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보수” “진보” 라는 말의 의미와 개념 그리고 적용대상에 대해서 나는 무지한 편이다.

흔히들 “진중권=진보주의 지식인”라고 함도 나는 잘은 모른다. 이런 잣대로라면,

“쥰(joon)선생님=진보주의 성서학자”로 봄도 나의 관점이다.

보수진보의 좌 우 개념도 어디서 비롯되었는지? (쥰님 이글 보시면 설명좀 부탁)

 

평등, 공평, 정의 (하나님의 공의), 이웃사랑 그리고 못가진자들을 위한 사회복지를 주장하다보면 좌빨 종복의 꼬리표를 달기 십상이다.(좌빨 종북은 굶주린 북한 사람들을 돕고 그들과 대화하자는 사람들을 지칭하기시작한 것 같다. ~~~나의 견해~~).

해묵은 보수주의자들의 주장이지만 자칭 건전한 보수지식인이라 사람들은 이를 좋게 말해 진보주의자라 칭하기도 한다. 그래서 나의 관점에서는 다음과 같은 등식이 성립한다.

좌빨=종북=진보, 글쎄요 어디까지나 저의 견해입니다.

 

“로마서 12장 2절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에서 새롭게 하려다 보니 위와 같은 생각들을 갖게 되며 어떤 사람으로부터 진보주의자라는 소리를 들었다.(고맙게도). 자칭 보수주의자들(지식인, 종교인 포함)의 일그러진 자화상을 보면 역겨울 때가 많다. 그래서,

의롭지 못한 지혜보다는 정직한 바보를, 그리고 해묵은 보수보다는 진보를 택하겠다.

작은자교회 형제자매님들의 글이나 댓글을 살피다보면 나의 입장과 비슷한 것이 많아서 공감대를 형성할 때가 기븐 짱이다! 성도님들도 진보쪽에?

그렇지만 좌빨 종북소리도 들어야 할텐데...

 

2000년전 예수님의 복음사역이야말로 당시 기득권층에게는 극진보주의자임에 틀림없다.

 

그래서 나는 진보다.

  • 쥰(joon) 2016.03.09 06:12 Files첨부파일 (1)

    제가 미술사 공부하면서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마라의 죽음이라는 작품을소개해 드린 적이 있습니다.
    욕실에서 죽은 마라의 그림에서 예수를 투영하여 죄없는 죽음이라는 코드를 읽어 드린 적이 있습니다.
    그림에서 암살당해 욕조에 쓰러져 잇는 마라가 바로 좌파의 기원입니다.
    프랑스혁명이후 온건적 개혁을 주장한 지롱드당이 우측에 급진적 공화파인 자코뱅당의 마라가 좌측에 서서 회의를 했다고 해서 좌파는 개혁파 우파는 보수파가 된 것이 기원입니다.

     

     

     

    7-16.JPG

                                                                        (다비드가 그린 마라의 죽음)



    고대 신화 끝나면 성서적 경제관을 포함한  경제편을 간단히 할까하는데 더 자세한 부분은 거기서 언급하겟지만 현대에 와서 경제적인 측면에서 좌파는 시장에 정부의 개입을 확대하여야 한다는 입장이고 우파는 시장에 대한 정부의 개입은 최소화하여야 한다는 입장으로 나뉩니다
    '보이지 않는 손'이론에 따라 시장은 자정작용으로 항상 정의의 방향으로 간다는 것이 시장주의자 우파이고
    시장은 원래 부터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정부가 적극 개입하여야 한다는 것이 좌파입니다.
    근본주의 기독교도에다가 꼴통 전쟁광 대통령인 부시의 신자유주의가 완전한 경쟁을 위주로한 자유시장경쟁을 주장하였고 쥐새끼 이맹박이 역시 신자유주의를 주장했죠
    신자유주의는 기업 독점을 가져와 부의 재분배를 저해하고 빈부격차를 늘리고 더나가 돈의 흐름을 한쪽으로 쏠리게하여 시장의 동맥경화를 가져오게 되져
    미국의 서프라임 모기지 사태역시 직접적인 원인은 과다한 부동산 대출과 부실채권 판매가 원인이지만 부의 편중으로 인한 시장의 경직화가 근본적인 원인입니다.
    더 자세한 것은 천천히 공부하시자구요 ^^

  • 쥰(joon) 2016.03.09 06:36

    참!! 저는 진보 아닙니다.
    우리나라가 워낙 우측으로 기울어져 잇어서 그러지 저는 좌파에 속하지도 못합니다. 겨우 중도나 될까?
    유럽기준으로 보면 더민주당은 우파, 진보정의당은 중도파(또는 중도좌파)입니다.
    새누리당은????? 그런당은 유럽에 지금은 없습니다.
    옛날에는 있었죠 독일에 나찌당, 이탈리아에 국가파시스트당이라고 있었다는데 지금은 없다네요

  • 차영배원주 2016.03.09 15:28
    귀중한것을 알게 되었네요. 역시 선생님다워...
    목사 교수들이 간혹 좋은 분들도 계시지만 대부분 갑질에 압장서온 분들이라 저는 부정적.
    쥰님을 교수님으로 부르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저는 선생님으로 계속 호칭하겠음.
    나의 글보다 선생님 글이 본문처럼 되어 버렸네요.
    너무 고맙습니다. 앞으로 힘드시드라도 꼭 그렇게 해 주세요. 화이팅!!!
  • 쥰(joon) 2016.03.10 19:12
    선생 ... 감히 영광입니다 ^^
  • 차영배원주 2016.03.09 15:43
    쥰선생님 기준대로라면 저는 진보가 아니라 보수꼴통쪽에 서겠네요.
    그래도 어쩐지 저는 마라처럼 좌편에 안고싶네요.
  • chris이경희 2016.03.10 03:10
    쥰님의 의견에 동감합니다.
    한국에서 보수라 함은 더민주당인 것 같습니다.
    정의당도 진보라고 하기에는 너무 약합니다.
    새누리당은 파시스트당 정도의 칭호도 아깝습니다.
    도대체 이념도 없고, 권력욕에 대한 욕망으로 똘똘 뭉친 정신병자들 같습니다.

    전 정의당 정도의 보수입니다.
  • 삼막골 2016.03.09 09:00
    그럼 저는.. 실천두 못하고.. 주둥이로만 나불대는..
    쪽파양파..오마이갓 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8년 가을여행 일정 sozo 2018.09.07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806 꿈꾸는 교회 이것 저것 다 준비하고 갖추어 어마무시하게 잘 차려놓은 교회 [계시록3:16-17] 16. 네가 이같이 미지근하여 더웁지도 아니하고 차지도 아니하니 내 입에서 너를 ... sozo 2015.03.30
805 나 - 이수영 (동영상) sozo 2012.02.27
804 나 책임 없음! 열둘이 어떤 인간인지 알아보자 해서 쭈욱 읽어보니 죄다 별볼일 없는 사람들이었네 들은바가 없는 건 아니지만 다시 확인하게 되었으니 기죽을 일 없다 게다가 ... sozo 2014.12.26
803 나가리 돈을 삥땅쳤어도 김진홍이 청계천에 일본목사가 보내준돈 뿌리고 논문을 통째로 베꼈어도 오정현이 연변과기대에 돈을 보내고 전두환을 구국의 영웅이라 치켜세워... 1 sozo 2016.09.15
802 나는 그냥 예수쟁일 뿐이다 어떤 사람들은 나를 진보라고 한다 좌파 성향이 강하다고도 한다 그런데 또 어떤 사람들은 조금 다르게 말한다 처음에 진보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보수라는 것... sozo 2013.06.14
801 나도 제자니까.. <박근혜의 대통령 취임을 인정할 수 없다>는 제목의 광고를 뉴스코리아에 냈다 거금 200불을 들여서.. 먹고 사는 것도 모자른데 아무말도 하지 않고 남편이 하는 ... sozo 2013.03.04
800 나를 따르라 내가 살아있을 동안에 사람들이 나를 외면한다면 심지어 아내가 나에게 등을 돌리고 자식들이 자기들 살 궁리에 나를 돌아보지 않는다면 살아있는 동안에 정말 아... sozo 2015.01.03
799 나를 모른다 이름:황순기 나이: 56세 직업: 목사 키: 170cm 몸무게: 65-70kg 머리카락: 흰머리가 많음 건강상태: 양호하나 당뇨병 있음 가족관계: 부인과 세 딸 성격: 이중적 ... 4 sozo 2016.01.24
798 나에게 세상과 교회의 기준점 나에게  교회와 세상  사람의  기준점은  세월호 입니다 세월호 뭐  글타고 내가  세월호 집회  한번 가보았고 가까운 팽목항 두번 그들에게   어떠한 위로나  힘... 1 칠천인 2016.01.18
797 나에게 비밀해제란... 나에게 비밀해제란~ 소경이 눈을 뜨고 세상을 바라보았을때의 그 놀라움? 충격? 하여튼 나에게는 참으로 놀랍고 신선하고 쇼킹한 반응으로 다가왔다 주일성수를 ... 1 시냇가에심은나무 2015.11.08
796 나와 나 넘치는 것이 은혜가 아니고 부족한 것도 은혜가 아니다 넘치지만 패역하고 부족한데 반역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한시간도 깨어있지 못하니 이 모양 이 꼴이다 ... sozo 2014.12.26
795 나의 꼬라지는? 나의 꼬라지는?   우리말에 “꼬라지”라는 말이있다.   돌아온 탕자에게 아버지가 내뱉는 말, “꼬라지가 그게 뭐냐?” “꼬라지 하고는...” 탕자 아들이 이유없는 반... 차영배원주 2016.10.30
794 나의 천로역정과 메비우스의 강 아주 오랜 옛날 고딩시절(1950년대), "기하" 수업시간에 선생님 께서 "뫼비우스의 띠"라는 것을 말씀하셨는데 신기하기도 하고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어서 집... 차영배원주 2016.02.22
793 나이 먹는다는 게 슬픈 이유 꼴통이 되기 때문이다 1 sozo 2014.12.11
792 낙원에 가게된 강도에 대한 질문요 목사님~궁금합니다. 마태,마가복음에는 두 강도 모두 예수를 욕했다고 기록하고, 요한복음에는 특별한 언급이 없더군요. 유일하게 누가복음에만 한 강도가 예수님... 2 진리찾기 2018.03.02
791 난 당연히 이단이다 적폐는 안고 가야하는 것이 아니다 그래서 예수께서도 낡은 포도주부대는 버리라고 하신 것이다 예수쟁이인 나는 기독교라는 적폐를 버렸다 하느님의 사랑을 죽음... sozo 2017.04.06
790 난 아무도 신경 안써 팔자 고치기 싫다는데 억지로 고치라고 할 생각이 없다 근데 매맞으면서 붙어사는 한심한 여편네들 보니 답답은 하다 (성경에서는 여자가 죄를 먹고 재생산해내는... sozo 2016.09.22
789 남한의 가나안 형제 가나안 지역에 사는 자들을 도울 이유가 바로에게는 없었다 자신을 죽이려했고 결국 애굽에 팔아넘긴 형제들을 도와줄 인간적인 이유가 요셉에게는 없었다 하지... sozo 2012.12.13
788 내 삶속의 삼위일체 삼위일체 나에게는 골치 아픈 개념이다. 많은 목사 그리고 성서학자들이 성경기록에는 없는 삼위일체의 당위성을 설명하고자 애쓰지만은 나로서는 이해하기도 힘... 4 차영배원주 2016.02.17
787 내 삶에서 법이 짐이 되고 도덕이 멍에가 되게 해서는 안된다 sozo 2017.09.1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51 Next ›
/ 5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