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물론 우리나라 현실적으로도 많은 실업자 들이 심각하지요

제주변에도 조카들도 지인의 자녀들 어른인데도 놀고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주변 타고난 환경과배경은 저마다 다 다릅니다
좋은대학을 나와도 면접에서 자꾸떨어지고 일반 일용직에선 고용을 꺼려하고 학력이부족해 너무나 저렴한 인금때문에 죽어라 일해도 취미생활 한번 제대로 못해서 여기저기 전전긍긍하고
나이가 어느새들어 취직자리도 녹녹치 않아 그사이 몸은 쇠할때로 쇠하고 자신감도 상실되고
몸이 약해서 일반적 노동일하다 비실비실 견디지못해 가르치는일만 해야해서 임용시험만 수차례 도전하니라 서른이되고
사회공포증 까지 ... 부딪히고 계속 도전해도 취직할수없었던 어떤 아이는 집안에서 나오지도 않고 친구도 친척도 만나지 않고 가족과 대화도 끊기고 제 사촌동생은 42살인데 뇌경색으로 쓰러져 강제 퇴직 당해서 본의아니게 언어도 어눌하고 몸도약해져 어떤일을 해야할지 하루하루 처량하게 시간을 보내고 ...
이런 사람들과 그가족들을 위해 어떤말과 어떻게 도움을줘야 합니까
유난히 오늘 아침 가슴이 아파서 ...
너무속상합니다
뭐라고 기도 해야 될까요 질문형태로 말씀드리지만 너무답답하고
괴로워서 하느님도 이렇게 아파하실까요
  • 쥰(joon) 2017.02.09 05:54
    기도해봐야 해결되지도 않고 기도해봐야 아무 변화 않생깁니다.
    기도만한다고 하느님나라 오지 않습니다.
    예수는 자기 제자들에게 기도나 하라고 한 것이 아니고 땅끝까지가서 예수의 공의로움을 퍼트리라고 했죠
    지금 우리에게 하느님나라 공의로운 경제질서를 만드는데 기도는 아무런 도움안됩니다.
    손가락이라도 움직여야지 기도해봐야 소용없습니다.
  • 오직은혜로.. 2017.02.09 21:36
    답답하고 안타까운 현실이네요.
    일단 그들을 늘 위로해 주시고 하던 대로 좋은 길을 열어주시길 기도하시고 능력이 되시면 도움을 주시구요. 요즘들어 전 이런 생각이 자주 드는데요.
    제 인생을 돌아보니 이때까지 큰 고생 없고 (그렇다고 큰 성공도 없지만요) 그런 것이 하나님께서 공중의 새와 들의 백합화를 돌보시듯 저에게도 제 스스로 느끼진 못하나 늘 절망적인 상황까진 가지 않도록 환경(사람을 통한 혹은 상황을 통한 등)을 허락하셔서 이때까지 왔다고 생각하면 혹 잘못된 신앙일까요?
    만약 누군가 저에게 그럼 그렇지 못한 인생들은 뮙니까?라고 물으신다면 글쎄요.... 전 일단 각 사람이 실질적으로 하나님을 얼마나 신뢰하고 믿는지 궁금하며 ... 이건 매우 조심스러운데 하나님의 예정과 관련해서 그분의 통치하에 있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의 개인적, 주관적 경험과 인생을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여러 견해가 있을 수 있으며 심지어 세상을 창조한 신의 존재까지도 의문하게 되는 뭐 그런 차이가 있지 않을까요? 위로는 안되시겠지만 그래도 뭔가 써야 할 것 같아 이리 하였습니다. 힘내세요.
  • 오직은혜로.. 2017.02.09 21:49
    저도 부끄럽지만 사법고시 10번 도전에 겨우 2차 한 번 봤던 힘든 시절도 있었네요.
    하지만 지금 그럭저럭 잘 살아가고 있습니다. 나름 행복하게요.
  • chris 2017.02.10 19:45
    기도해봐야 아무런 변화가 안 생긴다면, 정말 답답하네요^^;;
    행동을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혹 기도도 행동 아니겠는지요?
    사실 하느님께 드리는 기도(대화)도 없다면, 이 세상 너무 삭막합니다...
  • 쥰(joon) 2017.02.11 07:30
    예수가 기도도 행동이니 나를 전하기 위해 기도만해라라고 햇나요?
    니 발로 걸어서 땅끝까지 가라 라고 하셨죠
  • sozo 2017.02.12 03:24
    기도를 해서 어떤 변화를 원하시는지요?

    기도를 대화라고 하셨는데 대화라면 서로 주고받는 거자나요
    그러면 상대방의 말을 경청해야 하는데 하느님께서는 상황개선을 위한 기도를 할 것이 아니라
    자신의 입에서 나온 말씀을 잘 깨달아 상황에 대처하라고 하셨거든요

    [빌립보서4:12]
    나는 비천하게 살 줄도 알고, 풍족하게 살 줄도 압니다. 배부르거나, 굶주리거나, 풍족하거나, 궁핍하거나,
    그 어떤 경우에도 적응할 수 있는 비결을 배웠습니다.
  • sozo 2017.02.10 19:01

    살려고 발버둥을 쳐도 살아갈 방도가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하루 걸러 들리는 때입니다
    죄인이 구축한 세상의 모순이 극명하게 드러나는 거죠

    성경에는 세상에 위로자가 없다고 합니다
    그러니 천상 하느님의 위로밖에는 전해줄 것이 없죠
    희망고문이라고 거짓희망을 심어주는 건 옳지 않습니다

    옆에서 함께 할 수 있는만큼 함께 해주어서 하느님을 믿는 사람은 사회에서 대접을 받지 못하는 사람일지라도
    매우 소중히 여기고 있음을 보여주시면 좋을 듯 합니다
    그리고 도와주실 것이 있으면 최대한 도와주시면 더욱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늘의 위로를 전해줄 수 있도록 하느님을 사랑합니다님의 마음에 사랑이 풍성해지길 기도하시구요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촌동생을 사랑해 주시길 바랍니다

    기도를 해서 상황이 나아지기를 바라는 것은 바르지 않습니다
    어떤 상황가운데도 하늘이 일체의 비결을 깨닫도록 하는 것이 옳습니다


    늘 주님안에서 이기시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7년 가을 한국여행 일정안내 3 sozo 2017.09.28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718 참 열심히 고집스럽다 안식일이 주일로 대체된 적도 없지만 그렇다고 쳐줘도 한국기독교인들은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히 지키라'는 계명을 어기며 살고들 있다 그것도 로마서... sozo 2017.04.30
717 카페에서 이어진 사적 인터뷰 1 극동방송 사장님: 따님이 세분 있으시다고 하셨자나요. 그 따님들이 하느님께 어떻게 쓰임을 받기 원하세요? 나: 그냥 주 안에서 잘 살기를 바랍니다. 쓰임 그런 ... sozo 2017.04.29
716 극동방송 인터뷰 스포 1 사회자: 목사님, 하시는 일을 소개해 주신다면요? 나: 교회를 멱살잡이 하는 일입니다. 사회자: (뜨악한 표정) 나: 왜 소설에서 욕이 나오면 그 소설의 일부로 보... sozo 2017.04.29
715 목포극동방송출연 어제 목포극동방송에 출연했습니다 시종 마일드하게 방송에 임했습니다 그래도 진행자께서 살짝 뜨악하신 듯 했습니다 방송 마치고 밥도 같이 먹고 차도 마시고 ... sozo 2017.04.28
714 힘의 우위를 바탕으로 한 평화유지 이거봐 미스터 O, 자네 군대 안갔다 왔나? 그냥 까라면 까. 그게 조직사회에서 살아남는 거고 더 나가서 출세하는 길이야. 나 참 답답해서,, 버르장머리 없이 어... sozo 2017.04.25
713 아셨죠? 복 달라며 살지 말고 복받은 사람으로 사세요^^ sozo 2017.04.23
712 정말 모르셔서 이렇게 설교하실까? 성도는 교회를 통하지 않고서는 결코 복을 받을 수가 없다... 어제 설교의 한 부분입니다. 어찌 생각 하십니까? 위 설교를 목사님이 성경적으로 풀기 위해 인용했... 3 오직은혜로.. 2017.04.16
711 그가 그래서 나도 그랬다 미움을 샀다 그렇게 살면 안되는 거라는 충고를 하면서 내 삶을 난도질을 쳐댔다 북한에 대한 적대감과 반공이념과 고집스런 종교적신념을 진리와 정의로 믿고 다... sozo 2017.04.15
710 이유있는 핑계 고난주간을 일부러 기억하며 살지 않는다 꽃단장을 해야 해서 시간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재를 뿌리거나 금식같은 건 아예 생각도 하지 않는다 sozo 2017.04.15
709 해피 이스터 부활절인데 계란을 삶을까? sozo 2017.04.15
708 세상을 몰라서 참 세상 모른다 이 말이 20대에게는 충고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50대에게는 욕입니다 이 욕을 먹고 삽니다 근데 이 욕을 먹지 않으면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 sozo 2017.04.15
707 비밀해제 공개방송 안내 안녕하세요 제가 한국에 방문하는 기간 중에 비밀해제를 공개방송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방송 내용은 한국기독교 역사를 개관하는 것으로 정했습니다 김쌤과 ... 1 sozo 2017.04.09
706 혹? 예수께서 , , , , , , , , 거기 말고 , , , , , , 저어기 , , , , , , , , , , 계실 거라고 , , , , , , , , , , , , 생각해 보지 않으셨어요? sozo 2017.04.09
705 이단되기 힘들다 정통 니고데모와 맞짱도 좀 뜨고 정통들의 연합집회에 가서 깽판도 좀 치고 소문듣고 찾아온 사람들을 대놓고 쌩까고 오병이어같은 기적을 경험한 사람들에게 &#3... sozo 2017.04.07
704 실망 그나저나 예수는 왜 방언을 못하는거야? sozo 2017.04.07
703 기독교청년들에게 어디가서 목숨걸고 전도하지 말라 순교까지라도 하겠다고 하지 말라 그냥 무의미한 행동에 개죽음을 뿐이다 sozo 2017.04.07
702 어? 어? 내가 생각보다 유명하네 책 쓰면 좀 팔리려나? (근데 정통이 아닌거루다 유명해서리,,,쩝) sozo 2017.04.06
701 허무한 정통 2천년전에 하느님을 신앙하는 사람들 사이에 정통은 유대교도들이었다 이단은 당연 예수 제자들이었겠지 sozo 2017.04.06
700 I won't stop me 나는 이단이다 왜냐하면 다수가 정통이기 때문이다 정통인 다수에게는 안된 일이지만 앞으로 이단 짓을 멈추지 않을 계획이다 sozo 2017.04.06
699 난 당연히 이단이다 적폐는 안고 가야하는 것이 아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도 낡은 포도주부대는 버리라고 하신 것이다 예수쟁이인 나는 기독교라는 적폐를 버렸다 하느님의 사랑을 죽음... sozo 2017.04.0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3 Next ›
/ 4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