지역모임란에한국모임몇군데만표기되어있고.. 국가별로표기되어있던부분이보이지않습니다. 3 살림살이 2015.10.14
332 선 과 악 "선으로는 악을 절대 이기지 못하고 정의로 악을 뿌리뽑아야만 세상을 바꿀수 있다."   그렇다면 정의란 무엇인가? 현재 대한민국이 과연 정의로운 나라인가?   ... 2 HappyKorean 2015.10.14
331 평화,그 아득한 희망을 걷다. 송강호 박사의 책이다.   고등학교 때 순모임을 통해 그리고 거의 매주 토요일 밤마다 모여서 신앙적 담론과 잡답, 찬양과 기도를 했다. 내 생애에 가장 귀한 시... 2 file bezamah 2015.10.10
330 모바일에서 지역모임 접속시 오류 목사님 모바일에서 접속하면 지역모임에서 서울모임만 나오고  나머지 지역은 클릭할 수 없어 접속할 고리를 찾지 못하는 현상이 있습니다. 확인 부탁드립니다. ^^ 1 file isozo 2015.10.01
329 사랑한단 말 한마디 (세월호) 죽음의 직전에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나중에 못할까봐 대신 전해달라는 그 소리를 우리는 온 몸으로 들어야 한다. 병든 이 민족의 백성들도 들어야 한다. 병... 1 bezamah 2015.09.30
328 비밀해제-'신은 어디에'를 듣고 목사님, 안녕하세요. 저는 러시아 모스크바에 소재한 러시아 고등경제대학의 사회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백경민이라고 합니다. 평소에 목사님의 비밀해... 2 하숙생 2015.09.29
327 일이 안풀리세요? "참 일 드럽게 안 풀리네" 저 믿고 살아도 드럽게 안풀립니다 일 잘풀리게 하고 싶으면 무당 찾아가는 게 낫습니다. - 예수 sozo 2015.08.05
326 이제 알겠다 죽어도 억울하지 않다는 생각을 갖게된 후부터 인생이 가볍다. 예수가 왜 자기 짐이 가볍다고 했는지 알겠다 sozo 2015.08.05
325 반정부 반체제 인사 예수 그는 로마정권입장에서 보면 반정부 인사고 유대교인들의 입장에서 보면 반체제 인사였다 나무에 매달려 죽으면서 "다 이뤘다"고 한 말이나 죽기 전에 "내가... sozo 2015.08.05
324 제발 믿어줘! 내가 지구에 가 있는동안 돈 달라고 한 적 진짜로 단 한번도 없어. 믿어줘 제발! - 예수 sozo 2015.08.05
323 염병할! "아빠 이거 봐" 돈이다 과외해서 벌었다고 기분좋아 보여준다. 만 18세 대학교 1학년생이 번 돈이 아빠가 번돈보다 훨씬 많다. 경제에서 이걸 무슨 시그널이라고 ... sozo 2015.08.05
322 역차별 포스트 모더니즘에 대해 설명해 보라 교수가 내준 이 숙제를 잘 설명한 학생이 있었다 넒은 도화지에다 종이로 TV를 만들어 붙였는데 TV 화면이 지직거리는 것이... sozo 2015.08.05
321 꼴값 집회및 결사의 자유는 누구에게나 보장이 되어야한다 퀴어축제를 하는 사람들을 방해하는 기독교인들은 기본적인 상식도 갖추지 못한 죄인들이다 [마태복음12:19-... sozo 2015.08.05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52 Next ›
/ 5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