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넘 바쁜데..."김종인 옹마저 대통령 출마"...기사를 보고...결국 몇 자...

김기춘78세, 김종인77세, 이명박76세, 박지원75세, 서청원74세, 반기문73세, 인명진72세, 손학규71세...

이쯤되니...어른들이 방관하여 젊은이들 버릇을 잘 못 들인게 아니라...

젊은이들이 방관하여 노인들 (노욕의 정치인들) 버릇을 잘 못 들인 나라...라는 생각이 든다.

 

개천에서 용나던 시대에...집안에 판검사나 유명인 하나쯤 만들어 보겠다고... 부모가 소팔고 땅팔아...

공부 조금 더 못한 다른 형제나...훨씬 더 똑똑해도 여자라는 이유로 학업을 강제로 포기당한 여자 형제들의 희생 속에서...

늘 혼자 모든 권리를 독차지하며 살아왔던...그것이 너무나 당연했었을...귀남이들...

 

역사고 철학이고 문화고, 인권이고 페미니즘이고... 인간이 갖춰야 할 기본적인 교양이란 것은 제대로 생각해 본적도, 고민해 본적도 없어서...

무지하기가 이루 말할 수가 없어서... 아무 책에나 불온서적 딱지 붙이고, 아무 영화나 상영금지 시키고, 아무 여자나 주물러대며,

외국 나가서 나라 부끄럽게 만들고 다니면서도...아무도 그들을 지적하는 이가 없어서...수치도 모르고, 오만이 하늘을 찌르는 노인들...

 

다른 친구들이 불의에 항거하고 죽어갈때도... 오로지 자기 인생 하나 빛나는 것밖에 관심 없어서...

없던 지역 갈등 만들어내며, 없는 빨갱이 만들어가며 국민들 분열시켜가며...오로지 자신의 특권만 챙기며...

도와준 사람들 언제든 뒤통수 치며... 배신과 이합집산으로 살아온 한없이 가볍고 이기적인 노인들...

 

세상이 얼마나 바뀌었는지, 어떻게 변해가는지 아무런 관심도 없고, 이미 그들보다 훌쩍 자란 더 나은 국민들이 넘쳐나는데도..

왕년의 영화만 생각하며, 여전히 자기가 제일 잘난 줄 알며...국민의 피땀으로 겨우 발전해온 국가에 숟가락만 얹으며,

오히려 과거로 회귀시키며...한없이 추한 몰골을 드러내는 성찰도 판단력도 없는 노인들...

 

젊음이 상이 아니듯..늙음이 벌은 아니고...어떤 노인도 행복할 권리는 있지만...그동안 그 오만함으로..

다른 노인들, 젊은이들 다 짓밟으며 그 정도 누리고 살아왔으면...

자신으로 인해 희생했던 부모, 형제, 동료, 사회, 그리고 후세들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을 갖고...

물러날 줄도 도와줄 줄도 아는것이 미덕일진대.... 참으로 후지고 추해서...더는 할말이 없다.

 

 

나는 국가의 어른을 모시고 싶은게 아니라...일꾼을 원한다. 
제발 이제 그만들 하시라...

 

(박선화 LG U Plus 부장)

  • 차영배원주 2017.01.17 16:56
    많은 노인이 나이들수록 진보하면 나라가 하이퍼민주주의로 나아가 하는님나라 같은 세상이된다.
    이것을 기대할 수 있는 나라는 보기힘들어, 서독, 북유럽의 나라들? 글세요.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779 급하게 처리할 일 늙은 교인들이 다 죽어 없어져도 젊은 교인들이 늙은 교인들하고 비슷해서 기독교는 변하지 않을거다 그러니까 빨리 버려야 한다 sozo 2017.08.07
778 저장강박증 쓰레기를 주어다가 집안 가득히 쌓아놓는 사람들이 있다 모아야만 한다는 생각을 지나치게 하는 강박증일 것이다 기독교도 유대교처럼 버려야 하는 건데 못버리고... sozo 2017.08.07
777 7월 후원금 입금 내역 7월 (구제) 7/1 무명 5만원 7/2 박명숙 2만원 7/6 무명 5만원 7/7 무명 3만원 7/8 안준영 3만원 7/15 문영철 5만원 7/20 무명 5만원 7/28 무명 3만원 7/31 무명 3... 1 sozo 2017.08.01
776 미주 민가협 양심수후원회 미주 민가협 양심수후원회 후원자가 되어 주세요! 조국 대한민국이 침몰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국민들이 피땀으로 일구었던 민주주의는 해산 중이며 고조되는 전... sozo 2017.08.01
775 완료형과 진행형 하느님의 주권적 일하심은 완료형 자유의지는 진행형 sozo 2017.07.26
774 소녀에게 sozo 2017.07.25
773 물타기 하느님이 전병욱을 반드시 단죄할 것이다 - 손혜원(국회의원) 언제? 그리고 어떻게? (이런 건 믿음도 뭣도 아니다.) sozo 2017.07.25
772 대통령께 보내는 이메일 문재인 대통령님께 안녕하십니까 긴 글을 읽으실 수 없을 것 같아서 바로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우리 동포 이주연님이 사드배치를 반대한다는 이유로 한국에 가는 ... sozo 2017.07.24
771 빌어먹을 적임자론 또 터졌다 힘이 쎈 깡패같은 고등학생놈이 친구들을 지속적으로 두둘겨 패며 돈을 갈취했다 이 깡패놈도 성공만 하면 적임자가 되는 거겠지?! sozo 2017.07.24
770 은혜, 그 요상한 컨셉 더럽고 음란하고 욕심 사납고 악하기까지 한데 자신이 주님의 은혜로 산단다 sozo 2017.07.24
769 경건주의와 근본주의 포커하지 말자는 경건주의는 질 떨어지고 축자영감의 근본주의는 사악하다 개신교도가 착하지 않은 이유도 근본주의 영향이다 sozo 2017.07.24
768 호수와 시냇물 내 마음은 호수라고 했더니 표현으로 보아 후대에 누가 끼워넣은 구절이어서 진리가 아니라고 하는 신학도 있다 어느 오래된 책을 보니까 호수가 아니고 시냇물이... sozo 2017.07.24
767 축자영감이란 내 마음이 호수라고 했더니 진짜로 마음이 호수라고 바득바득 우기는 걸 말한다 sozo 2017.07.24
766 신의 전적주권과 인간의 자유의지에 대한 설명 신의 전적 주권은 감나무라는 나무를 제일 처음 만드신 것과 자신이 자연에 부은 질서로 감꽃과 차를 만들 수 있는 잎과 달달한 열매 감을 열리게 하는 거고 자유... 60 sozo 2017.07.18
765 받은 문자 어떤 건물안에서 눈물 콧물 흘리며 주님께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거 주님께서 매우 싫어하신다 어떻게 아냐고? 주님께서 나한테 직접 문자 주셨거든 사랑은 그렇게... sozo 2017.07.18
764 정통목사의 똥 정통에 속한 목사들이 병아리 눈물만큼 기득권을 지웠다고 막 자랑한다 근데 여전히 거기서 똥싸고 있다 똥이 금이라고 우기면서,,, 참고) 또한 모든 것을 해로 ... sozo 2017.07.17
763 안식일 2 목사들은 월요일에 대부분 쉰다 공식적으로 휴무일로 정한 목사들도 많다 교인들에게는 안식일이 주일이라는 일요일로 대체되었다고 안식표정 지을 것을 강요하고... 2 sozo 2017.07.17
762 안식일 1 안식일에 아무 일도 하지 말고 안식을 누려보라는 하느님 말씀을 전적으로 무시하고 외면하니까 교회라는델 가면 예배와 봉사에 치여 안식이고 뭐고 없다 2 sozo 2017.07.17
761 착한 사마리아인 안녕하세요 목사님. 유투브 에서 목사님 설교말씀 잘 듣고 있습니다. 작은교회를 통하여 궁금한 성경 말씀을 더 알고싶어 가입 했습니다. 다니던 교회를 떠나 자... 2 정현 2017.07.17
760 경건의 모양 우리 목사님 설교는 복음적이예요 항상 말씀중심이시구요 설교를 말씀에서 벗어나지 않으려고 애를 쓰세요 - 그녀 네에 그러시군요 - 나 각각 자기의 십자가를 지... sozo 2017.07.1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5 Next ›
/ 4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