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약간의 설명이 필요하겠습니다.

 

거창 출신인 백영희 목사는 20대 후반에 아내를 통해 예수를 만난후

3일 만에 양조장을 팔아 성서공회에 헌금하고, 4일 만에 금주 금연을 단행한 후 목회의 길로 들어 섭니다.

신사참배 문제로 해방 후 장로교단에서 분열돼 나온

주남선, 한상동 목사 등의 고신 측 신학교에서 박윤선 박사의 제자가 되지만

1959년 교회 문제를 일반 법원의 소송으로 가져 가려는 데 반대하는 일명 '반소파'로 고신 측에서 제명됩니다.

신학적으로는 처음에는 박윤선, 이인재 등과 함께 뜻을 같이 하지만

삼분설 (영, 심, 신), "중생한 영은 범죄하지 않는다" 등의 독특한 인간관, 구원관을 주장하면서

박윤선 등과 멀어지게 됩니다.

(이후 이 문제로 기존 교단에서 '이단'으로 오해 받기도 하지만 말년에 박윤선과 화해하게 됩니다.)

 

1960년 한국의 성 프란체스코라 불리던 서울 아현교회 김현봉 목사로부터 안수를 받고

손양원 목사의 아들이 개척한 부산 서부교회를 김창인 전 충현교회 목사 이후 3대로 이어 받아

1980년대 말까지 출석 교인 수 2만 여명의 교회가 되게 합니다.

특이한 것은 장년 교인 수는 5,000여 명에 불과했지만 주일 학생 수는 1만 5,000여 명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합니다. (이는 1979년 조갑제 기자의 특종이 됩니다. )

 

평소 강단에서 설교하다가 소천받고 싶다는 소원대로

1989년 8월 27일 주일 새벽예배 설교 중 정신이상자의 공격을 받고 사망하게 됩니다.

 

개인적으로는 저의 첫 신앙이 시작된 곳입니다.

수구초심이라더니 세월이 지날 수록 다시 가고 싶은 곳이 됩니다.

  • sozo 2013.12.08 19:08

    "중생은 영은 범죄하지 않는다"는 주장은 3분설을 주장하는 사람 가운데 일부는 혼과 육은 하나님과의 교제를 하지 못하고 오직 영만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백영희 목사의 '중생한 영은 범죄하지 않는다'는 중생한 사람은 범죄하지 않는다는 말이 아닙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백영희 목사의 3분설을 인정하지는 않지만 무엇때문에 이단으로 몰렸는지는 의아한 일입니다. 왜냐하면 이전에는 이와같은 주장을 펴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는데다가 현재에도 이것으로 이단이라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이분이 교회의 일을 세상법정으로 가져가려는 것에 대한 반대는 '성도(교회)가 세상을 판단하여야 한다'는 하나님 말씀을 지키려 한다면 신자로서 당연한 행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불의와 너무도 쉽게 타협하는 작금의 교회들을 볼때에 오히려 올곧은 신앙을 지키려는 행동을 한 목사님으로 보여지는군요. 시간이 지날수록 다시 가고싶은 교회인 것은 아마도 하늘유산을 전달해 준 목사님에 대한 그리움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신기해 2013.12.09 12:22

    불행하게도 다시 가지 못하기 때문에 더 그리워 집니다.

    1989년 이후의 서부교회는 세상의 모든 더러움을 다 합친 것 보다 더 더러운 모습을 보이며 갈래갈래 쪼개지고 맙니다. 아무리 기도해도 후계자를 하나님께서 보여 주시지 않는다며 자신의 사후 교회의 방향은 하나님께서 정하실 거라고 했던 결과입니다. 지금은 하나님께서 왜 그렇게 구별되이 살려고 했던 교회를 '찔러 쪼개'셨는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717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축자영감설인가 뭔가 믿는 목사놈들이 성경이 답이란다 예수가 웃는다. 아니 우나,,? sozo 2015.08.05
716 웃기지 않음 솔라 그라티아 교회의 담임목사님이신 서세원 목사님께서 여자문제를 일으키신 것은 하나님의 뜻이고 그래서 전도사님이신 서정희 사모님으로부터 이혼소송을 당... sozo 2014.07.07
715 웃기는 인생 아무개 목사의 설교를 들어봐 달란다 그리고 그 설교에서 말하는 것이 바른지 말해달란다 교회를 다니지 않았지만 내 방송은 들었고 최근에 예수에 대해 관심이 ... 1 sozo 2017.01.24
714 우월감의 정체 방언하는 사람들은 대개 신앙의 우월감이 있다 한심하게도... sozo 2018.07.01
713 우상에게 절하기? 절친한 친구 아버님 장례식에서 그동안 해왔던 기독교식 묵념 기도를 하지않고 불신자들이 하는 큰절 두번을 올려드렸다... 3 스누피 2016.02.02
712 우리의 소원 재벌교회도 해체되어야 하지만 교인 몇명 안되는데 목사 인건비에 건물유지비를 감당하느라 뼈빠지는 작은 교회들도 문을 닫았으면 좋겠다 2 sozo 2018.05.18
711 우리말에 "그냥"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 “그냥”에 대하여 ###   우리말에 “그냥”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그냥‘ 사랑하십니다. 그리고 우리를 “그냥” 지켜보고 계십니다.   그런데 ... 3 차영배원주 2016.06.26
710 우리말 "얼룩"에 대하여 생각해 봅니다. ### 우리말 “얼룩” ###   우리 말에 “얼룩”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얼룩”진 마음, “얼룩”진 삶, “얼룩”진 인생   옷에 묻은 “얼룩”은 지울 수 있습니다. 상처로... 차영배원주 2016.07.11
709 우경화와 가난 미국은 우경화가 진행될수록 서민들의 삶이 퍽퍽해진다 미국 중산층도 이제 여유가 없다 sozo 2017.11.06
708 요한복음4:23-24 묵상.... <요한복음 4:23-24 묵상> 아버지께 참되게 예배하는 자들은 영과 진리로 예배할 때가 오나니 곧 이 때라 아버지께서는 자기에게 이렇게 예배하는 자들을 찾으시느... 오직은혜로.. 2018.05.08
707 요즘 흔한 기독교인 나는요 세월호 아이들이 다 빠져 죽을 때 그 사실을 몰랐고 그냥 골프치러 갔어요. 절대 닭 시술하러 가지 않았어요,,, 라고 대국민 사기를 쳤던 김영재라는 놈의... 3 sozo 2016.11.25
706 요셉을 통해 본 하나님의 경제원칙 1. 성장이 우선이 아니고 분배가 우선이다 2. 선택적 복지가 아니라 보편적 복지를 추구한다 참고 : 창세기 41장 sozo 2012.12.13
705 요상한 안식년... 안식년제도는 땅에 대한 휴식을 명하신 것이다. 6년간 혹사당한 땅에 대한 휴식.. 교수와 목사들에게만 안식년 제도가 있다..요상한 일이다. 교수들은 일주일 몇... 2 스누피 2016.07.14
704 요나는 순종의 사람? [요나 1:1-3] 1. (여호와의 말씀이) 아밋대의 아들 요나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2. 너는 일어나 저 큰 성읍 니느웨(이방민족으로 이스라엘의 원수 앗수르의 수도)... 3 오직은혜로.. 2018.05.14
703 왼손잡이시각 개혁주의 신학이란 교인들의 발을 교회에 꽁꽁 묶어두는 신학이다 sozo 2017.06.09
702 왼손과 오른손 구함 2016년 10월 9일 일요일에 인천 삼막골에서 폐지줍는 어르신들에게 점심 한끼 대접해 드리기로 했습니다 그날 음식준비와 서빙으로 왼손과 오른손이 되어주실 분... sozo 2016.08.24
701 외로움 정주고 사랑줬는데 떠나버린다 그래서 머리 둘 곳이 없다고 했나? 1 sozo 2014.12.22
700 왜인지 안다 애들이 어렸을 때다 아내가 큰 애에게 쿠키 두어개를 주면서 한 말이다 "그거 동생하고 나눠 먹어야지 아이 착해라 그래 그렇게 나눠 먹는거야" 세살짜리 아기가 ... sozo 2014.12.10
699 왜 산에 갈까요? 야 내려올 걸 뭐하러 이렇게 힘들게 올라가냐? 이전에 젊었을 때 등산을 다녔을 때의 일입니다 친하게 지냈지만 등산을 다니지 않았던 친구를 데리고 산에 오른 ... sozo 2018.06.23
698 왜 사냐건 '웃지요'라고 시인이 그랬죠.   울 아버진 사는게 고달플 때 '죽지 못해서 산다'고 하셨어요.   근데 궁금하네요. 다들 왜 사시는지. 전 아직 모르겠어요.   성서... 7 레몬빛 2018.08.25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52 Next ›
/ 5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