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 글은 저만의 생각이니 오해하지 마십시오.

천국의 문을 두드릴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예수님의 새계명을 지키는 사람요. 그러면 100%지키는 사람요? 그건 불가능 하지요. 예수님만이 가능하지요. 100%에서 모자라는 부분은 용서해 주시기로 했으니 염려 안해도 될 것 같군요. 주기도문에 나와 있잖아요. 이웃을 용서하면 우리의 죄도 용서하신다잔아요.

신자라면 누구나 읽기를 권하는 죤번연의 “천로역정”을 옛날 읽은 적이 있지만 오래돼서 가물가물 하네요. 사랑, 의인 등 키워드를 의인화해서 대화체로 천국으로 가는 여정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재미있다기보다는 좀 힘들여 읽었습니다. 그 상상은 저에게 좋은 상상을 해주게 했었습니다.

 

그래도 “이신칭의”했다고 천국으로 가는 길을 여럿이서 걸어갑니다. 도중 목사, 장로, 권사, 집사, 평신도등 여러 사람도 만나고 이야기도 나눕니다. 천국으로 들어갈 수 있느냐의 여부가 최대 관건이죠. 오랜 여정 끝에 천국의 문에 도달했습니다.

문에는 듬직스럽고 냉철해 보이는 건장한 사람이 지키고 있었습니다. 문지기의 질문에 어떤 사람은 “정직하지 못하다.” 어떤 이에게는 “교만하다” 또는 네가 맡은 직분에 비해서 “너무 모자란다.” 등등... 집으로 돌아가라는 명령에 어떤 사람이 “지옥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요?”하자 문지기가 “거기가 지옥이야”합니다. 그때 죄많은 세상이 지옥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차례가 되었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문지기 앞에 섰습니다.

 

문지기 : 새계명을 잘 지켰는가?

소심이 : 지키려고 무진히 애는 썼습니다.

문지기 : 그러면 하나님을 의심해 본적이 있는가?

소심이 : 가끔 있었습니다.

문지기 : 믿음이 좀 모자랐구먼. 그러면 이웃사랑 실천은?

소심이 : 노력은 했으나 조금밖에 못했습니다.

문지기 : 겸손하고 정직하구만 그 정도면 됐어.

 

나는 너무나 기뻐서 문안으로 뛰어 들어가 한참을 정신없이 가다 뒤를 돌아다보고 문지기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려 할 때 문지기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인자한 예수님의 얼굴이 보였습니다. 오지 말고 그냥 가라고 손짓으로 밀어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심판하시는 예수님께서 바쁘실텐데 저의 욕심대로 만나 뵈려는 것은 옳지 않지요.

그래서 문밖을 향해 작은자 교인들에게 소리쳤습니다.

“천국의 문 통과하기 어렵지 않아요.”

문밖 세상과는 차원이 다른 하늘나라인데 나의 소리가 들릴이가 없겠지요.

그냥 상상해 보았습니다.

 

(윗글은 저의 소견이니 오해하지 마세요)

  • sozo 2016.02.22 06:05
    어르신께서 천국문을 어렵지 않게 통과하실 수 있는 건 부자가 아니어서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887 트럼프와 문재인 미국에서 중남부(Southwestern)라고 불리는 지역은 대충 동쪽으로는 테네시주에서 서쪽으로는 아리조나 정도까지를 말한다 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고집스럽다 ... sozo 2018.05.26
886 통증 그녀가 통증을 느낄 때는 언제나 그가 없을 때였다 sozo 2017.10.26
885 토 나와~! 자기네 목사가 어려운 가운데도 복음을 위해 헌신봉사한단다 부목사나 목사 후보생들에게 물어봐 다 설교만 하고 살고 싶다고 하지 그런 놈들 사실 하느님께서는 ... sozo 2018.05.18
884 탈락자 열심히 교회생활 하는 회개하지 않는 자 [누가복음18:11-12] 11. 바리새인은 서서 따로 기도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sozo 2012.12.13
883 탈기독교 기독교인은 독단적이고 위선적이며 악랄하다 신이 전지전능하다는 것과 그래서 땅에서 이룰 자신의 뜻을 하늘에서도 이룰 수 있음에도 땅에 직접 오신 것을 세상... 3 sozo 2015.12.13
882 탄식 아는 권사님이 던지듯 말씀을 하셨다 "목사님 제가 왜 달라스에 너댓 목사님 설교를 씨디를 통해서 듣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제부터 A교회 목사 설교는 듣지 ... sozo 2012.12.20
881 키워드 예수께서 제자들을 파송하시면서 돈주머니나 가방을 가져가지 말고 신발도 여분으로 챙겨가지 말며 심지어 만나는 사람에게 (눈도장)인사도 하지 말라고 하셨다 ... 1 sozo 2016.07.14
880 큰일났다 그리스도께서 "너희의 의가 바리새인과 서기관들보다 낫지 않으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하시는데 기독교인들 죄다 큰일났다 기도를 하루에 세번씩 꼭 ... sozo 2015.06.11
879 커피중독이 가져다준 행복 난 매일 새벽 4시에 커피 한 주전자를 끓인다 그리고 두어 시간 멍때린다 sozo 2018.07.01
878 칼빈에게 주어진 말씀 칼빈에게 하나님의 말씀이 무엇이었길래 그 말씀때문에 사람을 죽였을까 1 sozo 2014.11.14
877 칼뱅주의 vs. 알미니안주의 vs. 아르뱅주의 교회를 오래 다니고 나름 공부했는데도 맨날 헷갈렸었는데 신광은 목사님이 잘 정리해 주셨네요. 칼뱅주의자라고 생각해 왔었는데 황순기 목사님과 대화하면서 구... 1 file 신기해 2014.03.03
876 카페에서 이어진 사적 인터뷰 1 극동방송 사장님: 따님이 세분 있으시다고 하셨자나요. 그 따님들이 하느님께 어떻게 쓰임을 받기 원하세요? 나: 그냥 주 안에서 잘 살기를 바랍니다. 쓰임 그런 ... sozo 2017.04.29
875 카톡 아이디를 몰라서인가 저는 여기서 여러분들을 카톡친구로 add 할 수가 없네요 미국에 있는 분들은 저절로 뜨는데 한국에 계신분들은 왜 그런지 안됩니다 그런데 ... 6 sozo 2015.11.02
874 칭찬에 가려진 사람들 기독교인 가운데 재산이 많은 사람들이 기부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 목사들 가운데도 있는 듯 하다 이런 사람들의 기부행위가 자의나 타의로 알려지면 칭찬이 한... 1 sozo 2014.12.02
873 침묵 한기총, 한기연 그리고 그 두 단체에 소속된 교회들이 천안함을 폭침한 김영철의 미국방문과 조선의 공산주의체제의 보장선언에 침묵한다 sozo 2018.06.03
872 친구란? 어릴적초딩때부터 알고지내던 예전..교회친구 아버님이 돌아가셨다..그집은 스님들이 많이 오고가셨다..친구는 교회를 다녔다 지난 목금토.. 토욜 발인하고.. 장... 1 삼막골 2016.04.30
871 충돌 3 나무에 메달려 처참하게 죽으면서 인간에게 씌워진 저주의 굴레를 벗긴 예수와 정체불명의 사랑과 감사를 입에 달고 사는 교인들 sozo 2012.05.18
870 충돌 2 죽으라는 예수와 살려고 기를 쓰는 교인들 sozo 2012.05.18
869 충돌 1 너무나 비상식적인 예수와 그를 따른다고 하는 너무나 상식적인 교인들 sozo 2012.05.18
868 출발선은 언제나 똑같이... 출발선은 언제나 똑같이... 프리커뮤니티 0530g5un25511idfshv865eyxumk4 출발선은 언제나 똑같이... 아롱아롱 2018.05.29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 5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