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저는 우여곡절 끝에 의사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잊을 수 없는 한 환자가 있죠.

40대 초반의 여자였는데 위암이었죠.

하지만 이게 전이가 된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했어요.

CT가 그때만 해도 3cm 단위로 잘라져서 나왔습니다.

그래서 암이 작으면 잘 보이지 않죠. 일단 보고를 드려야 했죠.

아침에 주임과장에게 이런 환자가 있었고 전이가 확인이 안됩니다 하고 보고를 드렸더니

배를 먼저 열어보고 전이가 되어있으면 닫고, 안 되어 있으면 수술을 하라고 하더군요. 

근데 환자 보호자에게 동의를 받으라고 했습니다.

이런걸 환자에게 이야기 할 수는 없잖아요.

그래서 가족과 보호자를 이야기해봤더니 남편은 죽었고,

시댁식구들은 연락이 끊어졌대요.

그래서 아이들에게 이야기할 수 없어 본인에게 직접 말씀을 드렸습니다.

그랬더니 하시는 말씀이 ‘고등학교 아들과 중학교 딸이 하나 있는데

내가 죽으면 아이들이 어떡합니까. 할 수 있는 일은 뭐든지 해야 합니다’ 하더라고요.

그래서 수술 날짜를 잡았죠. 헌데 배를 열고 보니까 저희 예상과는 전혀 다르게

가슴부터 배까지 서리가 내린 것처럼 하얗게 되어있더군요.

작은 암세포로 전체가 퍼져있었어요. 너무 심각했던 거죠.

바로 닫고 수술실을 나왔습니다. 그런 경우 대개는 급속도로 나빠집니다.

이걸 어떻게 설명하지 하고 다시 환자에게 가려고 하는데

저는 그 장면을 아직도 기억합니다.

창 밖으로는 눈발이 날리고 있었고 가습기에서 희뿌옇게 수증기가 나왔고

침대 옆에서 아이 둘이서 검정색 교복을 입고선 엄마 손 하나를 둘이서 잡고 서 있더군요.

처연하고도 아름다운 느낌 뭐 그런 거 있지 않습니까. 

눈이 마주치자 환자가 저를 보시더니 고개를 끄덕끄덕해요.

환자는 알고 있었던 거죠. 수술을 했더라면 중환자실에 있었을 텐데 일반 병실이니까

암이 전이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거죠.

하지만 옆에는 지금 애들이 있으니까 지금은 얘기하지 않겠다는 의미였던 것 같아요.

아니나 다를까 수술 후 급속도로 나빠져서 퇴원도 못하고 바로 돌아가셨죠.

사망을 앞두고 며칠 동안은 아이들이 학교를 안가고 병원을 왔는데 항상 그 자세였어요.

손을 잡고 아이와 함께 셋이서 서서 있었죠. 

우리 외과 의사들은 보통 회진을 하면 아침 식사를 몰래 숨어서 하고 그랬거든요.

아침 먹었으면 아주 선배들에게 혼났어요. 신참 의사를 3신이라고 하거든요.

잠자는 덴 잠신, 먹는 데는 걸신, 일 못하는 데는 병신. 어쨌든 하는 것도 없다고

먹는 거 보이면 혼나고 그랬어요.

그래서 회진 돌고는 수업 들어가기 전에 컵라면 먹고 그랬죠.

그때 외과에서 볼 수 있는 일반적인 모습이었죠.

그랬던 우리들 중 하나가 돌아가면서 그 병실에서 아이들을 데려와서 같이

라면을 먹고는 했었어요.

하지만 이건 사실 특별한 선의는 아니었어요.

특별한 선의였다면 제 시간에 제 돈으로 아이들에게 맛있는걸 사주었겠죠.

하지만 제약회사에서 가져온 라면을, 인턴이 만들어 놓은 라면을 같이 먹었었죠.

후륵 후르륵 먹으면서 아이들한테 이런 저런 대화를 했었을 거 아닙니까.

제가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해요. ‘아이들에게 대학 2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나도 힘들었다’ 뭐 이런 얘기를 했었나 봅니다.

뭐 그런 거 있잖아요. ‘했었나 봅니다’라고 이야기하는 건 제가 사실 기억을 못하고

있었던 것을 다른 사람에 의해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이 얘긴 잠시 후에 들려드릴게요. 

결국 아이들의 엄마인 환자는 거의 임종이 다가왔습니다.

이때 의사가 할 일은 사망 실시간이 임박하면 사망확인하고 시간기록하고

진단서 쓰는 게 다입니다.

간호사한테 정말로 연락이 왔어요.

돌아가시는걸 지켜보면서 저와 간호사는 서 있었죠.

두 세 차례 사인곡선을 그리다가 뚜뚜 하면서 심전도가 멈췄는데

아이들은 또 예의 그 모습으로 어머니의 손을 잡고 있었죠.

이후의 상황은 대충 머리 속에 그려지지 않습니까.

아이들은 울부짖고, 간호사들이 떼어내고,

영안실에서 와서 엘리베이터를 통해 지하로 데려가고.

저는 속으로 ‘이걸 어떻게 보지?’ 하고 있는데 아이들이 울지 않고 가만히 있어요.

그래서 아이들이 아직 모르나 보다. 그래서 한 잠시 일분 기다렸어요.

그러다 아이의 어깨를 눌렀더니 엄마 손을 놓고 자리에서 일어나요.

봤더니 눈물이 줄줄 흐르는데 옷의 절반이 눈물로 젖어 있더라고요.

돌아가신 것을 아는 거였더라고요.

저는 순간적으로 움찔했습니다.

그리고 서 있는데 그제서야 엄마에게 다가서서

왼팔로 목을 잡고 오른팔로 어깨를 안아요.

그리고는 엄마 귀에 대고 뭐라고 말했냐면 ‘엄마 사랑해요’ 하고 얘기하더라고요. 

저는 지금까지 수 많은 죽음을 목격했지만,

떠나는 사람에게 그렇게 얘기하는 사람은 처음 봤어요.

그 사랑해요 라는 말 안에는 떠나는 엄마에 대한 송별사 일수도 있고,

위로일 수도 있고, 남겨진 자의 각오일 수도 있죠.

저는 많은 죽음을 목격했습니다.

어떨 때는 제가 맡았던 환자가 하루에 5명이 돌아가신 적이 있었어요.

인간이 마지막 떠나는 순간에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직위? 돈? 그가 누구든, 그가 무엇을 하는 사람이든, 그가 무엇을 가진 사람이든

가장 필요한 것은 사랑하는 사람의 손입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마지막에 하는 단어가 바로 ‘손’이라는 겁니다.

자신의 옆에 있는 사랑하는 사람을 두고 진짜 내 마지막 순간에

내가 간절히 바라는 것은 내가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옆에서 손을 잡아주는 것이죠.

하지만 실제로 어떻습니까.

내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는 순간이 내일이 될지, 다음 주가 될지,

10년 후가 될지 모르지만 반드시 올 것이 언제 올지 모른다는 이유만으로

때로는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을 스스럼없이 상처 입히고, 더러는 외면하잖아요.

정말 무섭지 않습니까?

가장 위로 받을 수 있고 마지막에 위로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누군가를 생각해보면

집에 있는 가족과 아이들이죠.

하지만 어떤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그런 것보다도 금배지고,

좀 더 필요한 건 공천이고, 그보다 지금 빨리 필요한 것은 돈다발입니다. 

어쨌든 이후 저는 안동 신세계 병원에서 의사 생활을 계속 했지요.

근데 십여 년이 지나서 간호사가 하루는 신부님이 오셨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피 흘리는 신부님이 오셨나 보구나 했습니다.

제가 안동에서는 항문외과의로는 아주 유명해서 사실 경상도 지역 전체에서

거의 손꼽을 정도거든요.

신부님들이 보통 손님으로 위장해서 치료받으러 오시는데 그런 분이신가 하고

문을 열고 나가니 손님의 얼굴에 아우라가 스쳐 지나갔습니다.

사람의 얼굴의 빛깔과 때깔은 다르잖아요?

때깔은 돼지처럼 먹고, 색조 화장품을 바르면 좋아 집니다.

하지만 빛깔은 습관, 태도, 사고, 삶의 방식들이 지금까지 내 얼굴에 반영되어

반죽으로 나온 겁니다.

그 사람의 아우라는 사실상 그 사람에게 나쁜 습관, 나쁜 태도, 나쁜 성향이

거의 없었다는 얘깁니다. 

놀라서 제가 ‘누구십니까’ 했더니 대뜸 ‘저를 모르십니까’ 하더라고요.

그래서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는데 ‘그때 그 고등학생이 저랍니다’ 하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제가 혹시나 잘못한 게 있나 뜨끔 하더라고요.(웃음)

이래저래 이야기를 나눠보았더니 여동생은 교대를 가서 선생님이 되었다고 하더라고요.

두 누이가 곱게 잘 자랐죠.

그러면서 신부님이 이야기를 했습니다.

‘선생님은 기억 못하시겠지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너희 입장에서는

가혹하고 힘들겠지만 엄마 입장에서 생각하면

남겨진 아이들이 혹시나 잘못되면 어떡할까 하고 그런 생각으로 세상을 살아가라’

저는 제가 그렇게 멋있는 말을 했는지도 몰랐어요.

그 말씀이 두 오누이가 살아가는데 버팀목이 된 가장 중요한 말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그 말을 듣는 순간 뒤통수에 벼락이 떨어진 느낌이었어요.

제가 멋있는 말을 했구나 하는 게 아니에요.

저는 무심코 한 말이었는데, 무심코 했던 작은 선의가 두 남매의 인생을 바꿨다는

생각을 했더니, 반대로 누군가를 절벽에서 밀었을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우리는 각자 서로에게 일정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습니다.

그런데 보통 우리는 그 영향력의 크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직급은 위로만 올라가야 하고, 내가 많은 사람을 휘두를 수 있어야 하고,

그 힘은 점점 더 세져야 하죠. 하지만 영향력의 크기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그 영향력은 반드시 선한 것이어야 한다는 겁니다.

무심코 한 여배우의 기사를 보고, 무심코 그 기사에 댓글을 달았는데,

하필 그 여배우가 그 댓글을 볼 수 있잖아요.

우리는 알게 모르게 그렇게 보편적인 악의는 누군가를 절벽으로 밀어낼 수가 있다는 겁니다.

영향력의 크기가 중요한 게 아니라 선한 것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제가 오늘 드리고 싶은 말씀은 이겁니다. 고객을 기쁘게 해야 하는 것이죠.

하지만 고객으로 하여금 진정성을 느끼게 하기 위해서는 여러분의 웃음이

진심으로 자유에서 나와야 하고, 진실로 기뻐서 나와야 하고,

선한 영향력을 전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무엇에 두근거리십니까? 집에 놓고 온 아이의 얼굴을 생각하면 두근 두근하고

사랑하는 와이프, 남편의 이름만 불러도 가슴이 설레십니까?

이러한 모든 것은 내가 주인이 되는 삶에서만 나올 수 있습니다.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기쁨을 삶 속에서 계속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긴 시간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7년 가을 한국여행 일정안내 3 sozo 2017.09.28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857 "그러니 교회를 떠나라!!!" 하나님과의 단순한 만남의 장 이어야 하는 교회에 갖가지 이름의 기득권을 만든다. 그리고 이 기득권을 이용해서 거대한 울타리를 치고서 교회를 바꾼다는 것이 ... 2 somyung 2016.06.08
856 "사람예수로 살기" 10월 행사 추가 안내 "사람예수로 살기" 10월 행사 안내 예수가 하느님의 아들이요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는 모든 사람은 그 분이 신이 신 것을 모르지 않는다. 그런데, 그 신인 예수께... 2 sozonet 2016.09.22
855 '벌레'와 '탈바꿈'에 대하여 "탈바꿈(Paradigm shift)   벌레같은 인생 거듭나는 것을 깨닫지 못했다.   유충이 나비의 세계를 모르듯이 내도 지혜로움을 알지 못했다.   유충이 화려한 나비... 차영배원주 2016.08.11
» (펌) 시골 의사 박경철의 강연중 이야기 저는 우여곡절 끝에 의사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잊을 수 없는 한 환자가 있죠. 40대 초반의 여자였는데 위암이었죠. 하지만 이게 전이가 된 것 같기도 하... sozo 2012.04.27
853 10월 입금내역 구제 10/1 박명숙 3만원 10/5 무명 5만원 10/11 무명 3만원 10/12 무명 5만원 10/16 황순기 100불 가을여행(10/16-31) 구제 총계 225만3천원, 550불 -> 63만3천원... sozo 2017.11.13
852 11.26 DJ.DOC '수취인분명' 뮤직비디오 sozo 2016.11.25
851 11월 14일 겁도 많고  비실거리는  삶을  살아왔지만 더이상은  못 참겠네요 이 패악질  미친  년 놈들에게  더이상    참을수없어서  14일  데모하러갑니다 해남농민회  차... 5 칠천인 2015.11.09
850 11월14일 시작의날 새벽에 일어나  모임장소에 가서 버스타고  상경했지요 생각이  같은사람과 함께하는 줄거움 주먹밥에 소주한잔하고  1시 대학로에 도착 몇몇 친구들은 특공대로 ... 2 칠천인 2015.11.14
849 1도 없다 목사에게는 권위가 1도 없다 종놈에게 무슨 놈의 권위가 있겠는가? 근데 요즘 도사만 되면 권위적이 되는 애들이 너무 많다 참고) 도사=전도사=신학생 sozo 2017.08.19
848 1월 마지막날 소녀상을 찾았습니다. 매서운 겨울 바람이 부는데도 경찰은 소녀상을 지켰을까요? 아님 소녀상을 지키는 대학생들과 시민을 감시 했을까요. 천막도 없이 여대생들이 몇몇이 모여 소녀... 1 file 사는날까지 2016.02.07
847 1인시위 부시 고향에서 팻말 든 목사 "반대 교포도 있어요"72.--.72.2212/22/2011 (17:49:20)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673329 부... sozo 2013.03.04
846 2016. 10. 13 <사람예수로 살기> 이적목사님 강연회관련 안내 10월 13일 목요일 저녁 7시부터 홍대앞 다래헌에서 &lt;사람예수로 살기&gt;라는 제목으로 행사를 갖습니다.시간이 많이 남았지만 그래도 미리 알려 드립니다.그리고 사... 1 sozonet 2016.08.24
845 25일 광화문 촛불집회 참석 사진스냅 올립니다. 2017년 2월 25일 (토) 수구꼴통 막나니들의 아우성이 점점 더 심해져 저 하나라도 촛불에 보탬이 되야하겠다는 일렴으로 광화문에 갔습니다.   단톡방에 올렸더니... 1 file 차영배원주 2017.02.26
844 299석 새누리가 이번에 180석을 넘길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성공한다고 해도 100석을 넘게 다른 당이 가져간다 그런데 기독교계는 횡령, 배임, 성폭력, 권력세습, 논문... 5 sozo 2016.01.29
843 2월14일 발렌타인 데이다 그리고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기도 하다 . . 부끄럽고 죄송하다 sozo 2013.02.14
842 3 axles of evil 설교자들은 믿음을 심리적변화쯤으로 설득하고 신학자들은 예수보다 더 자세하게 신학제계를 세워나가며 찬양인도자들은 음악을 매개로 해서 반복적이고 지속적으... 1 sozo 2016.12.08
841 3월 11일 광화문 촛불시민혁명축제-1 [차영배] [오후 2:48] 2017년 3월 11일(토) 촛불시민혁명 축제 - 광화문에서 축제 역사의 현장 기쁨과 희망이 함께하는 시민들의 함성과 외침, 각 계층의 여러 구... 1 file 차영배원주 2017.03.12
840 3월 11일 광화문 촛불시민혁명축제-2 2017년 3월 11일(토) 촛불시민혁명 축제 - 광화문에서 이모저모 사진스냅입니다.                                           2 file 차영배원주 2017.03.12
839 50대 남자를 울린 동영상 암 걸린 것만 빼고 우리 마누라랑 똑같고 술 먹은 것만 빼고 나랑 똑같네.. sozo 2012.04.0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 4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