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2016.01.29 04:52

애국시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황교안이라는 총리놈이 태극기가 게양되고 애국가가 울려퍼질 때 가슴 뭉클한 감동이 생긴다며

애국가를 1-4절을 완창해야 애국시민이라고 했다

 

비슷하게,,,

젊은 아이들이 온갖 악기를 동원해 연주하는 찬양집회라는 스탠딩 콘서트에 참석해

눈물(감동)을 흘리며 찬양하는 것으로 그리스도나라 애국시민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아닐까?

 

 

  • 사랑에빚진자 2016.01.29 15:35
    하나님은 마음만 보시는 것이 아니라 믿는 마음이 행함으로 이어지시기를 원하고 계시는 것 같아요.
    행위로 구원받는 것은 아니지만 진정한 믿음은 그냥 삶으로 나타나게 되는 것 같아요.
    참된 믿음은 말이 필요없는것 같아요. 삶으로 나타내어지는 것이니까 말이죠.
    세상에서나 교회에서나 성령충만한 삶은 요란하지 않고 그저 하나님의 말씀이 나를 통해 밖으로 흘러나오는 것 아닐까요.
    황목사님 만나뵙고 싶은데 집사람이 예수, 교회 이런 단어만 들어도 경끼를 하는 사람이라 그리고 저를 밀착경호를 하고 있어서 어떻게 움직일 수가 없네요. 예수님 알고 나면 눈물흘리며 감사하고 기뻐하게 되는데, 제대로 알기 전에는 무조건 거부하니 믿는다는게 인력으로는 안되는 일임을 실감하게 됩니다.
  • 차영배원주 2016.01.29 18:35
    사랑에 빚진자님 정말 바른 믿음을 가지신 분이네요.(저의 의견)
    저도 가나안 성도지만 말씀이 중심인 작은자교회(인터넷교회) 공동체에 가입했습니다.
    닫힌 기성교단과는 다른 열린공동체 입니다. 님께서 지금처럼 하시는 것도 예배라고 생각됩니다. 용기를 가지세요.
    언젠가는 배우자님도 동행하실 것입니다.
    목사님 2.28(일요일) 인천삼막골에서 오후 5시 작은자교회 성도님들 모임이 이씁니다.
    용기를 내서 그때 한번 참여해보시기를 권면합니다.
  • 사랑에빚진자 2016.01.30 06:07
    좌우로 치우치지 않을려고 노력하다보니 뜨뜨미지근한 신앙인으로 살아가고 있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항상 깨어있으려고 하는데 막상 일상속에서 잘 안되는거 같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곳이 경남 진주라 같은 직장에 다니고 있는 집사람에게 무슨 핑계를 대고 인천까지 올라갈 수 있을까요
    거짓말 했다가는 곧 들통날 텐데 말이죠. ㅎㅎ
    이럴땐 아내가 예수님을 믿는 사람이면 얼마나 좋을까 싶네요.
    기독교라는 것이 참 우스운거 같아요. 교파가 왜 그리도 많은지요.
    성경에서는 예수를 그리스도로 시인하는 자마다 형제요 자매라고 하던데.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 침례교, 장로교도 고신, 합동, 통합.....
    정말 희안한거 같습니다.
    온전히 예수를 그리스도로 시인하는 사람 1명만 있어도 우리나라는 변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정말 내가 성경말씀을 믿는다고 할 수 있는건지 ... 거짓말쟁이인것 같습니다.
    성경말씀을 정말 믿는다면 어떻게 지금처럼 이렇게 평범하게 일상을 살 수 있을까요 ?
    말씀중에 보면 각지체마다 주어진 달란트에 충성하며 살라는 말씀이 있기도 하지만, 그냥 이렇게 우리가족끼리 편안하게 즐겁게 살면 되는건지...
    한 영혼이 천하보다 귀하다고 하신 말씀이 있는데 온전히 예수를 그리스도로 시인하는 변화된 한 영혼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이 말씀을 하신건지 궁금합니다.
    하여튼 황목사님과 그리고 생각이 통하는 예수님을 사랑하는 지체님들이 계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 삼막골 2016.01.30 02:12
    황목사님 왈...신앙생활은.. 일상에 신자가 살아가는삶..
    공감100퍼^^
    일상의삶 자체가.. 신앙생활이길 소망합니다
  • 사랑에빚진자 2016.01.30 06:11
    저도 삶이 곧 신앙생활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주일에 한시간 교회갔다 오는게 신앙생활이라면 그건 동창회 모임과 무슨 차이가 있겠습니까 ?
  • 사는날까지 2016.01.30 04:49

    애국자 드립질.
    태극기 부착하고 군복입고 애국가 부르면 애국자가 된다??
    애국이란 단어를 쓰며 애국을 강조하는 이들의 면면을 보면
    웃프기도 ( 웃기고도 하고 슬픈기도 ) 합니다.
    아래 링크는 애국을 말하는 이들의 면면을 보여줍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RWT3rE34Eq8

    저도 한 때는 ? 지금도 찬양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아래 링크는 어린이들이 부르는 노래는 혐오스럽네요.
    "천원짜리 기막히게 찾아내는 자"
    https://www.youtube.com/watch?v=fVEv8Ql0UBs

  • sozo 2016.01.30 05:46
    천원짜리 기막히게 찾아내는 자,,이런 노래가 교회에서 버젓이 불려진다는게 비극입니다
    게다가 어린애들을 동원해서 돈뜯어내는데 쓰지 않습니까
    앵벌이시키는거죠

    화가 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비밀해제 팟빵주소 변경 안내 sozo 2017.07.14
공지 작은자들의 구제활동 시작 1 sozo 2017.05.09
공지 황순기목사 이메일주소 11 sozo 2016.04.1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3 file sozo 2015.11.05
773 율법주의란 율법주의라는 건요 사람보다 법이 우선이다 그런 말이예요 sozo 2018.10.27
772 율법주의 2 아들이야 내가 배아파서 낳았으니까 잘못을 해도 용서가 되지만 남편은 남이자나 그러니까 용서가 잘 안되는 게 당연하지 sozo 2018.04.23
771 율법주의 1 난 하느님께 충분히 용서를 받을만 죄를 지은 거지만 그는 죽어도 용서받지 못할 죄를 지은거다 sozo 2018.04.23
770 윤민이와 재욱이 엄마 - 세월호 유가족 잊지 말아달라고 조금만 관심을 가져달라고 고통스러우니 한 번 안아줄 수 있느냐고 하는데 아무리 사막화가 진행된 가슴이라도 거절할 수 없었다 sozo 2015.02.27
769 윤리관의 차이 군자: 세상 뭐 그렇게 욕먹으며 살거 있어? 예수: 나를 따르면 세상이 너를 미워하고 핍박할 것이다 sozo 2015.08.05
768 유산과 위로 어머님 삶에서  유산을 받았습니다 논두마지기밭1000평  6남매 남기고 아버지가  떠나자 밭에 참외심어 수확하여  행상시작으로  옷장사  산밭개간하여 고구마농... 3 칠천인 2016.04.25
767 유명한 종님 김요한목사의 지렁이의 기도와 듣보잡 황목사의 구데기의 기도의 차이 하느님이 니네들 아들 낳는다고 그러셔 - 유명한 김요한목사 하느님이 니네들 딸 낳는다고 하셨어 - 듣보잡 황목사 sozo 2018.10.17
766 유교 종을 종놈이 아니라 종님으로 만든 건 유교다 1 sozo 2014.11.10
765 원죄 예수님이 우리 죄때문에 돌아가셨다는데 원죄가 없다면 무슨 죄를 말하는건가요 또는 예수님은 화목제 로 돌아가신건가요 21 하나님사랑합니다 2017.03.03
764 원조 사람하고 짐승이 사는 세계를 세상이라고 하느님은 진즉부터 말씀하고 계셨다 sozo 2018.08.03
763 원인규명 한국교회가 요모냥 요꼴인 이유는 하느님 말씀을 듣지 않아서다. 이스라엘도 그래서 망했던 건데 한국교회가 이스라엘의 전철을 그대로 밟고 있다. 교회도 열심히... 4 sozo 2016.12.08
762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축자영감설인가 뭔가 믿는 목사놈들이 성경이 답이란다 예수가 웃는다. 아니 우나,,? sozo 2015.08.05
761 웃기지 않음 솔라 그라티아 교회의 담임목사님이신 서세원 목사님께서 여자문제를 일으키신 것은 하나님의 뜻이고 그래서 전도사님이신 서정희 사모님으로부터 이혼소송을 당... sozo 2014.07.07
760 웃기는 인생 아무개 목사의 설교를 들어봐 달란다 그리고 그 설교에서 말하는 것이 바른지 말해달란다 교회를 다니지 않았지만 내 방송은 들었고 최근에 예수에 대해 관심이 ... 1 sozo 2017.01.24
759 우월감의 정체 방언하는 사람들은 대개 신앙의 우월감이 있다 한심하게도... sozo 2018.07.01
758 우상에게 절하기? 절친한 친구 아버님 장례식에서 그동안 해왔던 기독교식 묵념 기도를 하지않고 불신자들이 하는 큰절 두번을 올려드렸다... 3 스누피 2016.02.02
757 우리의 소원 재벌교회도 해체되어야 하지만 교인 몇명 안되는데 목사 인건비에 건물유지비를 감당하느라 뼈빠지는 작은 교회들도 문을 닫았으면 좋겠다 2 sozo 2018.05.18
756 우리말에 "그냥"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 “그냥”에 대하여 ###   우리말에 “그냥”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그냥‘ 사랑하십니다. 그리고 우리를 “그냥” 지켜보고 계십니다.   그런데 ... 3 차영배원주 2016.06.26
755 우리말 "얼룩"에 대하여 생각해 봅니다. ### 우리말 “얼룩” ###   우리 말에 “얼룩”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얼룩”진 마음, “얼룩”진 삶, “얼룩”진 인생   옷에 묻은 “얼룩”은 지울 수 있습니다. 상처로... 차영배원주 2016.07.11
754 우경화와 가난 미국은 우경화가 진행될수록 서민들의 삶이 퍽퍽해진다 미국 중산층도 이제 여유가 없다 sozo 2017.11.0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55 Next ›
/ 5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위로