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 글은 저만의 생각이니 오해하지 마십시오.

천국의 문을 두드릴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예수님의 새계명을 지키는 사람요. 그러면 100%지키는 사람요? 그건 불가능 하지요. 예수님만이 가능하지요. 100%에서 모자라는 부분은 용서해 주시기로 했으니 염려 안해도 될 것 같군요. 주기도문에 나와 있잖아요. 이웃을 용서하면 우리의 죄도 용서하신다잔아요.

신자라면 누구나 읽기를 권하는 죤번연의 “천로역정”을 옛날 읽은 적이 있지만 오래돼서 가물가물 하네요. 사랑, 의인 등 키워드를 의인화해서 대화체로 천국으로 가는 여정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재미있다기보다는 좀 힘들여 읽었습니다. 그 상상은 저에게 좋은 상상을 해주게 했었습니다.

 

그래도 “이신칭의”했다고 천국으로 가는 길을 여럿이서 걸어갑니다. 도중 목사, 장로, 권사, 집사, 평신도등 여러 사람도 만나고 이야기도 나눕니다. 천국으로 들어갈 수 있느냐의 여부가 최대 관건이죠. 오랜 여정 끝에 천국의 문에 도달했습니다.

문에는 듬직스럽고 냉철해 보이는 건장한 사람이 지키고 있었습니다. 문지기의 질문에 어떤 사람은 “정직하지 못하다.” 어떤 이에게는 “교만하다” 또는 네가 맡은 직분에 비해서 “너무 모자란다.” 등등... 집으로 돌아가라는 명령에 어떤 사람이 “지옥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요?”하자 문지기가 “거기가 지옥이야”합니다. 그때 죄많은 세상이 지옥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차례가 되었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문지기 앞에 섰습니다.

 

문지기 : 새계명을 잘 지켰는가?

소심이 : 지키려고 무진히 애는 썼습니다.

문지기 : 그러면 하나님을 의심해 본적이 있는가?

소심이 : 가끔 있었습니다.

문지기 : 믿음이 좀 모자랐구먼. 그러면 이웃사랑 실천은?

소심이 : 노력은 했으나 조금밖에 못했습니다.

문지기 : 겸손하고 정직하구만 그 정도면 됐어.

 

나는 너무나 기뻐서 문안으로 뛰어 들어가 한참을 정신없이 가다 뒤를 돌아다보고 문지기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려 할 때 문지기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인자한 예수님의 얼굴이 보였습니다. 오지 말고 그냥 가라고 손짓으로 밀어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심판하시는 예수님께서 바쁘실텐데 저의 욕심대로 만나 뵈려는 것은 옳지 않지요.

그래서 문밖을 향해 작은자 교인들에게 소리쳤습니다.

“천국의 문 통과하기 어렵지 않아요.”

문밖 세상과는 차원이 다른 하늘나라인데 나의 소리가 들릴이가 없겠지요.

그냥 상상해 보았습니다.

 

(윗글은 저의 소견이니 오해하지 마세요)

  • sozo 2016.02.22 06:05
    어르신께서 천국문을 어렵지 않게 통과하실 수 있는 건 부자가 아니어서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627 초대교회로 돌아가지 맙시다 제발,,,초대교회로 돌아가지 맙시다 초대교회로 돌아갈 방도도 물론 없구요 초대교회가 뭐 그리 본받을만한 교회가 아니거든요 아시아의 일곱교회를 보시기 바랍... 3 sozo 2016.01.20
626 초5 seungmin9679 엄마 인사 드려요^^ 안녕하세요! 오랫동안 숨은 청취자로 조용히 듣고 있었는데 아들이 덜컥 회원 가입을 하는 바람에 부끄러움을 접고 양지로 나와 인사드리게 되었어요. 어린아이의... 7 fhepa413 2016.04.15
625 체험신앙 주야로 하는 묵상이라는 건 머리나 마음으로 하는 게 아니고 몸으로 하는 거다 sozo 2017.03.15
624 청주 주님의 교회 - 재정 50% 선교와 구제에 (펌글) 개척 당시도 지키기 어려웠겠지만 교회가 커졌을 때도 초심을 잃지 않았다는게 관심을 끌었습니다. 이런 교회가 적기 때문에 기사화될 수 있다는 게 답답할 뿐이... file 신기해 2013.04.07
623 철새 목사 이익에 따라 정치적 신념 따위는 아랑곳 하지 않고 이 당 저 당 옮겨 다니는 정치인을 철새정치인이라고 한다 이익에 따라 신앙적 윤리 따위는 아랑곳 하지 않고 ... 2 sozo 2014.12.08
» 천국의 문을 두드려라 이 글은 저만의 생각이니 오해하지 마십시오. 천국의 문을 두드릴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예수님의 새계명을 지키는 사람요. 그러면 100%지키는 사람요? 그... 1 차영배원주 2016.02.21
621 천국에 대한 거짓말 [이사야65:17] 보라 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창조하나니 이전 것은 기억되거나 마음에 생각나지 아니할 것이라 [계시록21:1} 또 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보니 처... sozo 2012.11.09
620 천국에 가면 뭐가 좋을까? 기독교인들은 누구나가 할 것없이 천국을 가고 싶어한다 그리고 자신이 천국에 갈 것이라고 확신을 한다 그런데 천국에 가면 뭐가 좋을까? sozo 2014.05.20
619 창조의 목적은 하나님과영원한 안식인가요? 창조 하시고 뭔가 이루시기 위한것이 아니라 하나님의형상을 닮은 자들과의 영원한 안식 이라생각해도 되나요 2 하나님사랑합니다 2016.12.07
618 창조 신은 사람을 만들고 사람은 돈을 만들었다 sozo 2014.12.11
617 참 열심히 고집스럽다 안식일이 주일로 대체된 적도 없지만 그렇다고 쳐줘도 한국기독교인들은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히 지키라'는 계명을 어기며 살고들 있다 그것도 로마서... sozo 2017.04.30
616 찬란한 '3.1 혁명', 누가 '3.1운동'으로 바꿨나 1919년 3월 1일 서울에서의 독립선언과 만세시위로부터 비롯되어 몇 달에 걸쳐 한반도 전역을 뒤흔든 일련의 움직임은 한국 근·현대사의 흐름을 일거에 바꾼 역... sozo 2014.03.07
615 착각했었다 교회를 탈출하라고 외치는 이 연사가 착각한 것이 있다 개먹들에게 세뇌가 되어 교회를 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았던 것이다 그런데 평신도라는 병신도들이 ... 2 sozo 2016.11.14
614 착각과 이기심 난 하부계급으로 하류인생을 살지 스펙쌓고 해서 상부로 진입할거야 내가 상부로 진입해서 상류인생을 살 수 있도록 하부계급의 하류인생들은 그 자리에 꼭 있어... sozo 2015.08.05
613 차이 이웃돕기를 잘한 바리새인의 신앙을 무효처리하시면서(누가18장) 불쌍한 이웃에 대한 측은지심에 이웃을 돌아본 유대인들에게 올바른 신앙이라고 하신 것(마태25장) sozo 2014.12.02
612 쪽수문화 예수는 당시 사회통념상 죄인이었던 사람들과 어울렸다 그로 인해서 사회의 점잖은 사람들로부터 고발도 많이 당했다 그래도 굴하지 않고 그 사회통념을 신랄하게... 1 sozo 2017.01.24
611 짝퉁 완전 짝퉁은 구별이 쉬운데 어떤 건 정교해서 진짜 같아 속기 쉽다 문제는 에베소사람들처럼 이리저리 뜯어봐서 짝퉁임을 드러낼 만큼의 안목이 없다는 거다 그런... sozo 2014.12.23
610 짜릿한 사랑 하느님의 사랑이라는 거 해봐야 짜릿한 거 안다 sozo 2017.05.27
609 징책 내게 너무 세속적이라고 비판을 했던 아내가 어제는 불쑥 이런 말을 했다 "난 너무 사랑이 없어" "내 엄마도 사랑하는 마음이 이렇게 적은데 이웃에 대한 사랑을 ... sozo 2015.01.04
608 질문있습니다 질문 있습니다. 최근들어 예수그리스도님이 구원자이지만 혁명가라는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이 시대 개같은 정치판의 더러움을 용기있게 들러 엎어버릴 분은 예... sozo 2015.08.05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 3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