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전형적인 보수 교계의 기도회였다.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이 15일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개최한 구국기도회는 그동안 보수 교계가 보여준 기도회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며, 죄 있는 자가 돌로 치라는 성경 말씀을 인용했다. 

 

민심과 동떨어진 원로 목회자들의 인식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명예회장 이태희 목사가 가장 강력한 발언을 했다. 이 목사는 "지난 주말 민중총궐기에 참석한 중고등학생들을 보며 소름 끼쳤다"고 말했다. 전교조가 이들을 동원했다는 얘기다. 이 목사는 좌파 세력들이 득실거리고 있다며, 저들의 정체가 무엇인지 똑바로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주말 광장에 모인 이들에 대해 비판했던 이태희 목사는 박근혜 대통령을 감쌌다. 이 목사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일당이 잘 했다는 아니"라면서도 "역대 대통령들에 비하면 죄가 결코 무겁지 않다"고 했다.

이 목사는 "김대중 정권이 3조원, 노무현 정권이 5조원을 북한에 보냈지만, 돌아온 건 핵실험과 미사일뿐"이라며 "우리나라를 뒤엎으려고 하는 세력이 누구인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또 자신이 "좌파 세력으로부터 살해 협박도 많이 받았다"며 "내가 죽어 이 나라가 정상화 된다면 죽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전 회장 자격으로 강단에 오른 최복규 목사 역시, 대통령 옹호에 힘을 쏟았다.

최 목사는 돌 들었던 사람은 다 내려 놓으라며, 죄 없는 사람이 돌로 치라는 성경 말씀을 인용했다. 박근혜 대통령이라는 주어는 없었지만, 누구나 대통령을 떠 올릴 수 있는 말이었다. 

최 목사는 이어 이렇게 갑자기 나라에 혼란이 온 것은 통일이라는 옥동자가 탄생하기 위함이라는 엉뚱한 말도 쏟아 냈다.

보수 교계의 이율배반적인 행동

이날 기도회는 시종일관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고, 면죄부를 주기에 바빴다. 또 광화문 광장에 모인 시민들을 좌파 세력으로 보는 전형적인 보수 교계의 시각도 여실히 드러냈다. 

보수 교계는 이율배반적인 행동을 그동안 보여왔다. 고 김대중 정권과 고 노무현 정권에서는 대통령을 반대하는 모습을 보이더니, 이번에는 일방적으로 대통령을 옹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근혜 대통령이 최태민이라는 사이비 무당에 놀아났는데도, 이를 진지하게 회개하는 보수 교계를 찾기 힘들다.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했던 보수 교계는 이제라도 자신들의 잘못을 회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지만, 그런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그동안 한국교회는 민심과 다른 행보를 보여왔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10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는데, 보수 교계는 여전히 대통령을 감싸고 있다.

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685679#csidx19d78375277f3378700f56ef45cbd02 

 

 

 

 

 

죄없는 자가 돌로치라고?
나는 죄없는 그리스도와 연합되었고 그래서 의롭다고 법적 선언을 들었거든
그러니까 돌로 쳐도 되지?
그리고 돌로만 치는 게 아니라 다윗이 그랬던 것처럼 내 돌 맞고 쓰러지면 칼로 목벤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815 미제 양잿물 오늘 야후 기사를 보니 조엘오스틴이 7.8백만불짜리 차를 타고 다닌다네 놀랍지 않아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다니는 게 미국의 성공한 목사님들이시니,,, 이런 천... sozo 2017.09.26
814 주황색이라는 해석 내 마음이 호수라는 시적표현에 대해 1. 문자주의 꼴보수는 마음이 호수라고 우기고 2. 문자주의를 비판하는 이성적인 진보는 거짓말, 후대의첨삭, 제거해내야하... sozo 2017.09.26
813 차별에 대한 차별 김여진, 김미화, 김제동등이 밥그릇을 뺏겼을 때 동성애자 홍석천은 TV에 자주 얼굴을 내밀었다 우린 차별에 대해 다시 고민해봐야 한다 헌법은 동성애자들을 법 ... sozo 2017.09.26
812 도올과 과학적인 바보들 도올이 부활을 비과학적인 것이라면서 바울의 부활은 삶의 전향같은 것이라고 (적어도 두번) 설교했다 도올이 부활을 비과학적이라서 인정하지 않는 건 이해하나 ... sozo 2017.09.26
811 왜 교회에 십자가가 없어요? sozo 2017.09.25
810 앞으로 5년 삼성기흥공장 폐쇄해야 하는거자나 중금속에 중독되서 죽은 사람은 70명이 넘는데 아직도 하얀색 옷만 입혀서 그 살인적 노동현장에 투입하는 삼성에 제동을 걸어... sozo 2017.09.24
809 GAP이라는 브랜드 최저임금도 안주고 근로시간은 하루 14-18시간으로 최악이고 심지어 6세의 어린아이까지 그 폭력적 노동현장에 동원되는 일이 미국에서 벌어지면 난리칠 미국인들... sozo 2017.09.24
808 신실한 기독교인들 독일한기총과 로마교황청은 히틀러를 지지했다 천주교포함 한국의 신실한 기독교인들도 학살 독재자 이승만과 박정희를 지지한다 sozo 2017.09.24
807 믿음 아마 미국 기독교인의 상당수는 미사일을 쏘고 폭탄을 투하해서 여자와 어린아이들을 포함한 무슬림들을 죽이는 걸 거룩하다고 믿고 있을 거야 sozo 2017.09.24
806 신앙양심 이명박을 지지하는 거나 문재인을 지지하는 거나 예수쟁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sozo 2017.09.23
805 이 놈의 팔자 설교나부랑이나 하고 성경공부나 같이하고 이렇게 한가하게 살 수는 없을까? 그러리라고 생각하고 말도 했지만 또다시 정치목사 오명을 써야하는 상황이다 인민들... sozo 2017.09.23
804 내 삶에서 법이 짐이 되고 도덕이 멍에가 되게 해서는 안된다 sozo 2017.09.18
803 설교가 말이 아니어야 하는데 말하는 게 쉽다 그러니까 말로 하는 설교가 쉽다 말로 하는 설교가 주 임무인 목사질이 그래서 쉽다 '요즘 장사가 잘 안돼요' 라는 집사님의 삶은 너무 ... sozo 2017.09.18
802 신앙고백 나는 신앙적으로 지구의 나이가 6천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1 sozo 2017.09.14
801 그제 받은 편지 비밀해제 애청자 한 분이 3장이나 앞뒤로 빼곡하게 쓴 손편지를 보내오셨다 자신의 지난 날의 삶을 간략하게 쓰셨다 자신이 얼마나 욕심이 많았는지 그리고 자신... sozo 2017.09.14
800 마라나타 이집트를 세상으로 말한 거나 바벨론을 멸망당할 음녀라고 한 걸 보면 국제정치무대라는 데에서 힘이 쎈 나라들이 자기 말을 듣지 않는 나라를 집단적으로 왕따시... sozo 2017.09.14
799 마술에 이단성을 제기한 예장통합 유감 시몬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마술(sorcery)을 부려서 사마리아 사람들을 놀라게 하며, 스스로 큰 인물인 체하는 사람이었다. 그래서 낮은 사람으로부터 높... sozo 2017.09.10
798 주차장 가로등과 묘하게 어울린 해 넘어간 붉은 빛 하늘 아래에서 높은 건물들이 없고 그래서 문밖에 발만 내밀면 하늘이 보인다 해가 넘어가고 그래도 붉은 빛이 남아서 마켓 주차장 가로등과 묘하게 어울릴 때 난 기분이 숨차게... 1 sozo 2017.09.05
797 8월 입금내역 8월 구제 8/1 무명 5만원 8/2 박명숙 2만원 8/4 안주영 3만원 8/23 무명 3만원 8/27 문영철 5만원 8/28 무명 5만원 8/20 황순기 100달러 총 23만원 100 달러 누계... sozo 2017.09.02
796 제발 교회의 집단이기주의가 여기저기서 고발된다 목사가 문제가 아니라니까 쉽게 말해서 503호가 문제라기보다 503호를 여왕으로 만들어준 박빠들이 문제인 것처럼 교... 2 sozo 2017.09.0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7 Next ›
/ 4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